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56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56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새로운 기독교 운동
월례포럼
기획강좌
연구소 활동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735
어제 866
최대 10,145
전체 2,386,894


    제 목 : 무기력하신 하나님을 오히려 더 신뢰할 줄 아는 믿음 신앙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09-09-29 16:46 조회(1433)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b001/396 




 
어느 한인교회 목사님의 고뇌, "하나님은 병을 치유하지 못했고 어린 소녀는 죽고 마는 현실"
 
미국 아틀란타에서 뵙던 목사님들 중에서 마침 장소 제공과 식사로 우리를 맞이해주신 목사님으로부터 들은 얘기다. 이분은 그날 짧은 시간에 강연했던 본인의 "기존 기독교의 붕괴와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에 대해 도전과 자극을 받았다고 하시면서 나와 헤어지는 마지막 시간까지도 내게 자신의 옆자리로 오라고 하시면서 무척이나 이것저것 많은 것을 궁금해하시고 묻곤 하셨다. 그런데 얘기를 나누고보니까 목사님께서 그렇게 하셨던 그 어떤 배경이 하나 있었다. 이분께서 털어놓으신 얘긴 다음과 같다.

자신의 교회에 16-7세 정도의 어린 나이의 착하고 이쁜 소녀가 있었는데 어느날 그만 암에 걸리고 말았다고 한다. 그런데 너무나 이쁘고 착한 소녀여서 하나님께서 나이 어린 그 소녀를 그렇게 일찍 데려가실 리가 없고, 틀림없이 착한 소녀의 병을 낫게 해줄 것이라고 믿었다고 하였다. 그래서 목사님께선 전교인들과 함께 그 소녀의 병을 확고하게 낫게 해주실 것으로 믿고 거의 매일마다 눈물로서 통성기도를 올리면서 하나님께 간구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실제로 목사님은 물론이고 전교인들 모두가 그 소녀의 병이 틀림없이 나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았으며, 하나님께서 그 소녀의 병을 확실히 치유해주실 것을 당연스럽게 믿고 있었다고 한다.

아, 그러나 하지만 아랑곳없이 그 소녀는 결국 죽고 말았다.
그토록 기도를 열심히 하며 그렇게 믿고 있었는데도
그 착한 소녀는 어린 나이에 생을 마감하고 만 것이다.

이 사건 이후로 그 목사님께선 도무지 교인들에게 설교를 하기가 힘들다고 솔직하게 토로하셨다. 전교인들도 허탈해 할 정도였고, 목사님 자신도 말할 나위 없을 정도로 허탈한 심정에 빠져 어쩔 줄 모를 정도였다고 하였다. 이른바 도저히 이해되지 않은 사건을 체험하게 된 것이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어떻게 해야 좋으냐고 마지막 헤어지기 전쯤에 내게 물어오셨다.

일단 그 자리에선 약간의 위로와 나름대로의 내 생각을 조금 말씀을 드리고서
시간이 없어서 결국은 서로의 연락처를 나누며 그렇게 헤어졌었다.

세계 안의 이해되지 않은 악과 고통에 대한 체험들은 오히려 더 깊은 신앙 성장의 기회

내 생각에는 목사님과 교인들은 그러한 착한 소녀의 죽음을 통해 아마도 이해되지 않는 하나님, 이른바 악과 고통에 대해 무기력한 하나님을 만난 것이라 생각된다. 신학적으로 말하면, 신정론에 대한 고민에 해당될 것이다.

흔히 이런 경험에 대해 보수 기독교인들의 답변들은 대체로 말하길, "그런 사건들은 우리 같은 미천한 인간은 헤아릴 수 없는 것으로서 오직 하나님만이 아시는 하나님의 뜻일 따름이지. 우리 인간들은 단지 그 분의 뜻에 따를 수 밖에 없어"라고 곧잘 얘기하곤 한다. 물론 인간이 하나님의 크신 뜻을 완전히 이해하기란 불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하나님에 대한 신앙의 탐구와 이해 자체를 그만둬야 한다는 식으로 봉쇄할 수는 없다. 혹자는 "그딴 것 알아봐야 어차피 정답도 아니니까 그런 시도들은 부질없고 소용없어"라는 식의 답변들을 하는데 내가 볼 때 그러한 반응이야말로 하나님의 크신 뜻을 아는 기회를 가로막는 우가 될 수 있다고 본다. 내가 볼 땐 그러한 사건들은 오히려 신앙 성장의 커다란 기회라고 본다.

혹자는 말하길 기독교인들 가운데 기도해서 병이 나은 경우도 있지 않느냐 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러면서 "신은 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볼 때, 기도로서 병이 낫는 경우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거의 있을 수 없을 정도의 매우 희박한 경우일 따름이며, 거의 대부분은 그렇지 않다고 보는 것이 정직한 현실이라고 여겨진다. 즉, 확률 및 통계로 놓고 보면 사실상 병이 낫는 경우보다 병으로 죽는 무신론적 경우가 훨씬 많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그것은 신이 있다는 증거가 결코 못된다. 그런데도 성급한 유신론자들은 그 1%의 차원이라도 그것만을 부각시켜서 이를 신이 있다는 증거로 내세우는데, 그런 식으로 엄밀하게 따질 경우 오히려 99%의 무신론적 차원이야말로 정직한 현실로서 손을 들어주는 게 보다 공정한 시각일 것이다.

또한 종교의 힘으로 병이 낫는다고 해도 그 같은 경우는 기독교안에만 해당되는 현상도 아니다. 그것은 정화수를 떠놓고 기도하는 우리 조상들의 무속 신앙에도 있었고 세계 안의 많은 다양한 종교 생활에서도 볼 수 있는 현상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엄격하게 따지면 여전히 무신론적 차원이 보다 더 거부할 수 없는 현실적인 상황인 것이다.
 
 
▲ 우리가 사는 현실 세계를 솔직하게 들여다 볼 경우 세계 안에는 신 부재의 현장 또한 우리 곁에 너무도 많다는 사실이다.
 
 
잘못된 신관에 사로잡히면 이해할 수 없는 모호한 껄끄러움으로 남게 되며,
오히려 그러한 신관을 솔직하게 바꿀 때 더 나은 이해와 설명으로 인도되어진다.

앞에서 말한 그 목사님의 고뇌나 이해하지 못하는 반응을 보이는 이유에는 근본적으로 하나님에 대한 이해부터가 잘못된 신 이해 및 신관에 기초해 있기 때문에 그 같은 현실의 사건에 대해선 잘 들어맞지 않은 것이다. 이른바 기존 기독교가 채택하고 있는 주류 신관은 <초월적 유신론>으로서 신을 전능자, 절대자, 완전자로서 이해하고 있다. 따라서 세계 안의 악과 고통의 현실과는 당연히 맞지 않게 된다.

왜냐하면 이러한 신관에서는 악과 고통의 대한 책임성까지 하나님에게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만일 하나님이 할 수 있는데도 하지 않았다면 그것은 자비하지 않은 것이다. 그런 점에서 과정신학자들은 말하길, 악과 고통의 문제에 있어서 신은 전능하지 않거나 자비하지 않거나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한다고 말한다. 즉, 논리적으로 악과 고통의 현실 문제와 자비하신 전능한 하나님은 결코 양립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

애초부터 양립가능하지 않은 것들을 두고서 계속 씨름하려니까 당연히 이해되지 않는 쪽으로만 기울어지게 되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귀결인 셈이다. 사실상 많은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에 대한 이해를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실제로는 매우 취약한 하나님상에 사로잡혀 있을 뿐이다. 하나님에 대한 이해는 여전히 전근대적인 신관에 빠져 있는 것이 오늘날 주류 기독교의 현실이다. 어쩌면 비슷한 뿌리를 두고 있는 유대교와 이슬교의 신관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생각된다.

성경에는 두 가지 상반되는 하나님 이해가 있다. 하나는 어린아이와 여자들까지도 남김없이 쳐죽이라는 정복적이고 야만적인 하나님 이해가 곳곳에 있는가 하면, 다른 하나는 반대로 약자의 아픔에 함께 하고 있는 해방과 구원의 하나님 이해가 함께 깃들어 있다. 혹은 자신의 딸이 처녀가 아님을 증명하지 못하면 돌로 쳐죽여야 한다는 구절이 하나님 말씀으로서 기록되어 있기도 하다(신22:13~21). 하지만 반대로 남자는 총각임을 증명해야 한다거나 하는 구절은 성경 그 어디에도 없다.

흥미롭게도 오늘날 많은 목사님들은 그와 같은 매우 껄끄러운 성서 본문들은 설교 본문으로 취하지 않는다. 그저 매우 이해하기 힘들기에 보통은 피할 따름이다. 자 그렇다면 그와 같은 부조리한 현실 상황들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모든 현실 사건들의 1차적 책임은 현실 존재에 있을 뿐

만일 순박한 농부가 비를 피하다가 벼락을 맞는 경우가 있다고 하자. 그것은 정말로 하나님의 뜻인가? 그것은 또한 어떻게 설명할 수 있단 말인가? 역시 설명불가라서 하나님만이 아신다는 불가지론으로만 돌릴 것인가? 요즘은 백퍼센트 자연재해란 것은 없고 생태환경의 재난 역시도 인간의 영향과 책임성을 강조하는 인재로서 얘기하기도 한다.

이제부터 나 자신이 설명하고자 하는 하나님에 대한 새로운 이해는 기존의 하나님 이해에 대해 보다 많은 고정관념들을 뒤바꿔야 하는 인식의 새로운 전환을 요구한다. 좀더 자세하게 풀려면 많은 썰을 풀어야 하기에 여기서는 그냥 간략하게만 설명해두고자 한다.

일단 인간을 포함해 자연과 우주 세계 전체 모두를 떠올려보자. 그리고 이러한 우주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의 원자 수준을 떠올려보자. 이 원자적 존재를 현실 존재(actual entity)라고 부르자. 이 원자적인 현실 존재는 매순간 생성 소멸할뿐더러 상호 관계적 영향에 놓여 있는 관계적 존재다. 하나의 원자적 현실 존재의 생성에는 그때까지의 전체 우주가 관여해서 빚어낸다.

이러한 원자적인 현실 존재의 조합들로 인해 이 우주는 무기물-유기물-식물-동물-인간 등등 자연세계가 구성되고 있는 것이다. 인간 역시 자연의 일부이며 모든 현실 존재는 기본적으로 자율적 결정을 지니고 있다. 즉, 아원자 수준의 생성 소멸하는 현실 존재의 차원부터 기본적으로 이미 자율적 결정을 지니고 있는데, 이러한 자율적 결정 자체는 신(God)조차도 침해할 수 없는 영역인 것이다.

모든 현실 존재들이 지니고 있는 자율적 결정들이 보여주고 있는 그러한 자유의 폭은 무기물-유기물-식물-동물-인간으로 올라갈수록 존재의 자유의지 현상이 보다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을 따름이다. 현대 양자물리학에서도 말하길, 사물의 원리에 대한 절대적인 법칙이란 없다고 말한다. 단지 확률적 근사치로서만 얘기할 따름이다.

따라서 우주 세계의 온갖 사건들은 환경이라는 타자원인성과 자기결정이라는 자기원인성이라는 두 가지 기본 요인에 의해 일어나고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모든 사건의 책임은 근원적으로 환경을 구성하는 전체 우주 및 자기결정을 내리는 현실 존재 그 자신에 기인한다.
 
그렇기에 세계 안의 온갖 재난과 불행의 사건에 대해 1차적으로 신에게 책임을 물을 수가 없다. 실제적으로 그러한 사건들의 원인은 신이 아닌 그때까지의 현실 세계 전체 및 해당되는 그 원자적 존재들에게 있기 때문이다. 인간이 생각과 자아를 가지는 차원도 어디까지나 그러한 원자적 존재들의 구성에 기인한다. 사건의 1차적 책임은 자율적 결정을 가지고 있는 모든 현실 존재들에게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신은 도대체 어떤 역할을 하는 존재인가? 라는 의문이 있을 수 있다.
하나님은 우리와의 관계에서 어떤 의미가 있는 존재인가?

현실 존재와 관계하는 연약하신 하나님에 대한 이해

신은 모든 현실 존재들에게 더 나은 비전으로 향하도록 끊임없이 새로운 가능성을 부여해주고 있는 또 다른 존재다. 즉, 생성 소멸하는 모든 원자적 현실 존재의 첫 국면에 가장 최선의 선택지라는 가능성을 부여해주고 있는 존재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에 대해 현실 존재들은 자율적 결정의 자유가 있기에 이를 거부할 수 있는 자유 역시 지니고 있다.

인간의 차원은 경험의 다양성이 갖는 폭이 넓은 만큼이나 신이 끊임없이 제공해주고 있는 구원으로 가는 희망의 가능성을 여간해서 곧잘 인지하지 못한다. 깨달은 자는 그러한 신의 손길에 눈을 뜨겠지만 실제적인 현실은 눈을 뜨지 못하고 있는 무명에 갇혀 있는 것이다.
 
쉽게 말해서 신은 현실 세계에 대한 구원의 길을 비춰주고 있는 영원한 동반자이자 안내자다. 하나님은 끊임없이 우리에게 사랑과 설득으로서 우리를 유혹하시는 분이시다. 마음의 눈을 열고 눈을 뜨면 그것은 어디에나 가득 차 있음을 느낄 수 있으며 볼 수 있다.

자, 그렇다면 이제 맨처음 목사님의 고민으로 돌아가보자.

솔직하게 말하자면 하나님은 백혈병에 걸린 딸 앞에서는 무기력하다. 저 아우슈비치 수용소에서 죽어갔던 대학살의 현장 또한 역시 마찬가지로 무기력하다. 세계 안의 온갖 악과 고통에 대해서 참으로 무기력하신 하나님이시다. 왜냐하면 그러한 부조리한 고통의 현장에선 하나님 역시 같이 병을 앓고 죽어가시기 때문이다.

그러면 어떻게 우리는 그런 하나님을 믿을 수 있는가? 나는 분명히 말한다. 기독교가 믿는 하나님은 사실상 “십자가에 처형당하신 하나님”을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나님마저도 버린 십자가의 현장에서 처형당하시는 하나님을 이해하는 것이 내가 볼 땐 보다 더 깊은 하나님으로 이해하는 차원이라고 여겨진다.

언뜻 십자가 현장에서만 보면 하나님은 무기력하게만 보인다. 그저 죽어갈 뿐이니까. 그런데 여기에 놀라운 역설이 깃들어 있다. 그렇게 무기력하게 죽어갔던 하나님이 또다시 부활되기도 하는 것이다. 내가 말하는 무기력하신 하나님이란 십자가에 처형당하신 하나님을 뜻한다. 세계 안의 온갖 부조리한 상황의 비극적 사건들은 신 없는 현장이며, 신이 처형당하고 있는 삶의 현장들이다.
 

그런데 이제 그러한 비극의 현장들이 놀랍게도 부활하여 역사를 새롭게 밝혀주기도 한다. 아우슈비치 수용소에 일어났던 유대인 학살의 죽음이 이제는 어둠을 뚫고 나와 인류 역사를 새롭게 일깨워주고 있는 빛이 되었다. 인류는 더 이상 그 같은 비극을 되풀이해선 안된다는 엄중한 경고를 일깨워주고 있는 것이다.

오늘날의 기독교는 무신론 이후의 새로운 유신론에 대한 이해가 미흡한 실정

다시 말씀드린다면, 나는 세계 안의 온갖 악과 고통에 대한 경험들은 신이 새롭게 일깨워주고 있는 희망이라는 새로운 가능성으로 인해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한 창조적 전진으로서 새롭게 부활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전에 없던 새로움의 차원은 무신론적 지평에서는 설명이 불가능하다. 오직 유신론적 지평에서만 설명이 가능하다.

하지만 내가 지금 말하고자 하는 하나님 이해는 기존의 낡은 유신론이 아니다. 보다 새로운 신 이해로서 십자가에 처형당하는 신의 차원을 온전히 이해할 때만이 나올 수 있는 그러한 신 이해인 것이다. 신은 결코 전능하지 않다. 오히려 연약하다. 하지만 그 연약함으로서 새롭게 부활한다. 그것이 이 세계의 악과 고통에 대해 늘 함께 하고 있는 신의 모습이다.

그럼에도 심지어 자신은 보수 기독교인이 아니라 생각이 열려 있는 진보적이라는 기독교인들도 현재로선 무신론 이후의 새로운 유신론에 대해서는 그 고찰이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대체로 이들조차도 그저 신 존재 이해를 신에 관한 담론으로 치부하거나 신 존재를 그 어떤 원리나 법칙으로 환원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혹은 자신에겐 약간 어렵다는 이유로 별로 잘 알아보지도 않은 채로 자신의 지적 태만을 정당화하거나..

새로운 유신론에 대한 무지 현상은 나 자신이 지금도 존경하고 있는 존 쉘비 스퐁이나 돈 큐빗 같은 매우 솔직하고 리버럴한 세계적인 진보 신학자들에게서도 발견되고 있다는 점은 매우 안타까운 점이 아닐 수 없다. 적어도 이들에게 있어 신 존재는 자율적으로 활동하는 존재라고 할 수 없는 다른 원리나 법칙 혹은 무신론적인 것으로서 환원되어 있다. 내가 보기에 무신론 이후의 새로운 유신론을 존재론적으로도 설파하는 유일한 신학 진영은 <과정신학> 진영이다.

이러한 과정신학의 원류는 알다시피 화이트헤드의 유신론 철학으로서 이것은 니체 이후로 죽어버린 신 존재를 어떻게든지 살리고 싶어서 그러한 소명감에서 개발된 갓잖은 나이브한 신 이해가 아니다. 즉, 신이라는 존재를 먼저 전제하고서 전개해간 사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현실의 모든 다양한 경험들과 현대 자연과학의 성과를 모두 받아들임에도 불구하고 그 논리적 정합성(coherence)을 유지하고 그것에 대한 정직함에서 비롯된 유신론 사상이다. 부디 개인적인 바램이지만, 진보적이라는 신앙인들에게도 새로운 유신론에 대한 공부를 좀더 권하고 싶은 심정이 있다.

생명이 죽어서 더 큰 생명을 살리는 길로

착한 그 아이의 영혼은 궁극적으로는 하나님께로 돌아가겠지만, 적어도 그러한 아이의 죽음을 통해 현실에선 목사님과 교인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하나님을 만나게 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본다. 또한 흥미롭게도 인간은 병으로 인해 그토록 죽어가면서도 한편으로는 병을 이기기 위해 또한 처절하게 싸우고 있다. 내 생각엔 암 정복과 수명 연장의 꿈이 수백 년을 지난들 결코 포기될 것 같진 않다.

어떤 기독교인은 병이 났을 경우 기도로써 치유할 수 있다고 하여 병원에 가질 않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내가 볼 때 일반 병원에 가서 병을 치료하는 것이 오히려 더욱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세계 안의 건강한 합리적 일반성을 통해서도 얼마든지 창조적 역사를 일궈내고 있으시기 때문이다. 역설적으로 병으로 인한 죽음의 비극들이 그러한 병을 이길 수 있는 새로운 희망으로 안내하고 있는 것이다.

어찌보면 생명 연장의 꿈 자체는 인간의 욕심인 것처럼 여겨지지만, 실은 이미 모든 현실 존재 안에 내함된 본질적 충동이며, 그것에 대한 보다 온전한 치유의 비전들은 전적으로 신으로부터 나온 것이다. 기본적으로는 이를 마다하지 않을 생명이 없다. 다만 기독교는 생명을 희생시킬 줄도 알고 버릴 줄도 아는 종교다. 무엇을 위해서? 바로 더 큰 생명들을 살리기 위해서 말이다. 그게 곧 십자가 정신이요 예수의 기독교인 것이다.
 
그리고 전능하신 하나님보다 연약하신 하나님을 체험하는 신앙이 보다 더 성숙한 신앙이라고 나는 그렇게 믿고 있다. 이때 내가 말하는 연약하신 하나님은 전능한 하나님에 대한 고정관념을 비우고 나와야 비로소 체험할 수 있는 신앙이라고 본다. 혹자는 전능한 하나님 상(象)을 버리면 하나님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인지 끝까지 고집스럽게 지니려하지만, 결국 우리가 계단을 올라갈 때 밑의 발을 떼어내야 비로소 위로 새롭게 발을 디딜 수 있듯이 전능한 하나님으로부터 발을 떼어낼 때 우리는 새로운 차원의 하나님을 만나게 되는 눈을 뜰 수 있다고 본다.
 
늘 말씀드리지만, 우리의 신앙에 완결이란 없다. 그것은 언제나 과정이며, 과정이 곧 실재인 것이다.
 

정강길 / 세기연 연구실장 
 
 
늘오늘 (09-09-29 22:05)
 
우린 큰 생명의 일부라는 점이 지적되어야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일부 중의 하나가,
선하신 하나님, 사랑의 하나님, 등등의 미사여구로 신을 얼르고 달래면서,
마치 생명에 관하여 신을 좌지우지 조종할 수 있다는 생각이 망상인 거죠.
더구나 그 일부 중의 하나가,
마치 신과 인간 사이에 중재자라도 되는 양, 진단과 처방을 남발하고 있는 거구요.

우린 다만 신이 우리에게 허락한대로 제각각 자기 색깔로 피었다지면 그 뿐,
봄이 오는 걸 앞당기거나, 겨울이 오늘 걸 막아내는 건,
능력 바깥의 일이기도 하거니와, 바람직한 것도 아닐 겁니다.
그저 맘껏 피어나면 감사한 일이고, 그렇지 않으면 조금 원망하다 말 일이구요.

그렇게 우린, 신을 통해 창발적 진화를 겪어가고,
그렇게 신은, 우릴 통해 고락을 겪으시는 거겠죠.


p.s. 이현주 목사님의 시 한 편 허락 없이 퍼왔슴다.

나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나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당신을 기다리는 기다림으로 살아갈 수만 있다면
당신 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
기다리는 것은 바라는 것
기다리는 것은 견디는 것
기다리는 것은 끝내 믿는 것
태어나면서 나의 삶은 이미 당신을 기다렸고
죽을 때까지 나의 세월은 당신만을 바라나니
오, 내가 당신을 기다릴 수만 있다면
당신을 기다리는 기다림으로 죽어갈 수만 있다면
당신 마침내 오지 않아도 좋다

    
정강길 (09-09-30 01:35)
 
좋은 글 감사해요. 시를 읽으니 웬지 절절한 느낌들이 번져오네요.

onefineday… (09-09-30 07:34)
 
올려주신 글 잘 읽었습니다. 정강길님께서 "모든 현실 존재는 기본적으로 자율적 결정을 지니고 있다. 즉, 아원자 수준의 생성 소멸하는 현실 존재의 차원부터 기본적으로 이미 자율적 결정을 지니고 있는데, ..." 라고 하셨는데, 왜 이렇게 생각 하시는지, 이렇게 생각할 만한 충분한 근거가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저는 사실 인간에게 '자유 의지'가 정말로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확신을 가지고 있지 못한 상태입니다. 저의 전문 분야가 아니라 저도 잘은 모르지만, 소위 말하는 '의식'이나 '자유 의지'에 관한 (신경)철학적 그리고 (신경)과학적 논의를 살펴보면 "의식은 이런 것이다", "인간에겐 자유 의지가 확실히 있다"라고 단정적으로 말하기가 힘든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는 모든 현실 존재가 자율적 결정을 지니고 있다는 것은 (아직까지는) "사실"의 문제가 아닌 "신념"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정강길님은 어떻게 생각 하시는지요? 많이 바쁘셔서 제 질문에 답해 주시기 힘든 상황이시면 제게 도움이 될 만한 책이나 다른 자료를 소개해 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정강길 (09-09-30 08:45)
 
onefineday님~ 방갑습니다.

그 얘기 부분은 사실 화이트헤드 철학에서의 actual entity개념을 아주 간략하게만 소개해 본 것인데, 저로선 화이트헤드의 그러한 개념이 지금까지의 현대 물리학의 성과와도 모순되지 않을 뿐더러 현실의 경험들을 설명하는 데에 훨씬 더 많은 설득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에 말씀드린 것이지요. 화이트헤드는 존재를 기본적으로 이해할 때 <타자원인성>과 <자기원인성> 두 가지가 모두 함께 있는 것으로서 보고 있습니다. 

만일 님의 얘기대로 궁극적으로 현실 존재가 자율적 결정이 없다고 볼 경우 그렇다면 타자원인성에만 휩쓸리고 있는 인과적 기계 혹은 유물론적으로만 환원될 수 있는 그 어떤 것으로서 본다는 것인지요? 논의를 원하신다면 onefineday님이 왜 그렇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도 다소 설명이 필요할 듯 싶습니다.

그리고 인간 인식의 측면에서 볼 땐 완전한 백퍼센트의 사실이란 없습니다. 어차피 모든 이론들은 그저 사실에 좀더 근접하고 있는 신념들로서 있을 따름이지요. 이 점에 있어서는 저도 님도 어느 누구도 예외일 수 없을 것입니다. 서로 다른 학설들 간의 경쟁은 그러한 가운데 설명력 확보의 차이에서 다소 판가름될 뿐이라고 봅니다. 그 옛날 천동설과 지동설의 대결이 그랬었고, 뉴턴물리학과 양자물리학의 전환이 그랬듯이 말이죠.

좋은 논의꺼리를 던져주셨다고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onefineday… (09-09-30 12:41)
 
네. 그러고보니 저도 모르게 제가 연구하는 분야 (언어학)에 대해서는 100% 확실성을 요구하지 않으면서 정강길님의 (혹은 화이트 헤드의) 이론에 대해서는 100% 확실성을 요구하는 것 같네요. 아마 '신'이나 '자유 의지'같은 문제가 제 삶에 있어서 언어학보다 훨씬 더 중요한 문제라 그 기준도 엄격해 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무튼 인간 인식의 측면에서 볼 때 완전한 진리란 없다는 말씀에 마음속 깊이 동의 합니다.

저 자신은 아직 궁극적 현실 존재가 자율적 결정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자율적 결정이 없다고 볼 경우에 어떻게 생각을 하는지에 대한 저의 의견을 말씀드리기가 힘들 것 같고요, 이에 대해서는 공부와 고민을 더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어쨌든 저의 질문에 대한 답변은 잘 해주신 것 같습니다. 제가 정강길님께 여쭤본 것은 자율적 결정이 있다고 볼 경우 그렇게 주장할 만한 설득력 있는 근거가 있는지, 있다면 무엇인지였고, 그에 대한 정강길님의 대답은 자율적 결정이 있다고 볼 때 "현대 물리학의 성과와 모순되지 않을 뿐더러 현실의 경험들을 설명하는 데에 훨씬 더 많은 설득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그 대답만으로도 물론 지금으로서는 충분한 대답이 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조금 더 욕심을 부리자면 현실 존재에게 자율적 결정이 있다는 "경험과학적" 증거가 나와주면 훨씬 더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예를 들어, (아직까지 너무나도 미숙한 단계이기는 하지만) 점점 더 많은 신경과학자들이 '자유 의지'에 대해 관심을 갖고 연구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런 사람들의 연구가 '자유 의지'가 정말로 있다,라는 결론으로 이어지면 정강길님이나 화이트 헤드에게 아주 좋을 것 같습니다. 반면 이들의 연구가 지속적으로 '자유 의지'가 없다는 결론으로 이어진다면 정강길님이나 화이트 헤드의 입장에서는 이론에 변화를 주거나 (극단적으로는) 그 이론을 버려야 하겠죠. 물론 경험과학적 증거 또한 100% 확실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그 연구 결과들을 절대적으로 신뢰할 수는 없다는 것은 인정 합니다.

개인적으로 한국에 있을 때 인지과학을 공부하는 사람들과 자주 어울릴 기회가 있었는데요, 그들 중 친하게 지냈던 몇 몇 분들이 인간의 '자유 의지'에 대해 굉장히 회의적인 입장이었던 것이 저에게 많은 영향을 준 것 같습니다. 예전에 정강길님께서 신이 없다고 가정하는 것보다 신이 있다고 가정할 때 이 세상 (혹은 현실 경험)을 더 잘 설명할 수 있다고 쓰신 글을 읽었던 것 같은데 그 글 제목을 알려주실 수 있으신지요? 이 주제와 관련이 있는 것 같아 다시 읽어보고 싶습니다. 

친절한 답변 감사합니다.

    
정강길 (09-09-30 14:49)
 
'자율적 결정'이란 용어와 '자유 의지'라는 용어는 비슷하게 들리긴 해도 엄밀하 말하면 아주 약간은 좀 다르지 않나 싶습니다. 자율적 결정이란 말은 모든 존재들에 쓸 수 있는 존재론적 표현에 해당한다면 <의지>라는 용어는 적어도 의식을 지니고 있는 인간들에게 곧잘 쓰는 용어잖아요. 그렇기에 자율적 결정이라는 용어가 자유의지 보다는 훨씬더 외연이 넓고 포괄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존재론적 표현이라고 여겨집니다.

그렇다면 자율적 결정이란 것은 우리의 경험에서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제가 보기엔 그것은 <타자원인성>만으로 포착되지 않는 <자기원인성>입니다. 즉, 존재가 어디로 튈 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지요. 그러한 존재의 창발성은 신경과학 이전에 이미 우주를 구성하는 기초 사물의 원리에서부터 절대적 인과 법칙의 수준들을 넘어서고 있잖아요. 현대 양자물리학이 발견한 사실 중의 하나는 근본적으로 '존재는 제멋대로 운동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확률적 파동의 수준이 있지만 적어도 확정적인 인과성 즉 절대적인 타자원인성만으로의 정립은 불가능하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렇기에 존재는 결코 기계적 결정론을 따를 수가 없다고 봅니다.

신경과학과 인지과학의 영역에서 연구하는 차원들도 제가 알기엔 적어도 기초 물리과학의 성과들에 이미 힘입고 있는 상태에서 진행되고 있는 연구로 알고 있으며, 그러한 가운데 진화의 고등동물인 인간의 판단 및 결정들의 경우 어떤 식의 프로세스를 통해 판단 및 선택들이 내려지는 지를 알아보고자 하는 연구로 알고 있습니다. 이때 신경과학 및 인지과학의 연구에서 볼 경우 앞서 얘기한 <의지>라는 것자체는 다소 희박하게 보일 수 있다고 봅니다. 의지는 적어도 무의식보다는 의식의 층에서 나올 수 있는 차원인데, 프로이드가 발견했듯이 인간의 판단과 선택 결정의 대부분은 거의 무의식의 층에서 이뤄지니까요. 유전자 및 어린 시절의 경험들에 지배받을 정도로 타자원인성의 측면이 강하다는 것이죠.

하지만 전적으로 타자원인성만 있을 경우 우주는 창조적 새로움이라는 생성 자체가 불가능할 것입니다. 기계적 인과율에 따른 것이라면 엄밀히 말해 그것은 <새로움>novelty이라고도 불릴 수 없잖아요. 반면에 극단적인 실존주의자의 경우는 자기원인성만을 최대한으로 강조하고 있지요. 그래서인지 백두는 모든 존재는 기본적으로 타자원인성과 자기원인성 두 가지 바퀴에 의해 굴러가고 있다고 보구 있구요.

신에 대한 글은 아마도 '현대 무신론의 난점에 대하여'라고 쓴 글을 얘기하시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새로운 기독교 운동 게시판 글목록에 있는 걸로 압니다. 하지만 신 존재 증명의 경우는 화이트헤드 철학에서 논리가 정직하고자 했던 그가 왜 결국은 신이라는 존재를 불가피하게 끌어들일 수밖에 없었는지를 이해해보는 것이 더 중요하겠지요. 물론 화이트헤드 철학의 저서 읽기가 어려울 경우 차라리 저희 세기연에서 화이트헤드 철학 기초 강좌 교재로 쓰고 있는 호진스키의 책을 보시면 좀더 정리된 글로서 나와 있답니다.

감사합니다.

늘오늘 (09-09-30 14:03)
 
자연의 법칙을 발견해나가면서, 신의 자의적인 역할은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듭니다.
원자에는 원자 수준의 질서가 있었고, 생명체에는 생명체에 고유한 법칙과 질서가 있었죠.
신은 더 이상 ‘제멋대로 힘을 구사하는 전능자’라는 허상을 유지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자기 백성이 이기도록, 태양의 운행을 정지시키는 일은, 신에게도 불가능한 일인 거죠.

문제에 대한 진단과 처방에 있어, 그 원인을 스스로에게서 찾는 것.
그것이 자유의지 또는 책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배경이 아닐까요?
그리고 그 배경엔, ‘전능자 신’이라는 가설이 더 이상 필요치 않다는 생각이 깔려있구요.

‘현실적 존재’는 어떤 관계의 그물망에 이미 속해서
그로부터 위치와 역할을 수행하는/부여받는 어떤 단위unit인 거죠.
관계를 떠나 홀로 존재하는 고정된 그 무엇을 연상시키는 ‘실체’라는 개념을 극복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에서의 기초 단위, ‘현실적 존재’.
이것으로부터 구축되는 질서에 다시금 신이 필요하더라는,,,  ···맞나요?  ㅋㅋ^^

p.s 딱히 어느 글에 대한 댓글이 아니라, 혼자 생각해본 내용임다. ^^

정강길 (09-09-30 14:52)
 
네에.. 신 조차도 타자원인성과 자기원인성이라는 두 바퀴에 의해 함께 가는 존재이지요.
만일 신을 전능자로 볼 경우 타자원인성은 필요없고 자기원인성만 있는 것이 되겠구요. 이른바 정통 기독교 신관이면서
오늘날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지니고 있는 신(God)이라는 존재에 대해 으례히 생각하는 전통적 신 이해에 해당하죠.

onefineday… (09-09-30 23:58)
 
늘오늘님과 정강길님의 답글이 현실적 존재와 자율적 결정을 좀 더 잘 이해 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정강길님 말씀대로 화이트 헤드가 신을 끌어들일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자세히 공부를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창조적 새로움'이 과연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더 알아보고 싶어졌습니다. 공부를 하다가 궁금한 점이 생기면 또 질문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강길 (09-10-01 01:54)
 
네에.. 알겠습니다. 언제든지 말씀해주시면 제가 아는 한에서는 성심껏 답변 올리겠습니다..^^;;



게시물수 180건 / 코멘트수 49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왜 예수인가 (필독 원함!) (13) 미선 2071 11-04
GIO명상 방법 12단계 (몸기독교가 제안하는 수행 방법 중 하나..) (5) 미선 817 01-16
교회에 대한 권력비판? 교리비판? 어느 것이 더 유효할까? (4) 미선 717 12-06
종교운동과 사회운동을 구분 못하는 오류-기존 진보 기독교 비판 (1) (2) 미선이 729 10-14
몸학과 새로운 기독교 운동 그리고 30년 후의 기독교 미선이 749 04-11
기존 진보 기독교인들의 <생명평화> 담론에 반대한다! (업그레이드판) (8) 미선이 855 02-17
성서문자주의 또는 성서무오설 신앙보다 더 뿌리 깊은 고질병은? (9) 미선이 1033 02-02
과정신학에 대한 비판과 민중신학의 신 이해 접맥 미선이 811 01-13
[예수운동 예배 견본] 새로운 기독교의 <예수운동 예배>를 위하여 미선이 1075 11-28
<새로운 기독교>를 소개하는 전체 안내 링크글 (계속 업데이트 예정) 관리자 2745 11-03
내가 지금 믿고 있는 것은 과연 진리인가 정강길 4461 04-27
"어차피 이러한 기독교로 바뀌게 된다!" (모든 분들에게 고함) (17) 정강길 3029 02-18
새로운 기독교를 위한 조직신학적 성경공부 (신론) (2) 관리자 5706 05-28
새롭고 건강한 21세기 그리스도교 공동체를 위한 신앙선언서 (26) 관리자 4898 05-23
180 21세기 종교 진화의 방향, 몰락이냐? 도약이냐? 미선 695 06-16
179 "함께 만들어가는 종교와 진리" (2) 미선 731 06-10
178 기독교에서 얘기하는 병치유 귀신쫓음을 어떻게 볼 것인가? (1) 미선 796 06-10
177 몸에 모시는 하나님 (탈유무신론의 신앙) 미선 673 06-09
176 초자연주의>에서 <자연주의>로 가야 기독교가 산다! 미선 724 06-07
175 과학의 진화론에 대한 기독교의 창조론 입장들 미선 728 05-30
174 신학이 아닌 몸학에 기반하는 <몸학 기독교>로! 미선 652 02-10
173 신의 영어 표기 God ----> Gio 로 바뀌어야 미선 640 02-07
172 약자에 대한 눈뜸 - 잠자와 깬자의 차이 미선 690 12-08
171 <초자연주의>를 인정하면 나타나는 문제들.. 미선 512 11-04
170 [어떤 진리관] 진리(眞理)와 진리(進步)의 차이 그리고 퇴리(退理) 미선 482 07-05
169 시작이 있는 우주인가? 시작도 끝도 없는 우주인가? 미선 506 06-18
168 <종교 위의 종교>에 대해.. 미선 477 05-04
167 초자연주의와 자연과학 그리고 신비주의 구분 미선 500 04-06
166 지적설계론(창조론)자들과 유물론적 과학자들 간의 공통점 미선 462 12-10
165 종교 신앙의 반지성에 대한 단기적 대안 (1) 미선 499 11-24
164 "몰락이냐 도약이냐" 21세기 종교 진화의 방향 (종교학회 발표) 미선 466 09-10
163 '나(I)는 누구인가?'라는 근원적인 물음에 답하려면.. (1) 미선 475 04-13
162 유신론-무신론을 넘어서 <탈신론>으로 미선 629 05-04
161 <초자연주의>를 버려야 기독교가 산다! 미선 598 02-04
160 몸학 기독교 & 몸학 사회주의 추구 미선 500 12-31
159 <자유>에 대한 짧은 생각.. (2) 미선 556 08-24
158 몸학 기독교에선 기독교 신학이 굳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 미선 627 03-24
157 인간 무의식의 두 가지 상태와 보다 상향적인 의식 발달을 위하여 미선 576 03-03
156 (1998년 원글) "화이트헤드 철학에서 본 민중신학 비판과 대안적 모색" (2) 미선 504 02-18
155 종교(宗敎, Religion)에 대한 동서양의 어원적 의미와 전후 혼동 오류 미선 502 02-06
154 기존 기독교와 <몸 기독교>의 분명한 차이들 미선 511 01-21
153 GIO명상 방법 12단계 (몸기독교가 제안하는 수행 방법 중 하나..) (5) 미선 817 01-16
152 2013년 계획.. 몸 기독교 (4) 미선 675 01-02
151 민중신학 40년.. (20년전 안병무 기사를 보며..) 미선 469 12-25
150 진보정치 교육의 사각지대와 민중 역사 주체론에 대한 반성과 재고찰 미선 465 12-22
149 교회에 대한 권력비판? 교리비판? 어느 것이 더 유효할까? (4) 미선 717 12-06
148 왜 예수인가 (필독 원함!) (13) 미선 2071 11-04
147 새로운 기독교의 방향과 몸학의 종교관 (2) 미선 493 10-05
146 새로운 기독교의 방향과 몸학의 종교관 (1) 미선 537 08-17
145 기독교 교리의 문제는 기독교만의 문제가 아니다! (3) 미선 588 06-11
144 초대교회와 바울에 대해... 미선 642 04-28
143 '작은 교회'가 정말 대안인가? 핵심은 교리다! 미선 509 04-22
142 진선미의 기원과 예수사건 (1) 미선이 478 02-24
141 중간 복음주의 신학자 알리스터 맥그리스의 <과학신학> 비판 (13) 미선이 488 12-13
140 끔찍한 <몸의 신학>에 속지 마시길! (유사품 주의) (8) 미선이 570 11-15
139 종교운동과 사회운동을 구분 못하는 오류-기존 진보 기독교 비판 (1) (2) 미선이 729 10-14
138 여전히 예수얼굴에 똥칠하는 개신교 정치세력들 (5) 미선이 537 08-30
137 새로운 기독교 역사의 국내 선구자들 : 유영모, 함석헌, 김재준 미선이 514 06-26
136 조용기 목사의 할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미선이 542 05-14
135 몸학과 새로운 기독교 운동 그리고 30년 후의 기독교 미선이 749 04-11
134 <인간의 자유의지>라는 착각과 환상에 관한 문제 (14) 미선이 874 03-04
133 기존 진보 기독교인들의 <생명평화> 담론에 반대한다! (업그레이드판) (8) 미선이 855 02-17
132 기존 진보 기독교계의 ‘생명평화' 담론에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한다. 미선이 392 02-10
131 영혼구원의 강조에서 <총체적인 생명구원의 강조>로 (4) 미선이 450 02-05
130 성서문자주의 또는 성서무오설 신앙보다 더 뿌리 깊은 고질병은? (9) 미선이 1033 02-02
129 죄의식의 종교에서 <이웃과 함께 성찰하는 종교>로 미선이 445 02-01
128 수직적 구조의 교회에서 <수평적 구조의 교회>로 (2) 미선이 596 01-21
127 서구식 목회문화가 아닌 <우리식 목회문화>로 미선이 513 01-21
126 과정신학에 대한 비판과 민중신학의 신 이해 접맥 미선이 811 01-13
125 ★ 예언 (1) 미선이 815 12-24
124 ♣ 새로운 기독교 신학의 인간론 (4) 미선이 658 12-19
123 ♣ 새로운 기독교 신학의 인간론 (3) (4) 미선이 747 12-12
122 ♣ 새로운 기독교 신학의 인간론 (2) (10) 미선이 973 12-05
121 새로운 기독교의 시간관, 태초와 종말로서의 시간관을 거부한다! (4) 미선이 795 12-01
120 ♣ 새로운 기독교 신학의 인간론 (1) 미선이 974 11-30
119 [예수운동 예배 견본] 새로운 기독교의 <예수운동 예배>를 위하여 미선이 1075 11-28
118 숭배하는 예배에서 <닮으려는 예배>로 (1) 미선이 928 11-19
117 거꾸로 흘렀던 감리교 역사, 바로 세우기엔 아직 멀었나 미선이 814 11-10
116 <새로운 기독교>를 소개하는 전체 안내 링크글 (계속 업데이트 예정) 관리자 2745 11-03
115 [논평] 봉은사 땅밟기 추태, 성경 '문자주의' 그 야만의 역사 넘어서야 (1) 관리자 965 10-29
114 기존의 진보 기독교와 새로운 기독교 운동 (1) 미선이 810 10-22
113 1세대 민중신학자 안병무의 미완의 작업과 기존 민중신학의 과제 미선이 788 10-19
112 [새기운 성명] 4대강 사업 관련, 문정현 신부의 정진석 추기경 비판을 지지한다 관리자 751 10-19
111 스퐁, "스티븐 호킹과 유신론/인격신의 죽음" (작은불꽃님 역) 관리자 1055 10-11
 1  2  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