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27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1 명 / 손님 126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새로운 기독교 운동
월례포럼
기획강좌
연구소 활동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381
어제 741
최대 10,145
전체 2,313,831



    제 목 : [베리타스] ‘이천년 기독교, 진보, 그리고 금기’를 말하다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10-06-21 20:04 조회(5692)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b003/142 
  LINK 1 : http://www.veritas.kr/contents/article/sub_re.html?no=7871 (1138)




 
‘이천년 기독교, 진보, 그리고 금기’를 말하다
 
 
19일, 기독교회관에서 <새로운 기독교 대토론회> 열려
 
 
 
[베리타스 기사입력 : 2010-06-21 10:03 ㅣ 작성자 : 김태양 기자]
 
 
'새로운 것'을 논하는 방식은 여럿일 수 있지만 새로운 것을 논하는 자리에서 빠져서는 안 되는 것이 '옛 것'에 대한 논의이다.

19일 오후 2시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 기독교 대토론회-이천년 기독교를 새롭게 디자인하기>가 '새로운 기독교'에 앞서 '옛 기독교'를 말하는 발제 순서에는 이른바 '금기'가 난무했다.

"기독교는 스스로의 오류에 대해 언제나 겸허해야 하고, 자기 안에서만 스스로를 변증하지 말고 이웃 종교와의 비교 가운데서 설득력을 발견해 가야 한다. 절대적이고 당위적인 교리도 가급적 최소화해야 한다"

"신적인 여성성이 필요하다. 가부장적 하나님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 세상을 망가뜨려온 모노테이즘은 위험하다. 이웃종교와 대화하는 인터페이스의 공간에서 성령의 '흥'을 말해야 한다"

"니케아 공의회에서 확립된 부활, 동정녀 탄생, 부활, 승천, 재림은 Q복음서를 보면 처음부터 완벽한 형태로 존재한 것이 아니었음을 알 수 있다. 루터의 '솔라 스크립투라' 역시 문자주의로 나갈 여지를 남겨 놓았다. 진보와 보수의 논쟁은 모두 루터의 자식이다. ‘믿음’만을 강조해왔던 기독교는 이제 Q와 도마복음이 전하는 ‘깨달음’에 주목해야 한다. 인간 이해의 기본도 원죄 유전보다 하나님의 형상이 되어야 하며, 삼위일체론도 실체론적이 아니라 관계론적으로 다시 봐야 한다."
 
 
▲19일 오후 2시 기독교회관에서 <새로운 기독교 대토론회-이천년 기독교를 새롭게 디자인하기>가 열렸다. ⓒ김태양 기자
 

"신약성서의 단 하나의 리얼리티는 재림일 뿐이다. 나머지는 모두 그것을 향한 열망일 뿐이다. 성경의 언어는 고백적인 언어들이며 그것이 교리가 된 것이다...대안교회를 하면 이단 소리 듣는다. '진보'하려면 공부 많이 해야 한다. 모르더라도 하다못해 왜 모르는지는 설명해야 하니까."

발제자들의 주장을 '금기'라고만 볼 수는 없었다. 그것은 발제자들의 학자적·목회적 고찰에서 나온 것이었을 뿐 아니라, 학자나 목회자 뿐 아니라 많은 이들이 제기해왔고 그래야만 했으나 '정통'에 가려, 말조차 꺼낼 수 없었던 현실에 대한 '고발'이었기 때문이다.

발제자와 참석자 간의 토론 순서에서도 의미 있는 지적들이 더러 나왔다. 한 참석자가 "한국교회가 왜 성서비평을 신자들에게 가르치지 않느냐"고 질문하자 <역사적 예수와 Q복음서>의 저자 김명수 교수(경성대학교 신학대학장)는 "목회자들이 교인들을 무지한 차원에 묶어놓고 반지성주의를 강조하며 자기들이 원하는 대로 이끌어가는 편이 교회의 성장 등에 유익하다고 생각하는 게 아닐까"라고 냉소하며 문자주의야말로 한국교회의 가장 큰 병폐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번 토론회를 개최한 세계와기독교변혁연구소의 정강길 소장도 한신대의 사례를 들며 학교에서는 성서비평을 배우나 막상 교회 현장에서는 옥한음 목사의 국제제자훈련원 교재를 그대로 쓰는 경우가 많다며, 이러한 강단과 목회현장의 이원화 현상이 진보 기독교 교단의 고질적인 문제임을 지적했다.

'구원'이 과연 무엇이며 천주교 등에도 구원이 있느냐는, 많은 개신교 그리스도인들이 묻는 물음이지만 좀처럼 명쾌한 답변을 얻기 힘들었던 의문도 제기되었다. 이에 대해 <예수는 없다>로 이목을 끌었고 최근에는 <도마복음 풀이>를 내놓은 오강남 교수(캐나다 리자이나 대학 비교종교학 명예교수)는 "기독교인 중 상당수가 다른 종교에는 구원이 없다고 하는데, '맞다'. 다른 종교인들은 기독교인이 생각하는 그런 구원을 말하지도 않고, 그런 구원을 위해 힘쓰지도 않는다. 따라서 '그런' 구원은 없다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고 답변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순천하늘씨앗교회 담임 한성수 목사도 기독교나 천주교나 이슬람교나 가는 길은 달라도 결국 하나에서 만날 것이라는 초기 다원주의의 입장에 대한 거부를 덧붙였다.

새로운 기독교는 사탄, 악에 대해서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도 제기되었다. 이에 김명수 교수는 사탄과 천사, 선과 악, 의와 불의로 대비하며 그런 것들을 너무 실체론적으로 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선은 영원한 선이고, 악은 영원한 악인가?" 김 교수는 21세기 기독교는 이원론적인 실체론보다 관계론적인 사고를 해야 하리라는 전망을 제시했다.

동아시아, 특히 여성들에게서 흔히 회자되는 '혈액형' 신앙에 대한 흥미로운 질문도 이어졌다. 한신대 종교문화학과 김윤성 교수는 고대 그리스의 4체액설에서 기원을 찾으며, 일상적 경험의 축적과 경험의 패턴화를 들어 설명했다. 그는 '혈액형'이 삶에 지침이나 해석을 제공해줄 수는 있으나 '과학'은 아니라고 단언했다.

정강길 실장이 새로운 대안 기독교를 위한 제안을 주문하자 뉴욕유니언 신학대학 현경 교수는 가부장적인 기독교를 넘어 신적인 여성성을 받아들이고 그러한 상상력 하에서 살아볼 것을 제안했다. 김명수 교수는 새로운 기독교를 위해서는 성서를 버려야 한다는 극단적 주장은 지양하면서도 외경의 재발굴이 필요하고 소위 정통에 의해 이단으로 몰렸던 기독교 소장파들이 갖고 있는 기독교의 진리를 다시 캐내야 할 것을 주장하며 기독교의 폭넓은 신앙 자세를 주문했다.

조화순 목사는 일상의 영성을 주장했고, 오강남 교수는 도마복음의 "내 속에 있는 하나님이 진짜 나"라는 구절을 인용해 진정한 의미의 영성을 가질 것을 권고했다. 그러나 "최근 지성의 대표라는 분이 영성으로 넘어갔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에는 지성에도 못 미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기독교가 영성과 믿음이 지성에 못 미치는 것으로 여기는 풍토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윤성 교수는 테드 제닝스 교수의 말을 인용해 "양성 평등의 시대가 오고 차별이 철폐되는 시점에 우리사회에서 가장 마지막까지 게토로 남아 있는 곳이 바로 교회"라며, 예를 들어 생태적 사고를 한다는 것은 고전적인 구원관을 뒤집어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강길 실장은 또 '새로운 공의회'가 열려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을 밝혔다.

대광고 교목을 역임했고 현재는 예수동아리교회 담임목사로 재직하고 있는 류상태 목사는 <21세기 새로운 그리스도인 선언>을 낭독하기에 앞서 기독교 진보에 거침없는 쓴 소리를 쏟아냈다.

"보수적인 신앙을 가진 분들을 나는 이해하고 싶다. 그들은 배타적이고 독선적인 기독교 교리가 진정으로 옳다고 믿고 있는 희생자들이지만, 그러한 기독교의 교리와 역사에 문제가 있다고 말할 수 있는 나와 같은 진보를 자처하는 이들이 오늘날 기독교에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독교 진보는 교회 바깥을 향해 의미 있고 멋진 일들을 하고 싶어 하나 그러기에 앞서 먼저 기독교가 역사적으로 어떤 잘못을 저질렀는지를 돌아봐야 한다."

그는 또 진보의 경제적 궁핍을 언급하면서 보수에 손을 벌리는 진보의 관행에 대해서도 날선 비판을 날렸다. "보수적 교단으로부터 지원금을 받으면서 내부적 문제에 대해 동시에 옳은 말을 할 수 있다면 그것은 '지원금'이 맞겠지만, 그 돈 때문에 내부적으로 곪고 있는 문제에 대해서 옳은 말을 할 수 없다면 그것은 '뇌물'이다. 기독교 문제는 보수에 달려 있지 않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여기는 진보에 진짜 문제가 있다."

"어느 개그맨이 약간만 비겁해지면 인생이 행복해진다고 하지 않았는가? 나는 조금 말을 바꿔 약간만 용기를 내면 세상이 아름다워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날 대토론회가 열린 기독교회관 2층 강당에는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많은 이들이 참석했다. 모든 순서를 마치고, 목회자임을 밝힌 한 참석자는 본지에 참석 소감을 밝혔다.

"솔직히 오늘 한 번의 논의로 새로운 기독교가 시작되리라고 보지는 않는다. 물론 굳이 희망을 찾는다면 진보에게서 찾아야 할 것이지만, 독선적인 보수는 물론이거니와 진보 역시 교권화되고 구태의연해진 측면이 있다. 나는 한국교회가 이러한 논의를 소수자의 목소리로 치부해버리기는커녕 말조차 못 꺼내게 하는 분위기를 조성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만일 틀렸다고 하더라도 정죄하거나 심판해버리면 안 된다.
 
이건 '이단'의 목소리가 아니다. 누구라도 할 수 있는 '고민'이다. '누가' 말하는지를 보기보다 '왜, 그리고 무엇'을 말하는지를 봐야 한다. 보수는 자기 확신에 도취되어 산다고 하더라도 최소한 진보는 자기 스스로의 모습을 성찰하고 다른 이들의 목소리를 듣는 일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내 말을 하기에 앞서 먼저 들어야 한다. 진보조차 그렇지 못했기 때문에 보수기독교가 낳은 현 정권이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 보다 자기의 뜻을 말하고 관철시키는데에 온통 관심이 가 있는 것이다. 지금이 내 말을 해야 하는 시점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이러한 때 다른 이의 말을 우선 경청하는 이가 있다면 그가 바로 '빛과 소금'일 것이다. 힘겨루기도 중요하지만, 기독교는 이런 모양을 지켜가는 것이 중요하다."

김태양 기자
 
kty01@theveritas.co.kr
 
 
 
 
 

새로운 기독교를 디자인한다

[기사입력 : 2010-06-21 12:34 ㅣ 작성자 : 김태양 기자]
 
19일 오후 2시 기독교회관에서 세계와기독교변혁연구소 주최로 <새로운 기독교 대토론회>가 열렸다. 대토론회는 문자주의와 신적 여성성, 구원, 악의 문제 뿐 아니라 혈액형과 안티 기독교 등에 대해서도 다루었다.
전 대광고 교목 류상태 목사도 참석해 기존 진보 기독교의 문제점에 대해서 지적했다.
 
▲ 축사를 전하고 있는 박형규 목사. 박 목사는 교회들이 과연의 예수의 복음을 따르고 있는지 의문시된다며 새로운 중세시대로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대토론회가 한국교회가 가야 할 바른 길을 제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태양 기자


▲ 기조 발제를 담당한 정강길 소장은 기독교가 스스로의 오류에 대해 겸허해야 하고 이웃 종교와의 비교 가운데서 설득력을 발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절대적이고 당위적인 교리도 가급적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몸 수행'을 주장했다 ⓒ김태양 기자


▲ 기독교회관 2층 강당을 가득 매운 참석자들. 연단의 발제자는 오강남 교수 ⓒ김태양 기자


▲ 참석자의 질의에 응답하고 있는 발제자들 ⓒ김태양 기자


▲ 류상태 목사가 <21세기 새로운 그리스도인 선언>을 하기에 앞서 진보 기독교에 자기성찰을 주문하고 있다 ⓒ김태양 기자

김태양 기자

kty01@theveritas.co.kr
 
 


게시물수 68건 / 코멘트수 77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베리타스] ‘이천년 기독교, 진보, 그리고 금기’를 말하다 미선이 5693 06-21
68 [2회 독서포럼/요약발제] 바트 어만과 함께「예수 왜곡의 역사」순례하기 노동자 6429 08-31
67 새로운 대안 기독교를 모색하는 대토론회 참관기 (김윤성) (1) 미선이 8133 08-29
66 [제안]「새로운기독교운동연대」준비위원이 되어 주십시오!! (2) 노동자 6521 08-23
65 [제2회 독서포럼]'예수 왜곡의 역사' 8.29 평신도공동체 갈매나무에서 노동자 6002 08-08
64 [토론회 다시보기] 교회 현장에서 모색하는 새로운 기독교 - 한성수 목사 노동자 6160 08-01
63 [제1회 독서포럼] 성경과 폭력 - 성性을 중심으로 본 기독교 근본주의 폐해 (4) 노동자 7094 07-27
62 [한국인권뉴스]주류 보수 기독교 악순환 고리 끊고 새롭고 건강한 기독교로 (1) 노동자 4316 07-17
61 세기연/ 새기운(새로운 기독교를 여는 운동) 1차 온라인 회의 결과입니다. (3) 노동자 5012 07-13
60 행사평가 및 후속활동 논의 모임 보고 (6) 미선이 3745 07-03
59 [국민일보] “기독교 ‘창조냐 진화냐’ 논쟁 말고 과학과 적극 소통해야 고립 면해… 관리자 4188 06-26
58 [베리타스] ‘이천년 기독교, 진보, 그리고 금기’를 말하다 미선이 5693 06-21
57 [크리스찬투데이] 류상태씨, 세기연 대토론회서 기독교 진보 진영 자성 촉구 (4) 관리자 4535 06-21
56 ▒기사: [종교변혁] 진화론 인정, 창조과학 반대 ‘새로운 그리스도인 선언’ 나왔다… (1) 노동자 5451 06-21
55 [한겨레신문]애 보도된 <6월19일 새로운 기독교 대토론회>와 <21세기 새로… 관리자 5193 06-17
54 [한겨레] 도올-김경재-오강남 등 ‘기독교’ 성역 없는 토론 (3) 미선이 6435 05-12
53 [주간한국] 한국 현대사 속 기독교의 재발견 (1) 관리자 4691 08-17
52 세기연 독서모임을 시작합니다 마루치 4162 01-21
51 예수살기교회 홈페이지가 개설되었습니다. 마루치 6498 12-29
50 새로운 대안교회들의 연대를 위하여 (김홍술 목사와 류상태 목사와의 조찬회동) (6) 정강길 7036 12-17
49 대전 갈매나무 공동체와 함께 하는 새로운 기독교의 성경공부와 수행 강좌 (5) 관리자 6623 10-15
48 세기연에서 매주 목요 영화와 독서 모임을 갖습니다 (6) 마루치 5955 08-13
47 세기연 5월 포럼 + 7월 포럼 발제中(동영상) (2) 마루치 5109 08-01
46 세기연 대전<새로운 기독교> 강의 풍경 (3) 마루치 5938 05-04
45 4월 세기연 월례포럼 풍경 - 과정사상과 민중신학 (7) 마루치 5973 04-27
44 세기연 오프 모임 풍경 (3) 마루치 5196 04-01
43 세기연 오프 모임 후기 (세기연 활동 보고) (5) 정강길 6992 03-30
42 세기연은 대운하 반대 운동에 참여합니다. 관리자 4778 02-06
41 안티기독교와의 토론회 열어…기독교 문제에 대체로 공감 속 설전 관리자 7560 11-24
40 극동방송 라디오 생방송 토론 프로그램 출연 정강길 7174 11-16
39 보수와 진보 그리고 안티기독교측과의 토론회 (2) 관리자 6764 11-16
38 [문화일보] 한국 기독교, 대안은 무엇인가 (1) 관리자 7467 08-14
37 [경향신문] 개신교계 “선교방식 문제있다” 자성 관리자 5296 08-14
36 [SBS 8시뉴스]에 나온 세기연-"종교인 기부금 공개하라"…과세 논란 재점화 관리자 6069 07-12
35 생명의 해방 - 제3장 생명의 모델 정강길 4787 07-08
34 (기사) 광주 부활의 언덕으로! 에큐메니칼 연합교회 망월동을 찾다. 관리자 5680 05-22
33 생물학과 철학 그리고 종교사상이 만난 명저 <생명의 해방> 독서모임 합니다~! (3) 관리자 5629 04-07
32 [복음주의와 기독교적 지성] 5장 복음주의와 종교다원주의 Suns 5950 01-18
31 [복음주의와 기독교적 지성] 4장 복음주의와 포스트모더니즘 정강길 5226 01-14
30 [복음주의와 기독교적 지성] 3장 복음주의와 후기자유주의 관리자 5652 01-14
29 [복음주의와 기독교적 지성] 2장 성경의 권위 영재 5202 01-08
28 [복음주의와 기독교적 지성] 1장 예수 그리스도의 유일성 묶인로키 6028 12-19
27 복음주의 진영의 최고 학자와 솔직한 지적 정합성 겨루기 (독서토론) 관리자 5892 12-09
26 성탄절예배와 1225인 선언 건 관리자 4882 12-09
25 미선님에게 드리는 답변 (1) 으리부리 5621 11-29
24 미선이 님께 드리는 답변 으리부리 4988 11-23
23    으리부리 님께 드리는 답변 정강길 4857 11-24
22 금서 4 (1) 으리부리 5325 11-20
21    으리부리님께 드리는 답변 정강길 4906 11-20
20 교회 다시 살리기 5장 (1) atom 5242 11-10
19 제3장 변혁을 위해 일하시는 하나님 관리자 4808 11-09
18 [크리스찬신문] “기독교, 이젠 변하지 않으면 죽습니다” 관리자 6048 11-08
17 이번주 독서모임은 여기에~! 관리자 4875 11-01
16 교회 다시 살리기 2장 발제문 영재 4757 10-27
15 교회 다시 살리기 1장 발제문 (1) Suns 5211 10-23
14 제7장 대학과 그 역할 관리자 4613 09-22
13 6장 수학의 교육 atom 5067 09-21
12 5장. 교육에서 고전의 위치 ONCODOC 4913 09-07
11 제4장 기술교육과 과학 및 문학과의 관계 관리자 5256 09-07
10 3장 자유와 규율의 율동적 요청 Suns 4701 08-31
9 1장 교육의 목적 (1) ONCODOC 5349 08-18
8    The Aims of Education(Alfred North Whitehead) 관리자 8147 08-20
7 제 2장 교육의 리듬 - 발제문 (1) atom 5792 08-18
6 [한겨레] ‘여성차별’ 예수·석가 가르침은 아닐텐데… 관리자 6262 07-27
5 세기연이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진출(?)하여 모임을 가집니다~!! 관리자 5853 07-24
4 건강한 삶을 위해~!! 관리자 6625 07-26
3 [크리스찬연합신문] 종교계도 성(性)차별 예외없다 관리자 5878 07-21
2 종교계 성차별을 추방하기 위한 범국민서명운동 (취지문) 관리자 5867 07-11
1 세기연 MT 있습니다. (2) 관리자 5746 07-1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