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82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82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04
어제 783
최대 10,145
전체 2,286,600



    제 목 : 양자 뇌 의식 - 미세소관 가설의 가능성    
  글쓴이 : 미선 날 짜 : 16-03-16 20:06 조회(2357)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3/108 
  FILE #1 : 1405_The_feasibility_of_coherent_Energy_Transfer_in_Microtubules.pdf (738.3K), Down:3, 2016-03-16 20:06:13





펜로즈-해머로프의 미세소관(microtubules) 양자의식 가설이 여전히 살아있었습니다. 깜놀입니다.
 
이 가설은 온도와 습도 문제 때문에 양자현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충분치 않다는 식으로 이미 반박된 걸로 알았는데 충분히 가능하다는 논문이 이미 나와 있었더군요(첨부화일 참조).

이 연구 논문은 미국과 캐나다 대학의 여러 단체의 공동연구진이 발표한 연구논문인데,
영국 왕립협회에 올라온 논문이라면 학술적으로도 신뢰할 만한 곳입니다.
왕립 협회는 역사가 오래된 곳으로 1660년에 설립되어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과학 자료를 출판한 곳이기도 하죠.
 
암튼 저로서도 우리 뇌의 <의식> 현상은 적어도 양자계가 아닐까 생각하지만,
그동안 펜로즈-해머로프의 미세소관 양자 가설만은
논란도 비판도 많아서 가능성이 없다고 봤었는데
그렇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있어서 조금 놀랐습니다.
 
미세소관이란 뉴런 내 세포골격을 이루는 요소로 튜블린(tubulins)이라고 불리는
단백질의 중합체(고분자)를 말합니다. 이것은 시냅스의 신호 전달 역할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림에서 튜블린 안의 8개 파란색 부분이 발색단인데
이것이 엽록소의 광합성 단백질 내부에 있는 발색단과도 유사한 것이라고 하는군요.
 



게시물수 69건 / 코멘트수 4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9 과학의 진화론에 대한 기독교의 창조론 입장들 분류와 비판 미선 63 11-24
68 “바이러스도 생물체로 봐야”…첫 진화계통도 등장 미선 284 09-20
67 활발히 연구되는 양자 생물학 연구와 뇌 의식 미선 414 07-25
66 시간의 물리학에 대한 논쟁 / QuantaMagazine (1) 미선 582 06-28
65 315,000년 전 호모 사피엔스 화석, 인류의 역사를 다시 쓸 듯 미선 457 06-09
64 [펌] 데미스 하사비스 특강 "인공지능과 미래" 강연 후기 미선 452 06-07
63 양자 물리학, 화학, 그리고 의식 미선 665 05-26
62 만성피로증후군의 생물학적 토대,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나?[바이오토픽] 미선 588 04-13
61 장하석 교수의 <인본주의와 과학> 강연 내용 미선 979 03-04
60 나의 선택은 실제론 내 몸속 미생물의 선택이었다? 미선 972 12-28
59 뇌가 먼저 결정하고 '나'는 나중에 결정한다. 미선 975 12-28
58 사물을 분석한다고 해서 사물의 신비가 손상되는 것은 아니다! 미선 915 12-20
57 선사시대의 대학살로 추정해 보는 수렵채집인들의 전쟁 미선 1020 11-18
56 자아는 허상일까? (송민령) 미선 1997 10-25
55 몸학에서 보는 장회익 교수의 온생명 이론 비판 미선 1715 06-02
54 시간의 발생과 진화 과정에 있는 자연의 법칙 미선 1729 04-16
53 On Einstein: an Edge Symposium (1) 미선 5084 04-09
52 양자 뇌 의식 - 미세소관 가설의 가능성 미선 2358 03-16
51 혹시 <양자생물학>Quantum Biology을 들어보셨는지요? 미선 2170 03-16
50 초자연적 귀신이나 종교 체험의 뇌과학적 이해와 올바른 종교관 미선 1875 03-04
49 양자역학에선 관측의 주체가 꼭 인간일 필요는 없다 (김상욱) 미선 2203 02-22
48 우리가 과학의 환원적 분석에 호감을 갖는 이유 미선 1832 02-20
47 중력파 검출 과학 뉴스를 접하면서... (1) 미선 2054 02-14
46 인간의 "지각 과정"에 대한 과학적 분석.. 그리고 형상(form) 떠올림, 미선 2269 01-24
45 인공지능, 인간을 능가 못하는 이유 / 김형근 미선 3643 02-03
44 [펌] 세균이 항생제 내성을 획득하는 새로운 방법: 이타주의 (1) 미선 5351 01-12
43 뇌과학에게 인문학을 말하다 미선 4794 04-23
42 <뇌와 내부세계>의 기본 개념과 마음과 뇌의 작용 미선 5944 04-20
41 <뇌 이데올로기>를 아십니까 미선 4510 04-05
40 사회생물학자 윌슨의 입장 선회 (유전자 중심설에서 다수준 선택설로) (1) 미선 5636 04-02
39 [펌] 지구를 덮는 뇌의 네트워크, 가까운 미래? (홍수) 미선 4782 03-31
38 입자물리학의 표준모형과 힉스 입자 (이강영) 미선 5075 03-21
37 존재에 깃든 환원과 비환원 그리고 과학과 철학의 관계 미선 4640 03-14
36 무의식-1차의식-고차의식 & 포월 그리고 창발과 환원 (1) 미선 5123 02-19
35 스튜어트 해머로프(Stuart R. Hameroff)의 양자 의식 이론 미선 5234 02-13
 1  2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