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99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99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434
어제 922
최대 4,780
전체 2,128,601



    제 목 : NASA 중대발표, '기존과 판이한 생명체 발견', 외계생명체 가능성 높여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10-12-03 07:20 조회(5783)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3/49 




(Stephen Hawking says to a mathematician, the possibility of alien life is a "perfectly rational" concept, AP)
 
 
 
NASA to announce 'alien' bacteria that survives in arsenic

2010-12-02 22:29

 
NASA scientists will announce that they discovered microbes in a deadly poisonous arsenic lake, according to The Sun.

NASA plans to hold a news conference in Washington early Friday morning (in Korean time) to announce an astrobiology finding.

But the British daily reported that the researchers -- amazed that anything could thrive in the toxic liquid, -- will unveil their dramatic conclusions.  

The report said the discovery will boost hope of finding extraterrestrial life on other worlds.

“They say the microbes prove a second form of life started on Earth in environments previously thought too hostile,” the report said.
 
With NASA set to hold a press conference on Thursday, speculation has mounted as to whether the U.S. space agency will confirm the existence of life outside of the earth.

The media advisory issued on Nov. 29 is highly suggestive: “NASA will hold a news conference at 11 a.m. PST on Thursday, Dec. 2, to discuss an astrobiology finding that will impact the search for evidence of extraterrestrial life.”

The astrobiology finding purportedly linked to the evidence of extraterrestrial life has fueled wild speculation in the blogosphere and tabloid news outlets around the world.

Although NASA is unlikely to produce compelling and direct evidence of extraterrestrial life in the forthcoming press conference, some expect the space agency to present something new in the field of astrobiology, particularly in connection with Mars.

By Moon Ye-bin (yebinm@heraldm.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ert York
 
 
 
NASA 중대발표는 '기존과 판이한 생명체 발견'
燐 대신 비소 기반 생육 박테리아
외계 행성 생명체 존재 가능성 높여
   
 

    기존 지구 생명체와 근본적으로 다른 생명체의 존재 가능성을 시사하는 미생물이 미국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우주생물학 연구원 펠리사 울프-사이먼 박사와 애리조나주립대학(ASU) 연구진은 2일(이하 미국 동부시각) 생명체 필수 원소 중 하나인 인(P , 燐) 대신 독극물인 비소(As)를 기반으로 살 수 있는 박테리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과학저널 '사이언스'의 온라인판인 '사이언스 익스프레스'에 '인 대신 비소를 사용해 생육 가능한 박테리아'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게재된 이 연구 결과는 지구와 판이한 환경에서도 살 수 있는 외계 생명체의 존재 가능성을 높여주는 성과로  평가된다.

    지금까지 알려진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는 탄소(C), 수소(H), 질소(N), 산소(O), 인(P), 황(S) 등 이른바 '생명체 필수 6대 원소'를 기반으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논문 주저자인 울프-사이먼 박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동부 모노 호수(Mono Lake)의 침전물 속에서 발견한 박테리아(GFAJ-1)를 실험실로 갖고와 인 대신 비소를 넣은 배양액을 기반으로 배양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이 질량분석 등의 다양한 기법을 사용해 확인한 결과, 배양액 포함돼  있는 비소가 이 박테리아의 단백질, 지질, 핵산 등에서 포착됐으며 DNA에서도 비소가 발견됐다.

    이는 비소가 인을 완전히 대체해 이 박테리아의 생체분자에 완전히 통합됐음을 의미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울프-사이먼 박사는 원소주기율표에서 인 바로 밑에 위치해 화학적으로 유사한 성질을 갖고 있는 비소가 인을 대체한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가설을  작 년 1월 국제 천문학 저널에 발표했으며, 이후 자신의 가설을 입증할 생명체의  존재 를 추적해왔다.

    울프-사이먼 박사는 "우리의 발견은 우리가 알고 있는 생명체가 우리가 통상 추 정해왔거나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큰 융통성을 가질 수 있음을 상기시켜 준다 "며 이번 연구가 생물학 교과서에서 완전히 새로운 장을 열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폴 데이비스 ASU 교수도 이 신종 박테리아가 "분명히 거대한  빙 산의 일각일 것"이라며 "미생물학의 새로운 영역을 열어제칠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또 델라웨어대(大)의 지리미생물학자 클라라 챈 박사는 "이번 논문이 시사하는 것은 생명체가 우리가 아는 것과 매우 다를 수 있다는 것"이라고 평혔다.

    이번 연구로 인이 없는 환경에서도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확인됨에 따라, 지구와 판이하게 다른 외계 행성에서도 생명체가 존재할 확률이 커져 향후 외계  생 명체 탐색 활동에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NASA는  워싱턴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발견의 자세한 내용과 우주생물학에서 갖는 의미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http://www.koreaherald.com/national/Detail.jsp?newsMLId=20101202000908
 
 
 
미선이 (10-12-03 07:28)
 
만일 기존 기독교의 언급대로 신의 전적인 생명 창조가 옳다면
아마도 이런 생명체 역시 이미 태초에 지어졌을까? 각기 그 종류대로 창조되었다고 하니 말이다.

이러한 발견은 동양사상의 음양오행 교리까지도 위협하는 것이다.
생명을 형성시키는 또다른 기본 원소의 발견이니 말이다..



게시물수 65건 / 코멘트수 4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5 315,000년 전 호모 사피엔스 화석, 인류의 역사를 다시 쓸 듯 미선 50 06-09
64 [펌] 데미스 하사비스 특강 "인공지능과 미래" 강연 후기 미선 54 06-07
63 양자 물리학, 화학, 그리고 의식 미선 133 05-26
62 만성피로증후군의 생물학적 토대,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나?[바이오토픽] 미선 294 04-13
61 장하석 교수의 <인본주의와 과학> 강연 내용 미선 510 03-04
60 나의 선택은 실제론 내 몸속 미생물의 선택이었다? 미선 439 12-28
59 뇌가 먼저 결정하고 '나'는 나중에 결정한다. 미선 446 12-28
58 사물을 분석한다고 해서 사물의 신비가 손상되는 것은 아니다! 미선 450 12-20
57 선사시대의 대학살로 추정해 보는 수렵채집인들의 전쟁 미선 547 11-18
56 자아는 허상일까? (송민령) 미선 1018 10-25
55 몸학에서 보는 장회익 교수의 온생명 이론 비판 미선 1223 06-02
54 시간의 발생과 진화 과정에 있는 자연의 법칙 미선 1203 04-16
53 On Einstein: an Edge Symposium (1) 미선 4457 04-09
52 양자 뇌 의식 - 미세소관 가설의 가능성 미선 1682 03-16
51 혹시 <양자생물학>Quantum Biology을 들어보셨는지요? 미선 1522 03-16
50 초자연적 귀신이나 종교 체험의 뇌과학적 이해와 올바른 종교관 미선 1420 03-04
49 양자역학에선 관측의 주체가 꼭 인간일 필요는 없다 (김상욱) 미선 1616 02-22
48 우리가 과학의 환원적 분석에 호감을 갖는 이유 미선 1331 02-20
47 중력파 검출 과학 뉴스를 접하면서... (1) 미선 1557 02-14
46 인간의 "지각 과정"에 대한 과학적 분석.. 그리고 형상(form) 떠올림, 미선 1661 01-24
45 인공지능, 인간을 능가 못하는 이유 / 김형근 미선 3037 02-03
44 [펌] 세균이 항생제 내성을 획득하는 새로운 방법: 이타주의 (1) 미선 4685 01-12
43 뇌과학에게 인문학을 말하다 미선 4306 04-23
42 <뇌와 내부세계>의 기본 개념과 마음과 뇌의 작용 미선 5379 04-20
41 <뇌 이데올로기>를 아십니까 미선 4039 04-05
40 사회생물학자 윌슨의 입장 선회 (유전자 중심설에서 다수준 선택설로) (1) 미선 5029 04-02
39 [펌] 지구를 덮는 뇌의 네트워크, 가까운 미래? (홍수) 미선 4236 03-31
38 입자물리학의 표준모형과 힉스 입자 (이강영) 미선 4594 03-21
37 존재에 깃든 환원과 비환원 그리고 과학과 철학의 관계 미선 4121 03-14
36 무의식-1차의식-고차의식 & 포월 그리고 창발과 환원 (1) 미선 4565 02-19
35 스튜어트 해머로프(Stuart R. Hameroff)의 양자 의식 이론 미선 4715 02-13
34 교회를 다니는 어느 한 자연과학자의 말못할 고민 미선 3933 01-04
33 과학철학자 다니엘 데닛과의 대담 그리고 데닛의 오류 (3) 미선 5612 11-08
32 [펌] <다중우주론>의 미스터리를 찾아서 (17) 미선 5905 06-19
31 양자물리학에서의 코펜하겐 해석 문제 미선 5344 05-04
 1  2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