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95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95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84
어제 825
최대 4,780
전체 2,043,831



    제 목 : 잔소리, 친밀한 관계를 악화시키는 주범이 되기도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12-01-28 02:30 조회(7635)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5/136 





잔소리, 친밀한 관계를 악화시키는 주범이 되기도

당신의 결혼, 한방에 끝내드립니다
 

By ELIZABETH BERNSTEIN
 

외도 보다 흔하고 독성물질 만큼 해로운 잔소리, 왜 그토록 멈추기가 힘든 것일까?
 
켄 맥두걸은 아내가 점심식사로 싸준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뭔가 이상한 것을 발견했다. 햄과 치즈 사이에 끼워 넣은 포스트잇 메모였다. 입에서 꺼내어 오그라든 종이를 펴 아내가 써놓은 메모를 읽었다. “오늘 저녁 6시 홈디포 10번 복도에서 봐요.”
 
맥두걸씨는 뉴저지 오크 리지에 있는 자택의 부엌을 개조 중이었다. 아내는 마루 타일을 골라 달라고 요청했지만 맥두걸씨는 아직 시간이 많다고 느낀 반면 아내는 남편이 자기 말을 듣고 있지 생각했다.
 
“남편의 관심을 끄는 데 메모를 남기는 것이 영리하고 익살스런 방식이라고 생각했어요”라고 수년 전에 있었던 이 사건을 회상하며 아내 자넷 파이퍼(흥미롭게도 아내의 직업은 동기부여 연설가이다)는 말했다. 장애인 운전자용 자동차를 개조하는 회사의 기술자인 맥두걸씨는 생각이 달랐다. “샌드위치 안에 쪽지를 넣는 정도까지는 필요하지 않았어요”라고 그는 말한다.
 
잔소리(한 사람은 요청을 반복하고 다른 사람은 이를 지속적으로 무시하면서 두 사람 모두 점점 짜증나게 되는 반응)는 모든 커플들이 어느 시점에서인가 씨름하게 될 문제이다. 잔소리란 단어 자체는 웃음이나 분노를 불러일으킬 수 있지만 간통이나 열악한 재정상태만큼 결혼에 있어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관계를 나락으로 빠뜨릴 수 있는 독설적 의사소통 방식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왜 잔소리를 할까? “상대방으로부터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한다는 생각에 이를 얻기 위해 지속적으로 요청할 필요가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뉴욕 소재 몬테피오레 의학 센터의 심리 및 행동 과학부서의 부회장이자 심리학자인 스콧 웨즐러 박사는 말한다. 악순환이 시작 된다 . 즉, 잔소리를 듣는 당사자는 그러한 괴롭힘에 지쳐서 원하는 것을 선뜻 해주지 않으며 이는 잔소리 하는 사람이 잔소리를 더 하도록 만든다.
 
개인 성향이 이러한 역학에 한 몫을 한다고 웨즐러 박사는 말한다. 극도로 정돈되어 있고 편집증적이거나 안달하는 성향을 지닌 사람은 상대방에게 상기시키는 일을 자제하지 못할지 모르며 특히 상대방이 태평하고 마지막에 가서야 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멈추기가 어렵다. 천성적으로 반항적인 사람들이 있어서(일부는 이를 게으르다고 말한다 ) 누구에게건 숨겨진 잔소리 근성을 끄집어 낼 수도 있다.
 
잔소리하는 남편들도 있을 수 있고 잔소리 때문에 남편을 증오하는 아내들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잔소리할 가능성은 아내들이 더 많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아내들은 가정과 가사를 돌보는 일에 보다 많은 책임을 느끼도록 되어 있으며, 관계에 있어서 문제의 초기 신호에 보다 민감한 것도 아내들이기 때문이다. 뭔가를 요청하고 그에 대한 반응을 얻지 못할 경우 아내들은 재빨리 무엇인가 잘못되었음을 깨닫는다. 문제는, 반복적 요청으로 상황이 더 악화된다는 것이다.
 
남성 역시 책임이 있다. 항상 정확한 답변을 주지는 않기 때문이다. 분명 짜증이 나서 아내의 말에 주의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잔소리를 들으면 남성은 엄마에게 야단맞는 어린 소년이 된 느낌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많은 경우 답변을 몰라서 아니면 답변이 아내를 실망 시킬까 봐 남편들은 응답을 하지 않는다.
 
잔소리의 원인에 대해 이야기 하기 보다 잔소리 자체에 대해 싸우기 시작하면서 잔소리는 이혼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결혼과 가족 연구 센터의 공동 소장이자 덴버 대학의 심리학 교수인 하워드 마크먼 교수는 설명한다. 마크먼 박사는 30년 동안 관계에서의 갈등과 의사소통을 연구했으며 관계 상담 및 결혼 세미나를 제공해 왔다. 모든 부부가 어느 시점에서 잔소리 문제를 다루게 되는데, 이런 식의 부정적 의사소통을 줄이는 방법을 터득한 부부들은 이혼하지 않고 사랑을 지속시킬 확률이 상당히 높다고 한다. 이를 터득하지 못하는 커플들은 사랑을 지속시키지 못하고 헤어지게 된다.
 
2010년 가족 심리학 저널에 실린 마크먼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결혼 후 5년간 불행했던 부부들은 잔소리와 같은 부정적 의사소통 패턴이 20% 정도 증가한 반면 긍정적인 의사소통은 12% 감소했다. “잔소리가 계속되면 잔소리는 사랑의 적이 된다”라고 마크먼 박사는 말한다.
 
좋은 소식도 있다. 잔소리를 멈추는 법을 배울 수 있다. 현재 62세의 파이퍼씨는 신혼 시절 남편에게 반복적으로 집안 일을 상기시켰고 이를 남편이 무시하자 보다 강하게 요구했다. “만약 나에게 중요한 일을 좀 살펴달라고 남편에게 요청하면, 그는 나를 실망시켰고 그로 인해 내가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고 느꼈다”고 그녀는 말한다.
 
58세의 맥두걸씨는 잔소리로 인해 근육이 경직되었으며 말수가 적어졌고 그의 눈은 “멍하게” 흐릿해지곤 했다. “내가 보기에는 그렇지 않은 일도 아내는 긴급성을 담아 요구했다.”고 그는 말한다. “그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면 분명 나는 그 일을 할 것이었다”
 
파이퍼 부인은 보다 부드러운 접근법을 사용하기로 결심했다. “남편에게 어떻게 하면 위협적이지 않고 빈정 상하지 않게 말할 수 있을까”라고 자문해 보았다. 그녀는 포스트잇에 자신의 요청사항과 함께 작은 스마일 표시나 하트 표시를 그려 넣었다. 맥두걸씨는 처음에는 샌드위치 메모지에 짜증이 났지만, 결국은 그날 저녁 웃으며 홈디포 매장에 나타났다고 했다.
 
파이퍼씨는 수리가 필요한 가전 기구가 되어 남편에게 보내는 메모를 남긴다. “당신 도움이 정말 필요해요”가 최근 요청의 시작 문구이다. “요즘 정말 쳐져 있고 많이 불편해요” 그리고 “당신의 고통스러운 욕조 하수구”로부터 라고 쓴다. “남편을 압박하지 않는 한, 반응도 나아지는 것 같다”라고 파이퍼 부인은 말한다. 맥두걸씨도 이에 동의한다. “쪽지를 보면 얼굴을 마주 대하는 것을 피하게 된다”라고 그는 말한다. “쪽지를 사용하면 짜증나는 어조나 자세는 안 봐도 된다. (불필요한 것은) 생각에서 제외된다”
 
잔소리 악순환을 제어하는 첫번째 단계는 자신이 잔소리 악순환 틀에 박혀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싸움에 대해 싸움을 하는 것이다. 상대방을 화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하려면 노력을 해야 한다. 게으르거나 사랑이 없어서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지금 남편이 과로하고 피곤한 것은 아닌가? 진정 아내가 나를 믿지 못하는 것일까? 아니면 그저 너무나 많은 허드렛일들을 쫓고 있을 뿐인가?
 
캘리포니아 웨스트레이크 빌리지에 사는 44세의 노린 에거비드씨는 쓰레기 버리기, 자동차 수리 맡기기, 학교에서 아이들 태워오기 등의 일들에 대해 남편에게 자주 잔소리 하곤 했다고 말한다. “남편을 돕고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그녀는 말한다. 47세의 호세 에거비드씨는 아내가 요청한 것을 하기 전에 종종 한참 기다렸다. 그러면 부부는 말다툼을 하게 된다. 에거비드 부인 혼자 알아서 처리할 때도 있었다.
 
몇 년 전 문제 해결 평가 테스트인 콜베 평가(Kolbe Assessment)를 받은 후 잔소리 문제에 대한 해안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비즈니스 코치인 에거비드 부인은 자신이 사실을 취합해 미리 정리하는 전략적 기획자임을 깨달았다. 변호사인 그녀의 남편은 자신이 계획 속에 짜여져 있기를 거부하는 성향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이제 에거비드 부인은 “남편이 반응이 없다 해도 이를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벌어지는 상황을 인식하는 감각이 있다”라고 에거비드씨는 말한다. “서로를 포용하는 것이 더 쉽다.”
 
 
천 번의 잔소리로 관계 끝내기
 
 
관계에서 잔소리가 문제가 되는가? 그렇다면 잔소리를 제어하는 몇 가지 조언을 살펴보자.
 
진정하라 두 사람 모두. 자신의 행동방식을 인식하고 이를 한 팀이 되어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이야기 하라. 두 사람 모두 자신의 행동을 바꿀 필요가 있을 것이며, 기본 원칙을 세우면 도움이 될 것이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보라. “자기, 자기가 내 말을 무시할 때면 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 같아.” “당신이 잔소리할 때면 내가 하는 일을 인정받지 못하는 것 같아.”
 
잔소리하는 당사자라면 자신이 뭔가를 요청하고 있다는 점을 깨달으라. “당신”으로 시작하는 문장보다는 “나는”으로 시작하는 문장을 사용하라. 예를 들면 “당신 정말 카드 대금을 제 때에 결제하지 않아”보다는 “나는 당신이 비자 카드 청구 대금을 제 때에 결제하면 정말 좋을 것 같아.”
 
요구사항이 당신에게 중요한 이유를 설명하라. “나는 당신이 연체했을 때 발생할 재정상태가 걱정돼. 연체대금을 낼 여력이 우리에겐 없잖아.”
 
기대치를 관리하라. 현실적이고 적절한 요구를 하도록 하라. 전구를 당장 교체해야 하는가?
 
기간을 정하라. 배우자가 주어진 임무를 언제 할 수 있는지 물어보라. (이번 주말에 자동차 오일 교체가 가능해요?) 언제가 가장 적당한 때인지 말해 달라고 하라.
 
당신이 잔소리 대상자라면 상대방의 요청에 분명히 답하라. 만약 할 수 있는 일이라면 정직하게 언제 할 수 있다고 말하라. 그리고 완수하라. 한다고 한 일은 해라.
 
차선책을 고려하라. 말다툼으로 관계를 해치는 것보다 수리공을 고용하는 것이 더 나을지도 모른다.
 

Meet the Marriage Killer

It's More Common Than Adultery and Potentially As Toxic, So Why Is It So Hard to Stop Nagging?
 
Ken Mac Dougall bit into the sandwich his wife had packed him for lunch and noticed something odd?a Post-it note tucked between the ham and the cheese. He pulled it out of his mouth, smoothed the crinkles and read what his wife had written: "Be in aisle 10 of Home Depot tonight at 6 p.m."

Marriage counselors warn that nagging is one of the leading causes for discord and divorce, Elizabeth Bernstein reports on Lunch Break. (Photo: Getty Images)
.
Mr. Mac Dougall was renovating the couple's Oak Ridge, N.J., kitchen, and his wife had been urging him to pick out the floor tiles. He felt he had plenty of time to do this task. She felt unheard.
"I thought the note was an ingenious and hysterical way to get his attention," says his wife, Janet Pfeiffer (whose occupation, interestingly enough, is a motivational speaker), recalling the incident which occurred several years ago. Her husband, a technician at a company that modifies vehicles for handicapped drivers, didn't really see it that way. "I don't need a reminder in the middle of my sandwich," he says.
Nagging?the interaction in which one person repeatedly makes a request, the other person repeatedly ignores it and both become increasingly annoyed?is an issue every couple will grapple with at some point. While the word itself can provoke chuckles and eye-rolling, the dynamic can potentially be as dangerous to a marriage as adultery or bad finances. Experts say it is exactly the type of toxic communication that can eventually sink a relationship.
View Interactive

Dominic Bugatto
 .
Why do we nag? "We have a perception that we won't get what we want from the other person, so we feel we need to keep asking in order to get it," says Scott Wetzler, a psychologist and vice chairman of the Department of Psychiatry and Behavioral Sciences at Montefiore Medical Center in New York. It is a vicious circle: The naggee tires of the badgering and starts to withhold, which makes the nagger nag more.
Personality contributes to the dynamic, Dr. Wetzler says. An extremely organized, obsessive or anxious person may not be able to refrain from giving reminders, especially if the partner is laid back and often does things at the last minute. Other people are naturally resistant?some might say lazy?and could bring out the nagger in anyone.
It is possible for husbands to nag, and wives to resent them for nagging. But women are more likely to nag, experts say, largely because they are conditioned to feel more responsible for managing home and family life. And they tend to be more sensitive to early signs of problems in a relationship. When women ask for something and don't get a response, they are quicker to realize something is wrong. The problem is that by asking repeatedly, they make things worse.
Men are to blame, too, because they don't always give a clear answer. Sure, a husband might tune his wife out because he is annoyed; nagging can make him feel like a little boy being scolded by his mother. But many times he doesn't respond because he doesn't know the answer yet, or he knows the answer will disappoint her.
Nagging can become a prime contributor to divorce when couples start fighting about the nagging rather than talking about the issue at the root of the nagging, says Howard Markman, professor of psychology at the University of Denver and co-director of the Center for Marital and Family Studies. For 30 years, Dr. Markman has researched conflict and communication in relationships and offered relationship counseling and marriage seminars. He says that while all couples deal with nagging at some point, those who learn to reduce this type of negative communication will substantially increase their odds of staying together and keeping love alive. Couples who don't learn often fall out of love and split up.
Research that Dr. Markman published in 2010 in the Journal of Family Psychology indicates that couples who became unhappy five years into their marriage had a roughly 20% increase in negative communication patterns consistent with nagging, and a 12% decrease in positive communication. "Nagging is an enemy of love, if allowed to persist," Dr. Markman says.
The good news: Couples can learn to stop nagging. Early in their marriage, Ms. Pfeiffer, now 62, repeatedly reminded her husband about household tasks and became more demanding when he ignored her. "If I was asking him to take care of something that mattered to me and he was blowing me off, that made me feel like I didn't matter," she says.
Mr. Mac Dougall, 58, says the nagging made his muscles tense, he would become silent and his eyes would glaze over in a "thousand-yard stare." "Her requests conveyed some sort of urgency that I didn't think was needed," he says. "If I said I was going to get to it, I would definitely get to it."
Ms. Pfeiffer decided to soften her approach. She asked herself, "How can I speak in a way that is not threatening or offensive to him?" She began writing requests on Post-it notes, adding little smiley faces or hearts. Mr. Mac Dougall says he was initially peeved about the sandwich note but did show up at Home Depot that evening smiling.
Ms. Pfeiffer sometimes writes notes to him from the appliances that need to be fixed. "I really need your help," a recent plea began. "I am really backed up and in a lot of discomfort." It was signed "your faithful bathtub drain." "As long as I am not putting pressure on him, he seems to respond better," Ms. Pfeiffer says. Mr. Mac Dougall agrees. "The notes distract me from the face-to-face interaction," he says. "There's no annoying tone of voice or body posture. It's all out of the equation."
The first step in curbing the nagging cycle, experts say, is to admit that you are stuck in a bad pattern. You are fighting about fighting. You need to work to understand what makes the other person tick. Rather than lazy and unloving, is your husband overworked and tired? Is your wife really suggesting she doesn't trust you? Or is she just trying to keep track of too many chores?
Noreen Egurbide, 44, of Westlake Village, Calif., says she used to give her husband frequent reminders to take out the garbage, get the car serviced or pick up the kids from school. "I thought I was helping him," she says. Jose Egurbide, 47, often waited a while before doing what she asked. The couple would argue. Sometimes Ms. Egurbide would just do it herself.
A few years ago, they got insight into their nagging problem after taking a problem-solving assessment test, the Kolbe Assessment. Ms. Egurbide, a business coach, learned she is a strategic planner who gathers facts and organizes in advance. Her husband, an attorney, learned that he is resistant to being boxed into a plan. Now, Ms. Egurbide says, "I don't take it personally when he doesn't respond." "There is a sense of recognition about what's happening," Mr. Egurbide says. "It's easier to accommodate each other."
 
Death by a Thousand Reminders
 
Is nagging a problem in your relationship? Here are some tips for both partners to help curb it.
 
Calm down?both of you. Recognize the pattern you are in and talk about how to address it as a team. You will both need to change your behavior, and ground rules can help.
 
Look at it from the other person's perspective. 'Honey, when you ignore me I feel that you don't love me.' 'I feel that you don't appreciate what I am already doing when you nag me.'
 
If you are the nagger, realize you are asking for something. Use an 'I' not a 'you' statement. Say 'I would really like you to pay the Visa bill on time,' instead of 'You never pay the bill on time.'
 
Explain why your request is important to you. 'I worry about our finances when you pay the bill late. We can't afford to pay late fees.'
 
Manage your expectations. Make sure you are asking for something that is realistic and appropriate. Does the light bulb need to be changed immediately?
 
Set a timeframe. Ask when your partner can expect to finish the task. ('Can you change the car oil this weekend?') Let him tell you when it works best for him to do it.
 
If you are the naggee, give a clear response to your partner's request. Tell her honestly if you can do what she asks and when. Then follow through. Do what you say you will do.
 
Consider alternative solutions. Maybe it's worth it to hire a handyman, rather than harm your relationship with arguing.
 
Source: WSJ reporting
 
 
Email Elizabeth Bernstein at bonds@wsj.com or follow her column at www.Facebook.com/EBernsteinWSJ.
 
http://realtime.wsj.com/korea/2012/01/26/%EA%B2%B0%ED%98%BC-%EC%83%9D%ED%99%9C%EC%9D%84-%ED%95%9C%EB%B0%A9%EC%97%90-%EB%81%9D%EB%82%B4%EC%A3%BC%EB%8A%94-%ED%95%B4%EA%B2%B0%EC%82%AC/ 
 
 


게시물수 65건 / 코멘트수 78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5 개인적으로 <금강경> 내중 중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 부분.. 미선 149 02-14
64 <하구보리 상화중생>(下求菩堤 上化衆生)을 아십니까? 미선 189 02-03
63 심리학 이야기 (2) - 심리학 진영의 5가지 큰 관점 미선 151 01-20
62 심리상담 전공자로서 <철학 상담>에 대한 생각 미선 165 01-04
61 <명상>에 대한 생각.. 미선 526 10-22
60 <마음>이란 무엇인가? 조금 쉽게 이해해보기! 미선 525 10-22
59 세상정치에 초연한 어느 불교 깨달음의 한계 미선 631 09-28
58 유식불교의 한계와 모순 미선 853 07-08
57 공감 노이로제와 존중 콤플렉스 미선 3498 11-20
56 [감정연구2] 논리적 반론은 못하면서 싫어한다면 이는 감정의 문제 미선 3833 06-08
55 [감정연구1] 감정에 충실하지 말라! (6) 미선 6650 06-06
54 불교 교리의 진화, 무아(無我)에서 <통아>(通我)로 미선 4204 11-23
53 잔소리, 친밀한 관계를 악화시키는 주범이 되기도 미선이 7636 01-28
52 [펌] 삶과 성격 미선이 4934 08-31
51 철학상담과 기존 심리상담 진영 간의 긴장 관계 미선이 6213 07-15
50 <긍정심리학>의 대가 셀리그만 ‘백기’ 들다…왜? 미선이 6012 05-21
49 [펌] 기본불교와 대승불교 / 현응 (1) 미선이 5047 01-02
48 불교에 대한 한 단상 (인간론과 관련하여) 미선이 5045 12-17
47 삐아제의 인간의 인지발달 이론 정리 미선이 6104 11-13
46 <감정 자본주의>, 자본에 포획된 감정 및 각종 심리 치료 산업들 (1) 미선이 6328 07-21
45 건강한 사회변혁 운동가로서의 상담가를 위해.. (2) 미선이 4771 07-06
44 나와 타자와의 관계 유형 5가지 미선이 6529 04-17
43 불교와 화이트헤드 (김상일) 미선이 6043 03-22
42 우리는 일상에서의 <관찰>과 <평가>를 구분할 수 있을까요? 미선이 5248 03-19
41 어느 관념적 자유주의자에 대한 단상 (9) 미선이 5571 03-12
40 [펌] MBTI에 대하여.. (1) 미선이 11422 01-12
39 '관계의 병'(?)을 아시나요? 미선이 4700 10-23
38 보는대로 믿는다고? No! 믿는대로 본다~! 미선이 5265 09-07
37 모범생 아들이 어떻게 범죄 아동이 됐을까 미선이 4581 08-26
36 KBS다큐 <마음> 6부작 - 요약글 미선이 9139 07-11
35 상담은 치유를 향한 과정으로서의 대화 (정강길) 정강길 5730 06-27
34 유식론(唯識論)과 신경과학(神經科學) / 강병조 미선이 7491 06-11
33 불교 자아론의 문제 : 무아(無我)에서 통아(通我)로 정강길 5701 05-31
32 ‘마음의 절대화’ 유감 (각묵스님) (1) 미선이 6447 05-11
31 한국불교, 왜 종교개혁이 필요한가 / 강병조 (1) 미선이 5744 05-10
30 현대적 관점에서 보는 불교 이해 (EBS강좌-조성택) 정강길 4766 04-22
29 비폭력 대화 : 일상적 대면 관계에서의 대화 요령 (4) 정강길 7597 12-02
28 마음챙김이란 무엇인가 : 마음챙김의 임상적 및 일상적 적용을 위한 제언 (김정호) (2) 미선이 9905 11-18
27 감정의 장난(2) - 전두환도 친하면 용서된다 (4) 정강길 5454 11-05
26 감정의 장난(1) - 가슴형 인간의 위험성과 통합성 (31) 정강길 7136 11-04
25 조울증 진단 테스트 (4) 미선이 7894 06-30
24 행복, GIO만족을 성취해나가는 그 과정 자체에서 얻는 만족적 느낌 정강길 5375 06-19
23 관계 패러다임으로서 새롭게 해석하는 불교 교리 정강길 5544 05-25
22 '관념 심리학'과 '경험 심리학' 정강길 5986 05-24
21 초자연주의는 반합리적이지만, 신비주의는 오히려 철저히 합리적이다. (4) 정강길 6073 05-24
20 경계성 성격장애 (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 (1) 미선이 22192 04-30
19 위빠싸나 명상의 심리학적 고찰 미선이 7933 04-24
18 마음챙김명상의 소집단 수행에 관한 연구 미선이 6891 04-24
17 명상의 치료와 효과 및 그 열풍에 대한 각종 언론 자료 모음 미선이 9958 04-24
16 명상과 뇌(腦)의 관계 미선이 6755 04-24
15 트랜스퍼스널학의 정의 (조효남) (1) 정강길 8257 04-01
14 게슈탈트 심리학과 정신분열증 환자의 게슈탈트 상담 사례 정강길 11790 03-23
13 통합심리학(Integral Psychology) 제10장 영성 : 단계인가 아닌가 (요약 발제문) 정강길 6254 03-03
12 도널드 위니캇(Donald Winnicutt)에 대한 자료 정강길 12836 03-03
11 당신의 성격은 어떻나요? 재미로 보는 성격검사 심리테스트 (3) 미선이 14652 02-26
10 [펌] 달라이라마 '명상' 강연 논쟁의 허상 (장래혁) 미선이 6542 02-10
9 불교 안에 깃든 위험스런 관념성에 대하여 정강길 6869 12-29
8 인지치료에서 치료관계 응용 정강길 6653 12-11
7 '자아초월 심리학'이란 무엇인가? (김명권) 관리자 11417 12-03
6 알아차림과 팔만대장경 관리자 5527 11-05
5 삶의 환상을 벗는다. 관리자 5689 11-05
4 심리학 상담에서 치유는 어디에서 일어나고 있는가? (2) 정강길 6862 10-31
3 우울증의 원인 (박원명) 관리자 11047 09-14
2 불교계의 해방민중신학에 비견할만한 인도 불교의 지도자 암베드카르를 아시나요? 정강길 6505 08-03
1 붓다운동으로서의 초기불교 시대 (김재영) 정강길 7746 08-0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