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51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51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91
어제 461
최대 10,145
전체 2,684,599



    제 목 :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06-04-22 17:25 조회(46172)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f001/2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우리나라는 토론 문화가 잘 발달치 않아서인지
학문적 논쟁에 있어서도 매우 미숙함을 보일 때가 많다..
그러나 학문이 발달한 나라들을 보면 토론과 논쟁이
하나의 문화가 되어 있을 만큼 많이 발달되어 있고 열려 있다..
 
특히 한국은 <논리적 차원>과 <인격적 차원>을 잘 구분하지 못하여
상대방에 대한 논리적 공격을 일종의 인격적 침해로까지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그래서 종종 감정 싸움으로까지 번져나가곤 하는데
그래서인지 서로 공식적으로는 조심해하며 몸을 사리는 경향도 없잖아 있다.
 
물론 동양사회에서는 인지상정의 관행들이 더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서로의 입장과 견해가 분명히 다름에도 불구하고 웬만해서는 서로에 대해
논쟁적 토론을 잘 안하려 들거나 아니면 그냥 회피 또는 뒤에 숨은 채로 곧잘 무시하는 편이 많다..
 
그러나 서구사회의 대학이나 학문이 발달한 나라들의 경우만 보더라도
<논리적 차원>과 <인격적 차원>은 철저히 구분되어 있고,
바로 그렇기 때문에 이들 나라의 논쟁들은 매우 자연스러운만큼이나 열기있고 활발하다..
 
그리고 가까운 동료 교사나 스승과 제자 사이라도 토론 논쟁은 매우 치열하다.
그렇지만 그로 인해 사사로운 감정을 드러내곤 하지 않는다.
물론 서구학계라 해서 감정 싸움이 아예 없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동양사회보다는 그러하다는 얘기다.
((참고로 교양 베스트셀러였던 리처드 니스벳의 '생각의 지도'(김영사)를 읽어보면
학문적 논쟁에 대한 동서양 사회의 성향적 차이도 잘 비교해놓았다..))
 
일단 임의의 A와 B라는 사람이 서로의 입장 차이로 토론을 할 경우
그것이 참으로 <성숙한 논쟁>이 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서로가 전제되어야 할 4 가지 사항의 범주가 있다..
 
1. A만 알고 B가 모르는 영역
2. B만 알고 A가 모르는 영역
3. A도 B도 둘 다 아는 영역
4. A도 B도 둘 다 모르는 영역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이 4가지 창은
나 자신이 기라성 같은 세계적인 석학과 토론을 하든 하다못해
아주 나이가 어린 초딩이랑 대화를 하든
그 누구와 얘기하든 간에 언제든지 필연적으로 전제될 수밖에 없는 사태다..
그래서 가끔 나 자신은 "세계적인 학자"로 불리는 사람들도 매우 우습게 볼 때도 있다..
기본적으로 우리는 모두가 스승이요 모두가 학생일 수 있다는 것이다.
 
해외 대학의 수업을 들여다보면 선생과 학생도
공정한 토론의 선상에서 사안을 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기도 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논쟁을 할 때 괜시리 "건방지다" "아는 체 한다" 등등 이런 식의 감정적 언급들은
기본적으로 논쟁에서의 주된 포인트가 결코 될 수 없다고 하겠다..
오히려 그러한 말들은 논쟁의 핵심적 핀트를 흐리기만 할 뿐이다..
 
만약 위의 4가지 사항을 말한 그림이 서로 간에 전제되어 있지 않다면
성숙한 논쟁을 위한 기본적 자세가 되어 있지 않다고 봐도 좋겠다..
저것은 논쟁 이전에 대화를 위한 가장 기본적 룰인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 논쟁의 그 시작점을 말해보자..
우선 논쟁의 시작점은 가능한 3번 차원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겠다..
즉, 너도 알고 나도 아는 그러한 공유점에서부터 논쟁을 시작하면서
서로 간의 각자의 주장들을 펴는 것이다..
이 공유점이 넓게 많을수록 그 논쟁은 훨씬 수월하게 진행될 수 있다..
 
이 때 나만 알고 상대가 모르는 영역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일단 자신의 논지의 선후 맥락을 먼저 소개한 후
그것이 결국 상대에 대한 반론의 성격일 경우엔 필연적으로
<정합적인 근거>를 들어서 자신의 주장을 펴는 것이 바람직
하다..
 
아무런 구체적인 근거도 없이 무턱대고 그냥 그 자신만 아는 영역을 가지고
새로운 주장인양 제시하는 것은 결코 상대방에게
설득적 자세로 다가서는 것이라고 보긴 힘들다.. 그것은
<비판>이라기보다 <비난>이며, 일종의 폭력이요 횡포일 수 있겠다..
 
반면에 상대방을 비판함에 있어 그 <근거>를
모두가 공유하고 있는 바나 혹은 상대방이 명백하게 언급한 바를
그대로 드러내보여주면서 이를 상대에 대한 비판의 근거로 삼을 때
그것은 상대방의 허를 매우 강력하게 찌르는 설득적 비판이 된다..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A와 B 모두가 몰랐던 것을 서로 알게 되는
즉, 4번 차원에 이를 때에
그 토론은 양자 모두에게 생산적인 논쟁과 토론으로서의 의미를 가지게 된다..
그럼으로써 서로 간의 대화 자체가 서로에게 자극이 되는 기폭제가 되는 것이다..
 
논쟁의 가장 좋은 사례는 이미 우리네 전통 안에도 있다..
익히 잘 아는 조선의 이황과 고봉의 유명한 사단칠정 논쟁이 그러했다..
이들의 논쟁이 서로에게 혹은 한국전통사상사 전체에서도 볼 때도
얼마나 커다란 유익함을 줬었는지는 지금까지조차
학계에서도 두고두고 회자될 정도이잖은가..
 
물론 논쟁이 과다할 경우 싸움이 날 경우도 있다..
지성사에서 칼 포퍼와 비트겐슈타인의 <부지깽이 사건>은 매우 유명하다..
하지만 서로가 첨예하게 대립되는 그 지점에서
서로의 학문적 차이와 핵심을 뚜렷하게 알 수 있는 것이다..
 
"입장들 간의 충돌은 재난이 아니라 기회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것을 두고서 오늘날 둘을 인격적 차원으로 매도하거나 그러진 않는다..
단지 학문적 열의가 과잉했다고 볼 뿐이지 이를 두고서
오늘날 평가하기를, 포퍼는 참으로 버릇없는 놈이고
비트겐슈타인은 성질 고약한 파시스트라고 평가하는 사람이 누가 있는가..
 
토론(논쟁)은 <내가 틀릴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전제해두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으며, 그것은 평행선이나 독단의 망조로 나가기 쉽상일 뿐
이다..
그렇기에 <자기부정>까지도 받아들일 줄 알면서 끊임없이 자기검증을
시도하는 것이야말로 진리를 구하려는 진정한 자세가 아닐는지..
 
그럼으로써 점점 더 궁극적으로는 어떠한 비판에도 단련되어 있는
굳건한 진리를 향해 점근선적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본다..
사실 오류와 반성이야말로 그 자신을 성장시키는 가장 큰 밑거름이 되고 있다..
나 자신조차도 오류가 날 수 있음을 두려워하지 않아야 한다..
 
그래서 화이트헤드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오류를 놓고 두려워하는 것이야말로 진보의 종말이다.
진리를 사랑하는 길은 곧 오류를 보호하는 것이다”
(MT 16)라고..
 
이 얼마나 멋진 말인가..
우리 자신들은 모두가 진정 열려 있는 사람인가.. 
 
 2004-06-15 01:53:25  819
 
 
[관련글]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일말의 고민 또는 변명' 참조
 


게시물수 1,218건 / 코멘트수 2,02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2990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6261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95259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31906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35578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34485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43331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37158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58871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49898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46173 04-22
1018 태종 이방원에 대한 이런 평가, 어떠세요? (1) 통전적 신… 3894 12-06
1017 [펌] 이명박 정부의 역사 왜곡 작업들 (동영상) 미선 3762 12-05
1016 1차 TV대선토론..관전평 (2) 미선 3546 12-04
1015 다석 유영모 선생의 하나뿐인 제자 박영호, 그가 본 함석헌과 유영모 (1) 미선 4542 12-03
1014 삶의 파동과 임팩트를 초극하는 삶 (2) 춘이 3851 12-01
1013 문재인과 안철수 토론 대결 (3) 미선 3767 11-22
1012 세상, 그 영화에 캐스팅되다 (수필) (5) 춘이 3903 11-20
1011 진중권 변희재의 토론을 보고.. 미선 4928 11-14
1010 와우~ 오바마승!! 미선 3572 11-07
1009 종교, 그 거대한 생각 (6) 춘이 4857 11-02
1008 [펌] 코넬 웨스트 인터뷰 기사 미선 5177 11-02
1007 EBS 다큐프라임 <킹메이커>3부작 꼭 보세요~! (4) 미선 4464 10-31
1006 대폭발 이론(Big Bang Theory) _ 詩 (2) 춘이 3642 10-25
1005 종교, 그 운영체제_Religion, the Operating System (2) 춘이 4772 10-24
1004 이런문제는 어떻게 풀이해야할까요?? (3) Wecstasy 3570 10-08
1003 전통신학과 다른 성서해석이 가능할 수 있다는 걸 40년 만에 처음 알았다는 분의 글이 있네요. 미선 3480 10-02
1002 보수 기독교인들이 말하는 ‘래디컬 크리스천’의 허와 실 미선 3931 10-01
1001 우주는 상상도할수없을만큼 넓고 깊은데.. (1) Wecstasy 4123 09-28
1000 예수님이 천국보다 지옥에 대해 더 많이 말씀하셨나요? (3) 통전적 신… 5601 09-27
999 마귀사탄도 하나님의 말씀인 성서를 인용합니다! (마태4:6-7) (1) 미선 3838 09-26
998 이런 광신적인 움직임들 어떻게보시나요? (3) Wecstasy 3642 09-25
997 [질문-답변4] 앞의 [질문-답변3]에 이어 계속되는 논의들..신과 기독교와 성서해석 문제 등등 (3) 미선 5346 09-17
996 스몰웨이님 출처표기 문제 및 반말, 욕설 등등 한달간 회원등급 한단계만 내립니다. 관리자 3948 09-17
995 [질문-답변3] 세기연의 신과 기독교에 대한 연관성, 성경에 대한 상식적 판단이란.. (2) 미선 5857 09-15
994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6261 09-13
993 한국 기독교와 문학 - 무녀도 (7) smallway 6848 09-10
992 로마멸망의 원인 (7) smallway 9392 09-09
991 이래도 하느님은 정말 존재하는 것일까 .. (6) smallway 5376 09-09
990 교회를 다녀야 출세를 하고 돈을 번다 (16) smallway 6791 09-09
989 [질문-답변2] 구약의 하나님과 신약의 예수님은 너무 다릅니다. 세기연은 구약을 어떻게 보나요? (1) 미선 4993 09-09
988 [질문-답변1] 하나님은 왜 소수만 선택하시고 왜 많은 사람들은 보수 기독교인으로 만들어버렸는… (2) 미선 4239 09-08
987 웃음을주지만 얼마나 사람들이 쉽게 초자연주의나 기적에 대해 속아넘어갈수있는지 보여주는영상. (1) Wecstasy 3883 08-26
986 지젝의 입장에 대해서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3) 고골테스 5707 08-17
985 심심해서 만화를 보다가.. (1) Wecstasy 5599 08-17
984 흐르는 세월은 결코 사람을 기다리지 않는다 smallway 5949 08-12
983 가장 종교(기독교)적인 국가는? (4) smallway 6793 08-12
982 대화와 토론의 차이.. 개인적으로도 참 힘든 것.. 미선 4350 08-12
981 글구 smallway님께.. (10) 미선 7025 08-11
980 종교의 기원과 발생에 대하여.. (1) 미선 6614 08-11
979 니 꼬추만 크면 다냐 .... (3) smallway 5220 08-10
978 신들의 생존법에 대한 약간의 코멘트 (1) 치노 4941 08-10
977 야훼의 변명(Apologia) (13) smallway 6491 08-10
976 세기연은 요즘 구체적으로 무슨활동을 하고있는지 궁금합니다!! (1) Wecstasy 3853 07-25
975 보수쪽에서 트집잡는 세기연이 인본주의철학을 추구한다와 기독교의 본질을 부정한다는것에 대해… (3) Wecstasy 4183 07-24
974 오늘도 교회를 갔다왔습니다. 하...ㅋ할말이많네요 (14) Wecstasy 4193 07-22
973 저기..그럼 계시록과 예수의 재림에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궁금해요~ (4) Wecstasy 5036 07-22
972 세기연에서는 창조론을 어떻게보나요??천사나 악마의대해서도..(추가질문포함) (6) Wecstasy 4858 07-20
971 이런경우는 어떻게해야될까요? (5) Wecstasy 4179 07-20
970 보수기독교의 신앙체험에관해 질문!! (2) Wecstasy 5009 07-19
969 몸학????이먼가요~ (1) Wecstasy 5361 07-17
968 처녀수태설 .... (5) smallway 8089 07-17
967 가짜 목사의 엽기적인 행각..'그것이 알고싶다'를 보고서.. 미선 4527 07-15
966 예장 합동 “개역개정 성경, 원문 왜곡·오역 많아” 무지개 4391 07-06
965 신자의 품격 (1) 통전적 신… 4099 07-03
964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을 보고나서 궁금한 점 (1) Logos 4379 07-02
963    답변입니다.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에 대한 기존 민중신학계의 반응) (2) 미선 4555 07-03
962 진리는 장기전에 있다 (MBC 파업 사태를 보며..) 미선 3622 06-26
961 과연 한국교회에 '교리'가 있을까요? (1) 통전적 신… 4240 06-16
960 Logos님~ (2) 미선 3864 06-13
959 신천지에 속아 넘어가는 이들이나 보수 근본주의자들이나 미선 4060 06-12
958 한국 기독교의 전세계적인 망신, 네이처(nature) 기사 내용 (1) 미선 5176 06-10
957 예수가 (3) ㄴ ㅏ 4242 06-06
956 초자연적인 귀신이나 그런 존재들은 없습니다! 미선 4575 06-01
955 성경의 여성차별에 대한 보수주의자들의 생각 (1) 통전적 신… 5118 05-24
954 기독교장로회에 관하여 궁금한 점 (3) 힐피크 5230 05-19
953 북한정권 3대 세습예언과 남ㆍ북통일예언 소개 대한인 3913 05-13
952 인공 지능 문제 : 생각하는 기계는 가능한가? 미선 5728 05-13
951 교육전도사 제도에 대하여 (1) 통전적 신… 4314 05-09
950 교리 논쟁과 권력 확보전 미선 4155 05-05
949 무신론-유신론 논쟁 프레임에서 내 주장의 정확한 진의 미선 5904 04-27
948 창조론자들의 단체,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를 아시는지요? 미선 4878 04-22
947 성경 읽는 방법에 대하여 알려주세요. (2) 힐피크 4745 04-15
946 내가 김용민 후보의 완주를 지지하는 이유 (2) 미선 4274 04-08
945 개인적으로 궁금한 것이 있어서 미선님에게 여쭤봅니다~ (2) 바바 4261 03-24
944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퇴고 with 그림) (6) 춘이 4534 03-15
943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5) 춘이 3956 03-14
942 내성적, 내향적 사람이 더 좋다. 사회를 위해 (이정모) (2) 미선 6721 03-14
941 목회자의 역할에 대하여 (2) 통전적 신… 4658 03-11
940 잊혀진 질문에 대한 천주교, 개신교, 불교의 답변들 (1) 미선 7990 03-08
939 미국 개신교의 현실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1) 힐피크 4504 03-06
938 [3/24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2년 2분학기가 3월 24일(토)에 시작됩니다! 다중지성의… 3557 03-04
937 어리석은 농부? (도마복음 9절) (3) 춘이 6092 02-28
936 선악과는 무엇인가? (도마복음과 관련하여) (15) 춘이 8453 02-22
935 [펌] 삼위일체, 믿어야 할 교리인가? (1) 미선이 4412 02-21
934 쉬운 설교, 어려운 설교 (3) 통전적 신… 4774 02-20
933 대한민국 보수와 진보의 공통점 (1) 통전적 신… 4103 02-17
932 [3/2] 노래를찾는사람들 문진오의 두근두근콘서트 2012, 봄” Artizen 3659 02-11
931 설교를 당장 폐지할 수 없다면 어떻게 설교해야 할까요? (3) 통전적 신… 4051 02-01
930 안티기독카페에 올린 저의 종교관 (2) 춘이 4979 01-26
929 ▶ 이명박과 동일한 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 ..... smallway 5796 01-25
928 노회찬 유시민의 <저공비행> 미선이 4100 01-24
927 우상숭배자의 목베임? or 우상에게 절하지 않는 자의 목베임? (2) 춘이 4554 01-12
926 하나님 한분 외에는 선한 이가 없느니라 (눅 18:19 해석) (3) 춘이 5020 01-11
925 ▶ /정치집단 /목사집단의 /독식시대 ... "참여"로 끝내야 합니다 !! (2) smallway 5065 01-10
924 [김근태 별세] 너무나 맑고 곧았던 ‘민주화의 대부’ (2) 미선이 3806 12-30
923 경향신문 기사 스크랩 '원세훈과 미스터 빈' 박인영 3888 12-29
922 [1월2일개강!]철학, 중남미문학, 영화, 언어 등 강좌들이 곧 시작됩니다! 다중지성의… 3735 12-28
921 BBK 30초 요약…"초딩도 이해가능" 미선이 4487 12-21
920 부탁합니다 (1) doctor 3650 12-19
919 [1/3 개강] <스피노자의 눈을 통해 본 데카르트>(조현진) 강좌에 초대합니다! 다중지성의… 4128 12-16
 1  2  3  4  5  6  7  8  9  10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