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60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60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437
어제 631
최대 10,145
전체 2,950,381



    제 목 : 감정과 이성 및 대화와 토론의 구분 그리고 시간..    
  글쓴이 : 미선 날 짜 : 13-08-29 12:54 조회(7737)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f001/3685 




(*예전에 썼던 글인데 정작 이곳 자유토론광장에는 없는 것 같아 펌해왔습니다.)
 
 
 
 
감정과 이성

일전에도 말했듯이 사람이 이성적 존재라는 것은 아직까진 거짓말인 것 같다. 겪어보는대로 사람들은 적어도 비이성적일 때가 훨씬 많다. 여기에는 자기 자신도 예외가 없다. 물론 아주 드물게 사람은 이성적 방식을 추구하기도 하지만 인간 생활의 거의 대부분은 감정에 많이 치우쳐 있을 따름이다. 물론 동물도 감정을 지닌다. 하지만 리처드 래저래스의 명저 <감정과 이성>에서 얘기된 바와 같이 인간은 세상의 그 어떤 동물들보다도 가장 감정적인 존재이다.

감정이란 인간의 희로애락을 드러내고 있는 1차적 욕구 표현에 가깝다. 기쁨, 슬픔, 놀람, 안타까움, 반가움, 혐오스러움, 답답함, 시원함, 즐거움, 사랑스러움, 아픔, 그리움 등등 이러한 다양한 정서적 반응들인 것이다(그림 참조). 우리 삶의 그 어떤 한 순간도 이러한 정서적 반응들에서 조금도 벗어날 수 없다. 우리 모두의 삶은 다같이 그 같은 희로애락의 1차적 욕구들에 기반해 있다. 이것이 인간으로서 당면하고 있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인 것이다.

그렇다면 이성이란 무엇인가? 화이트헤드의 <이성의 기능>에 따르면 이성도 일종의 욕구라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그것은 2차적 욕구라는 것이다. 앞의 감정이 인간의 희로애락이라는 1차적 욕구 표현에 가깝다면 이성은 거기에 기반되고 있는 2차적 욕구에 해당된다. 다시 말해서, 기쁘고 슬프고 반갑고 놀라고, 먹고 싶으면 먹고 싸고 싶으면 싸고 하는 감각적 행동 및 이에 대한 반응적 표현으로서의 감정이 있을 경우 그러한 앞의 욕구들을 치리하는 또다른 욕구가 있게 되는데 그것을 일컬어 이성이라고 부른다는 것이다.

이때 사람이 이성적 상태가 되었다고 해서 감정의 차원이 배제되거나 없어지는 건 결코 아니다. 감정은 없어지지 않고 언제나 머물러 있다. 인간의 감정은 참거나 억눌러야 할 성질의 것이 결코 아니다. 그것을 정직하게 드러내되 다만 서로 불편하지 않고 고통스럽지 않도록 하는 방향을 추구할 따름이다. 다시 말하자면 진정한 이성은 인간의 감정을 억누르려 하거나 배제하려는 상태라기보다 나와 상대방의 감정을 정직하게 인식하고 활용하는 차원으로 나아갈 때 보다 성숙한 단계에 이를 수 있다고 본다.
 
 
대화와 토론은 서로 다르다

 
우리는 흔히 머리와 가슴의 통합을 지향하는 게 이상적이라고 말하면서도, 한편으로 인간은 이성적 토론에 대해서는 그다지 잘 적응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 다시 말해서 감정과 이성의 균형을 지향한다고 하면서도 한편으로 충분히 감정적이지만 한편으로는 충분히 이성적이려고 할 경우에는 못내 불편해한다는 것이다. 나는 바로 이 점에서 대화와 토론이 구분된다고 본다. 정확히 말하면 토론에는 대화가 깔려 있을 수 있지만, 대화는 토론을 깔고 있지 않다.

대화는 그저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으면 되는 그러한 것이다. 여기에는 정서적인 요인들이 많이 작동한다. 흔히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대화하려고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럴 경우 옳고 그름을 따지는 골치 아픈 대화는 별로 달갑지 않다. 오히려 좋고 싫음을 얘기하는 교류를 원하는 방향이 많다. 하지만 반면에 토론은 대화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간다. <토론>이란 합리적 근거와 이유를 분명하게 묻는 대화의 한 방식인 것이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데 무슨 이유나 근거가 필요해?” 라고 흔히들 말한다. 그런데 이런 얘기를 우리가 국가 정책을 토론하는 <100분 토론> 시간에 했다고 해보라. 내가 이명박 좋아한대는데, 청계천이 좋은데, 4대강 살리기가 좋은데, 미국쇠고기 좋아한다는 데 무슨 합리적 근거나 이유가 필요하냐고 그렇게 말할 수는 없지 않은가.

그런데도 우리 생활 속에서의 대화를 가만히 살펴보면 그러한 말과 표현들을 쏟아낼 때가 비일비재하다. 감정으로서의 대화는 소통이 많이 되는 것 같으면서도 거의 안되는 경우들이 많다. 정확히 말하면 거의 <끼리끼리>로만 소통된다. 이를테면 “나는 우리 옆집에 사는 보수 기독교인이 더 좋아. 그 사람은 나한테 너무 친절하니까. 그 사람은 인간적이란 말야” 이런 식의 대화가 가능한 것이다. 만일 정서적 생활반경에 있는 친밀한 관계를 맺는 사람들일 경우 우리는 그 사람에 대한 냉철한 판단을 하기가 다소 힘들 수 있다. 일전에도 말했듯이 전두환의 아들이나 히틀러의 애인은 역사를 보는 입장에 있어 전혀 다른 입장을 지닐 수 있는 것이다.

게다가 우리의 대화를 가만히 살펴보면 실은 대화와 토론의 요소들이 묘하게 뒤섞여 있어 겪는 혼란이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세상에는 합리적 토론을 감당해낼 수 있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 그리고 그런 점에서 서로 간에 불화를 겪게 되기도 한다.

심리학의 MBTI에서 FP성향의 사람들은 머리보다는 몸이 더 먼저 반응하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진지한 이성적 토론보다는 진지한 대화 및 정감 있는 삶의 교류를 더 원한다. 반대로 NT성향의 사람들은 정감 있는 대화보다는 보다 자기에게 필요한 생산적인 시간을 더 좋아하고, 여러 사람들의 분위기에 자신을 맞추려고 배려하기보다는 오히려 자기가 생각하는 그 틀에 맞추려는 점이 있다. 그래서 FP성향과 달리 NT성향의 사람들은 어떤 점에선 인간미가 없다는 얘길 듣기도 한다.

반면에 NT성향은 사람들은 모든 것을 체계화해서 보려는 습성들이 있다.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체계화하고 설계를 하는 창작의 작업들은 주로 NT성향의 사람들이 지니고 있는 요인들이다. 어떤 것을 정리 체계화하고 도표화하는 것을 즐겨하는 사람이 있다면 NT성향에 가깝다고 볼 수 있겠다.

나 개인적으로는 감정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은 심리학을 공부하면서부터라고 생각된다. 그동안 사람들에게는 논리적이고 이성적인 요소들이 왜 잘 먹히지 않을까를 생각하면서 나는 그 같은 분명한 감정 차원의 중요성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은 인간의 감정은 참거나 억눌러야 할 성질의 것이 아니라 표현해야 할 성질의 것이다. 그런데 그러한 감정 표현을 효과적으로 하게끔 도와주는 것이 바로 이성의 역할이라고 본다.

그저 감정을 내지르는 식으로만 표현할 경우 솔직한 표현이란 점에선 좋으나 서로 간의 소통 및 교통정리가 되기 힘들어서 더 많은 시간낭패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감정은 서로 인식하고 활용하기 위해 있는 것이지 억누르거나 참거나 혹은 그저 마구 쏟아내버리거나 그러기 위해서 있는 게 아닌 것이다. 이성의 역할은 자기만의 감정을 넘어서 타인의 감정에 대해서도 인식하게 함으로써 서로 간에 최선의 소통 방식을 찾고자 함에 있다.
 
시간이라는 치료제

흥미로운 점 하나는 감정 및 정서가 아무리 중요하다고 하더라도 <시간>이라는 놈 앞에서는 여지없이 설득당해진다는 점이 있다. 제 아무리 반갑고 좋게 보이는 사람의 주장이라고 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결국은 그것의 논리적 측면까지도 고찰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이러한 점은 인류 역사의 수많은 경험 사례들 속에서 숱하게 발견되고 있다.
 
교황을 섬기고 좋아하는 사람은 교황이 선호하는 천동설까지도 당연하게 받아들일 것이고 천동설과 충돌하는 지동설 주장에 대해선 혐오스러워 할 것이다. 이것이 처음의 반응이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좋아한다는 감정만으로 불충분한 점을 서서히 느끼게 된다. 만일 내가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 보수적이고 배타적인 기독교를 주장할 경우 처음에는 사랑스럽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점점 시간이 흐르고 흐를수록 가까이 있는 친밀한 관계에서는 그것의 친밀한 정서적 감정만으로는 불충분하다는 점을 인지하게 된다. 이처럼 시간 앞에서는 정말로 장사 없다는 생각이 든다.

심리학에서 정신분석학을 내세운 프로이드가 얼마나 대단한 학자인지를 지금에 와서는 누구나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당시에 프로이드를 아는 주변 사람들은 프로이드를 매우 싫어했다고 한다. 그는 매우 거만하고 독선적인 평판을 받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점은 당시 프로이드의 이론을 처음 접한 학계의 반응도 예외는 아니었다. 프로이드가 자신의 학설을 처음으로 발표했을 때 많은 학자들은 혐오스러운 반응이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엄마를 사랑하는 근친에 대한 성적 얘기들로 채워진 그의 이론은 기존의 통념에서 볼 때는 혐오스럽지 않을 수가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다행히 학계는 그나마 그래도 최선의 이성적 판단을 추구하는 터라 서서히 그의 이론에 대한 타당성을 냉정하게 평가하게 되면서 프로이드의 공헌들도 인정해주지 않을 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래도 프로이드의 경우는 좀 더 나은 경우다. 세상의 많은 학자들 특히 시대를 앞서 간 천재들의 삶은 불운하게도 그 시대가 알아보지 못하고 그가 죽은 다음인 후대에 평가되는 경우들이 훨씬 많았었다.

감정과 이성의 경우들 역시 시간적 차이를 지닌다. 그때그때 매순간마다 느끼는대로만 좋고 싦음의 감정을 표현하고 행동한다면 어쩌면 우리의 삶은 무법천지로 흘러갈 수도 있다. 그래서 좀더 그러한 불편을 겪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시간적으로 좀더 넓고 길게 보면서 우리의 현재 행동방식을 고양시킬 필요 역시 있는 것이다.
 
천재들은 시대를 앞서서 내다본 통찰이 깃들어 있다. 그것이 그 당시에는 영불편스럽고 싫다가도 시간이 흐르면서 냉정하게 곱씹어보면 볼수록 그것의 효과를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시간이란 놈은 그만큼이나 서로 간에 끓고 있는 모든 감정의 흥분들을 가장 효과적으로 잘 완화시켜주는 탁월한 효과제인 것이다. 나는 현재의 기독교가 앞으로 가고자 하는 길이 결국은 지금 우리가 추구하고 있는 새로운 대안 기독교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 이천 년 기독교의 역사는 분명히 바뀌게 되어 있다. 결국은 시간 문제라는 얘기인 것이다.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
 
나는 자신의 현재 감정을 남으로부터 충분히 이해받고 싶고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에게 똑같이 다른 사람들의 감정도 역시 소중하게 봐주고 이해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이때 서로의 감정이 충돌할 경우 결국은 합리적 이성에 호소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곳은 바로 그 점에서 굳이 배설적 역할로만 만족할 수 없는 점이 있다. 보다 생산적이고 발전적인 지점을 얘기하지 않는다면 그저 동아리나 잡다한 놀이터로 그칠 수밖에 없다. 이제 우리는 보다 깊고 넓게 두루두루 고루고루 얘기하면서 자신의 현재 감정과 요구들에 대해서 서로 간에 잘 표현했으면 한다.
 
보수적이고 배타적인 기독교인들은 멀리 있지 않다. 바로 우리 가까이에 있다.
그들은 저 멀리 있지 않다. 바로 내 옆에 있는 아내이고 남편이며, 자식이고 부모님이다.
그래서 그들과 겪게 되는 이러한 불편을 우리들은 후대에까지 물려주어야만 하는가?
자라나는 아이들에게까지도 보수적이고 배타적인 기독교를 물려주고 싶은 것인가?
바로 그런 점에서 현재의 이곳 연구소 역시 해야할 일들과 가야할 길은 많다고 하겠다.
여전히 함께 하고자 하는 분들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Tip)
 
기본적인 대화의 문법은 <비폭력 대화>책을 보라! (이곳 게시판에 있음)
서로 간에 감정을 상하지 않게끔 자기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는 탁월한 책이다.
그런 점에선 나 자신도 많이 부족한 편이기에 자기 감정이나 자존심 및
기분과 분위기에 따라 많이 좌우되는 분들 뿐만 아니라 기본적으로 모든 분들에게 권하는 치유의 책이다.
하지만 치열한 논리적 토론을 잘 감당할 수 있는 합리적 유형의 사람이라면
곧바로 <논술>실력을 쌓게 하는 책을 읽어보는 것이 보다 효과적이라 생각한다!
 
 
 


게시물수 1,219건 / 코멘트수 2,022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4037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7480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98028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33214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36860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35579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45181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38345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61561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52419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48255 04-22
1119 [축약본] 새로운 철학 장르를 개척하고 교육 제도를 혁신하고자 합니다. 소오강호 9029 06-30
1118 펌) 공부란 몸, 그 인격 전체를 닦는 것이다 (1) 숫돌 6184 06-21
1117 문창극 “일본의 식민지 지배는 하나님의 뜻” 망언 (2) 미선 5258 06-12
1116 대중의 눈높이에서 출발하는 새로운 진보 통합과 재편이 있어야.. 미선 4758 06-05
1115 찬란한 무지개는 비가 개인 후 모습을 드러낸다 (1) 대한인 5532 06-04
1114 4분면에서 보는 이번 세월호 참사 사건에 대한 복합적 원인들 미선 7640 05-19
1113 [펌] 몸·마음·눈으로 세월호를 겪은 8인이 말하는 ‘안전’ 미선 5810 05-15
1112 제1회 청소년 지방선거 투표 미선 5287 05-15
1111 의료민영화.영리화의 진실! (초간단 정리) 미선 17225 05-11
1110 박근혜 정부의 약속? 미선 5226 04-28
1109 불안 증폭 사회의 위험 국가.. (이번 세월호 사태를 보면서..) 미선 4997 04-22
1108 세모녀 복지촛불 집회 (동영상) 미선 4909 04-07
1107 무상의료 운동의 김종명님과 복지국가론자인 오건호님과의 대화 미선 5530 04-03
1106 깜놀~ 우리나라 무상급식 정책의 최초 제안자가 기본소득론자였다니.. 미선 5211 03-22
1105 '기본소득론' 특집 기사 [한겨레21] 2014.03.05 제1000호 미선 6516 03-05
1104 [펌] 세모녀 미선 4783 03-05
1103 [올해의 음반상] 윤영배 - 위험한 세계 미선 6756 03-01
1102 [서명] 주민등록번호를 넘어서 목적별 번호제로 바꾸자 / 신흥민 미선 5260 02-27
1101 알고리즘 사회 1: 알고리즘, 노동사회의 질서를 바꾸다 / 강정수 미선 5008 02-27
1100 [3/18저녁 7:30]“행동하는 예수” 행동하지 않는 믿음은 죽은 것이다 Artizen 5567 02-22
1099 지젝과 공산주의 그리고 사민주의에 대한 논쟁 / 홍준기 vs 이택광 미선 6733 02-12
1098 [펌] 세계에서 노인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 스웨덴 미선 6271 02-10
1097 민주적 사회주의를 위해 / Kshama Sawant 미선 5067 01-21
1096 자본 대 노동 프레임과 사민주의에 대한 강신주의 오해 미선 5541 01-10
1095 [펌] "철학 모르는 경제학자는 재주꾼과 같다", "경제학자들이 철학 가져야" 미선 5051 01-06
1094 우리는 왜 경제적 독재를 정치적 억압으로 읽지 못하는 것일까? 미선 4466 01-02
1093 화이트헤드 철학 기초 입문 강좌 (2014년 1월12일 개강) 미선 6742 12-31
1092 김근태의 몸, 한국민주투쟁사의 기록 (최상명) (1) 미선 6295 12-30
1091 [펌] 1%가 99%를 지배하는 방식 미선 5592 12-26
1090 종교인의 현실 참여 (3) 장동만 5835 12-21
1089 <민영화>, <자본화>, <시민화> 미선 5055 12-19
1088 몸학 강좌 후기. (1) Wecstasy 5523 12-14
1087 <무관심>이 아니라 <둔감>한 것~! 미선 5011 12-13
1086 팟캐스트에도 소개된 <기본소득론> 미선 5037 11-30
1085 보수 기독교와 진보 기독교 모두 이 영상을 봤으면 좋겠습니다 (2) 통전적 신… 5615 11-29
1084 안신당은 어디로 갈까?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 있다!" (3) 미선 7135 11-28
1083 토론 논쟁에선 자기 입장이 훼손당할 수 있는 가능성까지도 열어둬야.. (2) 미선 6501 11-19
1082 내가 합동측 출신으로서 한마디 해야겠다 (1) 통전적 신… 5745 11-15
1081 [펌] 한국 대통령의 부정선거 스캔들 (목수정) 미선 4830 11-07
1080 [정치심리 실험] 진보 정당에 대한 국민들의 이미지는? 미선 5163 10-30
1079 WCC 부산총회를 하루 앞두고 (1) 통전적 신… 5175 10-29
1078 [펌] "시장 만능주의 대체할 새경제학을" 영국 대학생들 뭉쳤다 (1) 미선 4781 10-29
1077 [펌] 혁신학교 토크 콘서트 미선 5026 10-20
1076 청소년들 ‘노동자는 □□다’ 물음에 “일개미, 못 배운 자들, 힘들다…” (1) 미선 5995 10-19
1075 [펌] 혹시 이곳에 삼성 스마트폰 쓰시는 분들 계신가요? 미선 4644 10-17
1074 내가 본 대한민국 보수와 진보의 공통적인 문제점 (7) 통전적 신… 5719 10-08
1073 경험이 곧 진리인가? (2) 통전적 신… 5204 10-06
1072 22조원이 버려진 충격적 리포트- [SBS스페셜] 4대강의 반격 미선 4878 10-02
1071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 시국선언문] 미선 5563 09-24
1070 민족주의 개념의 유효성과 한계 (3) 미선 5658 09-22
1069 [뉴스타파]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자백'에 대하여) 미선 4591 09-19
1068 남한 사회에서의 <진짜 진보>란... (2) 미선 4791 09-11
1067 [펌] 종교의 탄생 유적지 - 괴베클리 테페 미선 9603 09-11
1066 내가 개인적으로 '여자 목사'를 반대하는 3가지 이유 (1) 통전적 신… 6571 09-10
1065 [독립언론 뉴스타파] '국기문란' 덮은 '내란음모' 미선 4920 09-08
1064 체포동의안 찬성 후에도 남는 야당의 반성... (1) 미선 4581 09-05
1063 "당신도 '이석기'가 될 수 있다. 나도 그랬으니까" (2) 미선 5201 09-03
1062 [펌] 독립언론 뉴스타파 "국정원의 맨 얼굴", "아고라를 점령하라" 미선 4969 08-30
1061 프레임 전쟁, "이석기 통진당 생각하지마~!" 미선 4993 08-30
1060 감정과 이성 및 대화와 토론의 구분 그리고 시간.. 미선 7738 08-29
1059 목회자 때문에 많이 힘든 한국교회 (1) 통전적 신… 4869 08-28
1058 화이트헤드 강좌 후기. (1) Wecstasy 5375 08-26
1057 “시리아 정부군, 화학무기 공격 1300명 사망” 미선 4534 08-22
1056 도대체 대통령제를 언제까지? (1) 통전적 신… 5089 08-18
1055 “박 대통령 사과하라” 전국 10만 촛불의 외침 (2) 미선 5215 08-11
1054 [펌] 김기춘이 속한 박근혜의 7인회의 실체 미선 5206 08-06
1053 정말 하고 싶었던 이야기 (2) 통전적 신… 4977 07-30
1052 촘스키 vs 지젝 (1) 숫돌 4889 07-29
1051 핵심 주제가 '자살'일까요? (1) 통전적 신… 4847 07-29
1050 여러분이라면 저 같은 상황에서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2) 통전적 신… 4966 07-28
1049 소마틱스에 대해 (1) 궁금한 6721 07-27
1048 [질문]교보문고에서 파는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 e-book에 대해 (1) jeonbible 4956 07-27
1047 "남녀평등은 처음부터 말이 안되는 이야기였다" (2) 통전적 신… 5589 07-18
1046 "나는 보수일까요 진보일까요" (1) 통전적 신… 4833 07-13
1045 철학없는 사회에서 철학을 외치다 (한숭동) 미선 4753 07-08
1044 [펌] 놀라운 까마귀의 지능 미선 5823 07-01
1043 <사회민주당> 당명에 투표하다 미선 4175 06-17
1042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4037 06-16
1041 인생은 거룩한 방황이다 (1) 통전적 신… 4298 06-14
1040 학교의 진정한 의미 춘이 3985 05-26
1039 믿음의 문을 통과한 꿈(허상, 거짓) = 참 (7) 춘이 5321 05-26
1038 교회 일은 사람 관리하는 것? (1) 통전적 신… 3991 05-18
1037 (펌) "취업 안된다고, 국문과 잇단 폐지" (1) 통전적 신… 4850 05-09
1036 목회자는 지휘자가 아니라 베이스다 (1) 통전적 신… 4200 04-29
1035 몸은 포물선이다 / 정희진 미선 4648 04-27
1034 게이도 사랑하신다고, 성경에 쓰여 있네 (앤윈) 미선 4336 04-26
1033 이교에 물든 기독교? (2) 통전적 신… 5198 02-21
1032 보수 기독교 진영에서 항상 하는 이야기 (1) 통전적 신… 4593 02-09
1031 박근혜 당선자 정부출범 조각(組閣)의 차질에 대한 예언서 해설 대한인 3790 02-05
1030 눈치 밥 눈치 삶 (1) 장동만 4781 01-17
1029 '박정희 시리즈' 두번째입니다.^^ 통전적 신… 4002 01-16
1028 지금 이런 생각을 가진 국민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1) 통전적 신… 3855 01-16
1027 예배시간에 성경강해하는 것 어떻게 생각하세요? (3) 통전적 신… 4424 01-10
1026 진보정의당에 가입하다.. 미선 4193 12-28
1025 [펌] 지금 절실한 건 '사상'이다 / 이계삼 미선 4172 12-28
1024 [펌] 예수를 십자가에 두 번 못박는 우리 (이런 칼럼이 실렸었군요) 미선 4243 12-26
1023 박근혜의 당선과 문재인의 낙선을 보며..(대선 이후 정치 지형 변화 전망) (1) 미선 4120 12-20
1022 망자 (亡者) 앞에서... 장동만 4250 12-19
1021 [2012년 서울시 교육감 후보 정책비교] (1) 미선 5166 12-15
1020 박근혜와 문재인 정책 공약 비교 (4) 미선 4689 12-12
 1  2  3  4  5  6  7  8  9  10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