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4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4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28
어제 368
최대 10,145
전체 2,814,316



    제 목 : 어이~ 정선생님 오늘 포럼 좋았네요~ [간략 후기? 느낀점?]    
  글쓴이 : 사랑법 날 짜 : 07-03-30 01:46 조회(6221)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f001/488 


머 후기랄 것 까지야....  ㅋㅋㅋ
 
오늘 비오는 와중에도 세기연 포럼에 다녀왔습니다. (예수마실 교회 교인분들도 새로 보는 겸)
 
오늘 포럼은 성공회대 김민웅 교수님(목사님,언론인)의 말씀을 듣는것이었는데,
 
저에겐 마치 하나의 설교로 받아들여졌습니다.
 
정말 은혜와 감동이 넘치는 말씀들이었고,  내 가슴속 폐부 깊숙이 느껴지는 그 사랑의 진실됨이
 
내 삶을 어루만져 위로해주시는 것 같아 정말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
 
그렇지만 그 말씀이 결코 나약한 현실 도피의 위안이 아니었기에,
 
삶을 살아가는 에너지를 생성시켜주는 위로였기에 더욱 감동적이었던 것입니다.
 
무슨 부흥회 목사님처럼 소개가 됬는데, 그렇진 않구요.
 
이 땅이 , 이 나라 교회가 , 이 나라 역사가 지금 바로 치료받아야 할 이 시점에
 
우리가, 믿는 사람들이, 어떻게, 어떤 믿음으로 이 시점을 헤치고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비젼을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우스갯소리처럼  뒤풀이때도 말했지만 ,
 
정말로 성령이 이끌어 하신 말씀을 인간인 내  언어의 한계로 그 감동을 바로 전해드리지 못하여 안타깝습니다.
(녹음을 못한게 너무 아쉽도록..... )
 
자리를 마련한 세기연 정강길 선생님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아쉽게 뒤풀이 자리는 김민웅 목사님이 바쁘셔서 같이 못했는데.... 아숩군...
 
나름대로 남은 사람들끼리 늦은 배고픔을 달래며 수다 열심히 떨고 왔습니다.
 
포럼 오기 전에 마눌님이랑 전화로 약간 다퉜는데, 그게 걸려서 집에 가는 버스에 타자 마자 장문의 핸드폰 문자로  사랑표현좀 날려봤습니다.
 
옆자리 아가씨가 봤을라나...  힐끗 보니 이쁘더만.... 음냐리....
 
 
- 이 땅에 새 하늘 새 땅이 열리길 간절히 바라면서... 
 
(정선생님도 빨리 결혼되시길 기도합니다. 이건 정말 본인이 간절히 기도해야 되던데.... 경험상의 간증임)
정강길 (07-03-30 06:43)
 
네에.. 저도 김민웅 목사님 강연 참 좋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들었으면 참 좋았을텐데 라는 아쉬움도 있더군요..
다음번에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더 모시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글구 언제 기회가 되면 사랑법님의 결혼경험 간증도 좀 들려주세용~^^*



게시물수 1,219건 / 코멘트수 2,02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3282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6719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96678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32324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36033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34800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43977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37477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59995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50986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47038 04-22
219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37477 05-30
218 다비아 운영자측의 공개 해명 및 사과문과 세기연과 다비아에 대하여 (5) 미선이 8967 05-30
217 연옥교리에 대한 대강의 설명과 한 카톨릭인의 견해 (3) 올리브나무 9711 05-30
216 한 마디! (10) 리옌화 5999 05-29
215 가입인사 (1) voltaire 4585 05-29
214 죄송하지만 세기연에서 다비아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만큼은 금해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4665 05-29
213 다비아 운영자측에 명백한 사과와 해명을 요구합니다. 미선이 6584 05-29
212 인문학적 성서 읽기의 허망함 (다비아 A to Z) (2) ZARD 6646 05-29
211 인문학적 성서읽기의 허망함 1 (12) ZARD 5258 05-29
210 정용섭 목사님측 다비아의 일방적 조치 사태 보고와 다비아 운영방침에 대하여 (3) 미선이 8214 05-28
209 의미를 생각하며 시청각도 헤아려봐요 한글교사 4882 05-24
208 故권정생 "인세 북녘 어린이 위해 써달라"(종합) (1) 미선이 6385 05-19
207 [펌] 기독교 유감.. 미선이 7225 05-19
206 [펌] 남의 침묵 미선이 4571 05-19
205 확 바뀜이 새롭고 생소하기도 합니다 한글교사 4901 05-17
204 세기연 운동도 또다른 아전인수식 기독교를 만들지 않을까요? (1) 통전적 신… 6088 05-15
203 자연신경 미선이 5018 05-14
202 유익한 볼거리라 여기며 띄웁니다 (1) 한글교사 6097 05-12
201 [5/17 저녁7:30] 이찬수(전 강남대 교수) - 시대의 눈으로 바라본 기독교 Artizen 4869 05-09
200 남녀차이와 남녀차별은 같은 개념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2) 통전적 신… 5543 05-08
199 신학아카데미 탈/향- 월요성서학당 안내(5.14~7.16) 제3시대 5049 05-08
198 대전 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 소식지 '꿈땅' (1) 살림이 5134 05-06
197 비만인 사람들을 위한 건강 이야기 (1) 한글교사 5262 05-06
196 익숙하고 싶지요 한글교사 4812 05-02
195 [바이블 스터디] 산수공부 미선이 5658 04-29
194 성경태워정신평화님의 실명과 주민번호 도용의 회원가입 문제건 및 남긴 글 (3) 관리자 9529 04-29
193 단어에 깊은 뜻을 생각해 보아요 한글교사 6279 04-28
192 [5/2 저녁7:30] 2차 영상나눔마당 - 폼포코너구리대작전(무료관람) 많이 오세요! Artizen 4978 04-27
191 엽기 부패경찰박성동,비리고발했다고 10년스토킹합니다 sonne66s@y… 5157 04-21
190 성경공부 교재 추천요망 (3) 야수샘 9782 04-19
189 내향성 성격인에게 읽혀져야 할 내용 (1) 한글교사 5359 04-19
188 [만행] 현각 스님께 드리는 열두 번째 편지 이나경 5800 04-18
187 정강길 선생님 안녕하세요.. (2) 도다리 6800 04-18
186 '의'는 때에 따라 '이, 에'로 발음되기도 한다지요? 한글교사 5188 04-14
185 [펌] 헌금강요 등…종교자유 짓밟는 종교재단 中·高 미선이 5601 04-12
184 [만행] 현각 스님께 드리는 열한 번째 편지 이나경 4808 04-12
183 [4.18] 주덕한(전국백수연대 대표)강연회 - 이땅에서 백수로 살아가기 Artizen 5200 04-10
182 두 입술소리가 우로 바뀌는 변화에 말들 제시합니다 한글교사 5357 04-06
181 한미 FTA (1) 게으름뱅이 5429 04-02
180 '과' 글이 [꽈]로 소리될 때 느낌 한글교사 5575 03-30
179 어이~ 정선생님 오늘 포럼 좋았네요~ [간략 후기? 느낀점?] (1) 사랑법 6222 03-30
178 [펌] '예수천당 불신지옥'? 그런 교회 가지 마라 (김태형) 미선이 6509 03-28
177 [4. 4] 1차 영상나눔마당 - MNC 환경 다큐 "빙하" (무료관람) Artizen 5143 03-28
176 한국교회, 대형교회일수록 예수는 없다! 정강길 8262 03-25
175 역시 그대도 ..... 허필기 4946 03-23
174 폭력과 비폭력에 관하여 (김규항) (2) 미선이 6974 03-23
173 기독교인을 위한 웃음치료 특강 자유인 4988 03-23
172 옆이란 낱말도 'ㅍ'과 'ㅁ, ㅂ'을 함께 알면 좋겠죠? 한글교사 6644 03-14
171 파티마의 예언 kpoidml 6956 03-11
170 [진보 논쟁] '같으면서 다른' 조희연-손호철-임종인-김민웅의 진보전략 미선이 5750 03-07
169 [펌] ‘성서 논쟁’ 도올, 은혜공동체교회서 초빙설교 정강길 7882 03-06
168 2007 신학아카데미 탈/향- 월요성서학당 안내 제3시대 5638 03-01
167 앞에 ㅍ받침은 발음 바뀜에 ㅁ, ㅂ, ㅃ을 생각해야죠? 한글교사 6711 03-01
166 도킨스 인터뷰(펌) 창훈 6338 02-28
165 [펌] 파란만장한 역사를 떠올리게 하는 뉴스-'팔순 할머니의 황혼 이혼' 미선이 4979 02-25
164 혐오종교와 안티 창훈 5008 02-24
163 꼬+ㅊ=꽃 글자에 이어진 말들에 발음특징 5개 한글교사 6678 02-24
162 [펌] 국민 90% 원해도 한나라당은 '반대' 미선이 4615 02-24
161 이부분만 조율된다면(정강길님) (17) 창훈 7654 02-23
160 빅뱅(빅노이즈) 창훈 4831 02-23
159 정강길님의 답변을 구합니다(창훈=종교병원) (4) 창훈 7281 02-23
158 예수님 제발 부패경찰박성동 해꼬지를 멈추게해주세요 sonne66s@y… 5613 02-23
157 진실/신들의수학(대안)/종교의합리성/단회적윤회 (4) 창훈 6617 02-22
156 [3.15 저녁 7:30] 임영신 - 평화는 나의 여행(12차 문화나눔마당) Artizen 5068 02-17
155 [펌] 도올 “구약 믿는 것 성황당 믿는 것과 다름없어” 관리자 6091 02-16
154 백 단위 숫자 표기의 재미 있는 발음 현상 한글교사 5963 02-10
153 일상적 삶의 변혁을 위한 신앙 운동 중 하나로서의 채식 (1) 정강길 9476 02-07
152 책을 싸게 살 수 있는 곳~ 미선이 5766 02-04
151 게시판 글쓰기는 회원로그인 하셔서 쓰시길 부탁드립니다.. 관리자 5055 02-03
150 죄송합니다.. 정강길 5113 02-02
149 정강길 목사님 (1) 은혜 7693 01-31
148 재림 (1) 정강길 4984 01-30
147 ㅂ받침단어변화 1)그대로 2)힘줌소리 3)울림소리 4)뒤로 옮김 5)결합에 센소리 한글교사 7253 01-29
146 논쟁시 생각과 감정을 섞지 않고 구분해서 받아들이기 미선이 5190 01-28
145 [만행] 현각 스님께 드리는 열 번째 편지 (1) 이나경 5423 01-25
144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경배와찬양과정 모집 (2007학년도 전기) ANM 6147 01-24
143 인혁당 사건 32년만에 무죄 선고-"무죄... 무죄... 무죄..." 이들의 억울한 희생은 어찌하나 관리자 5971 01-23
142 [인권연대 48차 수요대화모임] ‘개헌’을 생각한다. - 전북대 법대 송기춘 교수 인권실천시… 5008 01-23
141 [펌] 설거지는 자기가 직접 하자 (1) 미선이 6927 01-22
140 예수님의 간절한 마지막 중보기도 (요17:20-26) 박종렬 5399 01-20
139 눈에 보이는 두 입술소리 단어에 익숙하기 한글교사 5451 01-20
138 부패경찰 박성동해꼬지로 고통받고 있어요.도와주세요 . sonne66s@y… 6504 01-20
137 온 세상에 평화를 가져다주는 가장 위대한 동성애, "우리 사랑하게 해주세요~~~" (1) 미선이 5194 01-19
136 [오마이뉴스 1.17] 노숙인이 위험한 정신질환자라고요? Artizen 5068 01-17
135 비기독교인이 드리는 푸념 (1) 이상준 7066 01-14
134 "주여 제가 빨갱이 목사입니까?“ (한겨레21) 미선이 6427 01-14
133 [펌] 사탄의 작품 "사도신경" 미선이 7086 01-11
132 [만행] 현각 스님께 드리는 아홉 번째 편지 이나경 4792 01-09
131 목회현장을 찾아서 _하늘씨앗교회 한성수 목사 정강길 8026 01-07
130 [펌] 2007년 새해부터 달라지는 것들… 알아두면 편해요 관리자 4793 01-03
129 [펌] 기존 기독교를 풍자한 안티기독교의 카툰들 관리자 9754 01-02
128 [만행] 현각 스님께 드리는 여덟 번째 편지. (2) 이나경 5406 12-28
127 사탄의 거짓말의 ..의미 진리탐구 5006 12-27
126 도대체 유식 불교가 뭘까? (11) 한성영 8481 12-26
125 [소리] 개신교 사립학교는 교회의 이중대인가? 정강길 5532 12-24
124 [펌] 세계 역학의 새로운 구도, 남미 통합의 움직임 정강길 5176 12-23
123 [기사] 종교 강요는 교사로서도 고통 정강길 5286 12-20
122 "학생에게 특정 종교를 강요해야만 하는 교사도 고통스럽다." 미선이 5092 12-18
121 전문상담사 과정[추가모집] 상담교육원 4309 12-18
120 염치없습니다. (1) 거북이 4835 12-16
   11  12  1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