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67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67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966
어제 1,164
최대 10,145
전체 2,535,933



    제 목 : 인도에서 떠오르는 '달리트 신학'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9-04-21 02:46 조회(7744)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1/106 




 
인도에서 떠오르는 '달리트 신학'
 
 

1970년대 후반 한국에서 민중신학이 나왔던 것과 흡사하게, 요즘 인도에서는 '달리트신학'이 떠오르고 있다.

달리트는 인도의 계급사회에서 가장 하위계층인 불가촉천민으로, 그 뜻은 '압제받는 사람들'이다. 인도에서 1억명을 웃돌고 있으며, 3천5백년 동안 '불결하고 오염된 존재' 정도의 취급을 받아왔다.

달리트신학은 하나님이 달리트들의 해방을 위해 함께 일하고 계신다는 것에 기반했으며, 인도교회 사이에서 대두되고 있다. 달리트신학은 현지에서 '달리트들의 잃어버린 권위와 인권을 찾는 새로운 운동'으로 인정받고 있고, 인도교회 한 지도자는 “이 신학은 달리트들의 잃어버렸던 인간으로서의 자존심을 되찾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달리트신학과 더불어 떠오르고 있는 것이 '달리트 판차야트 무브먼트'(Dalit Panchayat Movement; yat=assembly, panch=of five)다. 이 운동의 특징은 달리트들의 과거 희생이 아닌, 숨겨진 잠재력에 포커스를 맞춘 것이다.

달리트 운동가인 Jyothi Raj 박사는 “희생자의식에 먼저 접근하고 극복방법을 후에 찾는 것은 해결이 될 수 없고, 오히려 열등의식을 키울 수 있다”며 지금까지 한번도 표출된 적인 없는 달리트들의 잠재 가능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그는 이러한 운동이 인도의 현재 역사기록 방식을 바꿀 수도 있다며 “달리트들은 역사적으로 희생당해 왔지만, 역사기록에 있어서도 희생자”라고 말했다.

'달리트 판차야트 무브먼트'에 속한 달리트들은 압제적인 카스트사회에 도전한다. 예를 들어 달리트들은 전통적으로 상위계급 사람들의 죽은 동물을 운반해왔는데, 이 운동에서 교육받은 사람들은 ‘우리는 당신의 죽은 동물과 상관이 없다. 당신이 그것을 옮기고 땅에 묻지 않는다면 우리도 그럴 수 있다’고 말한다.

이들은 협상하는 법도 배운다. 전통적으로 달리트들은 무덤을 팠지만 교육받은 이들은 ‘무덤을 파려면 2천루피를 내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의 일을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한다.

달리트 판차야트 무브먼트는 인도의 Kartanaka's Tumkur 구역에서 시작됐는데, 10명의 리더들로 이뤄져있고 여기엔 연장자, 젊은이, 여성이 포함되어 있다. 10명 중 5명은 반드시 여자로 구성되어야 한다. 이들은 이 운동을 매우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요즘은 정부에 살 곳을 달라고 요구하기도 한다. 그들 중 90%는 땅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2009-04-17 07:24] 이서진 기자 theworld@theveritas.co.kr 
 
http://www.theveritas.co.kr/contents/article/sub.html?no=2465
 
 
 


게시물수 62건 / 코멘트수 5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2006 증보판) 출간~!! (2) 관리자 117886 10-25
'한국 민중신학에 왜 하필 서구의 화이트헤드 사상인가'에 대한 대답 정강길 7993 08-08
[펌]에큐에 올라온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서평 (1) 관리자 9571 07-10
● 서구신학 / 기존 민중신학 / <새로운 민중신학> 비교이해(필독) 정강길 9445 04-29
62 미투운동과 관련하여 민중신학에서 보는 죄와 한의 의미 미선 712 03-05
61 민중신학 대부의 아내, 박영숙 선생 별세 관리자 6329 05-21
60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민중신학은 지금도 유효” 관리자 6263 04-25
59 사회학자 피터 버거의 기독교 해방주의와 민중신학 비판 (1) 미선 8313 01-27
58 홍인식 목사 “해방신학은 행진 중” 관리자 7867 12-08
57 민중신학과 강원돈의 신학 미선이 8156 08-07
56 “민중신학, 상황신학으로 규정할 수 없어” (1) 관리자 10501 01-01
55 민중을 팔아 장사하는 민중신학자들 미선이 7485 05-11
54 [출간소식] 김명수,『큐복음서의 민중신학』(도올 김용옥 서문 | 통나무) 미선이 7747 07-07
53 故 강희남 목사의 유서…'파장' 예고 미선이 7949 06-07
52 [출간소식] 권진관 『성령과 민중』(동연) (1) 미선이 8049 05-12
51 인도에서 떠오르는 '달리트 신학' 미선이 7745 04-21
50 예수는 민중이란 것에 동의하지만…민중이 예수일까? 미선이 6392 04-08
49 화이트헤드의 '현실적 존재'에 담긴 에큐메니컬 정신 미선이 6579 03-02
48 "인민신학+민중신학=통일신학" 노정선 교수, 한국민중신학회서 주장 미선이 9390 05-26
47 권진관 교수의 민중신학과 화이트헤드 철학 이해에 대한 비평 (1) 정강길 9304 04-20
46 새로운 민중신학의 이름, <살림신학> (3) 정강길 8606 01-20
45 죽재 서남동 목사 기념사업회 및 학술제를 다녀와서.. (1) 정강길 10296 10-16
44 부르조아의 하나님 : 낙타와 바늘귀, 자본주의, 제국주의 (2) 리옌화 9109 07-14
43 [펌] 깨달음의 사회화 (박재순) 정강길 9372 04-09
42 "손해보고 살자" (광주 연합예배) (6) 정강길 9852 09-11
41 "가장 잘 먹고 잘 살 수 있는 나라, 하나님 나라" 정강길 8013 04-01
40 “예수는 민중이고 민중은 예수다”에 대한 엄밀한 고찰 정강길 8757 03-09
39 학문은 쉬워야 함에도 요구되는 '불가피한 아카데믹함'이란? 관리자 14853 02-22
38 혀짤리고 귀먹고 화상당한 우리의 늙으신 하나님을 아시나요? (최형묵) 정강길 9965 02-01
37 사람다운 사람이 그리운 사람, 송기득 교수 (정용섭) 정강길 9860 01-30
36 이론과 실천의 함수관계 (* 신학과 삶의 관계) 정강길 8487 12-16
35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후기 (2) 해조 8818 12-11
34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에 대한 몇 가지 질문과 답변 (1) 정강길 8418 12-01
33 한국 기독교 신학의 전개과정과 새로운 전환의 신학 정강길 6924 11-14
32 정강길의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을 읽고 나서 (Dong-Sik Park) (2) 관리자 9977 10-27
31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2006 증보판) 출간~!! (2) 관리자 117886 10-25
30 <백두근본주의>에 대한 고찰 정강길 8159 10-25
29 지구화 시대의 민중신학을 위하여~!! 정강길 8252 10-18
28 한국 민중신학자 대회를 다녀와서.. 정강길 7606 09-21
27 일반인과 자각인의 욕구와 영성 (7) 정강길 7900 09-02
26 [펌] 내 신앙의 근본을 뒤흔든 그 말, 민중신학 (정병진) 정강길 7764 09-02
25 책을 읽고.. (김광현) 관리자 7145 09-02
24    이하 광현님과 토론글 모음.. 관리자 7878 09-02
23 민중신학의 새로운 패러다임 : 과정철학적 관점에서 (장왕식 교수) 관리자 8449 09-02
22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5) - '영성수련'의 최고 극치,〈만무〉滿無,full naught ③ 정강길 8323 08-14
21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4) - '영성수련'의 최고 극치,〈만무〉滿無,full naught ② 정강길 7659 08-14
20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3) - '영성수련'의 최고 극치, <만무>滿無 full naug… 정강길 8358 08-14
19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2) - '영성수련'이란 <공부>工夫, Kung-Fu를 말한다! 정강길 8516 08-14
18 새로운 민중신학의 영성론 (1) - 도대체 <영성>이란 무엇인가? 정강길 13558 08-14
17 '한국 민중신학에 왜 하필 서구의 화이트헤드 사상인가'에 대한 대답 정강길 7993 08-08
16 [펌]에큐에 올라온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서평 (1) 관리자 9571 07-10
15 『화이트헤드와 새로운 민중신학』(한국기독교연구소, 2004) 정강길 7564 07-10
14 민중신학과 철학(형이상학)에 대한 문제 정강길 8113 06-17
13 '민중신학연구소' 진영과의 민중론 논쟁글 모음 정강길 8168 05-20
12 ‘다른 관심ㆍ다른 이론적 틀’ 로 논의 "현재 민중신학이 처한 상황과 문제점" (1) 구굿닷컴 8459 05-06
11 [쟁점] 비평 - 맑스주의와 유물론 그리고 기독교 (11) 정강길 9461 05-06
10 새로운 민중신학에서 <민중> 개념에 대한 질문과 답변 (1) 정강길 7807 05-06
9 기존 민중신학이 안티를 걸었던 <서구신학>에 대한 의미 정강길 7973 05-01
8 서남동 신학, 어떻게 볼 것인가 정강길 9800 04-30
7 ● 서구신학 / 기존 민중신학 / <새로운 민중신학> 비교이해(필독) 정강길 9445 04-29
6 서남동, 화이트헤드를 만나다.. (5) 정강길 8945 04-28
5 민중사건 그리고 계시를 어떻게 볼 것인가.. 정강길 8066 04-28
4 화이트헤드에 기반한 사회학과 한국의 민중신학에 대하여.. 정강길 8344 04-28
3 민중신학이여.. 제발! 제발! 제발! 미선이 8602 04-28
2 [탈/향 강좌]민중신학 vs. 민중신학, 성서를 읽는 천 개의 눈 (1) 정나진 15680 04-27
1 21세기에도 민중신학은 여전히 표류할 것인가..!! 미선이 17929 04-2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