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3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3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문서자료실
이미지자료실
동영상자료실
추천사이트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17
어제 517
최대 10,145
전체 2,654,666



    제 목 : 기독교 사상사를 결정지은 니케아 회의, 그것이 알고 싶다! (강추)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6-05-31 09:57 조회(13230)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g001/11 


기독교 사상사를 결정지은 니케아 회의, 그것이 알고 싶다!
 
  
 
대립의 배경이었던 알렉산드리아
 
애초 논쟁과 대립은 알렉산드리아에서 일어난 것이었다. 당시 알렉산드리아는 오래 전부터 새로운 신학이 출현하고 또한 토론이 붙는 하나의 온상, 즉 탁월한 기독교 사상사들이 유태교나 기독교적 전거와 더불어 그리스 철학에 뿌리를 둔 방법론을 사용하여 그들의 신앙을 변호하고 해명했던 곳이었다. 
 
한 세기 전, 동시대 최고의 신학자였던 알렉산드리아의 오리게네스는 아들은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영원하고 아버지와 연합하여 있으나, 그는 하나님과 분리되어 있고 하나님만 못하다고 선언하여 대단한 파장을 몰고 온 적이 있었다. 예수가 여러 면에서 하나님보다 열등하다는 ‘종속’(subordination) 개념은 동방 제국의 상당수 기독교인들에 의해 수용된 반면, 서방성직자들은 거부했다. 
 
이러한 분위기에서 나이가 지긋했던 아리우스는 알렉산드리아 주교인 알렉산더와 교리 논쟁을 하게 되었고, 이로써 대립하게 된다. 반면에 젊은 아타나시우스는 알렉산더 주교 밑에 있던 수석자였다.
 
 
왜 아리우스는 예수를 아버지와 똑같은 존재로 보질 않았는가
 
흔히 많은 사람들은 아리우스가 그리스도의 인성만 인정하고 신성을 부정한 것으로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그는 신성을 인정한다. 아리우스는 예수 그리스도를 신적인 존재라고 말한다. 심지어 <그리스도 선재설>까지도 받아들인다. 하지만 아버지와 똑같은 존재는 아니라는 것이 바로 그 결정적 차이다.
 
그러한 주장의 배경에는 오히려 아리우스에게는 더욱 철저한 <유일신 사상> 있었다. 그가 보기에 예수도 아버지와 똑같다고 할 경우, 신이 둘이 된다고 보았던 것이다. 아리우스에게도 역시 성서적인 근거가 있었다.
 
만일 예수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하나님이면, 어떻게 선하신 창조자가 유혹을 받고, 지혜를 배우며, 덕을 키우는 일이 있을 수 있겠는가. 어떻게 그가 십자가에서 고통을 받고, 인간처럼 죽을 수 있겠는가. 예수가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마태 27장 46절)라고 울부짖을 때, 이것이 자기 자신에게 한 말은 아니라는 것이다. 또한 “그 날과 그 시각은 아무도 모른다. 하늘의 천사도 모르고,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이 아신다”(마태 24장 36절)고 했을 때 그는 단순히 겸손으로 이렇게 말한 것이 아니었다.
 
어디 그 뿐인가. 예수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나는 아무것도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다. 나는 아버지께서 하라고 하시는 대로 심판한다. 내 심판은 올바르다. 그것은 내가 내 뜻대로 하려 하지 않고, 나를 보내신 분의 뜻대로 하려 하기 때문이다."(요한 5장 30절) 게다가 예수는 그의 제자들에게 “내 아버지는 나보다 크신 분”(요한 14장28절)이라고 했을 때, 아리우스의 입장은 바로 이 말씀 그대로를 의미했던 것이다.

이에 대해 알렉산더 주교 밑에 있던 젊은 아타나시우스 입장의 핵심은 간단하다. 구원자가 어떻게 인간으로서 인간을 구원할 수 있냐는 것이다. 구원자는 필연적으로 하나님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아리우스는 알렉산더와 그 동조자들을 ‘사벨리아누스주의’(Sabellianism) 라고 비난했다. 사벨리아누스주의는 하나님과 예수가 나누어지지 않는 동일한 실체의  단순히 서로 다른 측면들(혹은 이름들)이라고 주장한 이단이었다.
 
 
당시 각 주교회의의 입장들
 
아리우스의 주장을 반대했던 알렉산더 주교는 이집트의 주교들을 불러들여 알렉산드리아 회의(318)를 소집하여 그 자신의 입장을 관철시킨다. 다소 아리우스의 입장을 지지한 사람도 있었지만 결국은 권력을 잡은 알렉산더 주교의 영향을 무시할 순 없었다. 318년의 일이다. 이로써 아리우스 논쟁이 종식되는 듯 했다. 하지만 실은 오리게네스의 영향을 입은 자들은 여전히 많았기에 이 문제는 단시일에 끝나질 않았었다.
 
즉, 당시 제국의 수도였던 니코메디아의 유세비우스는 아리우스를 지지하였던 것이다. 유세비우스는 당시 그리스어권 교회의 최고 지도자로서 존경받던 자였다. 그 역시 비트니아의 주교들을 소집하여 니코메디아 회의(319/320)서는 아리우스의 견해를 채택하였다. 그리고 알렉산더 주교에게는 아리우스를 받아들일 것을 편지하였다. 319-320년의 일이다. 또한 321년 혹은 322년에 있었던 캐사리아 회의(321/322) 역시 아리우스에게 정통성을 부여했다. 캐사리아의 유세비우스를 비롯하여 오리게네스 신학을 따르던 자들은 아리우스를 지지하였던 것이다.
 
 
이 문제를 위해 파견된 호시우스와 황제에게 전한 두 주님설
 
따라서 당시 콘스탄티누스 황제로부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파견된 특사는 코르도바의 호시우스였다. 호시우스는 황제의 기독교 자문역을 담당한 자였지만, 단순한 자문 정도의 역할이 아니라 변덕스러운 통치자의 성질을 때때로 누그러뜨릴 수 있는 제국 내의 몇 안되는 신임자 중의 한 사람이었다.
 
호시우스가 직접 이 문제를 알아보자, 그가 판단하기에 이러한 상황이 단순한 문제가 아님을 알게 되었다. 그러다가 결국 그는 알렉산드리아의 알렉산더 주교의 입장을 취하게 된다. 곧 아타나시우스의 입장이다. 그는 이 문제를 속히 해결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점을 황제에 알렸고 황제는 그를 신임했다.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본래 정치적 통일에 관심이 많았지 교리적 논쟁에는 당연히 관심을 두지 않았다는 점은 당시 역사를 조금만 깊게 보았다면 누구나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한 그가 나중에는 자신의 별장인 니케아를 빌려주면서까지 이 문제에 깊숙히 관여한 이유가 있다. 물론 가장 기본적인 이유는 그 같은 교리적 논쟁이 그 자신의 정치적 통일에 지대한 영향이 되고 있음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콘스탄티누스 황제는 겉으로 보기에는 매우 중립적인 위치에 있었던 것처럼 보이지만 실은 그렇지 않았다. 물론 교리적 논쟁에 관심이 없었던 초기에는 아타나시우스파든 아리우스파든 한쪽으로 통일이 되기만 하면 그뿐이었다. 콘스탄티누스에게는 로마의 통일이 가장 우선적이었다. 그러한 그가 아타나시우스의 입장으로 기울게 된 결정적인 원인은 호시우스의 <두 주님설>이었는데, 이 점에선 호시우스의 기지가 빛나는 대목이기도 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하나님은 이 세계에 두 주인을 내려보내서 섬기도록 했는데, 그 첫 번째가 정치적 왕국의 주인이고 다른 하나는 교회 왕국의 주인이라는 것이다. 이때 전자가 현재 로마의 황제라면, 교회 왕국의 주인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인데, 이 예수 그리스도가 지금 현재 신과 같은 동일 존재냐 아니면 신에 가까운 인간이냐 라는 논쟁으로 있다는 것이다.
 
호시우스의 이 얘기는 어느 쪽으로 결판나든 한 쪽으로 통일되는 것에만 관심있었던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귀를 번쩍 뜨이게 할 만한 얘기였다. 즉, 호시우스가 황제에게 전한 이 얘기에는 황제가 볼 때 매우 관심할 만한하고 탁월하게 여길만한 메시지를 함축하고 있었던 것이다.
 
콘스탄티누스는 만일 교회왕국의 주인인 예수 그리스도과 신과 동일한 존재가 된다는 것은 다른 한 쪽의 정치왕국의 주인인 현재의 황제 자신에게도 너무나 중요한 의미가 된다는 점을 파악했던 것이다. 따라서 이 문제는 이제 콘스탄티누스 황제 자신에게도 단순한 문제로서 다가오지 않게 되었다. 황제는 애초 자신의 관심사였던 질서와 통일, 안정성의 유지를 결국 이러한 방향으로 굳히게 되었던 것이다.

 
니케아 회의 개최 (325년)
 
그래서 콘스탄티누스는 400여 명의 주교들에게 초청장을 보냈는데, 본래 아나톨리안 고원지대의 안키라로 가고 있던 당시의 주교들을 호시우스의 그 같은 얘기로 인해 별안간 수정하여 장소를 니케아로 변경하였던 것이다. 황제는 그 중간에 일일이 전부 메신저들을 보내어 니케아로 다시 불러들이게 할 만큼 열성적이었다.
 
니케아는 황제 자신의 화려하고 안락하게 지어놓은 어마어마한 별장이었다. 아마도 로마 황제 역사상 전에 없던 융슝한 대접들을 주교들에게 받게 한 것이다. 혹자는 이를 마치 하늘나라에 와 있는 것처럼 비유했을 정도이니. 이 니케아 회의의 사회자가 바로 아타나시우스 입장에 서 있는 코르도바의 호시우스였다.
 
물론 황제가 마음만 먹는다면, 니케아에서 일어날 일의 변화과정에 강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고, 어쩌면 심지어 명령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 그로서는 빨리 결론을 매듭짓길 바랬을 것이다. 그러나 이 논쟁과 대립의 뿌리와 함의가 자신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복잡하고 깊다는 것을 알기에 함부로 이 논쟁에 개입했다가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 역시 그는 파악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논쟁은 어찌되었든 알렉산더와 반아리우스파에게 유리하게 끝내야하는 한다는 점에서 그는 호시우스에 동의했다. 문제는 어떻게 주교들이 이곳에 도착하기 전의 분열 상태보다 훨씬 나아진 상태로 니케아를 떠날 수 있게 이 과제를 달성하느냐 하는 것이었다.
 
해결의 관건을 쥔 것 중 일부는 시간이었다. 수적으로는 강세인데다 그 감정의 골이 깊은 유세비우스파를 고려할 때, 문든 참석자들이 아리우스를 반대하고 아타나시우스쪽으로 일치 단계에 이르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했다. 그리하여 황제는 그 해 여름의 대부분을 니케아에서 보낼 준비가 되어 있도록 했었다. 주교들과 수행원들은 5월초에 도착하기 시작했다. 토론은 6월 초 시작되었으며 7월 말에 끝났었다. 한 회의를 이렇게 장장 2-3개월을 한 것이다. 그것은 같은 입장에 있는 자들끼리 서로 용의주도하게 전략을 짜가면서 회의를 진행하기에는 충분하고도 남음이 있는 시간이었다.

 
니케아 회의에서 채택된 성서 밖의 용어, homo-ousios 동일본질
 
니케아 회의의 결정적인 지점은 결국 유세비우스가 황제가 제안하기도 했던 동일 본질이라는 개념을 받아들인 데 있었다. 니케아 회의에서 애초 유세비우스 신조는 사실 알렉산더-아타나시우스나 아리우스 입장에서 볼 때 양측 모두 받아들일 만한 것이었다. 그러나 호시우스를 비롯하여 알렉산더-아타나시우스의 입장에선 좀더 아리우스를 압박할 수 있고, 보다 분명하게 명시할 수 있는 표현들을 고안해내고자 했었는데, 그것이 바로 동일본질(동일본성)이라고 번역되는 homo-ousios 였다.
 
그런데 이  homo-ousios는 성서 어디에도 없는 그리스 철학 용어다. 그렇기에 유세비우스는 이 개념을 즉각적으로 받아들이진 않았었다. ousia는 통상 ‘본질’ 혹은 ‘본성’으로 번역되며, homo는 ‘똑같다’는 의미이다. 그리스어에서 ousia라는 단어만큼 다의적이고 복잡한 의미를 가진 단어는 거의 없다. 그리하여 homo-ousios는 동일 ‘본질’(essence)을 의미할 수도 있었으나, 또한 동일 본성(substance), 동일 실체(reality), 동일 존재(being), 동일 양태(type)을 의미할 수도 있었다. 플라토니안 철학자 포르피리우스는 인간과 동물의 영혼은  homo-ousios(동일한 보편적 양태)라고 기록한 바 있다. 만약 이것이 니케아서 사용된 그 단어의 의미였다면 아리우스파 중에 이를 거부할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아리우스파는 하나님과 예수가 모두, 서로 다른 방식이긴 하지만, 신적인 존재라는 데에는 동의하기 때문이다. 여하튼 아리우스파에 중요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였던 유세비우스가 이 개념을 받아들였던 것이다. 그리하여 니케아 신조는 예수 그리스도를 이렇게 묘사했다.
 
"하나님의 아들, 아버리로부터 출생한, 유일하게 출생한, 즉 아버지의 ousia(본성)으로부터 온, 빛으로부터의 빛, 참 하나님으로부터의 참 하나님, 만들어지지 않고 출생한, 아버지와의  homo-ousios, 그로부터 만물이 존재하게 된 분"
 
물론 homo-ousios가 아리우스파를 불쾌하게 만들었음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사실 이 개념은 심지어 아타나시우스조차도 그 회의가 끝나고 20년 동안은 그의 저서에서 이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현명하지 못한 것으로 생각했을 정도였다. 예수와 하나님이 동일한 hypostasis(개체), 혹은 본성을 갖는다고 말하는 것은 사벨리아누스주의(Sabellianism)의 냄새가 났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니케아 회의의 입장 확정
 
그럼에도 호시우스는 그렇게 채택된 문건을 가지고 대다수의 주교들에게 끝까지 서명을 받도록 하였다. 서명을 하지 않은 주교는 아리우스에게 헌신적이었던 리비아의 지지자 두 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서명하였다. 물론 둘은 유배를 가게 된다. 그 리비아의 주교들은 회의장에서 나오던 중 니코메디아의 유세비우스 앞에 멈추어 황제의 뜻에 굴복한 그를 심하게 비난하기도 했다고 한다.
 
어찌되었든 콘스탄티누스의 압력이 암묵적으로 작동되고 있었다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아리우스파에게 내려진 유배형은 콘스탄티누스를 반대한 결과가 어떠한 것이었는지를 보여주었다. 캐시리아의 유세비우스는 자신이 서명한 것에 대해 나중에 해명을 할 정도였다. 그는 회중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homo-ousios가 예수가 하나님의 본질을 공유했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특별한 피조물이라고 얘기하였었다.
 
또한 니코메디아의 유세비우스는 그 자신의 편지에서, 자신은 니케아 신조의 내용에 긍정하기는 했지만, 아리우스의 가르침에 대한 오해에 기인한 저주는 거부한다고 했었는데, 그 편지 때문인지 그는 니케아 회의가 다 끝나고 3개월이 지난 뒤 그를 니케아의 테오그니스와 함께 유배를 당하기도 했었다. 

 
니케아 회의 이후
 
주교들이 니케아를 떠나기 전 콘스탄티누스 황제는 누구도 쉽게 잊지 못할 연회를 베풀어주었다. 325년 7월25일에 열린 이 축제는 황제의 아우구스투스 즉위20주년을 축하하는 자리였다. 그리하여 즉위 20주년과 대회의의 종결을 동시에 축하하기 위해 주교들을 초대했던 것이다.
 
물론 황제는 니케아 회의에 참석한 주교들이 함께 내린 결정은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이라고 확실히 믿고 있었다. 콘스탄티누스는 니케아 회의에서 대립을 해결하려는 평화를 만드는 사람의 모습으로 등장했었다. 확실히 그는 통일된 안정을 원하고 있었다. 하지만 콘스탄티누스가 아리우스를 유배 보내는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그가 생각한 신학적 일치를 강행하려 한 그의 결심은, 결국 종교 논쟁에서의 승리자는 이제 그의 적들을 무찌르기 위해 로마제국의 힘을 사용할 수도 있다는 것을 함축하는 것이었다.
 
아리우스 진영이 추방됨에 따라, 혹자는 논쟁이 사실상 끝났다고 볼 지 모른다. 그러나 3년이 지나지 않아 반아리우스파의 격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콘스탄티누스는 아리우스, 유세비우스를 비롯한 그의 동료 유배자들을 다시 교회로 맞아들였다. 유세비우스는 다시 아타나시우스에게 아리우스를 그 도시의 교회에서도 받아들이도록 요구했다. 그 후 10년이 지나, 아타나시우스 주교는 유배를 가고, 아리우스주의는 동방 제국의 지배적인 신학이 되어가기도 했던 것이다. 그만큼 이 대립과 논쟁은 적어도 50년 동안을 오래갔었다. 그것은 애초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생각한 효과와는 정반대의 효과이기도 했었다.
 
 
니케아 보다 더 큰 회의였던 리미니-셀루키아 회의
 
니케아 회의를 세계적인 회의로 알지만 그렇지는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니케아 회의는 흔히 카톨릭 교회의 첫 번째 세계적인 회의로 간주되었다. 하지만 그 후 몇몇 회의들은 니케아보다 규모가 더 큰 전체 교회를 대표할만한 것들이었다. 그 중 하나는 리미니-셀루키아(Rimini-Seleucia, 359) 합동회의였는데, 그 규모는 니케아 회의의 두 배나 되는 500명 이상의 주교들이 동방과 서방 양쪽으로부터 참석했다. 그러나 그 회의 결과물은 아리우스 신조의 채택이었기에 결국 “세계적인 공회의”라는 꼬리표가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실제로는 공식적인 교회 역사에서 사라졌다. 분명히 말하지만, 니케아 회의가 교회 역사에서 사라지지 않은 것은 주로 이 회의가 니케아 신조를 채택한 결과 때문이었다.
 
 
콘스탄티노폴리스 회의 (381년)와 종교적 폭력
 
또 하나, 오늘날 기독인들 사이에 회자되고 있는 신조는, 주로 니케아 신조에 기초하기는 했지만, 더 정확하게 말하면 381년 콘스탄티노폴리스 회의에서 채택한 신조의 수정본이다. 물론 그 수정은 근소한 것이며 전반적으로는 니케아 신조와 동일한 것이다. 아리우스파와의 논쟁은 니케아 회의로 끝나질 않았고 그때까지 계속 이어져 왔었다.

그렇지만 당시 황제였던 테오도시우스는 친니케아파였고, 그는 기독교의 정통 수호자로 자처하였다. 예컨대 아리우스파 주교인 데모필루스에게 니케아 신조를 받아들이든지, 아니면 유배를 가든지 둘 중의 하나를 선택하라고 협박과 압력을 가하기도 했던 것이다. 소신을 굽히지 않은 성직자들은 도시를 떠날 수 밖에 없었고 테오도시우스는 그러한 방식으로 친니케아파 사람들을 그 자리에 앉히게 했다. 결국 381년 테오도시우스는 150명의 선택된 동방주교들을(서방은 제외) 수도로 초대하여 콘스탄티노폴리스 회의(381)에 참석하도록 하였고 아리우스파의 입장은 정죄되었다. 
 
이후 오래지 않아 아리우스파의 견해를 주장하거나 아리우스파 저술을 소유하는 행위는 사형죄에까지 해당되었다. 콘스탄티노폴리스 회의는 동방의 문제였지만, 서방에서 열렸던 381년 아튈레이아 회의 역시 아리우스파 주교들을 파문하고 면직시켰다. 적어도 로마인들 사이에서는 이제 아리우스주의가 상당히 빠른 속도로 사라져갔다.
 
테오도시우스 황제는 기독교 정통을 수호한다는 명분으로 많은 사람들을 죽인 잔인한 황제였다. 국가권력은 실제로 아리우스파를 이단으로 규정함으로써 이를 진압하는 데 효과가 있었던 것이다. 테오도시우스는 마치 로마의 크롬웰이나 나폴레옹, 혹은 스탈린처럼 역사의 무대 윙에 나타났다. 말하자면, 그는 기독교 혁명을 보수화하여 이를 더욱 강화하고, 이것을 기존의 사회적 현실에 적용하여 궁극적으로는 국가 군력구조에 통합하는 사명을 가진 전제군주적인 인물이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시작한 운동은 완전히 한바퀴를 돌게 되었다.
 
더 끔찍한 일은 이제 기독교인들이 이교도들에 대해 폭력과 살인들을 마구 저지르게 되었다는 점이다. 그 명분은 이교도들에 대한 죄값과 징벌로써 말이다. 유대교 회당을 불사르고, 신전들이 파괴되었다. 시리아, 이집트, 팔레스타인 및 북아프리카 등등 많은 종교적 폭력의 물결이 이어졌다. 사실 니케아 기독교의 승리가 울타리 밖에 있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질서를 강요하는 종교적 폭력 운동으로 이어졌다는 것은 그리 놀랄 일이 아니다. 역사상에서 종교 분쟁은 언제나 폭력과 방화 그리고 전쟁을 동반했던 것이었기에!
 
 
 
Kelly, Early Christian Creeds, 3d ed., 205-262 ; Hanon, Search, 152-207 ; Barnes, Constantine and Eusebius, 208-223 ; Philip hughes, The church in Crisis : A History of the General Councils, 325-1870 (Garden City, Ny : Doubleday [Hanover House], 1961) ; Richard E. Rubenstein, When Jesus Became God, A Harvest Book Hartcourt. Inc. 1999 참조
 
 
 
 
"서구의 철학은 플라톤 철학에 대한 일련의 각주로 이뤄져 왔었다" (A. N. Whitehead)
 
"일찍부터 니케아 신조를 비롯한 기독교 사상의 중추적인 핵심들은 플라톤적인 그리스 철학에 기반해 있다" 
 
"니케아 회의 이후의 기독교 사상사는 지금까지 니케아 회의의 각주로서 이뤄져 왔었다"
 
 
 
 
 
 


게시물수 90건 / 코멘트수 33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0 성 & 젠더 정체성은 참 많고 다양하다! 미선 1299 10-13
89 보수-진보 성서관 비교 & 정경 외경 확정 여부 미선 1846 06-27
88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미선 7355 04-08
87 Rollin McCraty, "Heart-Brain Interactions, Coherence, and Optimizing Cognitive Skills" (1) 미선 16654 12-15
86 [펌] 과학적 회의주의자가 본 한의학과 대체의학 (한정호) (1) 미선 40647 07-08
85 수운의 시천주 체험과 동학의 신관 (김경재) (1) 미선 8585 05-03
84 교회와 사회를 변혁하기 위한 신학의 변혁 (필립 클레이튼) 미선 7025 02-06
83 진화론에 대한 다섯가지 오해(Mark Isaak ) 관리자 8555 01-25
82 [펌] 이천 년 그리스도교 교회사 중요한 사건 연대 정리 관리자 7798 06-26
81 체화된 인지에 대하여, 뇌, 몸(신체), 환경은 하나라는 강한 외침 (이정모) 미선이 7877 02-03
80 안병무의 신학사상, 다석 유영모와 함석헌을 중심으로 (박재순) 관리자 6846 01-31
79 다석 유영모의 도덕경 한글본과 영역본(Legge) (3) 관리자 9101 01-31
78 연결체학(connectomics)에 관하여 미선이 9622 01-25
77 유교경전, 새천년표준사서 종합대역본 자료입니다. 관리자 6465 01-19
76 [펌] 오링테스트 및 사이비 대체의학 비판 미선이 14758 12-19
75 <몸과 문명> 느낌과 감각 없이 존재하지 않는 것 미선이 6621 12-17
74 [박노자 칼럼] 사회주의자와 종교인의 공통 소망 '목적의 왕국' (1) 노동자 6693 08-07
73 [지리산 바람] 때로는 이혼(離婚)도 / 한성수 노동자 5911 08-01
72 [프레시안] "세상 사람들이여, '사탄의 시스템'을 두려워하라!" / 김두식 (1) 노동자 6548 07-31
71 현대 과학의 발전과 함께하는 '새로운 기독교'를 모색 / 김윤성 노동자 6406 07-27
70 예수목회란 무엇이며 왜 필요한가? / 홍정수 노동자 6274 07-22
69 폴 틸리히의 종교 사회주의와 프로테스탄트 원리 노동자 6931 07-21
68 [한국민중신학회발표] 제국의 신학에 대항하는 통합적 약자해방신학 (2) 미선이 8002 05-07
67 [구약] 종교다원주의 or 토착화 신학의 정당성을 구약성서에서 발견하기 (김이곤) 미선이 6480 04-25
66 [구약] 출애굽 해방 사건의 구약신학적 의미 (김이곤) 미선이 7237 04-25
65 [펌] 리더쉽 이론 미선이 10844 03-13
64 진화론, 생명체, 그리고 연기적 삶 / 우희종 미선이 7295 01-21
63 비폭력대화 주요 구절들 미선이 6695 08-26
62 세계공황과 한국경제의 나아갈 길 (김수행) 미선이 7034 06-29
61 불교와 기독교의 역사적 대논쟁 (석오진) 미선이 8225 06-02
60 마음의 지도(맥그로이) 미선이 8112 05-22
59 관상기도를 비롯한 그리스도교의 영성수행 방법들(이건종) 미선이 7846 05-02
58 이슬람의 영적 가치관과 생활 속 수행 (이희수) 미선이 5802 05-01
57 새로운 민중신학과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정강길 6572 04-20
56 밑으로부터의 세계화/지역화와 그리스도교 교회의 대응 (김영철) 미선이 11198 04-19
55 다원사회 속에서의 기독교 (정진홍) 미선이 7264 04-17
54 영성의 평가와 측정에 대한 연구 자료들 미선이 6330 03-31
53 [자료강추!] 인도철학사 (길희성) 미선이 7172 03-02
52 기업적 세계화의 뿌리와 그 열매: 신식민주의와 지구촌의 황폐화, 세계인의 빈곤화(김정숙) (1) 미선이 7680 02-05
51 [강추!] 부자들의 성녀, 마더 데레사 (채만수) (3) 미선이 15225 04-22
50 존 캅의 그리스도 중심적 다원주의 (유정원) 정강길 8069 05-20
49 진정한 유일신론은 다원론 (김경재, 오강남) 정강길 9484 04-28
48 떼이야르 드 샤르댕의 『인간현상』을 읽고서... 정강길 10695 04-27
47 이안 바버가 보는 과학과 종교 간의 관계 유형 (김흡영) 정강길 10859 07-16
46 세계화 시대, 남미해방신학의 유산 (장윤재) 정강길 8134 01-07
45 신학을 어떻게 할 것인가? (김경재) 관리자 7369 11-12
44 竹齋의 현재적 그리스도론 (김경재) 정강길 7429 05-06
43 경험은 믿을만하며, 완전한 지식을 제공하는가 (황희숙) (1) 미선이 7461 01-07
42 새로운 형태의 기독교, '갈릴리 복음'으로 돌아가야 산다! (김경재 교수) 미선이 6902 01-06
41 혼란의 시대: 종교, 무엇을 할 것인가? (정진홍 교수) (1) 관리자 7508 12-15
40 진리란 무엇이며, 내가 믿는 것이 반드시 진리인가 (한전숙) (1) 미선이 7706 12-01
39 “복음주의, 알고 보면 기득권주의” (1) 미선이 6267 11-28
38 기존 기독교인이 동성애혐오증을 가장 크게 지녔음을 말해주는 조사자료들 미선이 6161 11-28
37 영성에 대한 원불교 교리적 고찰 (백준흠) 미선이 6348 11-21
36 '죄'와 '구원'에 대한 전통신학의 한계와 과정신학적 해석 (김희헌) 관리자 6940 11-02
35 영성과 영성수련에 대한 새로운 이해 (정강길) (3) 관리자 6861 11-02
34 21세기의 종교-새로운 영성을 위하여 (길희성) (1) 미선이 7508 10-15
33 현대 무신론에 대한 신학적 이해 (오영석) 미선이 6363 10-14
32 한국교회사에 나타난 기독교 배타주의 (이숙진) (1) 치노 8066 10-01
31 [기조강연 전문] 한국 기독교의 배타성은 어디서 오나? (길희성) (1) 관리자 7294 10-01
30 [참조] 세기연의 월례포럼 자료들은 '세기연 월례포럼' 게시판에 따로 있습니다. 관리자 5970 07-29
29 SBS'신의 길 인간의 길' <제4부 길위의 인간> 전문가 인터뷰 정리 미선이 9432 07-29
28 프레크 & 갠디, 『예수는 신화다』(국역판 전문) (4) 미선이 9502 07-20
27 다양한 역사적 예수 연구 학자들의 SBS취재 인터뷰 내용 미선이 7769 07-06
26 제국의 폭력에 맞서는 해방을 위한 신학 - 김민웅 마루치 7355 05-21
25 [펌] 탈신조적 그리스도교에 대한 꿈 (1) 고돈 린치 7417 02-27
24 역사적 예수 제3탐구의 딜레마와 그 해결책 (김덕기) 정강길 7366 02-21
23 희랍 동성애의 특성과 사회적 역할 마루치 6829 02-15
22 몰입 (나에 대한 최고의 순간이자 그것 자체가 행복인 순간) 관리자 7820 09-12
21 예수 교회 예배 주보 표지를 장식할 '예수 이후의 예수들' 관리자 7843 08-03
20 하나님 나라 운동의 전초기지, 공동체 운동에 대한 좋은 자료들 관리자 9437 07-02
19 잃어버린 예수 : 예수와 다석(多夕)이 만난 요한복음 (박영호) 관리자 11427 06-27
18 김경재 - 한국교회와 신학의 회고와 책임 정강길 7027 06-06
17 이성정 - 함석헌의 새 종교론에 대한 연구 (강추!) 관리자 9003 01-27
16 행복 보고서 정강길 7965 01-18
15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3) 성직자 및 종교단체에 대한 평가 관리자 6917 01-06
14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2) 한국인의 종교관과 의식구조 관리자 9302 01-06
13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의식 (1) 한국인의 종교실태 관리자 8617 01-06
12 우리나라의 3대 종교-불교/개신교/천주교- 분포 지도 (*통계청) 관리자 15623 12-15
11 종교 인구 20년간 어떻게 변했나? (*통계청) 관리자 13381 12-15
10 한국 종교계는 치외법권지역인가? 관리자 8942 11-24
9 보수 기독교인들 특히 C.C.C가 널리 전파하는 <4영리> 자료 관리자 11644 10-27
8 최근 예수 연구의 코페르니쿠스적 변화 김준우 10881 10-21
7 기독교 어떻게 개혁할 것인가?(강추) 돈큐빗 9309 10-07
6 정치적 시각에서 본 붓다의 생애 (잠농 통프라스트) 관리자 9110 10-04
5 숫자로 보는 한국 장로교의 정체 (3) 이드 15841 06-21
4 기독교 사상사를 결정지은 니케아 회의, 그것이 알고 싶다! (강추) 미선이 13231 05-31
3 [펌] 니케아 회의 시대 (313-590) 관리자 16473 05-30
2 [펌] "미국은 神이 지배하는 나라가 됐는가?" (1) 미선이 8125 05-17
1 [유다복음서 전문] 유다는 왜 예수를 배반했을까? 미선이 15053 04-28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