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39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1 명 / 손님 13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84
어제 922
최대 4,780
전체 2,128,251



    제 목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태일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인터뷰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11-09-05 16:23 조회(4805)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5/12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래 인터뷰 기사는 작년에 실린 것입니다.
 
...
 
 
전태일 어머니 이소선 여사 인터뷰

2010 01/12ㅣ위클리경향 858호
 
ㆍ역사의 현장에서 미래를 묻다

ㆍ“사람들이 그립고, 또 고맙습니다”
 

"내가 말할 것이 있을까. 나는 그냥 40년 동안 따라다니는 것밖에 안했는디….”
이소선 여사가 안방에서 힘겹게 일어서며 기자를 맞이한다. 원래 인터뷰는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자리 잡은 전태일재단에서 오후 5시에 만나 진행하기로 했다. 오후 5시가 지나도 나타나지 않았다. 박계현 사무총장이 “어머니가 집에서 했으면 한다”고 말한다. 재단 사무실에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집이 있다는 것이다. 재단 사람들은 이 여사를 어머니, 엄마라고 불렀다. 재단 사람뿐만 아니다. 인연이 닿은 사람들은 다 그를 그렇게 불렀다. 이제는 세상을 떠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까지도.

골목을 돌아 단독주택 2층에 자리 잡은 집에 들어섰다. 쌍문동 집을 떠나 이쪽으로 옮긴 지는 얼마 안됐다. 전태일씨의 동생 태삼씨는 6000만원짜리 전셋집이라고 지나가면서 말했다. 10평 남짓될까. 살림살이는 단촐했다.

이 여사의 이전 인터뷰들을 보면 대개 인터뷰어가 건강 이야기부터 운을 떼는 것이 보통이다. 오래 사셔야 한다는. 사진을 찍기 위해 힘겹게 일어나 앉은 이 여사가 말했다. “요즘엔 아무데도 못가. 누가 데려다 줘야…. 갇혀 있는 사람들을 내가 면회 가는 거보다 오는 게 더 많네. 오늘은 영 심하기도 하네.” 당뇨와 혈압이 있다. 이 여사가 바짓단을 걷어 다리를 보여 준다. “박정희한테 두드려 맞았지 전두환한테 맞았지, 성한 데가 없어. 그러니까 그 사람들이 차고 때리고 이러는데, 한참 싸우고 다니다 보면 다리가 축축하게 젖어있는 게 느껴져. 왜 젖었나 벗어 보면 피가 고여 있고, 살점이 떨어져서 바지에 붙어 있고….”

고인이 된 두 전직 대통령과의 인연

벽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글씨가 눈에 띈다. 사인여천(事人如天), ‘사람을 쓰되 하늘처럼 여겨라’라는 뜻이다. 그 옆에 ‘김대중 전 대통령 국장 근조’라고 새겨진 검은 리본이 놓여져 있다. 전직 대통령과의 인연을 물어 봤다.

“김대중씨 상(노벨평화상) 탄 걸로 1년에 한 번 6·3빌딩 같은 좋은 데서 행사를 해요. 작년(2008년)에는 너무 좋은 이야기를 했어요. 우리가 서로 생각이나 마음이 통하면 담배도 함께 태우고…. 내 혼자, 제일 먼저 가서 건강하셔야 되는데, 건강하십시오 라고 말하니 내 손을 잡으면서 어머니는 작대기 안 짚고 걸어 오셨습니까, 오래 사셔야 합니다 하고 얼마나 내 손을 잡고 그랬는데….” 태일이 분신한 얼마 후 청계피복을 찾은 김 전 대통령은 태일의 친구들에게 ‘앞으로 어떻게 하면 된다’고 소상히 알려줬다. 이 여사는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을) 자주 뵈었다 급하면 찾아갔어. 그 이야기 하려면 참 길고….”
 

김 전 대통령에 이어 노 전 대통령과의 ‘인연’도 물었다. 경향신문에 연재된 내용 등을 보면 1987년 이석규 열사 장례식에서 노 전 대통령과 만난 일화를 이야기하고 있다. 그게 처음이었을까. “예전에 데모하러 다닐 때 변호사니까 우리 청계 식구 잡아가면 변호해 주고, 데모하러 가면 함께 싸움하러 다니고…. 이상수 변호사와 함께 친구처럼 살았어. 이석규 때 가서 전두환이 때려잡자 엿새 동안 소리 지르고 싸움하다가 인자 그때 양성동이라는 사람이 위원장인데 위원장도 처음 가니까 이렇게 하자고 하니 잘 듣더라. 그때 서울에서 내려간 모든 노동 운동 하는 사람들을 전두환이가 때려 잡으려고 했어. 장례식 날짜를 받으니까 모란공원으로 갈까, 광주 5·18로 갈까 그래 가지고, 차로 몇 대 해 가지고 번호를 정해주더라고. 나는 4번으로 정해 주는데 3번으로 바꿔 주더라고. 내 속으로 그랬어. 3번으로 바꿔 주는 거 보니까 가다가 문제가 생기겠다. 그래서 노무현 변호사한테 돈 얼마 있냐고 물어 보니, 엿새동안 사람들이 배가 고파하니 다 써서 3만원밖에 안 남았다고….”

1970년, 모란공원에 안장된 전태일씨의 장례식장에서 어머니 이소선씨가 엎드려 절을 하고 있다. <경향신문>
엊그제 있던 사건처럼 이야기가 계속 이어졌다. 이석규 사건이 1987년에 있었으니 벌써 30년 가까운 옛 이야기다. 긴 이야기다. ‘테레비’에서는 노사 분규 주동자로 이소선의 얼굴을 수시로 방영하고 있다. 가게와 여인숙에서, 경유했던 친척집과 숨어 있던 개포동 집과 병원에서 그를 체포하러 나온 경찰을 어떻게 따돌렸는지에 대한 회상이다. 한 편의 드라마다. 노무현은 이야기 초반에만 잠시 언급될 뿐 온데 간 데 없다. 이때 그와 함께 도망다닌 이는 민종덕(청계피복 노조 전 위원장)과 박계현 전태일재단 사무총장, 그리고 여익구씨와 이름 모를 서울대 학생 두 명이다. 그의 구술 자체가 대한민국 현대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해야 할 기억이다.

이야기의 주제는 어느 틈에 아들 태일에 대한 것으로 넘어갔다. 이 여사가 혼잣말처럼 말한다 . “인자 나는 이렇게 오래까지 살 것을 생각도 못하고, 살다 보니 이만큼 살았네. 몇 밤 안자면 팔십 둘이 되는데, (내 나이) 마흔 한 살 때 태일이가 죽었어. 후~.” 긴 한숨.

전태일이 만난 할아버지의 예언

“…우리 아들이 마지막 죽을 때 내한테 말을 해 줬어. 내가 근로기준법을 6개월 배우라고. 쌍문동 208번지에 살던 게 1970년인데, 자꾸 우리 아들이 ‘엄마, 근로기준법 책 하나 사려고 하는데’라고 말하는 거야. 그래서 ‘책 하나 사려면 돈이 얼마나 비싼데’라고 했는데 아들 말이 ‘배워야 되니까 엄마, 나는 돈이 없어’ 하는 거라. 돈이 없는데 중앙시장에 나가 엿장수·고물장수들에게서 헌옷을 가져왔는겨. 씻어서 못 입고 내버리면, 그걸 사서 도봉동 천주교묘지의 연산군 묘지 뒤에 가면 물이 내려오는데 거기 가서 빨아서 바윗돌에 널어 말려서 집에 가져왔어. 떨어진 것은 꼬매고 새벽부터 나가서 빨아서 열나게 하면 중앙시장으로 해가 지기 전에 나갈 수가 있어요. 그걸 나가 팔았는데, 우리 딸 둘하고 아들 둘, 나하고 다섯이서 사는데 밤이면 그렇게 늦게 와요. 남들은 동네가 조용히 자는데 나와 보면 우리 아들 둘이 안오는 거야. 그때는 도봉동에서 수유리까지 다 보여요. 집이 없고 다 밭이었으니까. 그때는 통행금지가 있었는데 나중에 물어 보면 집으로 왔다가 일하러 가면 시간이 안돼서 잤다는 거야.” 시래기죽으로 어렵게 살던 시절과 태일·태삼 형제가 취업된 뒤의 이야기가 섞여 있다. <어느 청년노동자의 삶과 죽음>이라는 제목으로 엮여 나온 <전태일평전>에 실린 이야기다. 12살, 13살짜리 여공들에게 차비 털어 풀빵을 사 주고 걸어왔던 일, 추운 겨울날 자신의 점퍼를 벗어 어느 할아버지에게 준 일…. 지금은 고인이 된 조영래 변호사가 책에 풀어 담은 이야기다.

“‘회사에 걸어 놓은 것이 아니고 누구 줬어’라고 저기(동생 태삼씨)가 몰래 알려 준 거여. 아주 추운데 건너다니는 구름다리 위에서 할아버지 수염이 다 얼었데. (그 앞을 그냥 못 지나치고) 왔다갔다 하더라는 거여. (태삼씨가 보니)그걸 벗어서 할아버지에게 입혀서 단추까지 잠궈 주고 있더라. (그래서 태삼이 말하길) 그러면 나 주지 라고 하니깐 너는 커서 못입어라고….”

그런데 그런 일이 있은 직후 토정비결을 보는 할아버지가 두 형제를 붙들고 신기한 예언을 했다. 태일이라는 이름이 ‘참 뜻을 열정적으로 펼치는데 명이 너무 짧다’는 것이다. 이 여사는 ‘옷을 입혀준 할아버지’가 그 말을 했다고 말했다. 옆에서 묵묵히 자기 일을 하고 있던 동생 태삼씨가 끼어들었다. 옷을 건넨 할아버지와 토정비결 보는 할아버지는 다른 사람이라는 거다. 다음은 태삼씨의 말. “내 얼굴과 형 얼굴을 유심히 살피더니 형더러 ‘자네는 이름을 바꾸는 것이 좋겠다’라고 했어요. 왜 그러냐고 하니 자네는 명이 너무 짧다는 거야. 뜻을 이루려면 이름을 바꾸라고.” 노인이 태일씨에게 지어준 이름은 ‘태극’이었다. 태삼씨에겐 “앞으로 자네가 장남 노릇을 해야겠네”라고 말을 건넸다. 노인은 이 여사의 이름도 태일에게 물어보고 바꾸라고 했다. 소선이라는 이름이 평생 돈을 챙기고 사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다. 태일이 ‘우리가 돈 벌어 잘해 주면 되는 것이 아니냐’라고 반문하자 노인은 ‘산에 있는 작은 신선인데 돈이 무슨 필요가 있냐’고 했다는 것이다. 노인이 추천한 이름은 이변진. 알다시피 이름을 바꾸진 않았다.

애초에 ‘삼십분이나 이야기할 수 있을까’ 하던 인터뷰는 다섯 시간을 지나 심야까지 이어졌다. 이 여사는 인터뷰 도중에 이명박 정부의 노동 현안에 목소리를 높였지만 사람들을 회상할 땐 자주 ‘그리운 사람들, 고마운 사람들’이라는 말을 되뇌었다. 사람들과 함께 있는 시간이 가장 행복한 시간이라고 했다. 자리에 누워 눈을 감은 채로 말을 했지만 이야기는 끊이지 않고 계속됐다. 시간은 벌써 밤 11시 30분. 막차가 끊길 시간이다. 문 밖에는 초저녁부터 내린 진눈깨비가 제법 쌓였다. 문 밖까지 배웅나온 이 여사의 말이 여운을 남겼다. “지금 헤어지면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이렇게 찾아와 줘서 고마워요.”
 
 
<글·정용인 기자 inqbus@kyunghyang.com, 사진·김석구 기자 sgkim@kyunghyang.com> 
 
 
 http://newsmaker.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5&artid=201001061704261&pt=nv
 


게시물수 162건 / 코멘트수 56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317 02-06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803 02-14
162 박근혜, 탄핵소추안 가결부터 파면까지 미선 458 03-10
161 박 대통령이 예수?…이정현의 '성경' 미선 710 11-25
160 "생명은 소중하다".. 국내 첫 '생명존중선언문' 발표 미선 1663 06-04
159 '로봇은 취직 중'…공장·은행·피자가게까지 인간 대체 미선 1420 05-26
158 "신은 없다고 확신한다"…전세계 무신론자 급증 (1) 미선 2237 03-26
157 3대 종교 신뢰도...'천주교>불교>개신교' 미선 1414 11-02
156 “신부만 셋?” 동성 3인 부부 브라질에서 탄생 (1) 미선 1619 10-29
155 다윈의 편지 공개... "성서도 예수도 믿지 않는다" (1) 미선 1899 09-12
154 미국 연방 대법원 '미 전역서 동성결혼 합헌' 역사적 결정을 내리다 (4) 미선 2164 06-29
153 못 미더워서… 관심 없어서… 종교를 떠나는 사람들 미선 2282 04-01
152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317 02-06
151 20대 "종교 믿는다" 10년 새 45%→31% 급락 미선 2517 02-06
150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미선 2321 01-31
149 프란치스코 교황, "진화론·빅뱅이론, 가톨릭 창조론과 배치되지 않아" 관리자 2233 10-30
148 “동성애자도 환대”…2천년 금기 깨려는 바티칸 관리자 2288 10-19
147 美 무신론자TV 개국… “미신 없는 프로그램 방영” 관리자 2843 08-04
146 서울교육청, 학생 신체·정신 건강 종단연구 실시 미선 2820 04-18
145 "공과금 밀려 죄송"..생활고 비관 동반자살 모녀(종합) (1) 미선 3718 02-28
144 저임금·취업 스트레스…한국인 삶 만족도 OECD 26위 미선 3407 12-20
143 기독교 대학에 무신론자가 학생회장 당선 관리자 2877 11-13
142 10년 내 1천개의 ‘무신론 교회’ 설립 목표… ‘종교화’는 부인 관리자 2958 10-25
141 "종교증오범죄, 이제 그만... 멈춰라! 종교증오" 관리자 3173 10-19
140 "2041년 선진국서 종교 사라진다" (2) 관리자 3124 08-20
139 지역 종교인들,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관리자 3146 08-11
138 교황, “동성애 판단하지 않겠다” 관리자 3157 08-03
137 인터넷 보수-진보 논쟁이 살인사건으로 비화 (2) 미선 4843 07-17
136 종교단체 ‘부동산 명의신탁’허용…불법 온상 우려 관리자 2818 06-28
135 "종교이념 설립학교 80% 학생의사 상관없는 종교행사" 관리자 2761 04-15
134 불교계 "정부 지원금 개신교가 더 많다" 관리자 3230 04-15
133 교황 베네딕토 16세 전격 사임…가톨릭계 '충격' 관리자 3285 02-12
132 윌리암스 주교와 도킨스 박사, ‘21C 종교의 자리’ 토론 관리자 3002 02-05
131 작년 종교 인구 55.1%…20대는 40% 밑돌아 관리자 3010 01-31
130 종교인에 세금 매긴다…재정부 “세법 시행령 개정” 관리자 3436 01-09
129 전 세계 인구 중 기독교는 22억, 이슬람은 16억 관리자 3606 12-24
128 “해고노동자들 잇단 자살, 박근혜는 논평하나 없다” 관리자 3130 12-24
127 2012 종교계, 가스총 목사… 도박 승려… 민망한 종교계 관리자 3232 12-21
126 '그것이 알고싶다' 창기십자가 종교단체 추악한 성추행 충격 (1) 관리자 4459 12-09
125 수입과 학력 높을수록, 나이 어릴수록 종교성 낮아 (1) 관리자 3528 12-09
124 믿는 종교 따라 정치 성향 갈렸다 관리자 3328 11-14
123 달라이라마 “불교적 신념을 따르지말라”…불자들 어리둥절 (1) 미선 3810 11-07
122 미얀마에서 불교와 이슬람 간의 유혈 종교분쟁, 82명 사망 2만2천명 피난 (1) 관리자 3607 10-29
121 과학·신학 ‘신의 존재’ 처음 토론하다 관리자 3619 10-24
120 아인슈타인 '무신론 자필편지' 다시 경매나와 관리자 3526 10-08
119 "공직자종교차별 민원의 75%는 학교서 발생" 관리자 3090 10-08
118 세계 각국, 종교 관련 규제와 사회적 적대가 점점 증가 관리자 3425 09-21
117 “예수에게 부인 있었다”… 4세기 문서 공개 파장 (1) Logos 3548 09-19
116 불 붙은 사형제 존폐 논란…정치권 의견 '팽팽' 관리자 3098 09-13
115 "자살 사망자 연간 100만 명‥40초에 1명꼴", 전쟁·살인 사망자보다 더 많아 관리자 3911 09-08
114 낙태 판결.. 종교계와 여성계 서로 엇갈린 반응 (1) 미선 4377 08-24
113 통합진보당, 2기 지도부 출범식 열어 (1) 관리자 3430 07-16
112 우주는 신의 도움없이 생성됐다? (2) Logos 3560 06-26
111 세례요한의 유골 발견.. 진짜? 관리자 3496 06-19
110 기독교 반발속, 서울역 앞 '동성애 차별말라' 광고 관리자 3277 05-21
109 동성 결혼 – 오바마 지지 밝혀 관리자 3368 05-11
108 지구종말론, 미국인 22% 믿어…한국은? 관리자 3567 05-02
107 사후세계 임사체험 및 유체이탈은 자각몽과 뇌혼란 때문 관리자 6117 03-29
106 6년 만에 꺼내든 ‘종교인 과세’ 논란 관리자 3299 03-20
105 진화론-창조론 ‘헤비급 타이틀전’ 막올랐지만… (1) 관리자 4367 02-28
104 2011년 올해의 종교 뉴스 탑 10 (세계) 관리자 4460 12-29
103 명성높은 무신론자 크리스토퍼 히천스 사망 관리자 3907 12-27
102 美 공원 예수 탄생 전시물, 무신론 푯말에 밀려나 관리자 3809 12-27
101 종교의식 정기적 참여자, 더 낙관적 (5) 미선이 3873 11-13
100 '뉴욕 월가 점령 시위' 미국 전역으로 확산 관리자 4129 10-04
99 “1% 부자들 탐욕, 99%가 막자” 미국 대도시로 시위 확산 관리자 4166 10-04
98 "빛보다 빠른 물질 찾았다" 과학계 빅뱅 관리자 4345 09-24
97 불교와 기독교, 진제 승려-폴 니터 교수 뉴욕 대담 (1) 관리자 4789 09-19
96 동화사 조실 진제스님, 美 뉴욕의 리버사이드 교회서 대법회 (1) 관리자 4667 09-16
9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태일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인터뷰 관리자 4806 09-05
94 "종교 관련 폭력ㆍ학대 증가세" (1) 관리자 4512 08-10
93 문선명 최후의 시련 통일교 ‘왕자의 난’ 관리자 4137 07-03
92 다종교사회, 종교 간 다름 인정해주며 상호 ‘공존’ 필수 관리자 4814 05-26
91 호킹 “천국·사후세계? 꾸며낸 동화일 뿐” (1) 관리자 4826 05-16
90 십자가에 못박혀 매달린 시신 발견 '충격'.. 머리엔 가시관 (1) 관리자 4535 05-04
89 연예 가십거리가 사회 담론 뒤덮는 현상, 서태지·이지아 소송에 들썩이는 대한민국 (1) 관리자 4680 04-23
88 종교, 중국의 억만장자를 바꿔놓다 관리자 4135 04-23
87 레이디 가가 신곡 ‘주다스’, 기독교 모독 논란 관리자 5290 04-22
86 "예수 십자가에 사용된 못 발견" 관리자 4474 04-14
85 5대종단, 4대강 사업반대 생명.평화 기도회 관리자 3839 04-09
84 이슬람 인구 증가... 기독교는 점점 줄어 관리자 4332 03-10
83 수쿠크법 논란에 ‘정·교 분리’ 쟁점화 관리자 4201 03-03
82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 “명상을 예배에 접목… 超종교 활동 펼칠 것” (2) 관리자 5818 01-19
81 전세계 종교갈등 `몸살'..폭력사태 확산 관리자 4675 01-05
80 교황, 10월 세계 종교지도자회의 개최 관리자 4527 01-03
79 종교 폄하 vs 표현의 자유 그 한계는? 관리자 4661 12-31
78 종교학회 “종교 간 화합과 소통 위해 ‘대화’하자” 관리자 5160 12-22
77 종교지도자協 "다종교사회 증오범죄법 만들자" 관리자 4822 12-22
76 MB정권-불교계 갈등 한국교회 책임은 없는가 관리자 4544 12-15
75 세 종교 사제가 같은 날 햄버거 집서 액막이 관리자 5093 12-07
74 '사상의 은사', '실천하는 지성' 리영희 교수 별세 (1) 관리자 5213 12-05
73 7개 종교지도자들, 이웃종교체험 성지순례 관리자 4209 12-04
72 韓 다문화사회 진입, 종교적 영향 커질 전망 관리자 6971 11-22
71 강의석씨 배상금으로 '종교자유 인권상' 제정 관리자 4740 11-18
70 G20 세계종교지도자 DMZ 선언.."지구촌 평화를 위해" 관리자 4689 11-14
69 "차라리 청와대를 '청와교회'라고 해라" 관리자 4437 11-05
68 "종교평화는 우리 사회의 소중한 가치입니다" 관리자 4399 11-05
67 법원, "종교적 신념과 친권보다도 생명권이 우선" (1) 관리자 5146 10-22
66 갈라지는 영남, 기독교 MB vs 불교 박근혜? 관리자 4851 10-09
65 종교 갈등 해소 세계 평화에 앞장 설 것 관리자 4638 10-07
64 교황, "종교 주변화" 개탄 관리자 4370 09-19
63 모든 종교의 '자기비판'이 선행되어야 종교간 대화 가능 관리자 4397 09-19
62 남북 종교협의회 대표 베이징서 회동 관리자 4999 09-19
61 종교시설 빙자 생활시설 관리·감독 대책 필요 관리자 4840 09-19
60 자살자 비중 가장 높은 직업은 '사무종사자' 관리자 5304 09-14
59 지난해 하루 평균 42명 자살...20·30대 사망 원인 1위 (1) 관리자 5900 09-14
58 깊어지는 종교 갈등 관리자 4836 09-08
57 "둘 다 맞다… 과학과 종교의 논쟁 그만해야" 英 천문학자 그리빈 관리자 4576 09-08
56 “神은 인간의 망상… 생명은 자연의 손에 재창조” 관리자 5131 09-04
55 "한국 가톨릭 역동성ㆍ다종교 문화 알릴기회" 관리자 4868 09-02
54 부산 20대女, 어머니 종교강요에 자살소동 관리자 4558 09-02
53 세계가 예찬한 것은 '교육열'… "교육시스템은 하위권" 지적 미선이 4586 08-18
52 ‘천주교 신자’ 반MB 성향 강했다 관리자 5558 06-22
51 신의 진짜 이름은 무엇일까 (1) 미선이 6672 02-23
50 '담배와 맥주 든 예수' 인도교과서 논란 미선이 5416 02-21
49 ‘임신하는 남성’ 토마스 비티, 세 번째 아기 임신 (2) 미선이 7527 02-14
48 국내에도 '기독교 비판' 버스광고를? (2) 미선이 6336 02-05
47 '불신 코리아'… "다른 사람 신뢰"는 28%뿐 미선이 5063 12-22
46 스님-목사-신부-교무 ‘MB는 살생정권’ 4대강 저지 천명 미선이 5937 12-21
45 2012년 종말론, 과학적 진실은? 미선이 6088 11-17
44 <과학> 인류는 지금도 진화 중 미선이 4846 11-17
43 미국 무종교자 증가 추세 미선이 5600 09-30
42 선교사 알렌 다시보기 : 알렌은 순수 의료 선교사가 아니었다 (1) 미선이 5698 09-16
41 <김대중前대통령서거> 병고와 싸웠던 '인동초' 관리자 5647 08-18
40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는? (1) 미선이 7204 08-18
39 언론, 신뢰매체 MBC 1위, 불신매체 1~3위 조중동 미선이 5584 08-11
38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는? 각나라별 글로벌 평화지수 미선이 6538 07-20
37 민노당 ‘MB탄핵 서명 운동본부’ 발족 미선이 5367 06-30
36 MB는 유통기한 30년 지난 '우파의 답례품' (진중권) 미선이 5224 06-29
35 지관 스님, 靑오찬 불참…MB-불교 갈등 재현되나 미선이 4775 06-04
34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병원서 숨져, 유서 확인 (1) 미선이 5167 05-23
33 "기독교가 싫어" 성당에 스프레이 낙서 (1) 미선이 6273 05-13
32 우울한 한국청소년… '행복감' OECD 꼴찌 미선이 5870 05-09
31 종교계 '용산참사 100일' 촛불 밝혀 미선이 5318 05-01
30 법원 “병치료 안수기도 헌금 돌려줘야” (1) 미선이 6174 04-08
29 서구의 기독교세 쇠퇴가 한국 불교에 주는 교훈 (1) 미선이 7029 03-27
28 무신론 세력, 영국 대학가 침투 중 (1) 미선이 5932 03-27
27 천주교 ‘선종’ㆍ불교 ‘입적’…죽음표현 종교마다 달라 미선이 8079 02-28
26 기독교 국가 미국, 백인 중심으로 불교신자 급증 (2) 미선이 8644 01-06
25 금성출판사 집필자 "교과서 수정압력 중단하라" 미선이 5291 12-01
24 ‘종교편향 금지’ 공무원행동강령 5일 시행 미선이 5213 11-10
23 종교방송 사장단 ‘유인촌 사퇴’ 촉구 (1) 미선이 5861 09-20
22 李정부 정책, 부자와 시혜적 복지에만 관심 (1) 미선이 6122 09-05
21 "청와대 간 목사들... 불자로선 상상도 어렵다" 미선이 5445 08-26
20 팽팽하게 맞선 오바마와 매케인의 신앙관 (1) 미선이 6380 08-26
19 [여론조사] 54.1% "이명박 정부, 종교편향적" 관리자 6045 08-16
18 "눈 돌아간 경찰, 무저항 시민 짓밟다!" 미선이 5848 06-30
17 "불자들, 해방 이후 최악의 대통령 만났다" 미선이 5334 06-27
16 SBS, 기독교 교리 비판방송 기획 논란 미선이 6068 06-27
15 '생명의강을모시는사람들' 서울 종각서 순례 마무리…운하 밀실추진 정부 규탄 미선이 6093 05-26
14 청와대 정무직공무원 종교조사 물의 미선이 6715 05-16
13 교황청 “외계인도 인간의 형제자매” 미선이 6281 05-16
12 KNCC 대표단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합니다” 미선이 5912 04-27
11 '교회 문화공연' 1천만원씩 정부지원 논란 미선이 6141 04-15
10 “불교위기,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 탓” 미선이 6109 04-09
9 티베트의 분노 원인 미선이 6895 03-18
8 "이명박 정부 기독교 편향 행보 우려" 미선이 7194 03-14
7 열돌 맞은 예수살이공동체 미선이 7096 02-18
6 "한국불교 새로워지려면 초기불전 다시 읽어야" 미선이 5876 02-18
5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개신교 공화국?…” 미선이 6591 02-18
4 장경동 목사 불교폄하 발언…CBS “심려 끼쳐 죄송” 사과 미선이 8758 02-14
3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803 02-14
2 불교환경연대 성명서 발표, "이 당선자는 소아병적 자세 벗어나라" 미선이 6991 02-14
1 "그리스도인 일치는 성령의 선물" 미선이 6722 02-14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