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96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96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838
어제 890
최대 10,145
전체 2,163,382



    제 목 : 박 대통령이 예수?…이정현의 '성경'    
  글쓴이 : 미선 날 짜 : 16-11-25 01:38 조회(775)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5/229 
  LINK 1 : http://news.jtbc.joins.com/html/609/NB11363609.html?cloc=jtbc|news|out… (65)
  LINK 2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77660.html (57)





[앵커]

비하인드 뉴스를 시작하겠습니다. 오늘(24일)도 이성대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첫 번째 키워드 열겠습니다. 

[기자]

첫 번째 키워드인데요. < 박근혜교를 믿나요? > 

이정현 대표가 그동안 계속 박 대통령을 배신할 수 없다고 밝혀왔는데 오늘은 야당에서 탄핵에 동참하라 이런 요구를 하니까 이에 대해서 반발하며 이렇게 얘기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이정현 대표/새누리당 : 한마디로 배신자가 변절자가 돼 달라, 성경에 나오는 예수 팔아먹는 유다가 돼 달라, 예수를 부인하는 베드로가 돼 달라 이런 얘기 아닙니까.]


[앵커]

그냥 액면 그대로만 보면 박 대통령을 예수로 비유를 한 거나 마찬가지인데, 이분의 비유는 늘 이렇게 논란거리가 되고는 하는군요.

[기자]

특히 오늘 비유는 더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는데요. 당장 야당에서는 '박근혜교에 충실한 신도라고 생각한다', 이정현 대표가.

또 '기독교 신자로서 모욕감을 느낀다', '이 대표 제정신인지 묻고 싶다', 아주 강력하게 저렇게 반발을 했습니다.

민간인에게 국정을 맡겨서 국가시스템을 망친 피의자 신분의 대통령을 어떻게 인류를 구원한 예수에 비유할 수 있느냐. 만약에 그렇다면 탄핵을 찬성하는 상당수의 국민들은 예수를 십자가에 못박은 유대인이 되는 거냐, 이런 반박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상황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것이 아니냐 하는 지적 많이 나왔을 것 같습니다.

[기자]

이정현 대표는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알려져 있어서 그동안도 종종 성경을 비유해서 이야기한 적이 있는데요. 또 최근에 이런 얘기도 했습니다.

"아담과 하와는 뱀의 유혹을 이기지 못해서 선악과를 따먹어서 쫓겨났는데 한 간교한 사람을 분별 못해서 대통령이 평생 업적을 다 잃었다"

마치 대통령이 뱀과 같은 최순실, 사탄의 유혹에 넘어간 불쌍한 아담과 하와처럼 비유를 해서 또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과연 이런 비유들이 적절한가. 이거는 누구보다도 본인이 잘 알거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요. 왜 그러냐 하면 자신의 자서전에서 이렇게 쓴 적이 있습니다.

"내 말 한마디에 정국이 요동칠 수 있기 때문에 매일 "하나님, 제 혀와 제 입술을 주관하여 주십시오"라고 기도를 한다", 이렇게 밝혔기 때문입니다.

[앵커]

촌평은 좀 아끼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키워드로 넘어가죠.

[기자]

두 번째 키워드입니다. < 애국촛불은 괜찮아 >

'촛불은 바람 불면 꺼진다'는 역대급 명언을 했던 친박계 김진태 의원이 어제는 어떤 한 집회를 극찬을 했습니다. 

페이스북을 보니까 '애국시민들이 하야 반대집회를 합니다. 자발적으로 추운데 나오셨고요. 이분들이 있어서 희망을 느낍니다'라고 적었는데요. 몇 가지 사진을 같이 올렸는데 그 사진을 보시면 '춘천의 힘(him)', 대명사입니다. '김진태 사랑합니다' 이런 식의 집회였습니다.

[앵커]

저 촛불은 바람에 안 꺼진다고 아마 하는 모양이죠, 김진태 의원의 입장에서는. 아무튼 꺼지지 않은 LED 촛불도 등장했다고 하고, 김진태 의원 발언 덕분에. 광주에서는 촛불이 아니라 횃불을 들고 나온 사람들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기자]

오히려 역효과가 일어났는데요. 무려 100만 명이 모인 걸 별것도 아닌 것처럼 말을 해서 폄하를 해서 공분을 샀었죠.

그렇다면 자신을 옹호하고 자신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몇 명이나 모였냐. 직접 한번 세어봤습니다. 이 사진을 확대해서 일일이 세봤더니 75에서 최대 85명 정도가 되는데요. 100명은 채 안 되는 걸로 분석이 됩니다.

하지만 위성지도로 이 위치를 찾아서 그 면적을 대략 확인해 봤더니 50.8㎡가 나오는데요. 오대영 기자가 얘기한 것처럼 경찰 추산법으로 계산해 보니 123명 정도가 됩니다. 여기도 한 40명 차이가 납니다.

어쨌든 100만 명도 애써 무시하는 김 의원이 이 100명 안팎의 사람들한테 희망을 봤다는 건 상식적으로도, 합리적으로도 맞는 얘기냐 이런 비판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아까 그 계산은 누가, 이성대 기자가 했습니까?

[기자]

네.

[앵커]

알겠습니다. 다음 키워드는요. 마지막 키워드네요.

[기자]

마지막 키워드입니다. < 아, 추미애 좀! > 이라고 적어봤는데요.

탄핵 정국 속에서 추미애 대표가 매일같이 실언을 하는 그 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어제도 탄핵 속도조절론을 폈는데 먼저 들어보시죠.

[추미애 대표/더불어민주당(어제) : 새누리당에 구걸해 표가 적당히 모였다고 (탄핵을) 덜커덕 하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다름 아닌 당대표가 당내 분위기하고는 다른 이야기를 해서 혼선이 생겼습니다.

[앵커]

과거에 노 전 대통령 탄핵 주도했던 그런 사람이잖아요, 추 대표가. 그런 경우에서 나온 걸까요, 그러면?

[기자]

그런 분석도 있었는데요. 저뿐만이 아닙니다. 불필요한 발언을 해서 논란이 된 게 많이 있는데요.

어제였습니다. 같은 자리에서 '박 시장이 청와대에 물을 끊어야 된다'라고 해서 보복 논란이 일었고요.

또 이런 얘기도 했습니다. '박 대통령 2000억 원을 썼다' 2000억 원이 아니라 2000만 원을 과장해서 말을 한 거고요.

[앵커]

잘못됐겠죠, 발음이.

[기자]

그렇습니다. 또 '정부가 계엄령 준비한다는 정보가 있다'라고 해서 유언비어를 유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었는데 추 대표 돌출 발언이 계속되니까 리더십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비하인드 뉴스 진행했습니다. 이성대 기자 수고했습니다.


출처 [jtbc뉴스]








게시물수 162건 / 코멘트수 56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460 02-06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872 02-14
162 박근혜, 탄핵소추안 가결부터 파면까지 미선 524 03-10
161 박 대통령이 예수?…이정현의 '성경' 미선 776 11-25
160 "생명은 소중하다".. 국내 첫 '생명존중선언문' 발표 미선 1738 06-04
159 '로봇은 취직 중'…공장·은행·피자가게까지 인간 대체 미선 1507 05-26
158 "신은 없다고 확신한다"…전세계 무신론자 급증 (1) 미선 2326 03-26
157 3대 종교 신뢰도...'천주교>불교>개신교' 미선 1495 11-02
156 “신부만 셋?” 동성 3인 부부 브라질에서 탄생 (1) 미선 1703 10-29
155 다윈의 편지 공개... "성서도 예수도 믿지 않는다" (1) 미선 1976 09-12
154 미국 연방 대법원 '미 전역서 동성결혼 합헌' 역사적 결정을 내리다 (4) 미선 2255 06-29
153 못 미더워서… 관심 없어서… 종교를 떠나는 사람들 미선 2368 04-01
152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460 02-06
151 20대 "종교 믿는다" 10년 새 45%→31% 급락 미선 2624 02-06
150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미선 2421 01-31
149 프란치스코 교황, "진화론·빅뱅이론, 가톨릭 창조론과 배치되지 않아" 관리자 2307 10-30
148 “동성애자도 환대”…2천년 금기 깨려는 바티칸 관리자 2350 10-19
147 美 무신론자TV 개국… “미신 없는 프로그램 방영” 관리자 2919 08-04
146 서울교육청, 학생 신체·정신 건강 종단연구 실시 미선 2891 04-18
145 "공과금 밀려 죄송"..생활고 비관 동반자살 모녀(종합) (1) 미선 3790 02-28
144 저임금·취업 스트레스…한국인 삶 만족도 OECD 26위 미선 3477 12-20
143 기독교 대학에 무신론자가 학생회장 당선 관리자 2943 11-13
142 10년 내 1천개의 ‘무신론 교회’ 설립 목표… ‘종교화’는 부인 관리자 3022 10-25
141 "종교증오범죄, 이제 그만... 멈춰라! 종교증오" 관리자 3243 10-19
140 "2041년 선진국서 종교 사라진다" (2) 관리자 3183 08-20
139 지역 종교인들,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관리자 3209 08-11
138 교황, “동성애 판단하지 않겠다” 관리자 3218 08-03
137 인터넷 보수-진보 논쟁이 살인사건으로 비화 (2) 미선 4916 07-17
136 종교단체 ‘부동산 명의신탁’허용…불법 온상 우려 관리자 2881 06-28
135 "종교이념 설립학교 80% 학생의사 상관없는 종교행사" 관리자 2819 04-15
134 불교계 "정부 지원금 개신교가 더 많다" 관리자 3294 04-15
133 교황 베네딕토 16세 전격 사임…가톨릭계 '충격' 관리자 3360 02-12
132 윌리암스 주교와 도킨스 박사, ‘21C 종교의 자리’ 토론 관리자 3066 02-05
131 작년 종교 인구 55.1%…20대는 40% 밑돌아 관리자 3073 01-31
130 종교인에 세금 매긴다…재정부 “세법 시행령 개정” 관리자 3500 01-09
129 전 세계 인구 중 기독교는 22억, 이슬람은 16억 관리자 3673 12-24
128 “해고노동자들 잇단 자살, 박근혜는 논평하나 없다” 관리자 3197 12-24
127 2012 종교계, 가스총 목사… 도박 승려… 민망한 종교계 관리자 3299 12-21
126 '그것이 알고싶다' 창기십자가 종교단체 추악한 성추행 충격 (1) 관리자 4530 12-09
125 수입과 학력 높을수록, 나이 어릴수록 종교성 낮아 (1) 관리자 3591 12-09
124 믿는 종교 따라 정치 성향 갈렸다 관리자 3403 11-14
123 달라이라마 “불교적 신념을 따르지말라”…불자들 어리둥절 (1) 미선 3880 11-07
122 미얀마에서 불교와 이슬람 간의 유혈 종교분쟁, 82명 사망 2만2천명 피난 (1) 관리자 3662 10-29
121 과학·신학 ‘신의 존재’ 처음 토론하다 관리자 3689 10-24
120 아인슈타인 '무신론 자필편지' 다시 경매나와 관리자 3597 10-08
119 "공직자종교차별 민원의 75%는 학교서 발생" 관리자 3135 10-08
118 세계 각국, 종교 관련 규제와 사회적 적대가 점점 증가 관리자 3477 09-21
117 “예수에게 부인 있었다”… 4세기 문서 공개 파장 (1) Logos 3619 09-19
116 불 붙은 사형제 존폐 논란…정치권 의견 '팽팽' 관리자 3162 09-13
115 "자살 사망자 연간 100만 명‥40초에 1명꼴", 전쟁·살인 사망자보다 더 많아 관리자 3978 09-08
114 낙태 판결.. 종교계와 여성계 서로 엇갈린 반응 (1) 미선 4438 08-24
113 통합진보당, 2기 지도부 출범식 열어 (1) 관리자 3497 07-16
112 우주는 신의 도움없이 생성됐다? (2) Logos 3625 06-26
111 세례요한의 유골 발견.. 진짜? 관리자 3567 06-19
110 기독교 반발속, 서울역 앞 '동성애 차별말라' 광고 관리자 3343 05-21
109 동성 결혼 – 오바마 지지 밝혀 관리자 3423 05-11
108 지구종말론, 미국인 22% 믿어…한국은? 관리자 3625 05-02
107 사후세계 임사체험 및 유체이탈은 자각몽과 뇌혼란 때문 관리자 6186 03-29
106 6년 만에 꺼내든 ‘종교인 과세’ 논란 관리자 3369 03-20
105 진화론-창조론 ‘헤비급 타이틀전’ 막올랐지만… (1) 관리자 4435 02-28
104 2011년 올해의 종교 뉴스 탑 10 (세계) 관리자 4563 12-29
103 명성높은 무신론자 크리스토퍼 히천스 사망 관리자 3957 12-27
102 美 공원 예수 탄생 전시물, 무신론 푯말에 밀려나 관리자 3880 12-27
101 종교의식 정기적 참여자, 더 낙관적 (5) 미선이 3936 11-13
100 '뉴욕 월가 점령 시위' 미국 전역으로 확산 관리자 4200 10-04
99 “1% 부자들 탐욕, 99%가 막자” 미국 대도시로 시위 확산 관리자 4235 10-04
98 "빛보다 빠른 물질 찾았다" 과학계 빅뱅 관리자 4400 09-24
97 불교와 기독교, 진제 승려-폴 니터 교수 뉴욕 대담 (1) 관리자 4880 09-19
96 동화사 조실 진제스님, 美 뉴욕의 리버사이드 교회서 대법회 (1) 관리자 4727 09-16
9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태일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인터뷰 관리자 4879 09-05
94 "종교 관련 폭력ㆍ학대 증가세" (1) 관리자 4583 08-10
93 문선명 최후의 시련 통일교 ‘왕자의 난’ 관리자 4204 07-03
92 다종교사회, 종교 간 다름 인정해주며 상호 ‘공존’ 필수 관리자 4896 05-26
91 호킹 “천국·사후세계? 꾸며낸 동화일 뿐” (1) 관리자 4908 05-16
90 십자가에 못박혀 매달린 시신 발견 '충격'.. 머리엔 가시관 (1) 관리자 4588 05-04
89 연예 가십거리가 사회 담론 뒤덮는 현상, 서태지·이지아 소송에 들썩이는 대한민국 (1) 관리자 4733 04-23
88 종교, 중국의 억만장자를 바꿔놓다 관리자 4181 04-23
87 레이디 가가 신곡 ‘주다스’, 기독교 모독 논란 관리자 5365 04-22
86 "예수 십자가에 사용된 못 발견" 관리자 4525 04-14
85 5대종단, 4대강 사업반대 생명.평화 기도회 관리자 3895 04-09
84 이슬람 인구 증가... 기독교는 점점 줄어 관리자 4392 03-10
83 수쿠크법 논란에 ‘정·교 분리’ 쟁점화 관리자 4236 03-03
82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 “명상을 예배에 접목… 超종교 활동 펼칠 것” (2) 관리자 5874 01-19
81 전세계 종교갈등 `몸살'..폭력사태 확산 관리자 4728 01-05
80 교황, 10월 세계 종교지도자회의 개최 관리자 4591 01-03
79 종교 폄하 vs 표현의 자유 그 한계는? 관리자 4736 12-31
78 종교학회 “종교 간 화합과 소통 위해 ‘대화’하자” 관리자 5222 12-22
77 종교지도자協 "다종교사회 증오범죄법 만들자" 관리자 4887 12-22
76 MB정권-불교계 갈등 한국교회 책임은 없는가 관리자 4610 12-15
75 세 종교 사제가 같은 날 햄버거 집서 액막이 관리자 5171 12-07
74 '사상의 은사', '실천하는 지성' 리영희 교수 별세 (1) 관리자 5312 12-05
73 7개 종교지도자들, 이웃종교체험 성지순례 관리자 4263 12-04
72 韓 다문화사회 진입, 종교적 영향 커질 전망 관리자 7075 11-22
71 강의석씨 배상금으로 '종교자유 인권상' 제정 관리자 4806 11-18
70 G20 세계종교지도자 DMZ 선언.."지구촌 평화를 위해" 관리자 4743 11-14
69 "차라리 청와대를 '청와교회'라고 해라" 관리자 4494 11-05
68 "종교평화는 우리 사회의 소중한 가치입니다" 관리자 4451 11-05
67 법원, "종교적 신념과 친권보다도 생명권이 우선" (1) 관리자 5217 10-22
66 갈라지는 영남, 기독교 MB vs 불교 박근혜? 관리자 4910 10-09
65 종교 갈등 해소 세계 평화에 앞장 설 것 관리자 4693 10-07
64 교황, "종교 주변화" 개탄 관리자 4434 09-19
63 모든 종교의 '자기비판'이 선행되어야 종교간 대화 가능 관리자 4452 09-19
62 남북 종교협의회 대표 베이징서 회동 관리자 5058 09-19
61 종교시설 빙자 생활시설 관리·감독 대책 필요 관리자 4904 09-19
60 자살자 비중 가장 높은 직업은 '사무종사자' 관리자 5368 09-14
59 지난해 하루 평균 42명 자살...20·30대 사망 원인 1위 (1) 관리자 5975 09-14
58 깊어지는 종교 갈등 관리자 4894 09-08
57 "둘 다 맞다… 과학과 종교의 논쟁 그만해야" 英 천문학자 그리빈 관리자 4636 09-08
56 “神은 인간의 망상… 생명은 자연의 손에 재창조” 관리자 5192 09-04
55 "한국 가톨릭 역동성ㆍ다종교 문화 알릴기회" 관리자 4920 09-02
54 부산 20대女, 어머니 종교강요에 자살소동 관리자 4608 09-02
53 세계가 예찬한 것은 '교육열'… "교육시스템은 하위권" 지적 미선이 4642 08-18
52 ‘천주교 신자’ 반MB 성향 강했다 관리자 5620 06-22
51 신의 진짜 이름은 무엇일까 (1) 미선이 6771 02-23
50 '담배와 맥주 든 예수' 인도교과서 논란 미선이 5494 02-21
49 ‘임신하는 남성’ 토마스 비티, 세 번째 아기 임신 (2) 미선이 7619 02-14
48 국내에도 '기독교 비판' 버스광고를? (2) 미선이 6437 02-05
47 '불신 코리아'… "다른 사람 신뢰"는 28%뿐 미선이 5122 12-22
46 스님-목사-신부-교무 ‘MB는 살생정권’ 4대강 저지 천명 미선이 6030 12-21
45 2012년 종말론, 과학적 진실은? 미선이 6171 11-17
44 <과학> 인류는 지금도 진화 중 미선이 4913 11-17
43 미국 무종교자 증가 추세 미선이 5663 09-30
42 선교사 알렌 다시보기 : 알렌은 순수 의료 선교사가 아니었다 (1) 미선이 5778 09-16
41 <김대중前대통령서거> 병고와 싸웠던 '인동초' 관리자 5732 08-18
40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는? (1) 미선이 7292 08-18
39 언론, 신뢰매체 MBC 1위, 불신매체 1~3위 조중동 미선이 5671 08-11
38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는? 각나라별 글로벌 평화지수 미선이 6619 07-20
37 민노당 ‘MB탄핵 서명 운동본부’ 발족 미선이 5436 06-30
36 MB는 유통기한 30년 지난 '우파의 답례품' (진중권) 미선이 5312 06-29
35 지관 스님, 靑오찬 불참…MB-불교 갈등 재현되나 미선이 4835 06-04
34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병원서 숨져, 유서 확인 (1) 미선이 5239 05-23
33 "기독교가 싫어" 성당에 스프레이 낙서 (1) 미선이 6363 05-13
32 우울한 한국청소년… '행복감' OECD 꼴찌 미선이 5949 05-09
31 종교계 '용산참사 100일' 촛불 밝혀 미선이 5396 05-01
30 법원 “병치료 안수기도 헌금 돌려줘야” (1) 미선이 6261 04-08
29 서구의 기독교세 쇠퇴가 한국 불교에 주는 교훈 (1) 미선이 7117 03-27
28 무신론 세력, 영국 대학가 침투 중 (1) 미선이 6024 03-27
27 천주교 ‘선종’ㆍ불교 ‘입적’…죽음표현 종교마다 달라 미선이 8177 02-28
26 기독교 국가 미국, 백인 중심으로 불교신자 급증 (2) 미선이 8891 01-06
25 금성출판사 집필자 "교과서 수정압력 중단하라" 미선이 5366 12-01
24 ‘종교편향 금지’ 공무원행동강령 5일 시행 미선이 5271 11-10
23 종교방송 사장단 ‘유인촌 사퇴’ 촉구 (1) 미선이 5929 09-20
22 李정부 정책, 부자와 시혜적 복지에만 관심 (1) 미선이 6215 09-05
21 "청와대 간 목사들... 불자로선 상상도 어렵다" 미선이 5522 08-26
20 팽팽하게 맞선 오바마와 매케인의 신앙관 (1) 미선이 6447 08-26
19 [여론조사] 54.1% "이명박 정부, 종교편향적" 관리자 6126 08-16
18 "눈 돌아간 경찰, 무저항 시민 짓밟다!" 미선이 5900 06-30
17 "불자들, 해방 이후 최악의 대통령 만났다" 미선이 5405 06-27
16 SBS, 기독교 교리 비판방송 기획 논란 미선이 6160 06-27
15 '생명의강을모시는사람들' 서울 종각서 순례 마무리…운하 밀실추진 정부 규탄 미선이 6167 05-26
14 청와대 정무직공무원 종교조사 물의 미선이 6796 05-16
13 교황청 “외계인도 인간의 형제자매” 미선이 6348 05-16
12 KNCC 대표단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합니다” 미선이 5989 04-27
11 '교회 문화공연' 1천만원씩 정부지원 논란 미선이 6213 04-15
10 “불교위기,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 탓” 미선이 6187 04-09
9 티베트의 분노 원인 미선이 6977 03-18
8 "이명박 정부 기독교 편향 행보 우려" 미선이 7292 03-14
7 열돌 맞은 예수살이공동체 미선이 7198 02-18
6 "한국불교 새로워지려면 초기불전 다시 읽어야" 미선이 5958 02-18
5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개신교 공화국?…” 미선이 6677 02-18
4 장경동 목사 불교폄하 발언…CBS “심려 끼쳐 죄송” 사과 미선이 8839 02-14
3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872 02-14
2 불교환경연대 성명서 발표, "이 당선자는 소아병적 자세 벗어나라" 미선이 7074 02-14
1 "그리스도인 일치는 성령의 선물" 미선이 6810 02-14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