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1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1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08
어제 0
최대 10,145
전체 2,212,998



    제 목 : 낙태 판결.. 종교계와 여성계 서로 엇갈린 반응    
  글쓴이 : 미선 날 짜 : 12-08-24 02:49 조회(4586)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5/158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서혜림 기자 = 헌법재판소가 23일 낙태 시술 처벌에 대해 합헌 판결을 내리자 종교계와 여성계는 엇갈린 목소리를 내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그동안 낙태를 강력하게 반대해온 천주교 등 종교계는 이날 헌법재판소 판결에 대해 환영하고 나섰다.
천주교 생명운동본부의 송열섭 총무 신부는 "태아의 생명권을 존중한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헌법재판소의 판결은 태아 보호 의무를 합헌이라고 선언한 것이며 매우 당연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송 신부는 다만 재판관 가운데 4명이 반대 의견을 낸 점은 아쉽다고 평가했다.
 
그는 "인간의 생명은 착상이 아닌 수정되는 순간부터 한결같이 존중돼야 한다"면서 "이런 점에서 일부 재판관이 임신 초기 생명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낸 점은 무척 아쉽다"고 말했다.
 
진보 성향의 기독교 단체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도 헌법재판소의 판결에 공감했다. 이훈삼 NCCK 정의평화국장은 "헌법재판소의 판결은 합당하다"며 "어떤 이유로도 인간이 인간의 생명을 박탈할 권리를 갖고 있지 않기에 사형과 마찬가지로 낙태도 인간의 권리 밖에 있다"고 밝혔다.
 
반면 여성시민단체들은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존중하지 않은 판결이라며 반발했다.
 
여성단체연합 이구경숙 사무처장은 "태아의 생명도 존중해야 하지만 아이를 낳아 양육하는 여성 당사자의 권리도 존재한다"며 "경제적 이유나 사회적 편견 때문에 불가피하게 낙태를 선택하는 여성에게 사회적 토대를 만들어주지도 않고 출산을 강요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또 "출산율이 높았을 때는 낙태를 사실상 눈감아주다가 저출산이 문제가 되자 정부가 낙태금지법을 그대로 적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나영 사무국장도 "여성 자신의 몸과 직결된 문제가 국가의 통제나 타인의 간섭에 의해 결정될 수 없다"며 "태아의 생명권을 보호하는 것뿐만 아니라 여성의 행복추구권을 인정하는 것도 국가의 의무"라고 주장했다.

cool@yna.co.kr
hrseo@yna.co.kr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2/08/23/0903000000AKR20120823196500005.HTML
 
 .............................
 
 
헌재 "낙태 시술 처벌 합헌"(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헌법재판소는 23일 낙태 시술한 조산사 등을 징역에 처하도록 한 형법 270조1항이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합헌 결정을 내렸다. 반면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사업자에 대해 '시청자에 대한 사과' 처분을 내릴 수 있도록 한 방송법 조항은 헌법에 위배된다는 위헌 결정을 내렸다. 사진은 23일 서울 종로구 북촌로 헌법재판소 대심판정. 왼쪽부터 김종대 헌법재판관, 이강국 헌법재판소장, 민형기 헌법재판관. 2012.8.23 uwg806@yna.co.kr
 
 
"가볍게 벌하면 낙태 만연"…"의사에게도 적용 가능"
 
"임신 초기엔 허용해줄 필요 있다" 반대의견도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낙태 시술한 조산사 등을 징역에 처하도록 한 형법 조항이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재는 23일 조산원을 운영하는 송모씨가 낙태 시술한 조산사에 대해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한 형법 270조 1항에 대해 제기한 헌법소원 심판사건에서 재판관 4(위헌) 대 4(합헌)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다.

이번 결정은 의사에게도 적용될 수 있어 낙태 시술에 대한 처벌 기조는 그대로 유지되게 됐다.

헌재는 결정문에서 "임산부가 낙태하는 것 자체를 처벌하는 자기낙태죄와 관련해 낙태를 처벌하지 않거나 형벌보다 가벼운 제재를 가하게 된다면 현재보다도 훨씬 더 낙태가 만연하게 될 것"이라며 "자기낙태죄 조항은 헌법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전제했다.

헌재는 이어 "낙태가 대부분 의료업무종사자를 통해 이뤄지는데 태아의 생명을 박탈하는 시술을 한다는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다"면서 "경미한 벌금형은 낙태시술의 기능이나 약품 등을 알고 있는 것을 남용해 영리행위를 추구하는 조산사에 대해 위하력(범죄 억제력)을 가지기 어려운 만큼 징역형으로만 처벌하도록 규정한 것은 헌법상 평등원칙에 위배된다고도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헌재, 낙태 시술 처벌 합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헌법재판소는 23일 낙태 시술한 조산사 등을 징역에 처하도록 한 형법 270조1항이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는 합헌 결정을 내렸다. 반면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사업자에 대해 '시청자에 대한 사과' 처분을 내릴 수 있도록 한 방송법 조항은 헌법에 위배된다는 위헌 결정을 내렸다. 사진은 23일 서울 종로구 북촌로 헌법재판소 대심판정. 2012.8.23 uwg806@yna.co.kr
 
헌재 관계자는 "이번 사건 심판대상은 조산사에 관한 부분이지만 형법에서는 '의사, 한의사, 조산사, 약제사 등이 낙태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고 나와있는 만큼 의사 등에도 같은 취지의 결정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강국 이동흡 목영준 송두환 재판관은 반대의견을 통해 "적어도 임신 초기에는 임부의 자기결정권을 존중해 낙태를 허용해 줄 필요성이 있다. 자기낙태죄 조항은 침해의 최소성 원칙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이들 재판관은 "자기낙태죄 조항이 임부의 임신 초기 낙태까지 일률적으로 처벌한다는 점에서 위헌이므로 임부의 촉탁 또는 승낙을 받아 낙태 시술을 한 조산사를 처벌하는 법률 조항도 이 범위 내에서 위헌이다"고 주장했다.

간호대학을 졸업하고 조산원을 운영하던 송씨는 2010년 원치않는 임신을 했다며 태아를 낙태시켜 달라는 김모씨의 부탁을 받고 임신 6주인 태아의 낙태 시술을 했다.

그러나 낙태 시술 당시 동행했던 김씨의 애인 박모씨로부터 고소를 당해 부산지법에서 재판을 받게 되면서 위헌제청 신청을 했으나 기각되자 헌법소원을 했다.

pdhis959@yna.co.kr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2/08/23/0701000000AKR20120823141100004.HTML
 
미선 (12-08-24 03:09)
 
이것도 중요한 근거 자료에 해당되어 퍼왔네요.
이번 낙태 판결에 대한 종교계와 여성계가 서로 엇갈린 반응을 보였는데
이에 대해 정작 여성신학자들의 반응이 궁금하군요.
진보적이라는 NCC조차도 보수적 입장인 것을..

제 입장을 말씀드리면, 낙태 문제에 대한 적절한 입장은 임신 초기만큼은 여성의 자기결정권에 더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봅니다. 생명은 발달 과정에 있지 애초부터 완결된 상태로 있는 게 아니니까요. 이러한 저의 입장은 위의 기사에서 합헌이 아닌 위헌 결정으로 봤던 이강국 이동흡 목영준 송두환 재판관의 입장과도 거의 비슷하군요. 따라서 이번 헌재의 결정에 대해선 매우 유감스럽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마침 이러한 저의 입장을 지지하는 하나의 법철학적 근거의 글 역시 하나 나와 있던데, 한 번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낙태 금지는 종교 강요, 초기엔 허용해야"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554973

여기서 말하는 자연적 창조력은 생물학적 창조력을 의미한 것이며, 이를 신에 두든 혹은 자연에 두든 그것을 신성시할 경우 낙태에 대한 보수주의 입장이 된다는 것이며, 반면에 자연적 창조력보다 인위적 창조력을 더 많이 강조하는 입장이 자유주의 입장이라고 말합니다. 이때 드워킨은 생물학적 창조력을 강조하는 입장을 두고 이를 종교와 다름 없다고 보는 것이지요.



게시물수 162건 / 코멘트수 56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737 02-06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996 02-14
162 박근혜, 탄핵소추안 가결부터 파면까지 미선 625 03-10
161 박 대통령이 예수?…이정현의 '성경' 미선 924 11-25
160 "생명은 소중하다".. 국내 첫 '생명존중선언문' 발표 미선 1881 06-04
159 '로봇은 취직 중'…공장·은행·피자가게까지 인간 대체 미선 1655 05-26
158 "신은 없다고 확신한다"…전세계 무신론자 급증 (1) 미선 2497 03-26
157 3대 종교 신뢰도...'천주교>불교>개신교' 미선 1634 11-02
156 “신부만 셋?” 동성 3인 부부 브라질에서 탄생 (1) 미선 1854 10-29
155 다윈의 편지 공개... "성서도 예수도 믿지 않는다" (1) 미선 2120 09-12
154 미국 연방 대법원 '미 전역서 동성결혼 합헌' 역사적 결정을 내리다 (4) 미선 2420 06-29
153 못 미더워서… 관심 없어서… 종교를 떠나는 사람들 미선 2535 04-01
152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737 02-06
151 20대 "종교 믿는다" 10년 새 45%→31% 급락 미선 2818 02-06
150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미선 2576 01-31
149 프란치스코 교황, "진화론·빅뱅이론, 가톨릭 창조론과 배치되지 않아" 관리자 2452 10-30
148 “동성애자도 환대”…2천년 금기 깨려는 바티칸 관리자 2483 10-19
147 美 무신론자TV 개국… “미신 없는 프로그램 방영” 관리자 3046 08-04
146 서울교육청, 학생 신체·정신 건강 종단연구 실시 미선 3038 04-18
145 "공과금 밀려 죄송"..생활고 비관 동반자살 모녀(종합) (1) 미선 3907 02-28
144 저임금·취업 스트레스…한국인 삶 만족도 OECD 26위 미선 3616 12-20
143 기독교 대학에 무신론자가 학생회장 당선 관리자 3067 11-13
142 10년 내 1천개의 ‘무신론 교회’ 설립 목표… ‘종교화’는 부인 관리자 3145 10-25
141 "종교증오범죄, 이제 그만... 멈춰라! 종교증오" 관리자 3362 10-19
140 "2041년 선진국서 종교 사라진다" (2) 관리자 3319 08-20
139 지역 종교인들,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관리자 3341 08-11
138 교황, “동성애 판단하지 않겠다” 관리자 3346 08-03
137 인터넷 보수-진보 논쟁이 살인사건으로 비화 (2) 미선 5080 07-17
136 종교단체 ‘부동산 명의신탁’허용…불법 온상 우려 관리자 2992 06-28
135 "종교이념 설립학교 80% 학생의사 상관없는 종교행사" 관리자 2941 04-15
134 불교계 "정부 지원금 개신교가 더 많다" 관리자 3438 04-15
133 교황 베네딕토 16세 전격 사임…가톨릭계 '충격' 관리자 3498 02-12
132 윌리암스 주교와 도킨스 박사, ‘21C 종교의 자리’ 토론 관리자 3173 02-05
131 작년 종교 인구 55.1%…20대는 40% 밑돌아 관리자 3193 01-31
130 종교인에 세금 매긴다…재정부 “세법 시행령 개정” 관리자 3610 01-09
129 전 세계 인구 중 기독교는 22억, 이슬람은 16억 관리자 3798 12-24
128 “해고노동자들 잇단 자살, 박근혜는 논평하나 없다” 관리자 3320 12-24
127 2012 종교계, 가스총 목사… 도박 승려… 민망한 종교계 관리자 3419 12-21
126 '그것이 알고싶다' 창기십자가 종교단체 추악한 성추행 충격 (1) 관리자 4669 12-09
125 수입과 학력 높을수록, 나이 어릴수록 종교성 낮아 (1) 관리자 3683 12-09
124 믿는 종교 따라 정치 성향 갈렸다 관리자 3525 11-14
123 달라이라마 “불교적 신념을 따르지말라”…불자들 어리둥절 (1) 미선 4002 11-07
122 미얀마에서 불교와 이슬람 간의 유혈 종교분쟁, 82명 사망 2만2천명 피난 (1) 관리자 3781 10-29
121 과학·신학 ‘신의 존재’ 처음 토론하다 관리자 3797 10-24
120 아인슈타인 '무신론 자필편지' 다시 경매나와 관리자 3732 10-08
119 "공직자종교차별 민원의 75%는 학교서 발생" 관리자 3230 10-08
118 세계 각국, 종교 관련 규제와 사회적 적대가 점점 증가 관리자 3591 09-21
117 “예수에게 부인 있었다”… 4세기 문서 공개 파장 (1) Logos 3735 09-19
116 불 붙은 사형제 존폐 논란…정치권 의견 '팽팽' 관리자 3274 09-13
115 "자살 사망자 연간 100만 명‥40초에 1명꼴", 전쟁·살인 사망자보다 더 많아 관리자 4103 09-08
114 낙태 판결.. 종교계와 여성계 서로 엇갈린 반응 (1) 미선 4587 08-24
113 통합진보당, 2기 지도부 출범식 열어 (1) 관리자 3600 07-16
112 우주는 신의 도움없이 생성됐다? (2) Logos 3735 06-26
111 세례요한의 유골 발견.. 진짜? 관리자 3672 06-19
110 기독교 반발속, 서울역 앞 '동성애 차별말라' 광고 관리자 3466 05-21
109 동성 결혼 – 오바마 지지 밝혀 관리자 3548 05-11
108 지구종말론, 미국인 22% 믿어…한국은? 관리자 3724 05-02
107 사후세계 임사체험 및 유체이탈은 자각몽과 뇌혼란 때문 관리자 6342 03-29
106 6년 만에 꺼내든 ‘종교인 과세’ 논란 관리자 3487 03-20
105 진화론-창조론 ‘헤비급 타이틀전’ 막올랐지만… (1) 관리자 4546 02-28
104 2011년 올해의 종교 뉴스 탑 10 (세계) 관리자 4741 12-29
103 명성높은 무신론자 크리스토퍼 히천스 사망 관리자 4057 12-27
102 美 공원 예수 탄생 전시물, 무신론 푯말에 밀려나 관리자 3991 12-27
101 종교의식 정기적 참여자, 더 낙관적 (5) 미선이 4060 11-13
100 '뉴욕 월가 점령 시위' 미국 전역으로 확산 관리자 4316 10-04
99 “1% 부자들 탐욕, 99%가 막자” 미국 대도시로 시위 확산 관리자 4345 10-04
98 "빛보다 빠른 물질 찾았다" 과학계 빅뱅 관리자 4514 09-24
97 불교와 기독교, 진제 승려-폴 니터 교수 뉴욕 대담 (1) 관리자 5029 09-19
96 동화사 조실 진제스님, 美 뉴욕의 리버사이드 교회서 대법회 (1) 관리자 4854 09-16
9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태일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인터뷰 관리자 5033 09-05
94 "종교 관련 폭력ㆍ학대 증가세" (1) 관리자 4702 08-10
93 문선명 최후의 시련 통일교 ‘왕자의 난’ 관리자 4333 07-03
92 다종교사회, 종교 간 다름 인정해주며 상호 ‘공존’ 필수 관리자 5026 05-26
91 호킹 “천국·사후세계? 꾸며낸 동화일 뿐” (1) 관리자 5046 05-16
90 십자가에 못박혀 매달린 시신 발견 '충격'.. 머리엔 가시관 (1) 관리자 4698 05-04
89 연예 가십거리가 사회 담론 뒤덮는 현상, 서태지·이지아 소송에 들썩이는 대한민국 (1) 관리자 4851 04-23
88 종교, 중국의 억만장자를 바꿔놓다 관리자 4296 04-23
87 레이디 가가 신곡 ‘주다스’, 기독교 모독 논란 관리자 5493 04-22
86 "예수 십자가에 사용된 못 발견" 관리자 4641 04-14
85 5대종단, 4대강 사업반대 생명.평화 기도회 관리자 4021 04-09
84 이슬람 인구 증가... 기독교는 점점 줄어 관리자 4512 03-10
83 수쿠크법 논란에 ‘정·교 분리’ 쟁점화 관리자 4327 03-03
82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 “명상을 예배에 접목… 超종교 활동 펼칠 것” (2) 관리자 6015 01-19
81 전세계 종교갈등 `몸살'..폭력사태 확산 관리자 4865 01-05
80 교황, 10월 세계 종교지도자회의 개최 관리자 4709 01-03
79 종교 폄하 vs 표현의 자유 그 한계는? 관리자 4870 12-31
78 종교학회 “종교 간 화합과 소통 위해 ‘대화’하자” 관리자 5338 12-22
77 종교지도자協 "다종교사회 증오범죄법 만들자" 관리자 5001 12-22
76 MB정권-불교계 갈등 한국교회 책임은 없는가 관리자 4732 12-15
75 세 종교 사제가 같은 날 햄버거 집서 액막이 관리자 5335 12-07
74 '사상의 은사', '실천하는 지성' 리영희 교수 별세 (1) 관리자 5494 12-05
73 7개 종교지도자들, 이웃종교체험 성지순례 관리자 4390 12-04
72 韓 다문화사회 진입, 종교적 영향 커질 전망 관리자 7315 11-22
71 강의석씨 배상금으로 '종교자유 인권상' 제정 관리자 4922 11-18
70 G20 세계종교지도자 DMZ 선언.."지구촌 평화를 위해" 관리자 4863 11-14
69 "차라리 청와대를 '청와교회'라고 해라" 관리자 4599 11-05
68 "종교평화는 우리 사회의 소중한 가치입니다" 관리자 4565 11-05
67 법원, "종교적 신념과 친권보다도 생명권이 우선" (1) 관리자 5359 10-22
66 갈라지는 영남, 기독교 MB vs 불교 박근혜? 관리자 5053 10-09
65 종교 갈등 해소 세계 평화에 앞장 설 것 관리자 4816 10-07
64 교황, "종교 주변화" 개탄 관리자 4551 09-19
63 모든 종교의 '자기비판'이 선행되어야 종교간 대화 가능 관리자 4562 09-19
62 남북 종교협의회 대표 베이징서 회동 관리자 5185 09-19
61 종교시설 빙자 생활시설 관리·감독 대책 필요 관리자 5022 09-19
60 자살자 비중 가장 높은 직업은 '사무종사자' 관리자 5496 09-14
59 지난해 하루 평균 42명 자살...20·30대 사망 원인 1위 (1) 관리자 6114 09-14
58 깊어지는 종교 갈등 관리자 5017 09-08
57 "둘 다 맞다… 과학과 종교의 논쟁 그만해야" 英 천문학자 그리빈 관리자 4787 09-08
56 “神은 인간의 망상… 생명은 자연의 손에 재창조” 관리자 5320 09-04
55 "한국 가톨릭 역동성ㆍ다종교 문화 알릴기회" 관리자 5035 09-02
54 부산 20대女, 어머니 종교강요에 자살소동 관리자 4711 09-02
53 세계가 예찬한 것은 '교육열'… "교육시스템은 하위권" 지적 미선이 4785 08-18
52 ‘천주교 신자’ 반MB 성향 강했다 관리자 5747 06-22
51 신의 진짜 이름은 무엇일까 (1) 미선이 6947 02-23
50 '담배와 맥주 든 예수' 인도교과서 논란 미선이 5642 02-21
49 ‘임신하는 남성’ 토마스 비티, 세 번째 아기 임신 (2) 미선이 7780 02-14
48 국내에도 '기독교 비판' 버스광고를? (2) 미선이 6626 02-05
47 '불신 코리아'… "다른 사람 신뢰"는 28%뿐 미선이 5266 12-22
46 스님-목사-신부-교무 ‘MB는 살생정권’ 4대강 저지 천명 미선이 6219 12-21
45 2012년 종말론, 과학적 진실은? 미선이 6330 11-17
44 <과학> 인류는 지금도 진화 중 미선이 5048 11-17
43 미국 무종교자 증가 추세 미선이 5803 09-30
42 선교사 알렌 다시보기 : 알렌은 순수 의료 선교사가 아니었다 (1) 미선이 5936 09-16
41 <김대중前대통령서거> 병고와 싸웠던 '인동초' 관리자 5893 08-18
40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는? (1) 미선이 7472 08-18
39 언론, 신뢰매체 MBC 1위, 불신매체 1~3위 조중동 미선이 5813 08-11
38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는? 각나라별 글로벌 평화지수 미선이 6804 07-20
37 민노당 ‘MB탄핵 서명 운동본부’ 발족 미선이 5578 06-30
36 MB는 유통기한 30년 지난 '우파의 답례품' (진중권) 미선이 5469 06-29
35 지관 스님, 靑오찬 불참…MB-불교 갈등 재현되나 미선이 4967 06-04
34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병원서 숨져, 유서 확인 (1) 미선이 5397 05-23
33 "기독교가 싫어" 성당에 스프레이 낙서 (1) 미선이 6541 05-13
32 우울한 한국청소년… '행복감' OECD 꼴찌 미선이 6092 05-09
31 종교계 '용산참사 100일' 촛불 밝혀 미선이 5538 05-01
30 법원 “병치료 안수기도 헌금 돌려줘야” (1) 미선이 6410 04-08
29 서구의 기독교세 쇠퇴가 한국 불교에 주는 교훈 (1) 미선이 7287 03-27
28 무신론 세력, 영국 대학가 침투 중 (1) 미선이 6185 03-27
27 천주교 ‘선종’ㆍ불교 ‘입적’…죽음표현 종교마다 달라 미선이 8382 02-28
26 기독교 국가 미국, 백인 중심으로 불교신자 급증 (2) 미선이 9394 01-06
25 금성출판사 집필자 "교과서 수정압력 중단하라" 미선이 5532 12-01
24 ‘종교편향 금지’ 공무원행동강령 5일 시행 미선이 5403 11-10
23 종교방송 사장단 ‘유인촌 사퇴’ 촉구 (1) 미선이 6072 09-20
22 李정부 정책, 부자와 시혜적 복지에만 관심 (1) 미선이 6386 09-05
21 "청와대 간 목사들... 불자로선 상상도 어렵다" 미선이 5683 08-26
20 팽팽하게 맞선 오바마와 매케인의 신앙관 (1) 미선이 6561 08-26
19 [여론조사] 54.1% "이명박 정부, 종교편향적" 관리자 6285 08-16
18 "눈 돌아간 경찰, 무저항 시민 짓밟다!" 미선이 6021 06-30
17 "불자들, 해방 이후 최악의 대통령 만났다" 미선이 5551 06-27
16 SBS, 기독교 교리 비판방송 기획 논란 미선이 6324 06-27
15 '생명의강을모시는사람들' 서울 종각서 순례 마무리…운하 밀실추진 정부 규탄 미선이 6332 05-26
14 청와대 정무직공무원 종교조사 물의 미선이 6948 05-16
13 교황청 “외계인도 인간의 형제자매” 미선이 6471 05-16
12 KNCC 대표단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합니다” 미선이 6101 04-27
11 '교회 문화공연' 1천만원씩 정부지원 논란 미선이 6358 04-15
10 “불교위기,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 탓” 미선이 6327 04-09
9 티베트의 분노 원인 미선이 7125 03-18
8 "이명박 정부 기독교 편향 행보 우려" 미선이 7470 03-14
7 열돌 맞은 예수살이공동체 미선이 7366 02-18
6 "한국불교 새로워지려면 초기불전 다시 읽어야" 미선이 6133 02-18
5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개신교 공화국?…” 미선이 6822 02-18
4 장경동 목사 불교폄하 발언…CBS “심려 끼쳐 죄송” 사과 미선이 8980 02-14
3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996 02-14
2 불교환경연대 성명서 발표, "이 당선자는 소아병적 자세 벗어나라" 미선이 7233 02-14
1 "그리스도인 일치는 성령의 선물" 미선이 6973 02-14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