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19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19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719
어제 755
최대 4,780
전체 2,105,823



    제 목 : “불교위기,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 탓”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8-04-09 07:03 조회(6068)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5/13 




 

“불교위기,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 탓”

성열스님, 저서 ‘고따마 붓다’서 지적

 
한국불교의 위기(危機)가 거론된 것은 사실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동안 잊을만하면 심심치 않게 툭툭 불거졌던 것이 불교위기론이었다. 애석하게도 한국불교는 그만큼 아직도 바로잡아야 할 것들이 산적한 셈이다.
 
이번에는 25년간 도심포교활동을 펼쳐왔던 조계종 선학원 강남포교원장 성열스님이 “한국불교의 위기가 교주인 석가모니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불교를 믿으면서도 부처님이 누구인가에 대한 명확한 개념 규정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는 것이다.
 
<사진 위쪽> 대영박물관의 초전법륜상. 불교신문 자료사진

성열스님의 <고따마 붓다-역사와 설화>는 불교의 교주 석가모니 부처님 ‘그는, 진정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사실, 석가모니 부처님의 생애를 다룬 책들은 그동안 무수히 출간된 바 있다.
 
그러나 이 책은 그 중의 한권이라고 하기엔 다소 ‘튀는 점’이 있다. 사실에 입각한 인물 전기(傳記)를 쓰는데 무애 튀는 점이 있을까 마는 이 책은 그동안의 방식과는 달리 ‘역사(歷史)와 설화(說話)’라는 부제처럼 석가모니 부처님에 대한 역사적 사실과 설화를 구분해 보다 더 사실적인 모습을 들여다본다는 특징이 있다.
 
 
‘석가모니는 진정 누구인가’물음에 해답 제시

“신격화된 모습보다 역사적 실존인물에 초점”



사실 2500년 전에 생존했던 부처님의 전기를 지금 쓴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우리가 접한 부처님에 대한 이야기들은 방대한 경전 여기저기에 흩어져 전하는 것들이고 역사적 사실과 설화가 뒤섞여 있으며 때론 신화적 모습들이 더욱 부각되어 있기 때문이다.
 
<사진>  ‘고따마 붓다’ 표지사진과 저자 성열스님(오른쪽).

“우리가 찾는 부처님은 우람한 불전에 안치된 불상도 아니고 우상화되고 신격화된 붓다도 아닙니다. 자신의 시대를 온몸으로 살았던 인간 고따마 붓다입니다. 그래서 고따마 붓다의 삶은 그가 살았던 구체적인 역사상황을 통해서 읽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 고따마 붓다와 오늘 우리의 만남은 항상 새롭고 신선미가 넘치는 현재진행형이어야 하고, 글과 머리로 만나는 건조함이 아니라 삶과 가슴으로 만나는 온전함이어야 합니다.”

따라서 성열스님은 부처님을 역사적이고 인간적인 측면에서 이해하려는 접근 방식이 신심 부족으로 비춰지는 일부 불교계의 현실에 대해 “역사적 존재인 붓다를 인간적인 측면에서 사실적이면서도 생생하게 이해하는 것이야말로 올바른 신심을 정립하는 것이요, 바른 신행의 밑바탕”이라고 강변한다.

스님이 이 책에서 초점을 맞춘 것은 “교리적이고 신격화된 부처님”이 아닌 “역사적 실존 인물로서의 부처님”이다. 부처님은 자신의 시대가 안고 있는 온갖 모순과 불합리를 깊이 통찰하고 그것을 일깨우고 개선하는데 앞장섰던 역사내적(歷史內的) 존재였기 때문이다.
 
“초기불교입장에서 오늘의 불교를 보면 아니라 할 것이 상당히 많습니다. 부처님은 분명히 인간의 경험영역에서 벗어나는 것은 대답도 않으셨습니다. 초역사적 존재로서 부처님을 생각한다면 불교는 신학화(神學化)된 것에 지나지 않으며 신학화된 불교에서 스님은 부처님의 뒤를 잇는 수행자가 아니라 사제(司祭)로 전락하고 맙니다. 사실 오늘 이 땅의 많은 출가자들이 사제의 역할에 매달려 있을 뿐 부처님 정신으로 살려는 몸짓은 적어 보입니다.”

스님의 한국불교에 대한 위기론은 다소 거칠지만 그렇다고 비판을 위한 비판인 것도 아니다.

“사찰의 수가 적고 규모가 작어서 불교가 중흥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아무리 사찰이 허름하고 작더라도 그 안에 살고 있는 출가자의 정신이 살아 있다면 불교는 얼마든지 발전할 수 있습니다. 이제 불교를 중생의 역사에서 생동하는 삶의 가치로 되살려내려면 신학화된 불타관(佛陀觀)에서 벗어나 인간 고따마 붓다의 진면목(眞面目)을 읽어내야만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스님은 그동안 불교전통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던 것을 불교 시대정신에 맞게 되돌리라고 주문한다.

“불교도는 부처님의 부활을 바라지 않습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온몸으로 구현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고따마 붓다가 중생의 현실에 살아 있느냐 죽어버렸느냐는 서력 기원 전 486년의 사건에 달린 것이 아니라 현재 불교도들의 마음자세에 전적으로 달려있습니다. 고따마 붓다가 오늘의 불교도들 가슴속에 살아 있으려면 그 분의 삶을 생생하게 조명하고, 그 분의 삶이 오늘 우리에게 무엇을 일깨우고 있는가를 늘 관심 갖고 읽어야만 합니다.”

이 책은 석가모니 부처님의 삶을 생생하게 읽고, 그를 본받고자 하는 우리에게 지금 어떻게 사는 것이 불자다운 삶인가를 끊임없이 돌아보고 모색하게 만드는 시도이다.

배재수 기자 dongin21@ibulgyo.com


[불교신문 2417호/ 4월12일자]
 
 http://www.ibulgyo.com/archive2007/200804/200804081207683916.asp
 


게시물수 162건 / 코멘트수 56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180 02-06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737 02-14
162 박근혜, 탄핵소추안 가결부터 파면까지 미선 358 03-10
161 박 대통령이 예수?…이정현의 '성경' 미선 645 11-25
160 "생명은 소중하다".. 국내 첫 '생명존중선언문' 발표 미선 1588 06-04
159 '로봇은 취직 중'…공장·은행·피자가게까지 인간 대체 미선 1356 05-26
158 "신은 없다고 확신한다"…전세계 무신론자 급증 (1) 미선 2153 03-26
157 3대 종교 신뢰도...'천주교>불교>개신교' 미선 1350 11-02
156 “신부만 셋?” 동성 3인 부부 브라질에서 탄생 (1) 미선 1562 10-29
155 다윈의 편지 공개... "성서도 예수도 믿지 않는다" (1) 미선 1828 09-12
154 미국 연방 대법원 '미 전역서 동성결혼 합헌' 역사적 결정을 내리다 (4) 미선 2085 06-29
153 못 미더워서… 관심 없어서… 종교를 떠나는 사람들 미선 2214 04-01
152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9180 02-06
151 20대 "종교 믿는다" 10년 새 45%→31% 급락 미선 2439 02-06
150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미선 2249 01-31
149 프란치스코 교황, "진화론·빅뱅이론, 가톨릭 창조론과 배치되지 않아" 관리자 2175 10-30
148 “동성애자도 환대”…2천년 금기 깨려는 바티칸 관리자 2230 10-19
147 美 무신론자TV 개국… “미신 없는 프로그램 방영” 관리자 2781 08-04
146 서울교육청, 학생 신체·정신 건강 종단연구 실시 미선 2754 04-18
145 "공과금 밀려 죄송"..생활고 비관 동반자살 모녀(종합) (1) 미선 3658 02-28
144 저임금·취업 스트레스…한국인 삶 만족도 OECD 26위 미선 3337 12-20
143 기독교 대학에 무신론자가 학생회장 당선 관리자 2823 11-13
142 10년 내 1천개의 ‘무신론 교회’ 설립 목표… ‘종교화’는 부인 관리자 2900 10-25
141 "종교증오범죄, 이제 그만... 멈춰라! 종교증오" 관리자 3116 10-19
140 "2041년 선진국서 종교 사라진다" (2) 관리자 3071 08-20
139 지역 종교인들,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관리자 3083 08-11
138 교황, “동성애 판단하지 않겠다” 관리자 3094 08-03
137 인터넷 보수-진보 논쟁이 살인사건으로 비화 (2) 미선 4740 07-17
136 종교단체 ‘부동산 명의신탁’허용…불법 온상 우려 관리자 2765 06-28
135 "종교이념 설립학교 80% 학생의사 상관없는 종교행사" 관리자 2707 04-15
134 불교계 "정부 지원금 개신교가 더 많다" 관리자 3161 04-15
133 교황 베네딕토 16세 전격 사임…가톨릭계 '충격' 관리자 3221 02-12
132 윌리암스 주교와 도킨스 박사, ‘21C 종교의 자리’ 토론 관리자 2950 02-05
131 작년 종교 인구 55.1%…20대는 40% 밑돌아 관리자 2955 01-31
130 종교인에 세금 매긴다…재정부 “세법 시행령 개정” 관리자 3385 01-09
129 전 세계 인구 중 기독교는 22억, 이슬람은 16억 관리자 3556 12-24
128 “해고노동자들 잇단 자살, 박근혜는 논평하나 없다” 관리자 3069 12-24
127 2012 종교계, 가스총 목사… 도박 승려… 민망한 종교계 관리자 3181 12-21
126 '그것이 알고싶다' 창기십자가 종교단체 추악한 성추행 충격 (1) 관리자 4405 12-09
125 수입과 학력 높을수록, 나이 어릴수록 종교성 낮아 (1) 관리자 3473 12-09
124 믿는 종교 따라 정치 성향 갈렸다 관리자 3272 11-14
123 달라이라마 “불교적 신념을 따르지말라”…불자들 어리둥절 (1) 미선 3752 11-07
122 미얀마에서 불교와 이슬람 간의 유혈 종교분쟁, 82명 사망 2만2천명 피난 (1) 관리자 3549 10-29
121 과학·신학 ‘신의 존재’ 처음 토론하다 관리자 3562 10-24
120 아인슈타인 '무신론 자필편지' 다시 경매나와 관리자 3467 10-08
119 "공직자종교차별 민원의 75%는 학교서 발생" 관리자 3035 10-08
118 세계 각국, 종교 관련 규제와 사회적 적대가 점점 증가 관리자 3376 09-21
117 “예수에게 부인 있었다”… 4세기 문서 공개 파장 (1) Logos 3497 09-19
116 불 붙은 사형제 존폐 논란…정치권 의견 '팽팽' 관리자 3051 09-13
115 "자살 사망자 연간 100만 명‥40초에 1명꼴", 전쟁·살인 사망자보다 더 많아 관리자 3851 09-08
114 낙태 판결.. 종교계와 여성계 서로 엇갈린 반응 (1) 미선 4312 08-24
113 통합진보당, 2기 지도부 출범식 열어 (1) 관리자 3381 07-16
112 우주는 신의 도움없이 생성됐다? (2) Logos 3499 06-26
111 세례요한의 유골 발견.. 진짜? 관리자 3443 06-19
110 기독교 반발속, 서울역 앞 '동성애 차별말라' 광고 관리자 3232 05-21
109 동성 결혼 – 오바마 지지 밝혀 관리자 3315 05-11
108 지구종말론, 미국인 22% 믿어…한국은? 관리자 3522 05-02
107 사후세계 임사체험 및 유체이탈은 자각몽과 뇌혼란 때문 관리자 6049 03-29
106 6년 만에 꺼내든 ‘종교인 과세’ 논란 관리자 3243 03-20
105 진화론-창조론 ‘헤비급 타이틀전’ 막올랐지만… (1) 관리자 4319 02-28
104 2011년 올해의 종교 뉴스 탑 10 (세계) 관리자 4386 12-29
103 명성높은 무신론자 크리스토퍼 히천스 사망 관리자 3853 12-27
102 美 공원 예수 탄생 전시물, 무신론 푯말에 밀려나 관리자 3756 12-27
101 종교의식 정기적 참여자, 더 낙관적 (5) 미선이 3812 11-13
100 '뉴욕 월가 점령 시위' 미국 전역으로 확산 관리자 4064 10-04
99 “1% 부자들 탐욕, 99%가 막자” 미국 대도시로 시위 확산 관리자 4104 10-04
98 "빛보다 빠른 물질 찾았다" 과학계 빅뱅 관리자 4289 09-24
97 불교와 기독교, 진제 승려-폴 니터 교수 뉴욕 대담 (1) 관리자 4725 09-19
96 동화사 조실 진제스님, 美 뉴욕의 리버사이드 교회서 대법회 (1) 관리자 4615 09-16
9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태일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인터뷰 관리자 4742 09-05
94 "종교 관련 폭력ㆍ학대 증가세" (1) 관리자 4444 08-10
93 문선명 최후의 시련 통일교 ‘왕자의 난’ 관리자 4087 07-03
92 다종교사회, 종교 간 다름 인정해주며 상호 ‘공존’ 필수 관리자 4751 05-26
91 호킹 “천국·사후세계? 꾸며낸 동화일 뿐” (1) 관리자 4766 05-16
90 십자가에 못박혀 매달린 시신 발견 '충격'.. 머리엔 가시관 (1) 관리자 4480 05-04
89 연예 가십거리가 사회 담론 뒤덮는 현상, 서태지·이지아 소송에 들썩이는 대한민국 (1) 관리자 4634 04-23
88 종교, 중국의 억만장자를 바꿔놓다 관리자 4092 04-23
87 레이디 가가 신곡 ‘주다스’, 기독교 모독 논란 관리자 5226 04-22
86 "예수 십자가에 사용된 못 발견" 관리자 4421 04-14
85 5대종단, 4대강 사업반대 생명.평화 기도회 관리자 3792 04-09
84 이슬람 인구 증가... 기독교는 점점 줄어 관리자 4278 03-10
83 수쿠크법 논란에 ‘정·교 분리’ 쟁점화 관리자 4148 03-03
82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 “명상을 예배에 접목… 超종교 활동 펼칠 것” (2) 관리자 5763 01-19
81 전세계 종교갈등 `몸살'..폭력사태 확산 관리자 4627 01-05
80 교황, 10월 세계 종교지도자회의 개최 관리자 4468 01-03
79 종교 폄하 vs 표현의 자유 그 한계는? 관리자 4605 12-31
78 종교학회 “종교 간 화합과 소통 위해 ‘대화’하자” 관리자 5103 12-22
77 종교지도자協 "다종교사회 증오범죄법 만들자" 관리자 4770 12-22
76 MB정권-불교계 갈등 한국교회 책임은 없는가 관리자 4482 12-15
75 세 종교 사제가 같은 날 햄버거 집서 액막이 관리자 5033 12-07
74 '사상의 은사', '실천하는 지성' 리영희 교수 별세 (1) 관리자 5124 12-05
73 7개 종교지도자들, 이웃종교체험 성지순례 관리자 4144 12-04
72 韓 다문화사회 진입, 종교적 영향 커질 전망 관리자 6872 11-22
71 강의석씨 배상금으로 '종교자유 인권상' 제정 관리자 4686 11-18
70 G20 세계종교지도자 DMZ 선언.."지구촌 평화를 위해" 관리자 4634 11-14
69 "차라리 청와대를 '청와교회'라고 해라" 관리자 4381 11-05
68 "종교평화는 우리 사회의 소중한 가치입니다" 관리자 4353 11-05
67 법원, "종교적 신념과 친권보다도 생명권이 우선" (1) 관리자 5090 10-22
66 갈라지는 영남, 기독교 MB vs 불교 박근혜? 관리자 4798 10-09
65 종교 갈등 해소 세계 평화에 앞장 설 것 관리자 4581 10-07
64 교황, "종교 주변화" 개탄 관리자 4321 09-19
63 모든 종교의 '자기비판'이 선행되어야 종교간 대화 가능 관리자 4334 09-19
62 남북 종교협의회 대표 베이징서 회동 관리자 4946 09-19
61 종교시설 빙자 생활시설 관리·감독 대책 필요 관리자 4776 09-19
60 자살자 비중 가장 높은 직업은 '사무종사자' 관리자 5234 09-14
59 지난해 하루 평균 42명 자살...20·30대 사망 원인 1위 (1) 관리자 5827 09-14
58 깊어지는 종교 갈등 관리자 4763 09-08
57 "둘 다 맞다… 과학과 종교의 논쟁 그만해야" 英 천문학자 그리빈 관리자 4517 09-08
56 “神은 인간의 망상… 생명은 자연의 손에 재창조” 관리자 5066 09-04
55 "한국 가톨릭 역동성ㆍ다종교 문화 알릴기회" 관리자 4811 09-02
54 부산 20대女, 어머니 종교강요에 자살소동 관리자 4491 09-02
53 세계가 예찬한 것은 '교육열'… "교육시스템은 하위권" 지적 미선이 4522 08-18
52 ‘천주교 신자’ 반MB 성향 강했다 관리자 5494 06-22
51 신의 진짜 이름은 무엇일까 (1) 미선이 6593 02-23
50 '담배와 맥주 든 예수' 인도교과서 논란 미선이 5344 02-21
49 ‘임신하는 남성’ 토마스 비티, 세 번째 아기 임신 (2) 미선이 7455 02-14
48 국내에도 '기독교 비판' 버스광고를? (2) 미선이 6253 02-05
47 '불신 코리아'… "다른 사람 신뢰"는 28%뿐 미선이 4992 12-22
46 스님-목사-신부-교무 ‘MB는 살생정권’ 4대강 저지 천명 미선이 5872 12-21
45 2012년 종말론, 과학적 진실은? 미선이 6023 11-17
44 <과학> 인류는 지금도 진화 중 미선이 4785 11-17
43 미국 무종교자 증가 추세 미선이 5529 09-30
42 선교사 알렌 다시보기 : 알렌은 순수 의료 선교사가 아니었다 (1) 미선이 5623 09-16
41 <김대중前대통령서거> 병고와 싸웠던 '인동초' 관리자 5562 08-18
40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는? (1) 미선이 7130 08-18
39 언론, 신뢰매체 MBC 1위, 불신매체 1~3위 조중동 미선이 5514 08-11
38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는? 각나라별 글로벌 평화지수 미선이 6456 07-20
37 민노당 ‘MB탄핵 서명 운동본부’ 발족 미선이 5303 06-30
36 MB는 유통기한 30년 지난 '우파의 답례품' (진중권) 미선이 5128 06-29
35 지관 스님, 靑오찬 불참…MB-불교 갈등 재현되나 미선이 4706 06-04
34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병원서 숨져, 유서 확인 (1) 미선이 5093 05-23
33 "기독교가 싫어" 성당에 스프레이 낙서 (1) 미선이 6198 05-13
32 우울한 한국청소년… '행복감' OECD 꼴찌 미선이 5813 05-09
31 종교계 '용산참사 100일' 촛불 밝혀 미선이 5257 05-01
30 법원 “병치료 안수기도 헌금 돌려줘야” (1) 미선이 6093 04-08
29 서구의 기독교세 쇠퇴가 한국 불교에 주는 교훈 (1) 미선이 6944 03-27
28 무신론 세력, 영국 대학가 침투 중 (1) 미선이 5844 03-27
27 천주교 ‘선종’ㆍ불교 ‘입적’…죽음표현 종교마다 달라 미선이 7994 02-28
26 기독교 국가 미국, 백인 중심으로 불교신자 급증 (2) 미선이 8401 01-06
25 금성출판사 집필자 "교과서 수정압력 중단하라" 미선이 5217 12-01
24 ‘종교편향 금지’ 공무원행동강령 5일 시행 미선이 5158 11-10
23 종교방송 사장단 ‘유인촌 사퇴’ 촉구 (1) 미선이 5798 09-20
22 李정부 정책, 부자와 시혜적 복지에만 관심 (1) 미선이 6038 09-05
21 "청와대 간 목사들... 불자로선 상상도 어렵다" 미선이 5367 08-26
20 팽팽하게 맞선 오바마와 매케인의 신앙관 (1) 미선이 6318 08-26
19 [여론조사] 54.1% "이명박 정부, 종교편향적" 관리자 5962 08-16
18 "눈 돌아간 경찰, 무저항 시민 짓밟다!" 미선이 5771 06-30
17 "불자들, 해방 이후 최악의 대통령 만났다" 미선이 5273 06-27
16 SBS, 기독교 교리 비판방송 기획 논란 미선이 5984 06-27
15 '생명의강을모시는사람들' 서울 종각서 순례 마무리…운하 밀실추진 정부 규탄 미선이 6025 05-26
14 청와대 정무직공무원 종교조사 물의 미선이 6652 05-16
13 교황청 “외계인도 인간의 형제자매” 미선이 6226 05-16
12 KNCC 대표단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합니다” 미선이 5854 04-27
11 '교회 문화공연' 1천만원씩 정부지원 논란 미선이 6065 04-15
10 “불교위기,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 탓” 미선이 6069 04-09
9 티베트의 분노 원인 미선이 6824 03-18
8 "이명박 정부 기독교 편향 행보 우려" 미선이 7128 03-14
7 열돌 맞은 예수살이공동체 미선이 7017 02-18
6 "한국불교 새로워지려면 초기불전 다시 읽어야" 미선이 5794 02-18
5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개신교 공화국?…” 미선이 6514 02-18
4 장경동 목사 불교폄하 발언…CBS “심려 끼쳐 죄송” 사과 미선이 8692 02-14
3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737 02-14
2 불교환경연대 성명서 발표, "이 당선자는 소아병적 자세 벗어나라" 미선이 6919 02-14
1 "그리스도인 일치는 성령의 선물" 미선이 6648 02-14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