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82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82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92
어제 900
최대 4,780
전체 2,048,179



    제 목 : 저임금·취업 스트레스…한국인 삶 만족도 OECD 26위    
  글쓴이 : 미선 날 짜 : 13-12-20 08:04 조회(3209)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5/201 


 
 
 
등록 : 2013.12.19 15:47

통계개발원, ‘한국의 사회동향 2013’ 발표
근로자 10명중 1명은 최저임금 못 받아
술마시는 성인·스트레스받는 학생 증가

작년을 기준으로 근로자 10명 중 한 명은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급여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를 받는 중·고·대학생들은 늘고 한 달에 한 번 이상 술을 마시는 음주자 비율도 남녀 모두 증가세를 이어갔다. 외국인 범죄자의 강간, 철도, 폭력 비율은 내국인 평균을 웃돌 정도가 됐다.

이런 우울한 한국사회의 자화상은 삶의 만족도를 떨어뜨린다. 한국인의 주관적인 삶 만족도는 OECD 36개국 가운데 26위에 그쳤다.

통계개발원은 19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한국의 사회동향 2013’을 발표했다.
 
 

◇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170만명 최저임금은 근로빈곤층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가장 강력한 정책수단이다.
 

전병유 한신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의 저임금 근로자 비율이 2012년 24.8%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라며 “최저임금은 저임금 일자리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지만 역설적으로 한국에서 철저히 지켜지기 매우 어렵다는 사실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체 임금 근로자 수를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수로 나눈 최저임금 미만율은 2001년 4.3%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후 증가 흐름을 타더니 2009년 12.8%까지 치솟았고 2010년 11.5%, 2011년 10.8%, 2012년 9.6%로 감소세를 기록 중이다.
 

2012년만 놓고 보면 최저임금 근로자는 여전히 전체 1천773만4천명 가운데 169만9천명이나 된다.
 

전 교수는 “2004년부터 2009년까지 최저임금 미만율이 높아진 것은 최저임금 인상률이 평균임금 인상률보다 높았고 저임금 일자리가 증가했으며 최저임금 미준수 영역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3년 기준 최저임금 기준은 시간당 4천860원, 하루 8시간 근로기준 일급 3만8천880원이다.
 

생애주기별 소득과 소비 분포를 보면 가구주 연령 기준 가구소득의 최정점은 50대 중반, 소비의 최정점은 40대 후반∼50대 초반이었다. 소득·지출지니계수는 30대중반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가구주 연령이 증가할수록 가구간 소득과 소비의 불평등이 점차 커지는 모습을 보였다.
 
 

◇ ‘한국은 여전히 술 권하는 사회’…음주자 증가 지난 1년간 한 달에 한 번 이상 음주를 한 음주자 비율은 남자의 경우 2005년 73.3%에서 2011년 77.5%로 4.2%포인트 높아졌다. 여성도 같은 기간 36.2%에서 41.4%로 5.2%포인트 증가했다.
 

성인 10명 중 남자는 8명 정도, 여자는 4명 정도가 월 1회 이상 음주를 한다는 뜻이다.
 

이들 음주자 중 한 번에 평균 7잔 이상을 주 2회 이상 술을 마시는 고위험 음주자 비율은 남자 26.5%, 여자 6.5%다. 이 역시 2005년 22.9%, 4.8%에서 늘었다.
 

고위험 음주자 비율은 금융위기로 충격을 겪었던 2008년 남자 29%, 여자 9%로 가장 높았다.
 

그럼에도 남성이 자녀를 돌보는 시간은 증가했다. 1999년 대비 2009년 35~49세를 기준으로 자녀 돌봄 참여율은 남성이 38.3%로 15.7%포인트 높아졌다.
 

여성은 만혼과 출산 지연으로 25~34세의 참여율이 줄었지만 35~49세는 증가했다.
 

35~39세의 자녀 돌봄 시간은 남성이 11분, 여성은 46분가량 증가해 여전히 육아에 대한 부담은 아빠보다 엄마가 큰 모습이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은 높아져 건강 검진 실천율이 2006년 30%에서 2012년 54.1%로늘었다. 생활체육 참여 종목은 2000년대 등산이 1위였으나 2012년에는 걷기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 스트레스받는 대학생 급증 청년 취업난이 커지면서 스트레스를 받는 대학생들은 급증했다.
 

지난 2주간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느꼈다는 스트레스 인지율을 학급별로 보면, 고등학생이 69.6%로 가장 높고 대학생 이상(69.2%), 중학생(62.7%) 순이다.

특히 대학생 이상은 2008년 46.1%에서 급격히 증가했다. 2012년 기준 4년제 대학의 취업률은 56.2%로 전문대(60.8%)보다 낮았다.

스트레스 인지율은 남학생(62.7%)보다 여학생(75.7%)이 높았다. 남녀 간 차이는2008년 7.6%포인트에서 2012년 13%포인트로 확대됐다.

2009년 기준 한국 학생들의 학교교육에 대한 평가는 OECD 평균에 못 미쳤다.

성인으로서 삶을 준비하는데 학교교육이 효과적이었느냐는 질문에 71.9%가 긍정적이라고 응답했으나 이는 OECD 평균보다 3.4%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핀란드는 이 비율이 85.9%나 됐다.
 

‘학교가 직업생활에 유용한 지식을 가르쳐 줬다’는 비율은 한국이 65.4%에 그쳤다. OECD 평균(86.7%)보다 무려 21.3%포인트나 낮은 수치다.
 

◇ 한국인 ‘삶 만족도’ 11점 만점에 6점…OECD 평균보다 낮아지난해 기준으로 국제 비교했을 때, 한국인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11점 만점에 6.0점으로 OECD 평균인 6.6점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가 7.8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일본은 한국과 같은 6.0점을 기록했다. 이탈리아, 러시아, 터키, 그리스 등은 한국보다 낮았다.
 

5점 만점 척도로 보면 2003∼2012년 사이 한국인의 삶에 대한 만족도는 2.83∼3.14 정도로 중간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에는 3.14였다.
 

사회 안전에 대한 인식은 2008년 이후 점차 나아지고 있다. 자연재해, 교통사고·화재, 치안 등 전반적인 사회안전에 대해 ‘매우 안전하다’ 또는 ‘안전하다’고 답한 비율은 2008년 8.2%, 2010년 11.3%, 지난해 13.5%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2000∼2010년 사이 외국인 수가 늘어나면서 외국인 형법범죄자는 2천368명에서 1만4천619명으로 6.2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내국인 형법범죄자가 92만5천353명에서101만9천838명으로 늘어난 것에 비하면 큰 증가 폭이다.
 

그러나 인구를 고려한 형법범죄자율은 외국인이 낮았다. 2010년 내국인 10만명당 형법범죄자율은 2천118명으로 외국인 10만명당 1천159명의 1.8배였다. 2000년도에 내국인 형법범죄자율이 외국인 형법범죄자율의 4.1배였던 것과 비교하면 차이는 좁혀지고 있다.
 

2010년 기준 외국인 형법범죄자 중 살인(0.59%), 강도(0.95%), 강간(1.79%), 절도(12.03%) 등 심각한 범죄를 저지른 비율은 내국인 형법범죄자 중 살인(0.12%), 강도(0.27%), 강간(1.70%), 절도(11.51%) 비율보다 조금 높았다. (세종=연합뉴스)
 
 
 
 
 
 


게시물수 162건 / 코멘트수 56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8387 02-06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623 02-14
162 박근혜, 탄핵소추안 가결부터 파면까지 미선 67 03-10
161 박 대통령이 예수?…이정현의 '성경' 미선 496 11-25
160 "생명은 소중하다".. 국내 첫 '생명존중선언문' 발표 미선 1457 06-04
159 '로봇은 취직 중'…공장·은행·피자가게까지 인간 대체 미선 1234 05-26
158 "신은 없다고 확신한다"…전세계 무신론자 급증 (1) 미선 1977 03-26
157 3대 종교 신뢰도...'천주교>불교>개신교' 미선 1246 11-02
156 “신부만 셋?” 동성 3인 부부 브라질에서 탄생 (1) 미선 1429 10-29
155 다윈의 편지 공개... "성서도 예수도 믿지 않는다" (1) 미선 1688 09-12
154 미국 연방 대법원 '미 전역서 동성결혼 합헌' 역사적 결정을 내리다 (4) 미선 1935 06-29
153 못 미더워서… 관심 없어서… 종교를 떠나는 사람들 미선 2089 04-01
152 [한국갤럽조사 연구자료] 한국인의 종교와 종교 의식 보고서 (1) 미선 8387 02-06
151 20대 "종교 믿는다" 10년 새 45%→31% 급락 미선 2275 02-06
150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미선 2101 01-31
149 프란치스코 교황, "진화론·빅뱅이론, 가톨릭 창조론과 배치되지 않아" 관리자 2052 10-30
148 “동성애자도 환대”…2천년 금기 깨려는 바티칸 관리자 2111 10-19
147 美 무신론자TV 개국… “미신 없는 프로그램 방영” 관리자 2656 08-04
146 서울교육청, 학생 신체·정신 건강 종단연구 실시 미선 2611 04-18
145 "공과금 밀려 죄송"..생활고 비관 동반자살 모녀(종합) (1) 미선 3545 02-28
144 저임금·취업 스트레스…한국인 삶 만족도 OECD 26위 미선 3210 12-20
143 기독교 대학에 무신론자가 학생회장 당선 관리자 2726 11-13
142 10년 내 1천개의 ‘무신론 교회’ 설립 목표… ‘종교화’는 부인 관리자 2800 10-25
141 "종교증오범죄, 이제 그만... 멈춰라! 종교증오" 관리자 3011 10-19
140 "2041년 선진국서 종교 사라진다" (2) 관리자 2944 08-20
139 지역 종교인들,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요구 관리자 2976 08-11
138 교황, “동성애 판단하지 않겠다” 관리자 2994 08-03
137 인터넷 보수-진보 논쟁이 살인사건으로 비화 (2) 미선 4051 07-17
136 종교단체 ‘부동산 명의신탁’허용…불법 온상 우려 관리자 2669 06-28
135 "종교이념 설립학교 80% 학생의사 상관없는 종교행사" 관리자 2602 04-15
134 불교계 "정부 지원금 개신교가 더 많다" 관리자 3056 04-15
133 교황 베네딕토 16세 전격 사임…가톨릭계 '충격' 관리자 3109 02-12
132 윌리암스 주교와 도킨스 박사, ‘21C 종교의 자리’ 토론 관리자 2860 02-05
131 작년 종교 인구 55.1%…20대는 40% 밑돌아 관리자 2858 01-31
130 종교인에 세금 매긴다…재정부 “세법 시행령 개정” 관리자 3274 01-09
129 전 세계 인구 중 기독교는 22억, 이슬람은 16억 관리자 3465 12-24
128 “해고노동자들 잇단 자살, 박근혜는 논평하나 없다” 관리자 2959 12-24
127 2012 종교계, 가스총 목사… 도박 승려… 민망한 종교계 관리자 3076 12-21
126 '그것이 알고싶다' 창기십자가 종교단체 추악한 성추행 충격 (1) 관리자 4277 12-09
125 수입과 학력 높을수록, 나이 어릴수록 종교성 낮아 (1) 관리자 3357 12-09
124 믿는 종교 따라 정치 성향 갈렸다 관리자 3167 11-14
123 달라이라마 “불교적 신념을 따르지말라”…불자들 어리둥절 (1) 미선 3633 11-07
122 미얀마에서 불교와 이슬람 간의 유혈 종교분쟁, 82명 사망 2만2천명 피난 (1) 관리자 3433 10-29
121 과학·신학 ‘신의 존재’ 처음 토론하다 관리자 3457 10-24
120 아인슈타인 '무신론 자필편지' 다시 경매나와 관리자 3356 10-08
119 "공직자종교차별 민원의 75%는 학교서 발생" 관리자 2948 10-08
118 세계 각국, 종교 관련 규제와 사회적 적대가 점점 증가 관리자 3277 09-21
117 “예수에게 부인 있었다”… 4세기 문서 공개 파장 (1) Logos 3392 09-19
116 불 붙은 사형제 존폐 논란…정치권 의견 '팽팽' 관리자 2939 09-13
115 "자살 사망자 연간 100만 명‥40초에 1명꼴", 전쟁·살인 사망자보다 더 많아 관리자 3734 09-08
114 낙태 판결.. 종교계와 여성계 서로 엇갈린 반응 (1) 미선 4182 08-24
113 통합진보당, 2기 지도부 출범식 열어 (1) 관리자 3272 07-16
112 우주는 신의 도움없이 생성됐다? (2) Logos 3380 06-26
111 세례요한의 유골 발견.. 진짜? 관리자 3341 06-19
110 기독교 반발속, 서울역 앞 '동성애 차별말라' 광고 관리자 3131 05-21
109 동성 결혼 – 오바마 지지 밝혀 관리자 3211 05-11
108 지구종말론, 미국인 22% 믿어…한국은? 관리자 3439 05-02
107 사후세계 임사체험 및 유체이탈은 자각몽과 뇌혼란 때문 관리자 5891 03-29
106 6년 만에 꺼내든 ‘종교인 과세’ 논란 관리자 3142 03-20
105 진화론-창조론 ‘헤비급 타이틀전’ 막올랐지만… (1) 관리자 4201 02-28
104 2011년 올해의 종교 뉴스 탑 10 (세계) 관리자 4253 12-29
103 명성높은 무신론자 크리스토퍼 히천스 사망 관리자 3754 12-27
102 美 공원 예수 탄생 전시물, 무신론 푯말에 밀려나 관리자 3647 12-27
101 종교의식 정기적 참여자, 더 낙관적 (5) 미선이 3688 11-13
100 '뉴욕 월가 점령 시위' 미국 전역으로 확산 관리자 3923 10-04
99 “1% 부자들 탐욕, 99%가 막자” 미국 대도시로 시위 확산 관리자 3990 10-04
98 "빛보다 빠른 물질 찾았다" 과학계 빅뱅 관리자 4197 09-24
97 불교와 기독교, 진제 승려-폴 니터 교수 뉴욕 대담 (1) 관리자 4563 09-19
96 동화사 조실 진제스님, 美 뉴욕의 리버사이드 교회서 대법회 (1) 관리자 4516 09-16
9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전태일 어머니 故 이소선 여사 인터뷰 관리자 4599 09-05
94 "종교 관련 폭력ㆍ학대 증가세" (1) 관리자 4326 08-10
93 문선명 최후의 시련 통일교 ‘왕자의 난’ 관리자 3984 07-03
92 다종교사회, 종교 간 다름 인정해주며 상호 ‘공존’ 필수 관리자 4610 05-26
91 호킹 “천국·사후세계? 꾸며낸 동화일 뿐” (1) 관리자 4664 05-16
90 십자가에 못박혀 매달린 시신 발견 '충격'.. 머리엔 가시관 (1) 관리자 4387 05-04
89 연예 가십거리가 사회 담론 뒤덮는 현상, 서태지·이지아 소송에 들썩이는 대한민국 (1) 관리자 4532 04-23
88 종교, 중국의 억만장자를 바꿔놓다 관리자 3998 04-23
87 레이디 가가 신곡 ‘주다스’, 기독교 모독 논란 관리자 5110 04-22
86 "예수 십자가에 사용된 못 발견" 관리자 4323 04-14
85 5대종단, 4대강 사업반대 생명.평화 기도회 관리자 3701 04-09
84 이슬람 인구 증가... 기독교는 점점 줄어 관리자 4175 03-10
83 수쿠크법 논란에 ‘정·교 분리’ 쟁점화 관리자 4055 03-03
82 문형진 통일교 세계회장, “명상을 예배에 접목… 超종교 활동 펼칠 것” (2) 관리자 5641 01-19
81 전세계 종교갈등 `몸살'..폭력사태 확산 관리자 4514 01-05
80 교황, 10월 세계 종교지도자회의 개최 관리자 4352 01-03
79 종교 폄하 vs 표현의 자유 그 한계는? 관리자 4488 12-31
78 종교학회 “종교 간 화합과 소통 위해 ‘대화’하자” 관리자 4980 12-22
77 종교지도자協 "다종교사회 증오범죄법 만들자" 관리자 4657 12-22
76 MB정권-불교계 갈등 한국교회 책임은 없는가 관리자 4362 12-15
75 세 종교 사제가 같은 날 햄버거 집서 액막이 관리자 4887 12-07
74 '사상의 은사', '실천하는 지성' 리영희 교수 별세 (1) 관리자 4946 12-05
73 7개 종교지도자들, 이웃종교체험 성지순례 관리자 4027 12-04
72 韓 다문화사회 진입, 종교적 영향 커질 전망 관리자 6675 11-22
71 강의석씨 배상금으로 '종교자유 인권상' 제정 관리자 4580 11-18
70 G20 세계종교지도자 DMZ 선언.."지구촌 평화를 위해" 관리자 4514 11-14
69 "차라리 청와대를 '청와교회'라고 해라" 관리자 4272 11-05
68 "종교평화는 우리 사회의 소중한 가치입니다" 관리자 4248 11-05
67 법원, "종교적 신념과 친권보다도 생명권이 우선" (1) 관리자 4988 10-22
66 갈라지는 영남, 기독교 MB vs 불교 박근혜? 관리자 4673 10-09
65 종교 갈등 해소 세계 평화에 앞장 설 것 관리자 4481 10-07
64 교황, "종교 주변화" 개탄 관리자 4204 09-19
63 모든 종교의 '자기비판'이 선행되어야 종교간 대화 가능 관리자 4229 09-19
62 남북 종교협의회 대표 베이징서 회동 관리자 4843 09-19
61 종교시설 빙자 생활시설 관리·감독 대책 필요 관리자 4668 09-19
60 자살자 비중 가장 높은 직업은 '사무종사자' 관리자 5105 09-14
59 지난해 하루 평균 42명 자살...20·30대 사망 원인 1위 (1) 관리자 5693 09-14
58 깊어지는 종교 갈등 관리자 4644 09-08
57 "둘 다 맞다… 과학과 종교의 논쟁 그만해야" 英 천문학자 그리빈 관리자 4402 09-08
56 “神은 인간의 망상… 생명은 자연의 손에 재창조” 관리자 4959 09-04
55 "한국 가톨릭 역동성ㆍ다종교 문화 알릴기회" 관리자 4722 09-02
54 부산 20대女, 어머니 종교강요에 자살소동 관리자 4382 09-02
53 세계가 예찬한 것은 '교육열'… "교육시스템은 하위권" 지적 미선이 4427 08-18
52 ‘천주교 신자’ 반MB 성향 강했다 관리자 5395 06-22
51 신의 진짜 이름은 무엇일까 (1) 미선이 6442 02-23
50 '담배와 맥주 든 예수' 인도교과서 논란 미선이 5201 02-21
49 ‘임신하는 남성’ 토마스 비티, 세 번째 아기 임신 (2) 미선이 7275 02-14
48 국내에도 '기독교 비판' 버스광고를? (2) 미선이 6068 02-05
47 '불신 코리아'… "다른 사람 신뢰"는 28%뿐 미선이 4851 12-22
46 스님-목사-신부-교무 ‘MB는 살생정권’ 4대강 저지 천명 미선이 5733 12-21
45 2012년 종말론, 과학적 진실은? 미선이 5875 11-17
44 <과학> 인류는 지금도 진화 중 미선이 4665 11-17
43 미국 무종교자 증가 추세 미선이 5412 09-30
42 선교사 알렌 다시보기 : 알렌은 순수 의료 선교사가 아니었다 (1) 미선이 5467 09-16
41 <김대중前대통령서거> 병고와 싸웠던 '인동초' 관리자 5387 08-18
40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나라는? (1) 미선이 6953 08-18
39 언론, 신뢰매체 MBC 1위, 불신매체 1~3위 조중동 미선이 5390 08-11
38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는? 각나라별 글로벌 평화지수 미선이 6329 07-20
37 민노당 ‘MB탄핵 서명 운동본부’ 발족 미선이 5148 06-30
36 MB는 유통기한 30년 지난 '우파의 답례품' (진중권) 미선이 4977 06-29
35 지관 스님, 靑오찬 불참…MB-불교 갈등 재현되나 미선이 4597 06-04
34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병원서 숨져, 유서 확인 (1) 미선이 4968 05-23
33 "기독교가 싫어" 성당에 스프레이 낙서 (1) 미선이 6029 05-13
32 우울한 한국청소년… '행복감' OECD 꼴찌 미선이 5689 05-09
31 종교계 '용산참사 100일' 촛불 밝혀 미선이 5122 05-01
30 법원 “병치료 안수기도 헌금 돌려줘야” (1) 미선이 5957 04-08
29 서구의 기독교세 쇠퇴가 한국 불교에 주는 교훈 (1) 미선이 6800 03-27
28 무신론 세력, 영국 대학가 침투 중 (1) 미선이 5678 03-27
27 천주교 ‘선종’ㆍ불교 ‘입적’…죽음표현 종교마다 달라 미선이 7811 02-28
26 기독교 국가 미국, 백인 중심으로 불교신자 급증 (2) 미선이 7931 01-06
25 금성출판사 집필자 "교과서 수정압력 중단하라" 미선이 5067 12-01
24 ‘종교편향 금지’ 공무원행동강령 5일 시행 미선이 5030 11-10
23 종교방송 사장단 ‘유인촌 사퇴’ 촉구 (1) 미선이 5691 09-20
22 李정부 정책, 부자와 시혜적 복지에만 관심 (1) 미선이 5901 09-05
21 "청와대 간 목사들... 불자로선 상상도 어렵다" 미선이 5225 08-26
20 팽팽하게 맞선 오바마와 매케인의 신앙관 (1) 미선이 6181 08-26
19 [여론조사] 54.1% "이명박 정부, 종교편향적" 관리자 5816 08-16
18 "눈 돌아간 경찰, 무저항 시민 짓밟다!" 미선이 5638 06-30
17 "불자들, 해방 이후 최악의 대통령 만났다" 미선이 5147 06-27
16 SBS, 기독교 교리 비판방송 기획 논란 미선이 5834 06-27
15 '생명의강을모시는사람들' 서울 종각서 순례 마무리…운하 밀실추진 정부 규탄 미선이 5896 05-26
14 청와대 정무직공무원 종교조사 물의 미선이 6499 05-16
13 교황청 “외계인도 인간의 형제자매” 미선이 6108 05-16
12 KNCC 대표단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합니다” 미선이 5730 04-27
11 '교회 문화공연' 1천만원씩 정부지원 논란 미선이 5921 04-15
10 “불교위기, 부처님에 대한 이해부족 탓” 미선이 5960 04-09
9 티베트의 분노 원인 미선이 6680 03-18
8 "이명박 정부 기독교 편향 행보 우려" 미선이 6973 03-14
7 열돌 맞은 예수살이공동체 미선이 6884 02-18
6 "한국불교 새로워지려면 초기불전 다시 읽어야" 미선이 5637 02-18
5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개신교 공화국?…” 미선이 6372 02-18
4 장경동 목사 불교폄하 발언…CBS “심려 끼쳐 죄송” 사과 미선이 8543 02-14
3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웃 종교 소식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올려주시길 바랍니다. 관리자 5623 02-14
2 불교환경연대 성명서 발표, "이 당선자는 소아병적 자세 벗어나라" 미선이 6796 02-14
1 "그리스도인 일치는 성령의 선물" 미선이 6496 02-14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