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53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53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새로운 기독교 운동
월례포럼
기획강좌
연구소 활동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63
어제 396
최대 10,145
전체 3,063,151


    제 목 : 왜 이현주 목사는 같은 감리교인 김홍도보다 법륜스님과 더 친할까?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10-03-30 13:59 조회(1748)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b001/487 




 
왜 이현주 목사는 김홍도보다 법륜 스님과 더 친한 것일까?
 
사유의 궁극적 기초 틀에 해당되는 철학의 중요성과 그 소통성 

물음 하나,
 
“김홍도 목사와 이현주 목사는 같은 기독교인데다가 같은 감리교 출신의 기독교인이다. 그런데도 둘의 신앙은 왜 그토록 서로 이질적으로 느껴질 만큼 완전히 다르게 느껴지는 것인가? 반면에 이현주 목사와 법륜 스님은 서로 종교가 아예 다른데도 둘의 신앙은 왜 다르게 느껴지지 않고 왜 그토록 서로 친화적으로 느껴지는 것일까? 왜 이러한 현상들이 발생되며 그것의 근원적인 이유는 또한 무엇인가?”
 
 
철학이란 세계(존재)를 이해하는 가장 기초 전제들에 대한 탐구 영역
 
철학과 신학은 그 선 자리의 물음의 지평이 이미 다른 자리다. 철학은 모든 학문의 기초 베이스에 자리하는 학문이다. 그것은 ‘나는 이 세계를 어떻게 보고(해석하고) 있는가?’ 하는 것이며, 결국은 우주론과 존재론에 대한 형이상학적 물음의 차원으로 가게 된다. 다시 말해서, 내가 세계를 어떻게 보느냐 혹은 이해하느냐에 따라 이 세계는 전혀 다른 식으로 해석되는 것이다. 따라서 이 세계에 대해서 나름대로 썰을 풀고 이바구를 하고 있는 한, 그 누구도 철학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아무도 없다. 
 
누구나 자기가 보는 나름대로의 세계 이해가 있다. 그것이 바로 그 사람에게 있어서의 철학이다. 우리는 흔히 <관점의 차이>라는 표현을 잘 쓴다. 바로 그때의 관점의 기준이 그 사람에게서의 철학이다. 따라서 그 관점이 서로 어긋나 버리면, 표상된 단어가 같다고 해도 정작 그 단어가 지시하는 개념(뜻)은 전부 어긋나 버림은 말할 나위 없다. 예를 들어, 같은 단어인 하나님, 예수님, 교회, 인간, 구원, 복음 등등 이러한 기독교 용어를 똑같이 나눠쓰더라도 서로 해석하는 생각의 틀(프레임) 자체가 달라버리면 실상은 서로 전혀 다른 하나님, 서로 전혀 다른 예수님, 교회, 인간, 구원, 복음 등등으로 갈라지게 되는 것이다.
 
“존재는 관점이다” - 아인슈타인
 
일상적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생각하고 있는 생각의 관점 혹은 기준점이 타당한 지에 대해선 제대로 잘 살펴보지도 않고서 그저 곧잘 일상적 대화로 넘어간다. 이 점을 자각하지 않고 평소 대화하는 사람들은 부지기수다. 자기 자신이 부지불식간에 지니고 있는 궁극적 관점 혹은 생각의 틀 자체에 대한 이해는 거의 무의식화 되어 있어서 여간해서 우리 자신들은 이를 자각하질 못할 때가 많다. 하지만 세계와 사물을 이해하는 기초 해석의 틀 자체가 달라버리면 사실상 모든 개념들이 달라진다. 그리고 그것 때문에 많은 충돌과 곤란을 겪는 것이다.
 
사실상 서로 간의 견해들이 충돌할 때에는 그 밑바닥에 있는 가장 기초 전제들부터 검토되고 거기에서부터 서로가 맞춰져야 비로소 소통될 수가 있는 것이다. 대체로 우리는 가장 기초 관점들에서부터 곧잘 어긋나고 충돌하는 편이다. 심층에서부터 근원적으로 충돌하고 있기 때문에 표층의 영역에서 같은 언어와 단어를 쓴다고 하더라도 서로 어긋나고 서로 충돌하기 십상인 것이다. 생각과 신념이 다르다보니 드러나는 삶의 행태 역시 달라질 수밖에. 
 
오늘날 과학과 철학에서도 순수한 관찰, 순수한 객관적 사실 자체란 불가능하다고 본다
 
“저 꽃은 빨간 꽃이다”라는 일상적인 명제를 분석해보자. 그런데 정작 이 명제가 정확하게 쓰여지고 있는지 어떤지는 궁극적으로는 꽃 자체에 대한 관찰과 묘사에 한정되지 않음을 알 것이다. 그 꽃은 언제나 우주 전체와 상호 맞물려 있는 가운데 놓여 있다. 즉, 무슨 얘기냐면, 결국은 저 꽃이 정말로 빨간 꽃인지 아닌지는 우주 전체 밑그림을 가늠하면서 저 꽃이라는 어느 한 부분을 분석해야지 꽃이라는 그 부분 자체에 한정된 묘사와 기술만 가지고는 저 꽃에 대해 제대로 말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결국은 우리가 그 어떤 단순한 사물을 이해함에 있어서도 가급적이면 숲(전체)을 보면서 나무(부분)를 봐야지 그 역은 아니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모든 부분들은 관계적으로 엮여있기에 전체 안에 속한 관찰자가 어떤 지점에서 보느냐에 따라 서로 달리 보인다는 점을 우리는 또한 간파하지 않으면 안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그 꽃은 단지 나의 눈에만 그럴 뿐이고 다른 사람에겐 달리 보일 수도 있는 것이며, 태양이나 혹은 다른 자연의 작용으로 인해 다른 색깔로 나타날 수도 있는 것이다. 혹시 개나 물고기의 눈에는 저 꽃이 빨간 꽃으로만 나타날까? 결국은 세계 안에 있는 존재가 세계를 객관적으로 진술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고 본다. 이미 나 자신은 매순간마다 전체 세계의 영향을 쉼 없이 주고받고 있는 과정에 놓여 있잖은가.
 
오늘날 현대 자연과학은 <관찰의 이론 의존성>이라는 것을 밝혀냄으로서 순수한 객관적 관찰이란 가능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다만 확률적으로 서로 공통의 감각들을 이끌어낼 뿐이다. 공통 감각이란 말 그대로 Common Sense라는 상식을 의미하는 것이며, 이때의 상식이란 흔히 말하고 있는 <진리>Truth라는 것에 다름 아니다. 과학뿐만 아니라 현대 철학이나 해석학에서도 <전이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우리 안에 알게 모르게 교육받거나 무의식적으로 체화되었던 사유의 편견에 사로잡혀 있음을 분명하게 말하고 있다.
 
오늘날 뇌과학에서도 말하길, 우리의 “뇌는 사실과 환상을 구분하지 못한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자기 눈에 보이는 것만 보일 뿐이며, 자기 생각의 그릇대로 세계가 이해될 뿐이다. 또한 오늘날의 인지심리학 역시 인간 안에 일상적 삶을 해석하는 비합리적 신념의 체계가 자리하고 있어서 온갖 충돌을 낳는다고 보기도 한다. 철학은 인간 몸 안의 가장 깊은 무의식적 뿌리에 놓여 있는 인지 영역에 해당되기에 일반적으로는 이를 거의 자각하지 못한 채로 살아갈 때가 많다.
 
심층(철학)에서와 소통이 이뤄져야 표층(종교, 문화 등등)에서의 소통이 비로소 온전히 가능할 수 있어
 
우리는 일상 생활 속에서 누군가와 대화를 할 때, 서로 동일한 하나의 사건에 대해 얘기하거나 같은 용어를 쓰며 얘기하는데도 이상하리만치 서로 간에 대화가 어긋나거나 서로 충돌하는 경우들을 종종 경험하기도 할 것이다. 결국은 자신이 얘기하는 것들에 대한 궁극적인 맥락을 살펴보지 않으면 모든 대화(다이얼로그)는 결국 독백(모놀로그)의 합만 있게 될 뿐이다. 여기서 그 '궁극적인 맥락'이라는 게 바로 사유의 기초 틀이라는 철학의 지점이다.
 
그렇기에 기독교의 하나님, 예수님, 성서, 인간 등등 이러한 것들도 결국은 자기 관점의 틀에서 해석되고 있는 것이다. 우리들이 제아무리 ‘성경적’이니 ‘올바른 복음’이니 ‘성령의 인도’라느니 부르짖어도 결국은 자기 이해의 그릇에서 말하고 있는 것이기에 결국은 그 자신이 궁극적인 기초 전제로 삼고 있는 개념의 틀부터 분명하게 자각하고서 제시되어야 함이 필요한 것이다. 이때 그러한 자기 이해의 그릇이라는 개념의 틀, 혹은 생각의 틀, 혹은 사유의 가장 기초 틀을 논의하는 지점이 바로 존재론, 우주론에 해당되는 철학(형이상학)의 지점이다. 일반적으로 형이상학을 <해석학적 존재론>으로 보기도 한다.
 
이러한 철학(형이상학)이라는 전체 사물을 이해하는 궁극적 해석의 툴(tool)이 달라지면 같은 단어를 함께 사용하더라도 그 지시하는 내용들은 서로 완전히 달라질 수 있는 것이다. 같은 기독교인이라고 하더라도 그토록 서로 다를 수 있는 것이며, 서로 다른 종교인이라고 하더라도 그토록 흡사할 수도 있는 것이다. 종교나 예술이라는 분야들은 문화에 해당한다. 그 옛날 동양의 철학적 사유는 동양의 문화를 형성해왔으며, 서양의 철학적 사유는 서양의 문화를 형성해왔다. 문화의 충돌은 사실상 가장 심층적인 해석학적 틀이라는 궁극적 관점의 충돌에서 비롯되고 있는 것이다.
 
이제 김홍도 목사와 이현주 목사가 왜 그토록 다르게 느껴지는지를 말해보자. 두 분은 얼핏 보기엔 같은 기독교 성서를 읽고 같은 하나님과 예수님을 설파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것이 지시하는 내용은 전혀 다른 내용의 성서와 하나님과 예수님이라는 점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즉, 이를 이해하는 궁극적 해석의 틀이 다르기 때문에 그 내용에 있어선 서로 전혀 다른 맥락으로 결과되어지는 것이다.
 
반면에 이현주 목사와 법륜 스님의 경우는 서로 다른 종교에 속해있음에도 불구하고 세계와 존재를 이해하는 그 밑바닥에 있어선 어느 정도 유사한 소통을 맛보고 있기 때문에 서로 간에 친화적으로 느끼고 있는 것이다. 존재와 사물을 이해하는 해석의 툴(tool)에서 서로 흡사한 것이다. 단지 표상되는 언어나 단어는 서로 다를지언정 말이다. 그 사람의 철학적 신념 체계가 바뀌면 모든 게 뒤바뀌어질 수 있다.
 
따라서 사유의 궁극적인 기초 패러다임이라는 철학의 문제는 매우 중요한 것이다. 내가 어떤 철학을 취하느냐에 따라 기독교 신학의 색깔도 180도 달라짐은 말할 나위 없다. 어떤 철학적 관점에서 보느냐에 따라 기독교의 예수는 다른 맥락의 존재로 인지될 수 있다. 어떤 철학적 세계관에서 보느냐에 따라 인간 혹은 그 어떤 사회적 사건에 대한 이해까지도 판이하게 달라질 수 있다.
 
철학이 모든 학문의 베이스로 작용되는 것도 바로 이런 연유에서다. 기독교 신학자인 데이빗 그리핀(David R. Griffin)과 존 캅(John B. Cobb)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철학은 지금까지 신학에 철학 자체의 오류로 인하여 기독교에 해를 끼쳐왔지만 근본적으로 이것이 곧 철학의 불필요성을 주장하는 것은 아니며, 철학을 신학에 적용하느냐 마느냐가 아니라 올바른 철학으로서 어떤 철학(형이상학)을 사용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가 더 중요하다”고.
 

정강길 / 세계와기독교변혁연구소 연구실장

 

 

 
 
smallway (10-03-30 20:00)
 
동감하는 내용 잘 읽었읍니다.
위 내용을 간단히 말하면, 

둘다 자신의 입지를 세워간다는 것은 공통적이나,
사고의 폭(범위)와 사고의 관점의 차이에 따라
1. 어떤이는 어떤(他者) 존재론에 자신의 생각이 종속되어가고,
2. 또 어떤이는 새로운 철학적 사고로 진보해 나간다는
차이를 말하는 것이라 사료됩니다.

미선이 (10-03-30 23:23)
 
네.. 그렇게 보셔도 괜찮겠습니다.
자신의 사유 체계에 종속 되지 않으려면
자신의 사유와 맞지 않거나 충돌하는 사례를 경험할 때가 아무래도 가장 기회일 것입니다.
그때의 경우는 필시 자기가 틀렸거나 아니면 상대방이 틀렸거나
혹은 아직 대상을 온전히 파악하질 못한 과정에 있거나 일 것입니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세기연에서도 누누이 강조하는 바이기도 했던
발견된 자기 오류에 대한 겸허함이 보다 더 자신을 새로운 발전으로 이끌지 않을까 싶네요.
지금까지의 역사도 결국은 시행착오의 역사이듯이
철학 역시 오류에 의해 좀더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봅니다.

늘오늘 (10-03-31 07:03)
 
이현주 목사님의 온화한 미소는 익히 알고 있었는데,
법륜 스님의 환한 웃음에 제 머리가 다 맑아집니다.
불교에서 말하는 和顔施라는 말이 실감나네요.
그저 뵙는 것만으로도 은혜가 되는,, *^^*



게시물수 185건 / 코멘트수 49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왜 예수인가 (필독 원함!) (13) 미선 6775 11-04
GIO명상 방법 12단계 (몸기독교가 제안하는 수행 방법 중 하나..) (6) 미선 2973 01-16
교회에 대한 권력비판? 교리비판? 어느 것이 더 유효할까? (4) 미선 2349 12-06
종교운동과 사회운동을 구분 못하는 오류-기존 진보 기독교 비판 (1) (2) 미선이 2314 10-14
몸학과 새로운 기독교 운동 그리고 30년 후의 기독교 미선이 2336 04-11
기존 진보 기독교인들의 <생명평화> 담론에 반대한다! (업그레이드판) (8) 미선이 2532 02-17
성서문자주의 또는 성서무오설 신앙보다 더 뿌리 깊은 고질병은? (9) 미선이 2907 02-02
과정신학에 대한 비판과 민중신학의 신 이해 접맥 미선이 2452 01-13
[예수운동 예배 견본] 새로운 기독교의 <예수운동 예배>를 위하여 미선이 2818 11-28
<새로운 기독교>를 소개하는 전체 안내 링크글 (계속 업데이트 예정) 관리자 8260 11-03
내가 지금 믿고 있는 것은 과연 진리인가 정강길 6501 04-27
"어차피 이러한 기독교로 바뀌게 된다!" (모든 분들에게 고함) (17) 정강길 4831 02-18
새로운 기독교를 위한 조직신학적 성경공부 (신론) (2) 관리자 7647 05-28
새롭고 건강한 21세기 그리스도교 공동체를 위한 신앙선언서 (26) 관리자 7459 05-23
115 [논평] 봉은사 땅밟기 추태, 성경 '문자주의' 그 야만의 역사 넘어서야 (1) 관리자 1674 10-29
114 기존의 진보 기독교와 새로운 기독교 운동 (1) 미선이 1651 10-22
113 1세대 민중신학자 안병무의 미완의 작업과 기존 민중신학의 과제 미선이 1800 10-19
112 [새기운 성명] 4대강 사업 관련, 문정현 신부의 정진석 추기경 비판을 지지한다 관리자 1704 10-19
111 스퐁, "스티븐 호킹과 유신론/인격신의 죽음" (작은불꽃님 역) 관리자 2443 10-11
110 “오직 하나님만 홀로 영광 받으소서”의 실체적 의미 (1) 미선이 1387 10-04
109 기도에 관하여: 함께 기도합시다 <새로운 기독교 운동>을 위하여! (4) 미선이 1471 09-27
108 <무신론을 지지하는 새로운 유신론>을 아는가? 미선이 1555 09-23
107 그런 신은 없다! 하지만 신은 있다! (3) (1) 미선이 1573 09-21
106 왜 <새로운 기독교>인가 미선이 1639 09-11
105 새기운(새로운 기독교 운동연대) 식구들과 함께한 갈매나무 말씀 나누기 (10.08.29) (1) 미선이 1365 09-06
104 ▒ 한국인권뉴스 칼럼 "종교변혁운동, 기독교 제국주의 넘기 시동 걸다" 노동자 1193 06-26
103 왜 <새로운 기독교>인가 : 새로운 종교 시대의 새로운 기독교 신앙 (발표원고) 미선이 1192 06-16
102 도올의 성서연구 열정과 한국교회에 대한 직무 유기의 교단 신학자들 미선이 1690 05-12
101 민중을 팔아 장사하는 민중신학자들 (2) 미선이 1643 05-11
100 2010 새로운 그리스도인 선언 (가안) (8) 미선이 1591 04-26
99 자랑스러운 한신, 새로운 시대의 진보로 다시 태어나기를.. (1) 미선이 1440 04-19
98 왜 이현주 목사는 같은 감리교인 김홍도보다 법륜스님과 더 친할까? (3) 미선이 1749 03-30
97 다양한 진보 신학들을 통합적으로 이해하는 새로운 대안 기독교 신학 미선이 1356 03-21
96 『미래에서 온 기독교』에 대한 웹상의 흩어진 여러 서평들 한데 모음 (2) 미선이 1736 03-07
95 그런 신은 없다! 하지만 신은 있다! (2) (15) 정강길 2057 03-02
94 한국 개신교회에 드리는 권고와 우리 사회에 드리는 사과문 (4) 정강길 1760 02-10
93 그런 신은 없다! 하지만 신은 있다! (7) 정강길 2189 01-29
92 신론 : 기존 민중신학과 새로운 민중신학 그리고 과정신학 정강길 1503 01-25
91 감정과 이성 그리고 대화와 토론 또 그리고 시간... (7) 정강길 1803 01-14
90 왜 우리는 예수를 믿는가? (13) 정강길 2683 12-14
89 나는 MB보다 보수 기독교라는 제국이 더 끔찍하다 (14) 정강길 2250 10-13
88 무기력하신 하나님을 오히려 더 신뢰할 줄 아는 믿음 신앙 (10) 정강길 1981 09-29
87 미국 아틀란타에서의 새로운 기독교 강연과 진보에 대한 성찰 (6) 정강길 1833 09-28
86 미국의 한인교회 예배에 참석하다 (5) 정강길 2049 09-24
85 새로운 기독교 입장에서 모색해보는 사후 세계와 영혼 개념 (3) (4) 정강길 2575 08-23
84 새로운 기독교 입장에서 모색해보는 사후 세계와 영혼 개념 (2) (1) 정강길 2500 07-05
83 오류와 폐해에도 불구하고 세기연이 계속 <기독교>를 붙잡는 이유는? (2) 정강길 2017 07-04
82 몸학의 <몸얼>의 발달 단계와 다석 유영모의 몸나/제나/얼나 개념 (4) 정강길 1815 07-01
81 새로운 기독교 입장에서 모색해보는 사후 세계와 영혼 개념(1) 정강길 3038 06-28
80 자신의 생각과 충돌하는 새로움을 접하게 된다면.. (4) 정강길 1659 06-10
79 복음주의와 진보 진영에 만연한 성서 우회주의자들 (5) 정강길 3367 06-05
78 [정강길의 종교론] 진화하는 종교의 본질에 대한 새로운 해석 (6) 정강길 2156 04-24
77 낡은 사도신경은 버리고 오늘의 사도신경을 취하라! (4) 정강길 6022 04-15
76 존 쉘비 스퐁의 글을 읽다가.. (5) 정강길 1997 04-12
75 <재복음화>를 제안한다! (이민재) (1) 미선이 2131 04-08
74 성경 읽을 때 <고백의 언어>를 <사실의 언어>로 혼동하는 오류 (5) 정강길 2171 04-05
73 현대 무신론 진영이 설명못하는 난점에 대하여 (3) 정강길 2602 03-24
72 "어차피 이러한 기독교로 바뀌게 된다!" (모든 분들에게 고함) (17) 정강길 4831 02-18
71 신자유주의에 대하여 서로 다른 두 입장의 기독교 (4) 정강길 2599 02-05
70 묵자, 우리들과 너무나 가까이 있었던 동양의 예수 (4) 정강길 2453 02-02
69 실천적 행동주의 신앙과 신학운동으로서의 신앙 (3) 정강길 2008 01-27
68 대안교회를 말한다 (미래에서 온 교회 : 예수가족) (15) 정강길 2412 01-13
67 "나와 아버지는 하나다"에 대한 성경해석 : 그대가 곧 예수이자 하나님이다!! (4) 정강길 3191 11-22
66 <하나님의 계시와 신비 중심주의>라는 탈정치성에 감춰진 정치성 (5) 정강길 2330 11-08
65 <하나님 중심/계시/신비> 중심의 사고에 감추어진 사유의 폭력 (22) 정강길 3548 11-06
64 진보 기독교 진영의 한계 (2) (14) 정강길 3445 09-30
63 진보 개신교 진영의 한계 (1) (3) 정강길 3112 09-16
62 '거지왕초' 김홍술 목사, 한국교회에 단단히 뿔났다 (3) 관리자 2973 09-02
61 학자적 소견을 매도하는 한국교회언론회의 과잉대응 (김덕기 교수) (10) 관리자 2787 08-14
60 촛불집회와 SBS교양프로에 반대하는 거짓 기독교 (4) 정강길 3109 07-07
59 SBS에 나온 역사적 예수 연구에 대한 <다중 예수론>의 주창자, 로버트 M. 프라이스 정강길 3233 07-05
58 허호익 교수의 '예수는 신화다'를 반박한 글에 대한 비판 (6) 정강길 3683 07-05
57 GIO 명상 정강길 3333 06-21
56 개신교, 진보 교단이 없다! (12) 정강길 3245 05-12
55 현재의 한국 기독교의 진보 진영은 더 이상 진보가 아니다. (4) 정강길 5290 04-22
54 정치 무관심과 냉소주의가 불러온 재앙 (투표 안한 자들에게) 정강길 2537 04-09
53 기독당과 가정당은 크게 다르지 않다! 정강길 2518 04-08
52 반성 없는 한국 개신교는 사탄의 개신교일 뿐! 정강길 3058 02-18
51 교회에 십일조 내지 마라! (5) 정강길 4371 02-06
50 예수정신에 똥칠하는 기독교 정치세력들 정강길 3180 01-02
49 기독교의 배타적 선교 문제, 정면으로 다뤄라! 정강길 3648 08-31
48 기존 기독교의 붕괴와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3) 정강길 3611 08-06
47 기존 기독교의 붕괴와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2) 정강길 3244 08-02
46 기존 기독교의 붕괴와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1) 정강길 3538 07-30
 1  2  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