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57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57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새로운 기독교 운동
월례포럼
기획강좌
연구소 활동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70
어제 396
최대 10,145
전체 3,063,158


    제 목 : 도올의 성서연구 열정과 한국교회에 대한 직무 유기의 교단 신학자들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10-05-12 11:04 조회(1690)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b001/501 




 

도올의 성서연구 열정과 한국교회에 대한 직무 유기의 한국 신학자들

한국교회 현장의 병폐적 상황에서의 도올읽기와 교단 신학자들의 문제
 
 
 
정강길 / 세계와기독교변혁연구소 연구실장
 
 
 
도올의 『도마복음한글역주』발간과 본인이 보는 역사적 예수 연구의 문제

최근 도올 김용옥 교수의 『도마복음한글역주』2, 3권(통나무)이 나와서 화제가 되고 있다. 그럴만도 한 게 주로 동양철학을 전공한 학자가 천 페이지가 넘는 성서신학에 대한 주석 작업을 했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놀라운 열정적 작업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도올은 그 자신의 도마복음 연구를 통해 그동안 서구의 기독교로만 알고 있던 맥락을 뒤집고 역사적 예수에 대한 논의의 장에서 그 안에 깃든 아시아적 가치의 발견을 아름다운 중동 사막의 풍경 사진들과 함께 고스란히 담아내었다.

사실 그가 보는 역사적 예수상에 대해 혹자는 여러 학설들 가운데 하나일 뿐으로 또는 그러한 도올의 작업을 또 하나의 변종된 예수상을 구현한 것으로 볼 수도 있을는지 모른다. 아마도 그보다 더 날카로운 메스를 가한다면 얼마든지 도올의 성서읽기 작업에 대해서도 비판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그렇지만 한편으로는 도올의 역사적 예수 연구는 서구 신학에 길들여진 관점과는 다르게 나름대로 소신 있는 동양철학자로서의 신선함을 도입하는 맥락도 있다. 다양한 관점으로서의 시도가 돋보이는 부분이기도 하다. 

어쨌든 본인이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바는 도올의 역사적 예수가 틀렸다거나 전적으로 옳다거나 하는 그러한 평가들에 있지 않다. 역사적 예수 연구 문제는 사실상 좀 더 논의가 복잡한 지점들이 있어 지면상 여기서 이를 다 끌어내서 얘기할 수만도 없는 노릇이다. 만일 보다 더 치밀하게 그리고 보다 더 실증적이고 합리적인 역사적 예수 연구들을 시도할 경우엔 궁극적으로는 <역사적 예수 불가지론>Jesus agnostic의 문제와 맞닥뜨릴 수 밖에 없는 한계 역시 있다고 여겨진다. 어쩌면 역사적 예수 불가지론의 입장이야말로 내가 볼 땐 그나마 가장 합리적으로 도출될 수 있는 정직한 입장에 가깝지 않을까 싶다.

사실상 역사적 예수 탐구의 문제는 그만큼이나 자료의 빈곤도 문제지만 거의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가 되기 십상이었으며(그렇다고 아무렇게나 설정한 역사적 예수 연구들을 두고 일컫는 것만은 아님), 적어도 어느 한 면으로 모아지기가 힘든 논의의 장이었다. 그렇다고 마냥 역사적 예수 불가지론의 입장만 고수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런 점에서 나는 차라리 오늘의 시대에 현실적 유용성을 주고자 하는 관점으로 역사적 예수 탐구를 좀 더 깊이 들어가서 현실 변혁의 입장에서 새롭게 활용할 필요도 있다고 여겨진다.

실제적으로 우리에겐 <역사적 예수>라는 논의의 장 자체가 이미 현시대의 이해관계를 둘러싸고 있는 투쟁의 장이 되고 있음도 분명하게 자각할 필요가 있다. 이는 우리 모두의 역사 연구에서 불가피하게 맞닥뜨리고 있는 한계적 현실의 실체다. 내가 볼 때 모든 성서 연구든 예수 연구든 간에 그 자체로 이미 현재적 정치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이며, 그 자신의 사회적 지위를 비롯한 여러 포지션들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어찌보면 당연할 수 있는 이 얘기를 나는 더욱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현실 변혁의 담론으로 삼고자 하는 것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역사적 예수에 대한 논의들이 항상 담론적 성격만 띤다고 보진 않는다. 나는 부분적인 합리주의적 성취도 중요시한다. 예컨대 Q자료설 같은 것을 들 수 있겠다. 물론 더욱 엄밀한 고등비평 진영에선 Q자료설까지도 의심스럽게 보는 면이 있긴 하지만(결정적으로 Q는 아예 사본조차 발견된 적도 없으니), 그래도 어느 정도는 성서학자들 가운데서 대체로 인정받고 있는 정설로서 거의 받아들이고 있잖은가. 내가 볼 땐 역사적 예수 연구라는 담론의 장이 있게된 그때까지의 기나긴 인과적 연유들 역시 있겠지만 그러한 역사적 예수의 모습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궁극적으로 확정할 수는 없다고 본다.

그렇다면 역사적 예수 연구를 왜 하는 것인가? 그것은 다름 아닌 그러한 시도 자체가 탐구자 자신을 비롯한 여러 사람들에게도 끊임없는 의미들을 던져주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에게는 이미 확정된 역사적 예수상이 있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우리들 모두는 합리주의의 모험을 감행하는 가운데 어쩌면 천 개의 예수를 계속적으로 써내야 할 지도 모를 일이다. 이미 신약성서라는 텍스트 자체가 케리그마의 집산이라는 피할 수 없는 한계적 현실이 있으나 이것이 곧바로 역사적 예수 탐구 자체를 봉쇄시킬 수가 없으며, 오히려 더욱 역사적 예수의 논의들에 끊임없이 참여하고 물음을 던져야만 하는 역설적 동기가 되기도 한다.

따라서 복음서 케리그마의 배후를 끊임없이 묻는 것과 그러한 예수담론을 둘러싼 오늘 우리 자신들의 정치적 행보는 결코 무관할 수 없다. 역사적 예수 이론은 결코 과거에 완결된 것으로서 남아 있지 않으며, 오히려 오늘의 현실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복음서에 대한 다양한 이해로도 새롭게 창조적으로도 열려 있다. 이는 마치 하나님의 창조가 태초에 다 끝난 것이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창조과정(-ing)에 있는 것과 같다. 역사적 예수 역시 언제나 형성과정에 있을 따름이다.

이러한 본인의 입장은 역사적 예수의 모습을 결국 확정할 수 없다고 보는 측면에선 불트만과 비슷할진 모르나 그가 역사적 예수를 굳이 알려고 할 필요까지도 없다고 말한 측면에선 본인과 불트만은 서로 다른 입장에 서 있다. 내가 볼 땐 지금까지 인류의 지성사가 거쳐왔던 역사적 예수 연구라는 거대한 논의의 장에 함께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그 자신을 포함한 당대의 의미 있는 창조적 모험이 될 수 있을 걸로 본다.
 
 
▲도올의 도마복음서 연구시리즈는 제3권까지 나와 있다. 사진은 마지막 3권 책표지
 
 
한국 기독교의 현실에서 수행되는 도올의 작업과 도올 읽기

지금까지 잠시나마 본인의 역사적 예수 연구 문제를 바라보는 입장을 밝힌 이유가 있다. 왜냐하면 나 자신은 현재의 도올의 역사적 예수 연구 작업에 대해서도 좀 더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고 싶은데, 이것은 그러한 작업들이 지금 현재 한국교회 현장에서 드러나는 여러 병폐와 문제점들로 노출되고 있는 오늘의 현실적 상황 속에서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그러하다.

바로 그런 점에서 현재의 도올을 보는 시각을 근본적으로 달리할 필요가 있다고 여겨지는데, 나로선 도올의 성서읽기 작업과 함께 현재까지도 한국교회 현장에서 저질러지고 있는 성서읽기의 참혹한 현실 문제와 함께 내다보고 싶은 것이다. 그동안 도올이라는 인물이 주로 동양철학자로서 활동한 점도 없잖아 있지만, 이미 그 자신의 성장 배경에서 받았던 기독교의 영향 역시 빼놓을 수도 없었기에 예수와 기독교에 대한 도올의 러브콜 작업은 항상 끊임없이 있어왔다.

그것이 더러는 이번처럼 표면상으로 드러나기도 했었거나 혹은 잠재적으로 감지되거나 했었을 뿐, 이전의 글에서도 그가 보인 기독교 문제에 대한 관심 자체는 여전히 그 배경으로서 지니고 있었던 터였다. 기독교에 대한 비판 역시 그가 지닌 기독교에 대한 애정과도 결코 무관할 수 없다고 본다. 따라서 이번에 발간된 매우 두꺼운 『도마복음한글역주』작업에서 보여준 예수와 기독교에 대한 도올의 관심과 열정도 기본적으로는 그 자신 안에 형성된 몸삶의 무게와도 관련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이번 도올의 도마복음연구에서 주장하는 그 아시아적 가치란 것도 사실상 그때까지 그에게 깊은 영향을 준 것들로 형성된 그 자신의 삶의 자리와도 결코 무관할 수 없잖은가. 

그런데 예전에도 그랬듯이 이러한 도올의 성서연구의 작업들에 대한 기존의 보수 개신교 진영은 이를 폄하하거나 아예 무시 또는 언급을 꺼려하거나 하는 반응이었지만, 기존의 진보 개신교 신학자들은 나름대로 반응을 해보이기도 했었다. 혹자는 이를 찬성하기도 하고 비평하기도 하는 논의의 장이 펼쳐지기도 한 것이다. 보다 흥미로운 지점은 기존 기독교에 대한 근원적인 건강한 변혁을 요구하는 기독교 내부의 소수자들과 외부의 일반 사회 진영에서는 그러한 도올의 행보에 대해 나름대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이다.

한국의 교단 신학자들의 직무 유기 : 교회현장과의 심각한 괴리와 이원화

역사적 예수 연구 및 우리의 성서읽기가 오늘의 현재적 정치행보와도 결코 무관할 수 없듯이, 결국 도올에 대한 비판이든 긍정이든 간에 내가 볼 때 한국 신학자들의 우선적인 관심의 포지션은 한국교회의 건강한 변혁에 있어야 한다고 본다. 그런데도 우리나라 진보 개신교 진영의 한계 역시 그렇듯이 도대체 신학현장과 교회현장 간의 심각한 괴리와 이원화 현상에 대해선 누구하나 책임지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이점에 대해 기존 한국 신학자들의 분명한 직무 유기가 있다고 보고 있다. 보수 개신교 신학자들이야 이미 그렇다치니까 그러려니 하겠지만, 나로서는 특히 진보적 성향을 지닌 교단 신학자들에 대해서 드리는 얘기이기도 하다. 크게는 두 가지 점에서다.

첫째는 기독교 성서가 지닌 초자연주의 문제에 대해서 제발 좀 솔직한 커밍아웃이라도 하길 바란다는 것이다. 이때 이 지점에서 <성서의 그 구절이 사실이냐 아니냐가 아니라 신학적 의미가 더 중요하다는 식의 성서우회주의자들> 역시 문제가 있는 태도라고 본다. 왜냐하면 한국교회 목사들과 신자들은 이미 그 성서구절이 역사적 사실이냐 아니냐에 그토록 목을 메달고 있는 현실이 있기에 이를 더욱 더 구체적으로 솔직하게 밝힐 필요가 있음에도 여전히 그러질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이에 대해선 http://freeview.org/bbs/tb.php/b001/354 참조).

따라서 성서구절들의 역사적 사실 여부의 문제와 신학적 의미의 구현 둘 모두를 분명하게 얘기해줄 수 있어야하지만, 한국의 신학자들은 전혀 그러질 못했었다. 물론 보수 개신교 진영의 신학자들이야 그런 문제들에 대해선 그냥 간편하게 <자유주의 신학>이라는 딱지를 붙이는 멍청함의 태도 문제가 있지만, 정작 진보 개신교 신학자들의 문제는 보다 더 구체적으로 솔직하게 나오질 않는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어떤 진보적인 성서학자도 사석에선 예수의 동정녀 탄생이 역사적 사실이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신학현장과 교회현장에선 덕을 끼치지못한다고 봐서인지 여전히 성서우회주의자의 모습을 드러낼 때가 많은 실정이다.

결국 하나님과 예수에 대한 추상적 수준에서의 얘기들로 황급히 마무리 짓고 마는 것이다. 하지만 그로 인해 신학현장과 교회현장 간의 괴리와 이원화 문제는 더욱 심각하게 불거져만 갈 뿐임을 왜 모르는가. 또한 그럼으로인해서 더욱 구조화된 병폐들은 한국교회 현장까지 망칠 뿐만 아니라 아예 자유로운 학문 탐구의 신학현장까지도 보수적인 교단 목회 시스템에 의해 더욱 심하게 통제받게 되는 치명적 문제까지 낳는 꼴만 되고 있다. 어찌보면 자기 발등을 자기가 찍고 있는 셈인 것이다.

두 번째 진보적 성향을 지닌 한국 신학자들의 직무 유기는 도대체 쓸만한 성경공부 교재하나 없다는 것이다. 한국교회 현장을 가보면 거의 대부분은 교리적인 성경공부 교재이지 도대체가 쓸만한 성경공부 교재를 찾기 힘들다는 사실이다. 그런 점에서 오히려 목회 현장을 맡고 있는 김경호 목사의 <생명과 평화의 눈으로 읽는 성서>시리즈인 성경공부 교재는 매우 반가운 마음이 든다. 내가 보기에도 보수적인 한국교회 현실에서는 꼭 한 번은 필요한 성경공부 과정이라고 여겨진다. 하지만 그마저도 결국은 <성서신학적 성경공부> 교재라는 점에서 더욱 아쉬움이 있다.

그렇기에 한국교회의 처참한 보수적인 성경공부 교재에 대항할 수 있는 새로운 조직신학적 성경공부 교재가 필요하다. 이는 어쩌면 기존의 진보적인 조직신학자들과 성서신학자들의 협력이 함께 필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신학자들은 이 작업을 여태까지도 해오질 못했었다(‘한국교회 성경공부 문제, 교재가 없다’ http://freeview.org/bbs/tb.php/b001/32 참조). 물론 한국교회의 교단 신학자들이 도올의 성서연구에 대해서 이러쿵저러쿵 나무랄 수는 있겠으나 그전에 먼저 지금까지도 한국교회 현장에서 저질러지고 있는 성경공부의 문제부터 분명하게 비판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한국교회의 건강한 변혁을 갈망하는 흐름으로서의 예수와 성서읽기

이러한 한국교회의 참담한 현실에서 오늘날 도올의 성서작업을 다시 들여다 볼 경우, 오히려 도올의 그러한 창조적 작업들 자체는 한국교회를 향한 보다 생산적인 자극이 될 수 있다고 본다. 오늘날 신학현장과 교회현장의 괴리와 이원화 문제는 역사적 예수와 교리적 예수 간의 엄청난 불통만큼이나 심각한 것이다. 결국 우리가 우선적으로 선취해야 할 관점은 우리 시대의 한국교회 현실의 문제를 치유하기 위한 새롭고 건강한 변혁으로서의 관점인 것이다.

물론 신학자들 중에는 자신의 솔직한 입장을 드러낼 경우 아마도 자신의 밥줄이 걸려 있어서 구체적인 커밍아웃까진 안할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신앙이란 건 자신의 신념에 기반되어 있어야 하잖은가. 만일 밥줄 때문에 결국은 위선과 기만의 비겁한 행보를 걷는다고 한다면 그것은 과연 <신학을 하는 자세>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그야말로 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로 고질적인 한국교회 병폐 문제에도 기여하고 있음을 왜 모른단 말인가.

혹자는 나의 이러한 얘기에 대해 당신은 아예 교단을 배경으로 하지 않으니까 저런 말이나 한다고 여길는지 모르나 내가 볼 때 보수적인 교단 시스템이 나로 하여금 죄짓게 한다면 차라리 이를 과감히 엑소더스하거나 짤라낼 수 있는 각오까지 하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런 나의 얘기가 황당하게 들린다면, 다음과 같은 주의 말씀은 어떠한가.
 
“또 나를 믿는, 이 작은 사람들 가운데서 하나라도 죄짓게 하는 사람은, 차라리 그 목에 연자맷돌을 달고 바다에 빠지는 편이 낫다. 네 손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찍어버려라. 네가 두 손을 가지고 지옥에 들어가는 것보다 차라리 두 손이 없는 채로 생명에 들어가는 것이 나으니라..”(마가복음 9장 42-43절).
 
그렇다. 목을 메고 차라리 바다에 빠져버려라! 찍어 버려라! 자 이제 이 같은 주님의 말씀을 듣고도 여러분들은 어쩔 텐가? 우물쭈물 곤란한가? 솔직히 말씀드리면, 나 자신 역시 한신대 신학과를 졸업하고서도 목회 시스템 과정을 밟지 않은 이유는 당시 진보적이라는 기장 교단에까지도 불어닥친 보수화 바람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 그럼으로써 나는 여전히 지금까지조차 생활고의 불안을 겪게 되기도 했었지만 동시에 거침없는 자유로운 창조적 신학적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된 것이기도 해서 결코 후회스럽지가 않다.

돌이켜보면 그 옛날의 예수운동이 이단이었고 비주류였듯이, 새로운 진보 역사의 창조는 얼마든지 아웃사이더를 통해서도 일어날 수 있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진보적이라는 기장교단까지도 예장을 나와서 기장을 세운 장공 김재준 목사의 정신을 잃어가는 점에 있어선 참으로 아쉬움이 클 따름이다. 그렇기에 이제는 보다 더욱 근원적인 기독교 변혁의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즉, 기독교 전체의 총체적이고도 근본적인 변화가 있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이다. 진실로 주를 믿는 자라면 먼저 확고한 결심부터 세웠으면 한다. 난 21세기에 새로운 기독교 혁명이 한국이라는 <지금 여기>now and here를 중심으로 해서 전세계에 일어나길 간절히 바라는 사람 가운데 하나다. 참된 그리스도인들이여, 자각인들이여, 살을 도려내는 아픔을 감내하자! 그러한 아픔 속에 진정한 하나님의 나라가 멀리 있지 않나니!

도올의 성서연구 열정만큼이라도 솔직하고 해방적인 성서읽기를 위하여

만일 한국의 신학자들이 자기가 속한 교단과 교세의 이해관계만을 대변하는 신학자라고 할 경우, 그러한 기독교에선 거의 희망이 없지 않을까 싶다. 물론 한국의 모든 신학자들이 죄다 이러한 직무 유기를 한다고는 볼 순 없겠고, 적어도 그같은 교단 신학에 복무하는 신학자들의 경우는 대체로 분명한 직무 유기를 하고 있다고 여겨진다. 오늘날 한국 대부분의 기독교 교단이 가지고 있는 신앙의 색조는 <성서무오설>에 입각된 보수적인 색깔이며, 교회현장에서의 성경공부라는 것도 너무나 처참할 지경의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

특히 기독교 성서의 초자연주의 문제에 대해선 진보적 신학자들일수록 더욱 구체적으로 솔직한 입장들을 드러낼 수 있어야 할 것이다. 한국교회 현장이 안고 있는 <성서무오설>은 성서의 초자연주의적 내용들을 모두 역사적 사실로서 이해시키는 기반이 되고 있는 실정이라 진정한 성서읽기의 깊이에는 접근하지 못하는 치명적 장애가 되고 있는 현실이 있다. 그렇기에 본인은 <성서무오설>이야말로 사탄의 교리요 오히려 성경을 사탄의 바이블로 만들 뿐이라고 본 것이다( ‘성서는 오류와 같이 간다’ http://freeview.org/bbs/tb.php/b001/27 참조).

이러한 현실에서 내가 볼 때 한국교회의 새롭고 건강한 변혁을 염원한다면 도올은 함께 해야 할 우군이지 싸워야 할 대상이 아니다. 물론 세부적인 각론에선 차이가 있을지언정 새롭고 건강한 기독교를 지향하는 해방의 큰 흐름에서는 함께 협력해야 할 분명한 동반자인 것이다.

물론 그러한 도올의 연구 작업에서도 여전히 개선되고 보완할 사항들은 있을 걸로 본다. 이를 테면 도올의 글에서 자주 거론되듯이 자신에 대한 평가를 자기가 기술하고 있는 것은 오히려 전략적으로도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어차피 저마다의 이해관계에서 도올을 긍정적으로 평가할 사람은 그렇게 평가할 것이고, 비판적인 사람은 도올을 자꾸만 부정적으로 씹어댈 것이며, 실상 도올에 대한 평가는 결국 후대의 몫일뿐이다. 그냥 그렇게 진행되는 흐름에 맡겨두다보면 자연스러운 피드백으로서 시대적 요청에 응답하면 될 것으로 본다. 동시에 한국교회의 건강성을 바라는 점에 있어선 도올의 열정적인 성서 연구 작업들에 대한 인색한 평가를 내려서도 안될 것이다.

내가 이 글을 쓴 이유는 간단하다. 나는 그에게서 한국 기독교가 최소한의 상식만으로도 소통될 수 있으면 하는 그러한 건강한 기독교를 염원하는 그 신념의 열정과 진정성을 보았기 때문이다. 내가 보기에 도올은 이미 우리 시대를 읽어낼 수 있는 일종의 문화적 아이콘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한국 신학자들의 더 엄중한 비판의 화살은 도올읽기를 통해서조차도 오히려 궁극적으로는 한국교회 현장의 처참한 현실 문제로 겨누어져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 지점에서 한국교회의 건강한 변혁을 위한 보다 솔직한 대화들이 더욱 생산적으로 형성되기를 앞으로도 진심으로 바라고 또 바라는 바이다.
 
 


게시물수 185건 / 코멘트수 49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왜 예수인가 (필독 원함!) (13) 미선 6775 11-04
GIO명상 방법 12단계 (몸기독교가 제안하는 수행 방법 중 하나..) (6) 미선 2973 01-16
교회에 대한 권력비판? 교리비판? 어느 것이 더 유효할까? (4) 미선 2350 12-06
종교운동과 사회운동을 구분 못하는 오류-기존 진보 기독교 비판 (1) (2) 미선이 2314 10-14
몸학과 새로운 기독교 운동 그리고 30년 후의 기독교 미선이 2336 04-11
기존 진보 기독교인들의 <생명평화> 담론에 반대한다! (업그레이드판) (8) 미선이 2532 02-17
성서문자주의 또는 성서무오설 신앙보다 더 뿌리 깊은 고질병은? (9) 미선이 2907 02-02
과정신학에 대한 비판과 민중신학의 신 이해 접맥 미선이 2452 01-13
[예수운동 예배 견본] 새로운 기독교의 <예수운동 예배>를 위하여 미선이 2818 11-28
<새로운 기독교>를 소개하는 전체 안내 링크글 (계속 업데이트 예정) 관리자 8260 11-03
내가 지금 믿고 있는 것은 과연 진리인가 정강길 6501 04-27
"어차피 이러한 기독교로 바뀌게 된다!" (모든 분들에게 고함) (17) 정강길 4831 02-18
새로운 기독교를 위한 조직신학적 성경공부 (신론) (2) 관리자 7648 05-28
새롭고 건강한 21세기 그리스도교 공동체를 위한 신앙선언서 (26) 관리자 7459 05-23
115 [논평] 봉은사 땅밟기 추태, 성경 '문자주의' 그 야만의 역사 넘어서야 (1) 관리자 1675 10-29
114 기존의 진보 기독교와 새로운 기독교 운동 (1) 미선이 1651 10-22
113 1세대 민중신학자 안병무의 미완의 작업과 기존 민중신학의 과제 미선이 1800 10-19
112 [새기운 성명] 4대강 사업 관련, 문정현 신부의 정진석 추기경 비판을 지지한다 관리자 1705 10-19
111 스퐁, "스티븐 호킹과 유신론/인격신의 죽음" (작은불꽃님 역) 관리자 2443 10-11
110 “오직 하나님만 홀로 영광 받으소서”의 실체적 의미 (1) 미선이 1387 10-04
109 기도에 관하여: 함께 기도합시다 <새로운 기독교 운동>을 위하여! (4) 미선이 1471 09-27
108 <무신론을 지지하는 새로운 유신론>을 아는가? 미선이 1556 09-23
107 그런 신은 없다! 하지만 신은 있다! (3) (1) 미선이 1573 09-21
106 왜 <새로운 기독교>인가 미선이 1639 09-11
105 새기운(새로운 기독교 운동연대) 식구들과 함께한 갈매나무 말씀 나누기 (10.08.29) (1) 미선이 1365 09-06
104 ▒ 한국인권뉴스 칼럼 "종교변혁운동, 기독교 제국주의 넘기 시동 걸다" 노동자 1194 06-26
103 왜 <새로운 기독교>인가 : 새로운 종교 시대의 새로운 기독교 신앙 (발표원고) 미선이 1192 06-16
102 도올의 성서연구 열정과 한국교회에 대한 직무 유기의 교단 신학자들 미선이 1691 05-12
101 민중을 팔아 장사하는 민중신학자들 (2) 미선이 1643 05-11
100 2010 새로운 그리스도인 선언 (가안) (8) 미선이 1591 04-26
99 자랑스러운 한신, 새로운 시대의 진보로 다시 태어나기를.. (1) 미선이 1440 04-19
98 왜 이현주 목사는 같은 감리교인 김홍도보다 법륜스님과 더 친할까? (3) 미선이 1749 03-30
97 다양한 진보 신학들을 통합적으로 이해하는 새로운 대안 기독교 신학 미선이 1356 03-21
96 『미래에서 온 기독교』에 대한 웹상의 흩어진 여러 서평들 한데 모음 (2) 미선이 1736 03-07
95 그런 신은 없다! 하지만 신은 있다! (2) (15) 정강길 2057 03-02
94 한국 개신교회에 드리는 권고와 우리 사회에 드리는 사과문 (4) 정강길 1760 02-10
93 그런 신은 없다! 하지만 신은 있다! (7) 정강길 2189 01-29
92 신론 : 기존 민중신학과 새로운 민중신학 그리고 과정신학 정강길 1504 01-25
91 감정과 이성 그리고 대화와 토론 또 그리고 시간... (7) 정강길 1803 01-14
90 왜 우리는 예수를 믿는가? (13) 정강길 2683 12-14
89 나는 MB보다 보수 기독교라는 제국이 더 끔찍하다 (14) 정강길 2251 10-13
88 무기력하신 하나님을 오히려 더 신뢰할 줄 아는 믿음 신앙 (10) 정강길 1981 09-29
87 미국 아틀란타에서의 새로운 기독교 강연과 진보에 대한 성찰 (6) 정강길 1834 09-28
86 미국의 한인교회 예배에 참석하다 (5) 정강길 2049 09-24
85 새로운 기독교 입장에서 모색해보는 사후 세계와 영혼 개념 (3) (4) 정강길 2576 08-23
84 새로운 기독교 입장에서 모색해보는 사후 세계와 영혼 개념 (2) (1) 정강길 2500 07-05
83 오류와 폐해에도 불구하고 세기연이 계속 <기독교>를 붙잡는 이유는? (2) 정강길 2017 07-04
82 몸학의 <몸얼>의 발달 단계와 다석 유영모의 몸나/제나/얼나 개념 (4) 정강길 1815 07-01
81 새로운 기독교 입장에서 모색해보는 사후 세계와 영혼 개념(1) 정강길 3038 06-28
80 자신의 생각과 충돌하는 새로움을 접하게 된다면.. (4) 정강길 1659 06-10
79 복음주의와 진보 진영에 만연한 성서 우회주의자들 (5) 정강길 3367 06-05
78 [정강길의 종교론] 진화하는 종교의 본질에 대한 새로운 해석 (6) 정강길 2156 04-24
77 낡은 사도신경은 버리고 오늘의 사도신경을 취하라! (4) 정강길 6022 04-15
76 존 쉘비 스퐁의 글을 읽다가.. (5) 정강길 1997 04-12
75 <재복음화>를 제안한다! (이민재) (1) 미선이 2131 04-08
74 성경 읽을 때 <고백의 언어>를 <사실의 언어>로 혼동하는 오류 (5) 정강길 2171 04-05
73 현대 무신론 진영이 설명못하는 난점에 대하여 (3) 정강길 2602 03-24
72 "어차피 이러한 기독교로 바뀌게 된다!" (모든 분들에게 고함) (17) 정강길 4831 02-18
71 신자유주의에 대하여 서로 다른 두 입장의 기독교 (4) 정강길 2599 02-05
70 묵자, 우리들과 너무나 가까이 있었던 동양의 예수 (4) 정강길 2453 02-02
69 실천적 행동주의 신앙과 신학운동으로서의 신앙 (3) 정강길 2008 01-27
68 대안교회를 말한다 (미래에서 온 교회 : 예수가족) (15) 정강길 2412 01-13
67 "나와 아버지는 하나다"에 대한 성경해석 : 그대가 곧 예수이자 하나님이다!! (4) 정강길 3191 11-22
66 <하나님의 계시와 신비 중심주의>라는 탈정치성에 감춰진 정치성 (5) 정강길 2330 11-08
65 <하나님 중심/계시/신비> 중심의 사고에 감추어진 사유의 폭력 (22) 정강길 3549 11-06
64 진보 기독교 진영의 한계 (2) (14) 정강길 3445 09-30
63 진보 개신교 진영의 한계 (1) (3) 정강길 3112 09-16
62 '거지왕초' 김홍술 목사, 한국교회에 단단히 뿔났다 (3) 관리자 2973 09-02
61 학자적 소견을 매도하는 한국교회언론회의 과잉대응 (김덕기 교수) (10) 관리자 2787 08-14
60 촛불집회와 SBS교양프로에 반대하는 거짓 기독교 (4) 정강길 3109 07-07
59 SBS에 나온 역사적 예수 연구에 대한 <다중 예수론>의 주창자, 로버트 M. 프라이스 정강길 3233 07-05
58 허호익 교수의 '예수는 신화다'를 반박한 글에 대한 비판 (6) 정강길 3683 07-05
57 GIO 명상 정강길 3333 06-21
56 개신교, 진보 교단이 없다! (12) 정강길 3245 05-12
55 현재의 한국 기독교의 진보 진영은 더 이상 진보가 아니다. (4) 정강길 5290 04-22
54 정치 무관심과 냉소주의가 불러온 재앙 (투표 안한 자들에게) 정강길 2538 04-09
53 기독당과 가정당은 크게 다르지 않다! 정강길 2518 04-08
52 반성 없는 한국 개신교는 사탄의 개신교일 뿐! 정강길 3058 02-18
51 교회에 십일조 내지 마라! (5) 정강길 4371 02-06
50 예수정신에 똥칠하는 기독교 정치세력들 정강길 3180 01-02
49 기독교의 배타적 선교 문제, 정면으로 다뤄라! 정강길 3649 08-31
48 기존 기독교의 붕괴와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3) 정강길 3611 08-06
47 기존 기독교의 붕괴와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2) 정강길 3244 08-02
46 기존 기독교의 붕괴와 새로운 기독교의 도래 (1) 정강길 3538 07-30
 1  2  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