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4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4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42
어제 949
최대 10,145
전체 2,239,032


    제 목 :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1)    
  글쓴이 : 미선 날 짜 : 14-04-12 05:45 조회(3440)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2/102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1)

- 어느 사회민주주의자의 제안, 사회책임 기초보장(기본소득제)의 실현 전략 모색
 
 
 
삼중루유(三重樓喩) 비유, “1층을 지어야 2층을 짓고 3층을 지을 수 있다!”
 
부처님 말씀에 다음과 같은 비유가 있다. 어리석은 부자가 한동네에 살고 있었는데, 어느 날 동네 목수에게 3층집을 지어달라고 부탁하였다. 목수가 집을 짓기 시작하자 부자는 말했다.
 
“나는 3층집을 지을 것인데 왜 1층을 짓고 있는가?”
그러자 목수가 말했다.
“1층을 지어야 2층을 짓고 3층을 지을 수 있다!”
 
하지만 부자는 계속 자기주장만 하여 결국은 어리석은 부자라는 말을 듣게 되었다고 한다. 물론 원래 이 비유의 맥락은 중생들이 천천히 깨달음을 얻을 생각을 안하고 성급하게 아라한의 열매만 따먹으려는 자들의 어리석음을 지적한 데에 있다.
 
내가 이러한 비유를 먼저 말씀드리는 이유에는 나 자신이 현재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라는 노선을 선택한 이유와 관련되기도 하지만 동시에 <기본소득>basic income에 대한 본인의 견해가 어떠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함축적인 비유로서 잘 대변해주는 점이 없잖아 있기 때문이다(필자가 생각하는 사회민주주의와 그 오해에 대해선 http://freeview.org/bbs/tb.php/e002/101 참조).
 
 
사민주의자로서 기본소득을 반기는 이유, 기본소득은 <경제 민주주의>에 기여
 
나 자신이 <기본소득>basic income에 관심을 갖게 된 데에는 크게 두 가지 이유에서다.
 
첫 번째는 기본소득이 기존의 선별복지의 치명적 한계와 단점들을 극복할 수 있는 <철저한 보편복지>라는 점에서다. 이점은 이미 기존 사회복지학 연구에서도 기본소득제가 보편주의 원칙에 가장 근접한 소득보장제도로 널리 알려져 있는 바와도 궤를 같이한다(참고로 기본소득제의 보편성 정도는 소득기준과 인구학적 기준을 교차하여 복지제도의 보편성 정도를 분류한 사회복지프로그램을 통해서 보다 정밀하게 확인해볼 수 있다고 한다. 백승호, “기본소득 모델들의 재분배 효과 비교분석”, 『사회복지연구』제41권 제3호, p.192. 재인용).
 
알다시피 기본소득제는 대상자에 대한 자산심사 및 근로능력 유무를 따져 묻지 않고 누구에게나 지급하는 무조건성의 막강한 보편성을 지니고 있다. 적어도 현행 사회복지프로그램보다 기본소득제의 소득재분배 효과가 훨씬 더 우월한 것으로 나온 연구 분석결과는 분명 고무적인 것이며, 게다가 이는 국내 연구만이 아니라 미국의 인구조사자료를 활용한 해외연구 분석의 경우에도 기본소득의 소득재분배 효과의 우월성 역시 입증된 바 있다고 하니 기본소득에 대한 관심을 갖기엔 매우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적어도 보편복지에 관심하는 한 기본소득에 대한 관심을 안 가질 순 없었다.
 
두 번째 이유로는 기본소득이 기존의 임금노동 중심으로 설정된 노동 개념의 한계를 극복하고 비임금의 <그림자 노동>shadow work을 비롯해 모든 종류의 <몸일>에 대해서 기본적인 보편적 가치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실 이 점은 어떤 면에서 전통적 복지국가론이 신자유주의에 의해 위기를 맞게 되면서 많은 복지정책들이 <워크페어>workfare로 전환되었으나 결국 심각한 사회적 격차의 현실을 제대로 극복하지 못했던 점이 있었고, 이에 대한 새로운 대안 사회복지 패러다임을 요구하는 측면과도 함께 맞물려 있다.
 
기본소득은 보편적 복지이지만 그 안에 어느 정도 노동중심성을 상당히 탈피하는 점도 없잖아 있기 때문이다. 다만 노동 유인에 있어 높은 기본소득은 노동 회피가 발생할 가능성 역시 높을 수 있다고 보지만, 적절하게 조정된 낮은 기본소득일 경우엔 그렇지 않고 오히려 더욱 생산적인 활력을 불어넣을 수도 있다고 보기 때문에 기본소득이 갖는 노동 유인의 연계성 문제도 결국은 ‘어떤 종류의 기본소득이냐?’에 따라 충분히 달라질 수 있다고도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보는 기본소득은, 모든 종류의 몸일에 대해 일단은 기본적 의미와 가치를 부여하는 보편적 복지제도라는 점을 보다 분명하게 강조하고 싶다. 특히 모든 종류의 몸활동 중에서도 <사회에서의 기초 생존활동 보장>에 좀 더 가치우선성을 둘 수 있다고 여겨진다. 우선은 <생존>이 되어야 <생활>을 할 수 있지 않겠는가.
 
생활이란 <생존의 일상화>를 추구하는, 보다 만족스런 생존 여건의 조성에 해당한다. 따라서 기본소득은 모든 종류의 몸일에 대해 기본적 가치와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셈이다. 반면에 현재의 노동의 의미와 가치는 거의 임노동중심에 깊숙이 함몰되어 있는 형국이다.
 
실제로도 우리 사회에서 임금노동만이 사회적 생산을 담당하고 있다기보다는 비임금의 가사노동 및 돌봄 노동을 포함하는 여러 종류의 <그림자 노동> 역시 사회적 생산을 담당하는 매우 중요한 한 축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그 의미와 가치를 부여받지 못한 채, 오히려 <임노동 중심주의>는 그야말로 <그림자 노동>의 희생 위에 터를 잡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기본소득의 경우는 임금노동과 비임금노동의 경계를 구분하지 않으며, 기본적으로 모든 종류의 몸일에 기본적인 경제적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기에 이는 일종의 <경제 민주주의>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쉽게 말해 <정치 민주주의>에서는 부자든 가난한 자든 대통령이든 일반 사람이든 모든 사람에게 동등한 <1인 1표>를 부여하듯이 <경제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서도 부자든 가난한 자든 대통령이든 일반 사람이든 모든 사람에게 동등한 <1인 1기초소득>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참고로 2014년 올해 기본소득지구네트워크(BIEN)의 논의 주제가 “Re-democratizing the Economy”이다. http://basicincome.org/bien 참조).
 
만일 사회민주주의가 민주주의를 본질로서 추구한다면 이 역시 사회민주주의 정신과 취지에도 정확히 부합된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어느 정도 <기초적인 보편적 소득>의 토대 위에서 자신의 차등적인 능력별 성과에 따른 <능력 소득>도 함께 도모하는 것이 나는 좀 더 낫다고 여긴다. 그런 점에서 내겐 선별복지보다 보편복지가 더 우선한다.
 
개인이 자살을 하든 무엇을 어떻게 하며 살든지 간에, 알고 보면 전적인 개인의 책임이란 것도 없으며, 전적인 사회적 책임이란 것도 없다. 둘 다 반쪽씩 맞고 둘 다 반쪽씩 틀린 얘기일 뿐이다. 이미 개인과 사회는 분리될 수 없을 만큼 존재론적 지평에서부터 하나로 얽혀 있으며, 개인의 삶에는 언제나 그 사회가 함께 녹아 있는 것이다.
 
이미 사회와 역사가 <신체화>embodiment되어진다는 사실은 최근 많은 사회과학자들도 심리학자들도 인지과학자들도 심지어 의학 전공자들 역시 언급하고 있을 정도다(실제로 ‘신체화 증상’이라는 것이 있다). 그리고 그러한 개인들이 다시금 우리의 전체 사회를 형성해가고 있는 것이다. 바로 이 되먹임 관계로서의 존재가 사실상 <과정>process으로서의 인간이며 <실재>reality로서의 인간인 것이다.
 
결국 어떤 개인의 삶이든지 여기에는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으로서의 기초보장 정도는 마련될 수 있어야 한다고 보는 것이다. 나는 이것이 저 깊은 존재론적 지평에서부터도 그 정당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모든 인간의 삶에는 개인으로서의 책임뿐만 아니라 그 안에는 이미 사회전체 역시 항상 관여되고 있기에 어느 정도는 <사회적 책임>이라는 것 역시 함께 고려되어야 할 것으로 본다.
 
인간이 관계적 존재이자 사회적 존재라는 표현은 그저 수사적인 문구가 아니라 이미 존재론적 정당성을 확보한 표현에 속한다. 고립적 개인이란 추상일 뿐, 오늘날 현대철학에서도 관계는 존재의 부차적인 특질이 아닌 존재의 본성에 속하고 있다. 나 자신이 인간 존재의 관계성을 존재의 본성으로서 강조하는 이유에는 그 어떤 개인이라도 여기에는 관여되고 있는 사회책임의 자리가 어느 정도는 있을 수밖에 없음을 보다 분명하게 말씀드리기 위해서다.
 
기본소득은 다양한 이념 노선의 배선 위에서 다양한 명칭들로 불려왔었다
 
역사적으로 보면 기본소득론은 많은 이념 노선들의 배선 위에 놓여 왔었다. 혹자는 기본소득의 사상적 뿌리와 철학에 대한 문제제기도 하지만, 실제 역사상에서 기본소득 아이디어는 매우 다양한 철학자와 경제학자 그리고 정치가들로부터 주장되어 왔었을 뿐, 하나로 일관되고 있진 않다.
 
예를 들어 몇몇 사람들을 나열해본다면, 수학자이자 근대 계몽주의자였던 콩도르세(Marquis de Condorcet)도 주장한 바 있으며, 푸리에(Fourier, Charles) 같은 공상적 사회주의자도 주장했지만, 노동당원이자 퀘이커 교도였던 데니스 밀너(Dennis Milner)와 마벨 밀너(Mabel Milner) 부부도 주장한 바 있다. 또한 제임스 미드(James E. Mead) 같은 노벨상 수상의 경제학자도 주장했었고, 밀턴 프리드먼(Milton Friedman) 같은 신자유주의 경제학자도 주장했었다. 알다시피 기본소득을 주장한 경제학자들 중에는 노벨경제학상 수상자도 10명 정도 된다고 한다. 나는 이들 모두가 동일한 사상적 뿌리를 지녔다고는 보질 않는다.
 
게다가 기본소득은 네덜란드 기독민주당 좌파도 주장한 적 있으며, 생태자유주의자가 주장한 기본소득도 있지만, 자신을 좌파 드골주의 경제학자라고 말하는 프랑스의 요랑 브레슨(Yoland Bresson)이나 장-마르크 페리(Jean-Marc Ferry) 같은 하버마스주의자도 기본소득을 주장한 바 있다. 또한 필자가 좋아하는 저 유명한 비폭력 운동의 개신교 목사인 마틴 루터 킹(Martin Luther King) 역시 사회보장 소득을 내세웠던 기본소득론자에 속한다. 최근에는 페미니즘 진영에서도 기본소득 연구와 지지자들이 많이 나오곤 한다. 왜냐하면 기본소득은 가사 노동, 돌봄 노동 같은 <그림자 노동>에도 의미와 가치를 부여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렇게 볼 때 기본소득의 확고한 이념과 철학이라고 할 만한 것, 아주 확실하고 분명한 단 하나의 철학이란 없다. 역사적으로도 보면 다양한 이념과 노선의 포지션들 자체가 우에서 좌로 좌에서 우로 두루두루 있어왔다.
 
그렇다면 결국 기본소득은 그 어떤 확고하게 체계화된 하나의 사상에서 논리적 산출의 결과로 나왔다기보다는 다양한 사상의 맥락적 배선 위에 놓여질 수 있는 일종의 정책적 아이디어로 봐야 할 것이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나는 사회민주주의자로서도 기본소득론을 주장하는 것 또한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 것이다.
 
현실의 국가가 상이한 계급들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투쟁의 장이 되듯이 기본소득론 또한 그 자체로 저마다의 이념을 둘러싸고 벌어질 수 있는 노선 투쟁의 장일 수 있다. 여기에는 신자유주의자의 기본소득론도 코뮌주의자의 기본소득론도 있듯이 나 같은 사회민주주의자가 추구하는 기본소득론도 충분히 가능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이미 현대 기본소득 이론의 주창자로도 잘 알려진 판 빠레이스(Van Parijs) 또한 1995년 이후로 코뮌주의로의 직행으로서의 기본소득이 아닌 <최상의 자본주의>optimal capitalism로의 이행으로서의 기본소득 입장으로 수정한 바 있다. 이렇게 볼 때 결국은 다양한 색깔의 여러 기본소득론‘들’이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런 점에서 나 역시 <사회민주주의적 기본소득론>을 제안하고 있는 것뿐이다.
 
무엇보다 한국에서 사회복지정책연구자들을 대상으로 기본소득에 대한 유의미한 연구가 있었는데, 여기서 나온 사회복지학자들의 분석연구 결과에 따르면 결국 <사회민주주의에 기반한 기본소득> 도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난 바도 있었다(이명현ㆍ강대선, “한국에서의 기본소득 도입을 위한 우선순위 설정에 관한 연구: AHP 방법론을 적용하여”, 『사회복지정책』제38권 제2호 [2011. 6], p.60. 참조). 적어도 <사회민주주의적인 기본소득> 모색이 전혀 뚱딴지같은 영 엉뚱한 발상만은 아닌 것이다. 
 
사회민주주의가 지향하는 기본소득의 이름, <사회책임 기초보장>
 
사회민주주의자로서의 기본소득을 나는 <사회책임 기초보장>이라고 부를 것이다(내가 굳이 따로 이 명칭을 주장하는 이유에는 기존의 다양한 우파 및 좌파 버전의 기본소득론‘들’과 구분을 위한 것도 있겠지만, 실은 우리 사민주의자들 안에서도 기본소득 개념 자체를 이해 못해서 나오는 명칭에 대한 논란도 있기에 실제 정책상의 명칭 자체는 별문제가 안된다는 역설로서 제기하는 점도 있다.
 
그런 점에서 <사회책임 기초보장>이라는 것도 내 나름대로의 제안일 뿐, 정책상의 명칭이야 더 좋은 이름이 있다면 뭐라 이름붙이든 나또한 상관없다). 단지 여기서 말하는 <사회책임 기초보장>이란 <사회민주주의적 기본소득론>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알다시피 이미 기본소득은 역사적으로 토지 배당, 사회적 배당, 국가 보너스, 보장 소득, 생존 소득, 보편 수당, 시민 임금 등 매우 다양한 명칭들로 불려왔었다.
 
내가 말하는 <사회책임 기초보장>에는 당연히 무상급식, 무상교통, 무상교육, 무상의료 같은 무상시리즈들을 포함해 사회공공재에 대한 각종 기본적인 보편복지서비스 제공까지 포함한다. 또한 노인과 유아 및 청년에 대한 사회책임 기초보장으로서 현물/현금(각종 화폐 및 상품권 포함)으로 지급가능한 모든 보편복지서비스를 총망라한다. 여기에는 많은 <부분 기본소득들>이 해당할 것이다. 다만 선별복지는 내가 말하는 <사회책임 기초보장>에 우선적으로는 들어가지 않는다.
 
나는 선별복지보다는 보편복지의 선차성을 주장하는 입장인 반면에 전면 기본소득을 시작부터 실행하는 것에 대해서도 다소 회의적인 입장에 서 있다. 전자는 사민주의 내에서 입장이 갈라질 수 있는 지점이 되겠고, 후자는 아마도 기본소득 진영에서도 분분하게 갈라지는 입장일 수 있겠다. 현시점에서 볼 때 유아부터 노인까지 모든 사람들에게 전면 실행을 주장하기에는 분명 현재로선 많이 부담되는, 비현실적인 요소도 없잖아 있다. 그렇다면 실행을 위해서는 도대체 어떤 전략이 가능할 것인가?
 
아무래도 사회민주주의자의 입장은 좀 더 현실적인 접근을 추구하는 사람들이라 생각되는데, 나는 실현접근 전략을 위해선 여러 기본소득론자들 간의 갈등과 투쟁도 좋지만 기본적으로 좌파 노선을 표방한다면 보다 생산적인 협력적 제안을 말씀드리고 싶다. 도대체 어떻게 하면 기본소득제 실행 전략을 그려 보일 수 있을는지를 모색해가는 가운데 그 과정에서 전략적인 복지동맹 연대를 제안하는 바이다.
 
왜냐하면 내가 보기에 한국의 경우는 좌파 기본소득론자들의 주장 및 논의와도 몇 가지 중첩되어지는 공통지점들이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얼마 전 한국의 기본소득론자들도 <기본소득 공동행동> 출범을 통해 전략적 연대와 모색을 논의한 바도 있긴 하다. 나는 이를 위해서라도 좀 더 구체화시켜 언급해보이고자 한다. 내가 생각할 때 모두 함께 출발할 수 있는 그 시작점이 바로 거대한 3층집 건설로 향하는 우리의 1층짓기가 될 것이다.
 
 
<사회책임 기초보장>의 핵심 전략은 부분적인 보편복지의 실현을 통한 점진적 확장을 추구
 
사회책임 기초보장의 전략은 선별복지제도의 도입보다는 제한적이더라도 부분적인 보편복지의 실현을 통해 점진적으로 확장하면서 전면 실행의 기본소득으로 나아가기를 나는 희망한다.
 
선별복지는 어떤 식으로든 복지사각지대 및 부정수급자의 발생 그리고 행정심사비용과 사회적 낙인을 낳을 수밖에 없다. 게다가 선별복지는 그야말로 국가로부터 시혜적으로 내려 받는 그런 식의 오도된 복지마인드를 형성하기에도 딱 알맞다. 즉, 복지는 모든 시민의 기본적 권리라는 인식을 선별복지에선 갖기가 매우 힘들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미 차등을 두며 선별을 가늠하는 심사 기준이 있는 데다 그 심사의 주체가 민(民)이 아닌 국가행정 관료들이기 때문이다.
 
진정한 복지제도라면, 복지는 모든 시민들에게 보편적 권리라는 인식을 갖게 할 필요가 있다. 물론 그렇다고 모든 선별복지 자체를 대놓고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매우 제한적이겠지만 지자제별로 한정된 특수한 상황에서는 선별복지를 융통성 있게 탄력적으로 고려할 여지는 있을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복지인프라 자체는 보편복지가 먼저 깔려 있는 기반 위에서 선별복지의 도입을 원하지 그 역은 결코 아니라는 얘기다.
 
따라서 나는 기본적으로는 선별복지가 아닌 보편복지의 인프라를 우선적으로 원하며, 그리고 전면 기본소득이 아닌 ‘부분 기본소득부터’를 우선적으로 원한다. 이는 실제 있었던 무상급식의 실행전략과도 비슷하다. 원래 무상급식도 처음엔 설득과 재원 마련이 매우 힘들었지만 무상급식은 5, 6학년부터 부분적으로 실행해가면서 그 효과의 경험을 근거로 하여 나중에는 전체 학년으로 확대한 것이었다. 이는 확실히 1-2-3층집 짓기의 모범사례라 할 만하다.
 
알다시피 사회민주주의자들은 스웨덴을 비롯해 북유럽의 여러 사회복지국가 모델을 쫓아 다양한 사회복지 정책들을 한국형으로 제안하기도 한다. 그럴 경우 사민주의 복지정책의 경우에는 선별복지와 보편복지가 다소 함께 뒤섞여 있기도 하다. 우선은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 계층 지원 및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선별적 복지로 접근하는 경우들도 있다. 그러나 선별복지는 될수록 한정적 상황이나 매우 특수한 경우에만 허용될 뿐인 것이지 일반적으로는 선별복지 자체가 기본적인 복지인프라로 깔려 있는 것은 분명한 한계를 지닐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우리의 사회복지운동은 보편복지를 더욱 개발하며 실현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면서도 사민주의자들 내에서는 정작 보편복지인 기본소득론을 놓고는 그 핵심 주장에 대해선 필자와 같이 찬성하는 입장이 있는가 하면 대단히 회의적인 시각으로 보는 경우들 역시 많이 있다. 그러나 한 발 더 깊이 얘길 나눠보면 기본소득론에 대해 정확히는 잘 모른다고 시인하는 분들도 태반이었다. 그냥 막연한 느낌과 인상만 갖고서 기본소득을 회의적으로 보거나 이를 반대하는 경우 또한 많았던 것이다. 심지어 기본소득을 은폐된 공산주의로 보는 분도 있었다.
 
하지만 앞서 말씀드렸듯이 사회민주주의 안에도 다양한 스펙트럼이 있기도 하듯이 기본소득론 역시 그 안에도 다양한 기본소득론이 있을 수 있다. 여기서는 우선 본인이 생각하는 <사회책임 기초보장>으로서의 사민주의적 기본소득론의 로드맵을 그려보고자 할 것이다. 물론 나의 이 제안에 대해 정작 사민주의자들 내에서도 그리고 기존의 기본소득론자들에게서도 거부당할 여지 또한 얼마든지 있을 수 있음도 잘 알고 있다. 나는 나의 제안이 현재로선 최선으로서의 제안일 뿐이지 확고부동한 절대적 주장은 결코 못된다는 점도 덧붙여 말씀드리는 바이다.

그렇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사민주의적 기본소득으로서 사회책임 기초보장의 실현 전략이 과연 어떻게 현실적으로 가능할 수 있는 것인지를 언급해보도록 하겠다.

(계속 이어집니다..)





게시물수 82건 / 코멘트수 32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757 06-2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627 08-31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1247 07-15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9193 05-18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7040 09-21
82 실업 상태 심장병 환자 사망률 50% 높아 (사이언스타임즈) 미선 359 05-03
81 <계급론>에서 <위계론>으로 미선 722 02-07
80 <차이 멸시>와 부정맥 유발 사회 미선 1241 09-07
79 생물사회주의 혹은 지속가능한 <생물사회적 계약>이란? (2) 미선 1199 09-01
78 기본소득 뉴스레터 미선 1084 09-01
77 <병든사회>에서 <기본사회>로의 전환 미선 1052 09-01
76 투표만으로는 부족하다! <국민권력> 시스템이 필요! 미선 1407 04-13
75 기본소득 포럼 자료 미선 2640 06-02
74 갑을관계 민주화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대안적 접근 (최병천) 미선 2757 03-08
73 사회민주주의를 소개하는 간단한 동영상과 읽어볼만한 책들 미선 2769 01-15
72 [한국경제 담론의 지형] 경제민주화론 VS 복지국가론, 과연 얼마나 같고 다를까? 미선 2977 11-28
71 나름대로 괜찮다고 할 수 있는 경제정책들 미선 2466 11-26
70 사민주의와 근본주의.. 미선 2738 11-11
69 "기본소득은 일용할 양식이다"-기본소득의 기독교적 검토(강원돈) 미선 3139 09-05
68 <복지자본주의>를 통해 <민주사회주의>로 나아가야 미선 3783 09-03
67 노벨경제학 수상자들도 경제학을 비판하고 있다 / 레디앙 미선 3923 08-27
66 독일의 정치 정당 소개와 정치 문화 (조성복) 미선 3268 08-24
65 <노동> 개념의 한계.. <노동중심성>에 대한 회의.. (1) 미선 4554 06-26
64 새로 나온 정치 성향 테스트입니다. 미선 5122 06-05
63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2) 미선 3235 04-16
62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1) 미선 3441 04-12
61 사회민주주의에 대한 오해 미선 4283 04-11
60 "직접 민주주의는 더 좋은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 중 하나" (대담 브루노 카우프만 박… (1) 미선 5147 04-08
59 윤도현 교수의 “사회민주주의란 무엇인가” 강연 후기 미선 4124 02-18
58 왜 사회주의인가? (WHY SOCIALISM?) / 알버트 아인슈타인 미선 4635 01-19
57 기존의 주류 경제학의 한계와 세테리스 파리부스 미선 4436 12-26
56 경제학은 근원적으로 새롭게 변해야 한다! 미선 5272 12-24
55 [BIEN/해외동향] 2013년 비엔 뉴스레터-'브라질' 기본소득 관련 글들 미선 3671 12-21
54 "생존은 기본! 복지는 권리! 세금은 연대!" (1) 미선 3679 12-02
53 살림살이 경제학의 홍기빈 소장 강연 내용과 후기 미선 4163 11-05
52 낯선 진보의 길, 그러나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길 미선 3689 11-01
51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의 분리적 불행의 비극 미선 3712 10-18
50 기본소득론 연구 (3) 기본소득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는 자료들 (1) 미선 3958 10-01
49 기본소득론 연구 (2) 그 효과와 장점 그리고 단점 미선 4661 09-29
48 기본소득론 연구 (1) 미선 4445 09-29
47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한다.. 미선 3827 09-24
46 <노동 중심성>에서 배제되는 <그림자 노동> 문제.. (2) 미선 5175 09-20
45 [펌] “기회균등에 더해 결과의 평등도 강조” “사회·경제민주화에 가장 적합한 이… 미선 4166 09-02
44 마르크스주의 해석에 대한 강신준 김성구 두 교수의 논쟁 (5) 미선 5012 08-14
43 [펌] ANT 이론가 브루노 라투르 인터뷰 기사 (1) 미선 5661 07-02
42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757 06-20
41 [펌] 마이클 샌델 교수 인터뷰 내용과 독자들과의 토론 내용 미선 4278 06-09
4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627 08-31
39 [초강추!] 한국사회를 너무나 깊고 예리하게 잘 분석한 눈부신 통찰의 글!!! (3) 미선이 5874 11-21
38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1247 07-15
37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9193 05-18
36 美 아르코산티ㆍ日 야마기시…세계 8대 유토피아 도시 (1) 미선이 7573 04-19
35 “부동산 거품 붕괴, 이제 시간문제일 뿐” - 한겨레 (2) 마루치 6928 07-30
34 노동 문제와 활력 넘치는 민주주의: 확장된 자아의 지평을 향하여 (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859 04-07
33 나눔 강조하는 새로운 실험, 공동체자본주의 관리자 6649 01-15
32 일상적 권력과 저항: 탈근대적 문제설정 (이구표) 정강길 7430 06-13
31 공동체 화페 (베르나르 리에테르) 정강길 8440 05-17
30 3. 한국사회 진보 100대 과제 만들자 (박래군) (필독~!!) 정강길 6195 02-25
29 2. 권력재편기에 진보세력은 무엇을 할까 (박래군) (필독~!!) 정강길 6123 02-25
28 1. 왜 진보운동의 새로운 기획인가 (박래군) (진보운동가들에겐 필독 권함~!!) 정강길 6236 02-25
27 [펌] 한국과 일본의 미래세대, 동북아시아 평화연대를 위해 하나 되는 길 (김민웅) 정강길 6176 01-07
26 [펌] "<자기해방>으로서의 사회주의야말로 가장 큰 희망" 알렉스 캘리니코스와… 정강길 6248 12-15
25 [펌] 밀턴 프리드먼이 남긴 '惡의 유산' 정강길 7612 12-01
24 [펌] 제국과 다중론은 미국식 자유주의에의 투항 (사미르 아민) 정강길 5957 09-21
23 맑스꼬뮤날레 참관기-고전적 맑스주의냐 자율주의적 맑스주의냐 정강길 6165 09-21
22 [펌] '제국'이 아니라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노동자계급의 반… 정강길 5992 09-21
21 [펌] 대안세계화와 한국 사회운동 정강길 6678 09-21
20 마르크스를 죽여야 마르크스가 제대로 산다..!! 정강길 6996 09-21
19 [펌] 공산주의와 사회주의의 차이점에 대해 정강길 16504 09-21
18 [자료] 노동의 문제와 활력이 넘치는 민주주의(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497 09-21
17 [펌]경제학자 스티글리츠의 '세계화가 가져온 불만-' 정강길 7068 09-21
16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7040 09-21
15 [기사] 자살률, 경제성장률.실업률과 밀접한 관련 정강길 7914 09-21
14 현대사회주의론 (김세균) 정강길 7379 09-21
13 [펌] 일상적 파시즘론의 공허함 (이구표) 정강길 6683 09-21
12 [펌] 세계적 석학 경제학자 스티글리츠-버그스텐 논쟁 정강길 7002 09-21
11 [펌] 미국의 제3세계 정책과 군사적 개입 (김세균) 정강길 7751 09-21
10 [펌]월러스틴의 세계체제 분석 - 拔本과 再構築의 변증법 (이수훈) 정강길 8222 09-21
9 [펌] 월드컵의 이면 : 축구공 만드는 아이들 (김선형) 정강길 9155 09-21
8 지구화 시대의 대안적 노동 세계에 관한 구상(강원돈) 정강길 6970 09-21
7 [기사] 세계 경제- 위기의 자본주의 두가지 '동력' (월든) 정강길 6757 09-21
6 [기사]세계 환경 유엔보고서, 지구위기상황 엄중 경고 정강길 6457 09-21
5 [펌] 제국논쟁 : 지구화와 민주주의 (마이클 하트) (1) 정강길 7812 09-21
4 [펌] 경제학 인터뷰 정강길 6547 09-21
3 [펌] 한미FTA, 노무현 정부의 자살인가 이일영 7261 05-08
2 [펌] 새로운 문명과 한국의 사회운동 이시재 6426 05-08
1 문명의 ‘충돌’과 ‘공존’ 이현휘 8412 05-0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