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30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30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303
어제 865
최대 10,145
전체 2,185,458


    제 목 : “부동산 거품 붕괴, 이제 시간문제일 뿐” - 한겨레    
  글쓴이 : 마루치 날 짜 : 08-07-30 03:43 조회(6759)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2/42 




한겨레가만난사람 - “부동산 거품 붕괴, 이제 시간문제일 뿐”
‘경제 위기’ 경고하는 김광수 경제연구소장
한겨레  
» 김광수 경제연구소장
IMF이후 늘어난 가계부채 ‘시한폭탄’
친재벌 정책으로 기술벤처 설 곳 잃어
노동자 임금수준 올라가는 게 ‘성장’

“사회 구성원들이 잘먹고 잘살게 하는 게 경제 운용의 기본목표인데, 우리나라에선 중산층이 계속 붕괴하고 있습니다. 잘먹고 잘사는 것은 노동을 통해 실현하는 것이니까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못합니다. 일자리는 없고, 미래마저 불확실한 상황에서 많은 이들이 부동산과 주식 투기판으로 뛰어들고 있습니다. 자본주의의 건전성이 사라지고 도박경제, 사기경제가 깊이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김광수경제연구소 김광수 소장((49·[사진])은 우리 경제가 ‘위기’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그의 진단은 ‘저성장’이나 ‘고물가’ 같은 경제지표를 들이대는 이들과 뿌리부터 달랐다. 그가 강조하는 위기는 세상을 경영하고 백성을 구제하는 ‘경세제민’과 정반대로 가는 한국경제의 흐름이다. 그는 우리 경제를 재벌에 짓눌려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지 못하는 불임경제, 생산보다 투기에 열을 올리는 투기경제, 사람을 값싼 생산도구로만 보는 머슴경제라고 지적했다. 발상의 대전환이 없이는 희망을 찾기 어렵다는 것이다.

21세기 들어 크게 달라진 세계 경제환경 변화에 맞춰 우리 경제가 대응할 기반을 닦아야 할 시기에 정부가 제구실을 못하고 있는 것을 그는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 노무현 정부는 5년 동안 위기를 조금씩 키워 왔고, 새 정부는 한단계 더 증폭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에선 기술벤처들이 끊임없이 탄생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갑니다. 일본에도 중견 중소규모의 기술벤처 기업층이 매우 두터워 대기업과의 유기적 공생 구조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겐 그게 없습니다. 외환위기 때 20~60위권의 중간 재벌기업들이 거의 사라졌는데, 이 또한 기술벤처적 뿌리가 없었기 때문이죠.”

역동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벤처기업, 중간 허리를 맡을 기업이 우리나라에서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는 이유로 그가 ‘산업의 최정점에 있는 재벌기업들의 잘못된 지배구조’를 지목하는 것은 의외다. 지금은 많은 이들이 ‘대기업이 잘돼야 나라 경제가 잘된다’고 믿는 시대 아니던가?

“한국의 재벌들은 일제 시대에 약탈적 상업자본 형태로 출발했습니다. 군사독재 정권시절에는 정·경·관 유착에 기대 성장해 왔지요. 90년대 들어 정부의 관심이 기술개발에 쏠렸지만, 국책사업 지원의 대부분이 상위 재벌그룹에 집중됐습니다. 기술벤처 기반을 구축하고 이로부터 글로벌 기업이 나올 수 있는 산업구조를 형성하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상위 재벌이 기술개발을 독점하다시피 한 겁니다. 설령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술벤처 기업들이 나와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기술을 독점하려는 재벌들의 방해를 넘지 못하고 잡아먹힙니다.”


그는 우리나라엔 “기술벤처 기업이 재벌 하청기업으로서만 존재할 수 있을 뿐 독자적으로 존립하기 어렵고, 그래서 역동적으로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핵심 문제는 눈감아 버리고, 감세와 규제완화로 성장 동력을 확충하겠다는 이명박 정부의 정책 방향을 그는 “소수 대기업을 위한 엉터리 정책”이라고 잘라말했다. 처음부터 대놓고 재벌에 몰아주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심지어 금산분리 경제원칙을 무시하고 금융산업까지도 다 재벌에게 주자고 하지 않습니까?”

정부가 이른바 ‘친기업’(비즈니스 프렌들리)을 주창하는 데 대해서도 그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경제든 기업이든, 성장의 목표는 국민이 다같이 잘먹고 잘살자는 것입니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의 임금 수준이 올라가는 게 발전입니다. 사람을 머슴으로만 아는 경제는 일시적인 성장은 가능할지 모르지만 절대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할 수 없습니다. 경제관료들은, 제조업은 중국에 밀려 더는 안 되니 서비스업을 키워야 한다고 말하는데, 서비스업 경쟁력을 강화하여 일자리를 만들려면 서비스업의 임금이 올라가야 합니다. 미국이나 일본 등 선진국에서 이발비가 괜히 눈이 튀어나올 정도로 비싼 게 아니죠. 서비스업을 육성하려면 서비스업의 임금을 끌어올릴 수 있는 정책부터 개발해야 합니다. 발상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국제유가 급등은 최근 우리 경제가 지고 있는 큰 짐이다. 하지만 그는 고유가를 내세워 경제가 어려운 핑곗거리를 찾기에 앞서 세계경제의 커다란 변화를 먼저 읽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금리와 유동성 과잉 탓에 세계적으로 부동산 거품이 커진 것과, 브릭스 국가들이 새로운 세계경제의 성장축으로 떠오른 점을 주목해야 할 외부 환경으로 그는 꼽았다. 그런 상황에서, 외환위기 이후 폭증한 가계부채 문제가 우리 안의 시한폭탄이라고 그는 말했다.

“부동산 투기를 잡지 못한 것은 참여정부의 최대 실책이죠. 부동산으로 흘러든 그 많은 돈이 생산 쪽으로 갔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얼마나 성장 잠재력이 커졌겠습니까? 지금 일자리가 넘쳐서 고민하게 됐을지도 모릅니다. ”

그 때 어떻게 해야 했다는 것인가? 그는 “집이 얼마에 거래되든, 건설업자들이 어떻게 주택을 분양하든 이는 정부가 신경쓸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시장가격을 통제하려하지 말고, 국민의 ‘주거권’ 보장을 위해 뭘 해야 하고, 뭘 할 수 있는지 생각하면 해법이 나온다는 게 그의 대답이다.

“정부가 법으로 수용 가능한 토지를 이용해서 임대료가 싼 질좋은 공공 임대주택을 대규모로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게 해법입니다. 그러면 시장 임대료가 낮아지고, 집값도 낮아집니다. 주거비용이 낮아지면 국민의 삶의 질이 높아지고, 우리 경제의 경쟁력도 커집니다. 그런데, 왜 못했겠습니까? 떡고물을 떨쳐 버리지 못한 때문이었겠지요.”

그는 2005년부터 부동산 거품 붕괴 가능성을 경고해 왔다. 그는 “물가가 오르고 금리가 계속 상승하고 있어, 거품의 본격 붕괴는 이제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말한다.

“2001년에서 2003년까지 부동산 붐은 시장금리 급락에 대한 가계의 부적응에 기인한 면이 큽니다. 은행도 소매 대출을 크게 늘렸지요. 미래가 불확실하니까 재테크 붐도 일었습니다. 이 때의 부동산 투기열은 수도권에 집중됐고, 재건축 아파트, 새도시 등과 겹쳐 있습니다. 하지만 2006~2007년에 일어난 2차 부동산 붐은 수도권에서는 뉴타운과 재개발에 기댄 ‘이명박 거품’이었습니다. 지방에서는 노무현 정부의 행정중심 복합도시·혁신도시 개발에 뿌리를 둔 거품이 일었습니다. 붐은 이미 끝났지요. 지금은 거래가 급감해 있어요. 거품 붕괴 초기단계에서는 거래가 줄고 가격은 떨어지지 않는 기간이 1년 반에서 2년 가량 이어집니다. 그러다가 폭락하지요.”

적정 집값 수준을 얼마로 보느냐고 물었더니 “전셋값과 집값이 같아야 정상”이라는 대답이 돌아온다. 전세가격이야말로 실수요와 공급을 반영한 값인데, 그보다 집값이 비싸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집값 하락이 이어지면서 금융시장이 큰 혼란에 휩싸였다. 우리나라 은행들은 집값의 절반 이하로 돈을 빌려줘서 집값 거품이 터져도 금융시장에 큰 혼란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고 하자, 그가 또 피식 웃는다.

“미국에서도 다를 그렇게들 얘기했습니다. 금융회사들의 자기기만이었지요. 우리 은행들은 지금 예금총액의 130%를 대출해 주고 있습니다. 어떤 은행은 160%를 빌려주고 있습니다. 미국이나 일본의 은행은 대출총액이 예금총액의 90% 가량입니다. 은행들이 양도성예금증서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고, 외화를 단기 차입해 엄청나게 대출을 늘렸는데, 아무 문제가 없을 거라는 말은 자기기만이죠. 위기의식이 없는 게 가장 큰 걱정입니다.”

글 정남구 기자 jeje@hani.co.kr,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글 정남구 기자 jeje@hani.co.kr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 김광수 경제연구소장

■ 김광수 소장은

IMF때 대처보고서 ‘화제’

1997년12월3일, 우리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했다. 경제관료들조차 사태 전개를 잘 이해하지 못하던 때였다. 그 이틀 뒤 50여쪽짜리 한 보고서가 주요 경제부처와 청와대, 한국은행 간부들에게 건네졌다. 외환위기는 왜 발생했는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담은 것이었다. 보고서는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김광수가 바로 그 보고서의 주인공이었다. 당시 노무라연구소 서울지점에서 일하던 그가 개인 자격으로 쓴 것이었다. 그는 이후에도 몇 달에 한번씩 외환위기 극복과정에서 정책결정에 참고가 될 보고서를 만들어 돌렸다.

그는 2000년 8월 주식회사 김광수경제연구소를 세워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일찍이 우리 사회에 없던 개인 독립연구소 실험이었다. 연구소는 “정직하고 도덕적인 지식의 생산기관을”을 표방한다. 김 소장이 그동안 숱한 ‘돈’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고 지금까지 견뎌온 힘이 거기서 나왔다. 그러나 지식과 정보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해 주지 않는 한국사회에서 기업이나 국가기관으로부터 독립한 연구소를 유지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연구소는 연구용역과, 보고서 판매를 수익원으로 한다. 연구소가 생산한 자료들을 다 받아보는 회원에게는 연간 300만원의 회비를 받는다. 그간 나온 보고서들은 <현실과 이론의 한국경제> 3권으로 묶여나왔는데, 단 한번도 추천사를 써 본 적이 없다는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가 추천사를 썼다. 매주 발행하는 경제시평 등 세 가지 자료는 연 20만원에 받아볼 수 있다. 이른바 ‘시평회원’ 제도는 2006년 시작했는데, 올해 들어 회원이 본격적으로 늘고 있다. 김 소장은 “회원 증가로 연구원을 한 명 더 늘릴 수 있게 됐다”며 “더 많은 지식과 정보를 회원들에게 전하는 것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연구 인력은 김 소장을 포함해 4명이다.

인터넷 카페 ‘김광수경제연구소포럼’((cafe.daum.net/kseriforum)은 연구소가 세상과 소통하는 또 하나의 통로다. 지난해 7월 연 카페는 회원이 현재 1만2천명으로 불어났고, 방문자가 하루 3천~4천 명에 이른다. 김 소장은 “연구소가 생산하는 지식·정보의 질은 이제 충분히 인정받는 단계에 이르렀다”며 “연구인력을 20~30명 수준으로 늘려 세상에 본격적으로 기여하는 단계로 접어들면, 연구소를 세상에 환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남 광주 △진흥고 △서울대 경영학과(석사) △도쿄대 박사과정 수료 △노무라연구소

정남구 기자

 
 
 
 
마루치 (08-07-30 04:03)
 
부동산쪽으로 향한 돈이 생산분야으로 향했다면 이라는 지적이 인상깊네요

정관 (08-07-30 07:09)
 
정치를 하려면 조금은 예단의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대한민국을 부동산 투기장으로 만든 노무현 정권의 실책이 크죠.농지가 수십만원 한다는 것은
농지의 가치도 없고 공장을 지을수도 없는 그야 말로 거품을 형성시켜 놓았던 것입니다. 반면 이명박정권은 현장소장식 정치를 하는데 과거 독재정권으로
부터 대기업들이 갖은 혜택을 받으면서 했던 것처럼 해서는 될수가 없는데, 벼랑의 끝이 보이질 않습니다.
사실 성실히 일하는 만큼 부를 축적해야 하는 것이 자본주의인데 이제는 이 나라가 부패천국이고 큰 교회들이 부패에 앞장서 있기 때문에 치유의 길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이 나라의 가장 큰 병폐가 일본순사짓 하지 않으면 출세하기가 참 어렵고 부패의 쓰나미에 맞부딪치면서 제대로 살아가기가 어렵다는
것입니다. 학계,의료계, 종교계,예술계.... 돈과 적절히 부정한 짓 하지 않고 지가 무슨 당대의 선비라고 올곶게 버틸수 있겠어요.
대형교회에 보면 소위 잘 나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 돈들이 어디서 생기는지 가만 관찰해 보면, 가령 국책사업이든 아니면 작은 기업활동이던 그곳에서
감리,감사역할을 해야할 사람들이 있게 마련인데, 자기가 일한 것외에 돈이나 선물은 정중히 사양해야 하는것이 신자의 양심이어야 하는데...
요즘 공기업들의 비리를 신문에서 까발리며 진작 약한 자들에게는 백정짓을 하고 있는데.. 지금도 마찬가지 이겠지만 정권에서 공기업에 자기 친인척이나
측근들에게 밥줄을  마련하는 보다 큰 이유가 무엇이겠어요?  노태우나 전두환이 정치 하면서 돈을 어떻게 마련했겠어요?  물론 대기업에서 상납한것도 있겠지요.
 그런데 대기업이 그렇게 바보인가요?  지출하는 이상의 돈을 찾아갔을 터인데요.  그렇다면 그 외에 엄청난 돈은 어디서 생겼습니까? 다들 자기 살라고
입다물고 있지요.. 기독교인들이 말입니다. 적어도 NO할줄은 알아야죠..
공기업을 민영화 한다면서 국가의 재산을 팔아먹고 있지요. 누구에게요?  가진자는 더 갖게 되고 없는 자는 그 가진것 마저 빼앗기는 말세적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장사꾼들 얘기가 고기는 먹을줄 아는 놈이 먹는다는 겁니다. 즉 돈을 갖고 놀줄 아는 놈에게 주어야 한다는 거예요. 일면 돈의 입장에서만 본다면
맞는 얘기입니다.  그러나 의를 더 생각하는 사람, 어려운 사람들을 더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이 세상이 참 살기어렵죠.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성서는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 하지 않는것은..." 이 말씀에 의지하여 담대히 살아가야 할것입니다.
소돔과 고모라 보다도 더악한 상황이라는 것을 아시고 신랑이 언제 오실지 우리는 깨어서 기다려야 하겠지요



게시물수 82건 / 코멘트수 32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278 06-2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393 08-31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0941 07-15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8718 05-18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6870 09-21
82 실업 상태 심장병 환자 사망률 50% 높아 (사이언스타임즈) 미선 276 05-03
81 <계급론>에서 <위계론>으로 미선 576 02-07
80 <차이 멸시>와 부정맥 유발 사회 미선 1050 09-07
79 생물사회주의 혹은 지속가능한 <생물사회적 계약>이란? (2) 미선 1024 09-01
78 기본소득 뉴스레터 미선 906 09-01
77 <병든사회>에서 <기본사회>로의 전환 미선 893 09-01
76 투표만으로는 부족하다! <국민권력> 시스템이 필요! 미선 1230 04-13
75 기본소득 포럼 자료 미선 2464 06-02
74 갑을관계 민주화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대안적 접근 (최병천) 미선 2591 03-08
73 사회민주주의를 소개하는 간단한 동영상과 읽어볼만한 책들 미선 2562 01-15
72 [한국경제 담론의 지형] 경제민주화론 VS 복지국가론, 과연 얼마나 같고 다를까? 미선 2776 11-28
71 나름대로 괜찮다고 할 수 있는 경제정책들 미선 2295 11-26
70 사민주의와 근본주의.. 미선 2570 11-11
69 "기본소득은 일용할 양식이다"-기본소득의 기독교적 검토(강원돈) 미선 2956 09-05
68 <복지자본주의>를 통해 <민주사회주의>로 나아가야 미선 3624 09-03
67 노벨경제학 수상자들도 경제학을 비판하고 있다 / 레디앙 미선 3697 08-27
66 독일의 정치 정당 소개와 정치 문화 (조성복) 미선 3070 08-24
65 <노동> 개념의 한계.. <노동중심성>에 대한 회의.. (1) 미선 4351 06-26
64 새로 나온 정치 성향 테스트입니다. 미선 4828 06-05
63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2) 미선 3057 04-16
62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1) 미선 3277 04-12
61 사회민주주의에 대한 오해 미선 4063 04-11
60 "직접 민주주의는 더 좋은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 중 하나" (대담 브루노 카우프만 박… (1) 미선 4937 04-08
59 윤도현 교수의 “사회민주주의란 무엇인가” 강연 후기 미선 3957 02-18
58 왜 사회주의인가? (WHY SOCIALISM?) / 알버트 아인슈타인 미선 4435 01-19
57 기존의 주류 경제학의 한계와 세테리스 파리부스 미선 4236 12-26
56 경제학은 근원적으로 새롭게 변해야 한다! 미선 5088 12-24
55 [BIEN/해외동향] 2013년 비엔 뉴스레터-'브라질' 기본소득 관련 글들 미선 3499 12-21
54 "생존은 기본! 복지는 권리! 세금은 연대!" (1) 미선 3493 12-02
53 살림살이 경제학의 홍기빈 소장 강연 내용과 후기 미선 3942 11-05
52 낯선 진보의 길, 그러나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길 미선 3519 11-01
51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의 분리적 불행의 비극 미선 3530 10-18
50 기본소득론 연구 (3) 기본소득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는 자료들 (1) 미선 3768 10-01
49 기본소득론 연구 (2) 그 효과와 장점 그리고 단점 미선 4403 09-29
48 기본소득론 연구 (1) 미선 4246 09-29
47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한다.. 미선 3647 09-24
46 <노동 중심성>에서 배제되는 <그림자 노동> 문제.. (2) 미선 4951 09-20
45 [펌] “기회균등에 더해 결과의 평등도 강조” “사회·경제민주화에 가장 적합한 이… 미선 3964 09-02
44 마르크스주의 해석에 대한 강신준 김성구 두 교수의 논쟁 (5) 미선 4841 08-14
43 [펌] ANT 이론가 브루노 라투르 인터뷰 기사 (1) 미선 5181 07-02
42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278 06-20
41 [펌] 마이클 샌델 교수 인터뷰 내용과 독자들과의 토론 내용 미선 4115 06-09
4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393 08-31
39 [초강추!] 한국사회를 너무나 깊고 예리하게 잘 분석한 눈부신 통찰의 글!!! (3) 미선이 5680 11-21
38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0941 07-15
37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8718 05-18
36 美 아르코산티ㆍ日 야마기시…세계 8대 유토피아 도시 (1) 미선이 7412 04-19
35 “부동산 거품 붕괴, 이제 시간문제일 뿐” - 한겨레 (2) 마루치 6760 07-30
34 노동 문제와 활력 넘치는 민주주의: 확장된 자아의 지평을 향하여 (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701 04-07
33 나눔 강조하는 새로운 실험, 공동체자본주의 관리자 6498 01-15
32 일상적 권력과 저항: 탈근대적 문제설정 (이구표) 정강길 7247 06-13
31 공동체 화페 (베르나르 리에테르) 정강길 8259 05-17
30 3. 한국사회 진보 100대 과제 만들자 (박래군) (필독~!!) 정강길 6036 02-25
29 2. 권력재편기에 진보세력은 무엇을 할까 (박래군) (필독~!!) 정강길 5958 02-25
28 1. 왜 진보운동의 새로운 기획인가 (박래군) (진보운동가들에겐 필독 권함~!!) 정강길 6086 02-25
27 [펌] 한국과 일본의 미래세대, 동북아시아 평화연대를 위해 하나 되는 길 (김민웅) 정강길 6014 01-07
26 [펌] "<자기해방>으로서의 사회주의야말로 가장 큰 희망" 알렉스 캘리니코스와… 정강길 6088 12-15
25 [펌] 밀턴 프리드먼이 남긴 '惡의 유산' 정강길 7439 12-01
24 [펌] 제국과 다중론은 미국식 자유주의에의 투항 (사미르 아민) 정강길 5786 09-21
23 맑스꼬뮤날레 참관기-고전적 맑스주의냐 자율주의적 맑스주의냐 정강길 5995 09-21
22 [펌] '제국'이 아니라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노동자계급의 반… 정강길 5810 09-21
21 [펌] 대안세계화와 한국 사회운동 정강길 6502 09-21
20 마르크스를 죽여야 마르크스가 제대로 산다..!! 정강길 6844 09-21
19 [펌] 공산주의와 사회주의의 차이점에 대해 정강길 16223 09-21
18 [자료] 노동의 문제와 활력이 넘치는 민주주의(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356 09-21
17 [펌]경제학자 스티글리츠의 '세계화가 가져온 불만-' 정강길 6854 09-21
16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6870 09-21
15 [기사] 자살률, 경제성장률.실업률과 밀접한 관련 정강길 7745 09-21
14 현대사회주의론 (김세균) 정강길 7211 09-21
13 [펌] 일상적 파시즘론의 공허함 (이구표) 정강길 6502 09-21
12 [펌] 세계적 석학 경제학자 스티글리츠-버그스텐 논쟁 정강길 6815 09-21
11 [펌] 미국의 제3세계 정책과 군사적 개입 (김세균) 정강길 7569 09-21
10 [펌]월러스틴의 세계체제 분석 - 拔本과 再構築의 변증법 (이수훈) 정강길 8035 09-21
9 [펌] 월드컵의 이면 : 축구공 만드는 아이들 (김선형) 정강길 8973 09-21
8 지구화 시대의 대안적 노동 세계에 관한 구상(강원돈) 정강길 6798 09-21
7 [기사] 세계 경제- 위기의 자본주의 두가지 '동력' (월든) 정강길 6575 09-21
6 [기사]세계 환경 유엔보고서, 지구위기상황 엄중 경고 정강길 6295 09-21
5 [펌] 제국논쟁 : 지구화와 민주주의 (마이클 하트) (1) 정강길 7609 09-21
4 [펌] 경제학 인터뷰 정강길 6388 09-21
3 [펌] 한미FTA, 노무현 정부의 자살인가 이일영 7115 05-08
2 [펌] 새로운 문명과 한국의 사회운동 이시재 6212 05-08
1 문명의 ‘충돌’과 ‘공존’ 이현휘 8181 05-0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