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49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49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41
어제 949
최대 10,145
전체 2,239,031


    제 목 : [펌] 일상적 파시즘론의 공허함 (이구표)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06-09-21 02:18 조회(6682)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2/13 


일상적 파시즘론의 공허함 / 이구표, 인천대 정치학
날짜 2001-04-30 17:42:34 조회수 141
작성자 교수신문사
HomePage

너희가 일상적 파시즘을 아느냐

최근 ‘진보적’임을 표방하는 한 대중 잡지가 몇 차례에 걸쳐 한국사회의 ‘일상적 파시즘’(또는 ‘우리 안의 파시즘’)론을 제기한 이후, 이를 둘러싸고 대학 강단 지식인들 사이에 벌어져온 일련의 논쟁은 그 동안 점입가경의 경지를 넘나들더니 이제 바야흐로 알쏭달쏭한 요지경의 세계로 접어들고 있는 듯 하다. 언뜻 보기에 이 논란을 둘러싼 풍경은 다른 통상적인 지적 논쟁들의 그것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일상적 파시즘’ 또는 ‘미시 권력’의 개념에 관해 얼마간의 기초 지식을 갖고있는 사람들이라면 이 논쟁뿐만 아니라 그것을 애초에 촉발시켰던 일상적 파시즘의 문제 제기 그 자체가 전혀 기대 밖의 엉뚱한 지점에서 출발하여 점점 더 요령부득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는 데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다.

어설픈 ‘한국제’ 담론의 지적 만용
‘일상적 파시즘’ 또는 ‘미시 권력’은 이제 우리에게도 그리 낯설거나 새로운 용어가 아니다. 주지하다시피, 그것은 1980년대 말 이후 마르크스주의를 대체할 새로운 급진적 사회 비판 이론으로서 우리 사회에서 본격적으로 도입되고 지속적으로 수용되어온 후기구조주의와 포스트모더니즘 등 서양의 주요 사상적 조류와 경향들`-`특히 푸코, 들뢰즈, 가타리 등의 담론에서 비롯된 개념들이다. 그런데, 지금 논란이 되고있는 일상적 파시즘론의 불행은, 이 개념이 생겨난 근대성 비판 또는 탈근대성의 이론적 맥락과 내용은 거의 완벽히 사상시켜버린 채 그 이름만 따다가 어떤 현실적 요구에 긴급히 부응하기 위해 서둘러 만들어낸 껍데기뿐인 담론이라는 점에서부터 시작된다. 물론, 제목이야 어떻든, 소설을 쓰든 만화를 그리든, 대한민국에서 창작의 자유와 권리는 누구에게나 보장되어 있다. 또한, 외국에서 수입된 탈근대적 담론들이 뭐 그리 대수냐고 말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 ‘한국제’ 담론의 더 큰 불행은 그처럼 어설프게 급조된 빈약한 이론 틀에 맞추어 우리의 일상적 삶의 거의 모든 것을 획일적으로 설명하고 재단하려는 지적 만용과 횡포를 부리고 있다는 데 있다. 예를 들면, 국민교육헌장을 열성적으로 암송하는 어린 학생들에서부터, IMF 이후 신자유주의 구조조정에 대한 투쟁과정에서 관료적이며 남성 국수주의적 태도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던 소위 ‘진보 진영’의 노동자들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밖에서는 페미니즘에 대해 열변을 토하다가도 집에 오면 “남편의 식사 준비와 재떨이 시중까지 들거나 고분고분 시집살이를 하는” 여성들에서부터, “1999년 국가의 호명에 따라 불과 두 달만에 열 손가락 지문 날인을 하고 스스로의 인권을 짓밟은 2천 5백만의 대한민국 성인들”에 이르기까지, 이 일상적 권력 개념은 종횡무진 無所不在, 無所不爲의 힘을 휘두른다. 그리하여, 우리는 강제와 억압에 기반한 군부 독재의 거대 파시즘에서 벗어난 이후, “내면화된 규율과 가치를 통한 합의와 자발적 복종”을 통해 일상의 구석구석까지 지배를 관철하는 미시 권력의 덫에 걸려들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왕성한 식욕, 모자란 소화 능력
모든 것을 설명하면서도 결국은 아무 것도 설명하지 못하는 공허한 함량미달의 이론 틀로써 이끌어낸 이 비장감마저 감도는 심각한 결론 앞에서 우리는 울어야할지 웃어야할지 알 수 없는 난감한 처지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 아마도 이 일상적 파시즘론을 제기한 논자는 푸코와 들뢰즈 또는 가타리를 너무 심각하게 읽었거나, 아니면 대충대충 읽었던 것 같다(아니면 두 경우 모두일 거라는 혐의가 짙다). 육체/욕망/무의식, 주체화, 근대 자본주의, 미시 권력의 기능과 작용 및 행사 방식, 저항과 투쟁 및 변화의 실제적 가능성 등등, 탈근대적 담론이라 불리는 ‘햄버거의 그 푸짐한 살코기는 어디에 있는가?’ 이런 점에 비추어 볼 때, 일상적 파시즘론을 진보 허무주의 또는 지나친 좌파 자성론으로 보는 견해들 역시 탈근대적 문제설정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나온, 핵심을 비켜간 비판에 지나지 않는다. 오늘날 급변하는 역사적 정세 속에서 새로운 급진적 사회 비판 이론에 대한 모색이 시급히 요구되는 이 시점에, 이 진지하게 빗나간 지적 소동, 또는 왕성한 식욕에 비해 소화능력은 한참 떨어지는 데서 발생한 이 학문적 소화불량은 편협하고 척박한 우리 ‘당대’의 학문적 지평과 토양만을 새삼 떠올리게 하여 우울할 뿐이다(또 다시 흐린 봄이 오려나 보다).
2002-10-26 03:19:57


게시물수 82건 / 코멘트수 32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757 06-2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627 08-31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1247 07-15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9193 05-18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7040 09-21
82 실업 상태 심장병 환자 사망률 50% 높아 (사이언스타임즈) 미선 359 05-03
81 <계급론>에서 <위계론>으로 미선 722 02-07
80 <차이 멸시>와 부정맥 유발 사회 미선 1241 09-07
79 생물사회주의 혹은 지속가능한 <생물사회적 계약>이란? (2) 미선 1199 09-01
78 기본소득 뉴스레터 미선 1084 09-01
77 <병든사회>에서 <기본사회>로의 전환 미선 1052 09-01
76 투표만으로는 부족하다! <국민권력> 시스템이 필요! 미선 1407 04-13
75 기본소득 포럼 자료 미선 2639 06-02
74 갑을관계 민주화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대안적 접근 (최병천) 미선 2757 03-08
73 사회민주주의를 소개하는 간단한 동영상과 읽어볼만한 책들 미선 2769 01-15
72 [한국경제 담론의 지형] 경제민주화론 VS 복지국가론, 과연 얼마나 같고 다를까? 미선 2977 11-28
71 나름대로 괜찮다고 할 수 있는 경제정책들 미선 2466 11-26
70 사민주의와 근본주의.. 미선 2738 11-11
69 "기본소득은 일용할 양식이다"-기본소득의 기독교적 검토(강원돈) 미선 3139 09-05
68 <복지자본주의>를 통해 <민주사회주의>로 나아가야 미선 3783 09-03
67 노벨경제학 수상자들도 경제학을 비판하고 있다 / 레디앙 미선 3923 08-27
66 독일의 정치 정당 소개와 정치 문화 (조성복) 미선 3268 08-24
65 <노동> 개념의 한계.. <노동중심성>에 대한 회의.. (1) 미선 4554 06-26
64 새로 나온 정치 성향 테스트입니다. 미선 5122 06-05
63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2) 미선 3235 04-16
62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론>은 가능한가? (1) 미선 3440 04-12
61 사회민주주의에 대한 오해 미선 4283 04-11
60 "직접 민주주의는 더 좋은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 중 하나" (대담 브루노 카우프만 박… (1) 미선 5146 04-08
59 윤도현 교수의 “사회민주주의란 무엇인가” 강연 후기 미선 4124 02-18
58 왜 사회주의인가? (WHY SOCIALISM?) / 알버트 아인슈타인 미선 4635 01-19
57 기존의 주류 경제학의 한계와 세테리스 파리부스 미선 4436 12-26
56 경제학은 근원적으로 새롭게 변해야 한다! 미선 5272 12-24
55 [BIEN/해외동향] 2013년 비엔 뉴스레터-'브라질' 기본소득 관련 글들 미선 3671 12-21
54 "생존은 기본! 복지는 권리! 세금은 연대!" (1) 미선 3679 12-02
53 살림살이 경제학의 홍기빈 소장 강연 내용과 후기 미선 4163 11-05
52 낯선 진보의 길, 그러나 국민 속으로 들어가는 길 미선 3689 11-01
51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의 분리적 불행의 비극 미선 3712 10-18
50 기본소득론 연구 (3) 기본소득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는 자료들 (1) 미선 3958 10-01
49 기본소득론 연구 (2) 그 효과와 장점 그리고 단점 미선 4661 09-29
48 기본소득론 연구 (1) 미선 4443 09-29
47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한다.. 미선 3827 09-24
46 <노동 중심성>에서 배제되는 <그림자 노동> 문제.. (2) 미선 5175 09-20
45 [펌] “기회균등에 더해 결과의 평등도 강조” “사회·경제민주화에 가장 적합한 이… 미선 4166 09-02
44 마르크스주의 해석에 대한 강신준 김성구 두 교수의 논쟁 (5) 미선 5012 08-14
43 [펌] ANT 이론가 브루노 라투르 인터뷰 기사 (1) 미선 5661 07-02
42 [필독] <사회민주주의> 선언 (조원희, 정승일 / 홍진북스) (1) 미선 9757 06-20
41 [펌] 마이클 샌델 교수 인터뷰 내용과 독자들과의 토론 내용 미선 4278 06-09
40 (자신의 정치성향 자가진단) 폴리티컬 컴퍼스 모델 설문 (2) 미선이 8627 08-31
39 [초강추!] 한국사회를 너무나 깊고 예리하게 잘 분석한 눈부신 통찰의 글!!! (3) 미선이 5874 11-21
38 사회민주주의(Social democracy) & 민주사회주의(Democratic socialism) (1) 미선이 11247 07-15
37 정치성향 자가 진단(*자신이 어디에 속하는지 직접 테스트 해보시길~^^*) (7) 미선이 19193 05-18
36 美 아르코산티ㆍ日 야마기시…세계 8대 유토피아 도시 (1) 미선이 7573 04-19
35 “부동산 거품 붕괴, 이제 시간문제일 뿐” - 한겨레 (2) 마루치 6928 07-30
34 노동 문제와 활력 넘치는 민주주의: 확장된 자아의 지평을 향하여 (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859 04-07
33 나눔 강조하는 새로운 실험, 공동체자본주의 관리자 6649 01-15
32 일상적 권력과 저항: 탈근대적 문제설정 (이구표) 정강길 7430 06-13
31 공동체 화페 (베르나르 리에테르) 정강길 8440 05-17
30 3. 한국사회 진보 100대 과제 만들자 (박래군) (필독~!!) 정강길 6195 02-25
29 2. 권력재편기에 진보세력은 무엇을 할까 (박래군) (필독~!!) 정강길 6123 02-25
28 1. 왜 진보운동의 새로운 기획인가 (박래군) (진보운동가들에겐 필독 권함~!!) 정강길 6236 02-25
27 [펌] 한국과 일본의 미래세대, 동북아시아 평화연대를 위해 하나 되는 길 (김민웅) 정강길 6176 01-07
26 [펌] "<자기해방>으로서의 사회주의야말로 가장 큰 희망" 알렉스 캘리니코스와… 정강길 6248 12-15
25 [펌] 밀턴 프리드먼이 남긴 '惡의 유산' 정강길 7611 12-01
24 [펌] 제국과 다중론은 미국식 자유주의에의 투항 (사미르 아민) 정강길 5957 09-21
23 맑스꼬뮤날레 참관기-고전적 맑스주의냐 자율주의적 맑스주의냐 정강길 6165 09-21
22 [펌] '제국'이 아니라 '제국주의'에 대항하는 노동자계급의 반… 정강길 5992 09-21
21 [펌] 대안세계화와 한국 사회운동 정강길 6678 09-21
20 마르크스를 죽여야 마르크스가 제대로 산다..!! 정강길 6996 09-21
19 [펌] 공산주의와 사회주의의 차이점에 대해 정강길 16504 09-21
18 [자료] 노동의 문제와 활력이 넘치는 민주주의(더글라스 스텀) 정강길 5497 09-21
17 [펌]경제학자 스티글리츠의 '세계화가 가져온 불만-' 정강길 7068 09-21
16 화이트헤드 철학의 사회학적 용용 개념 : <단위 행태>unit attitude 고찰 정강길 7040 09-21
15 [기사] 자살률, 경제성장률.실업률과 밀접한 관련 정강길 7914 09-21
14 현대사회주의론 (김세균) 정강길 7379 09-21
13 [펌] 일상적 파시즘론의 공허함 (이구표) 정강길 6683 09-21
12 [펌] 세계적 석학 경제학자 스티글리츠-버그스텐 논쟁 정강길 7002 09-21
11 [펌] 미국의 제3세계 정책과 군사적 개입 (김세균) 정강길 7751 09-21
10 [펌]월러스틴의 세계체제 분석 - 拔本과 再構築의 변증법 (이수훈) 정강길 8222 09-21
9 [펌] 월드컵의 이면 : 축구공 만드는 아이들 (김선형) 정강길 9155 09-21
8 지구화 시대의 대안적 노동 세계에 관한 구상(강원돈) 정강길 6970 09-21
7 [기사] 세계 경제- 위기의 자본주의 두가지 '동력' (월든) 정강길 6757 09-21
6 [기사]세계 환경 유엔보고서, 지구위기상황 엄중 경고 정강길 6457 09-21
5 [펌] 제국논쟁 : 지구화와 민주주의 (마이클 하트) (1) 정강길 7812 09-21
4 [펌] 경제학 인터뷰 정강길 6547 09-21
3 [펌] 한미FTA, 노무현 정부의 자살인가 이일영 7261 05-08
2 [펌] 새로운 문명과 한국의 사회운동 이시재 6426 05-08
1 문명의 ‘충돌’과 ‘공존’ 이현휘 8412 05-01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