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71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71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98
어제 527
최대 10,145
전체 2,623,912



    제 목 : 한국교회 신뢰도 또 추락...기윤실 "한국 교회의 구조적 문제가 원인"    
  글쓴이 : 관리자 날 짜 : 10-12-15 11:21 조회(7738)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3/121 




 

한국교회 신뢰도 또 추락...기윤실 "한국 교회의 구조적 문제가 원인"

 
[2010.12.14 15:34]      
 
 
[미션라이프] 한국 기독교에 대한 사회적 신뢰도가 다시 떨어졌다. 성인 6명 중 1명 정도만 한국교회를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교별 신뢰도나 호감도 역시 가톨릭, 불교에 밀렸다. 한국교회의 ‘저(低)신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선 교회 지도자들과 성도들이 언행일치의 삶을 보여줘야 한다는 지적이다.

◇뒷걸음질 치는 교회 신뢰도=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이사장 우창록)은 14일 ‘2010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는 리서치 업체 GH코리아에 의뢰, 지난달 8∼10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공식 발표 및 세미나는 15일 오후 서울 남산동 청어람 사무실에서 진행된다.

한국교회를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17.6% 만이 ‘신뢰한다’(매우+약간)고 응답했다. 지난해 조사 때의 19.1%보다 1.5%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신뢰하지 않는다’(별로+전혀)는 절반에 가까운 48.4%에 달해 지난해 33.5%보다 크게 증가했다. 특히 비기독교인의 경우 신뢰한다는 비중이 8.2%에 그쳤다.

한국교회 신뢰도를 5점 만점 척도로 환산하면 2008년 2.55점에서 지난해 2.82점으로 반등했다가 올해 다시 2.58점으로 추락했다. 3년 동안 줄곧 ‘신뢰하지도 불신하지도 않는’ 중간 수준인 3점을 밑돈 것은 한국교회의 낮은 신뢰도가 어떤 특정한 사건의 영향 때문이 아니라 구조적 문제임을 시사한다고 기윤실은 분석했다. 지난 2∼3년 전과 비교해 개신교에 대한 신뢰도가 어떻게 변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30.8%가 ‘더 적게 신뢰하게 됐다’고 답했다. 64.6%는 ‘비슷하다’고 했고, ‘더 많이 신뢰하게 됐다’는 응답은 4.6%에 머물렀다. 응답자 특성별로 보면 ‘여성’ ‘60대 이상’ ‘수도권(서울, 인천·경기)’ ‘학력이 낮을 수록’ 교회에 대한 신뢰도가 높았고, 불교세가 강한 것으로 알려진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신뢰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회봉사는 열심, 언행은 불일치=구성 요소별 신뢰도에서는 ‘한국교회의 활동’에 대한 신뢰가 26.5%로 가장 높았고 ‘목회자의 설교와 행동’(22.2%), ‘기독교인의 말과 행동’(16.5%)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조사와 대비하면 모든 요소에서 신뢰도가 하락했다. 가장 신뢰하는 종교 기관을 물은 결과, 개신교(20.0%)는 가톨릭(41.4%), 불교(33.5%)에 이어 세 번째로 조사됐다. 가톨릭에 대한 평가가 3년째 상승세를 보인 반면, 기독교는 지난해 2위에서 3위로 내려왔다. 종교별 호감도 역시 개신교가 22.4%로 가톨릭(35.5%)과 불교(32.5%)에 뒤졌다. 무종교자(47.0%) 중 67.0%는 향후에도 종교를 가질 생각이 없다고 했으며, 가질 의향이 있는 응답자 가운데는 가톨릭이 14.2%로 가장 높고 그 다음이 기독교로 10.6%였다.

◇한국교회, 지도자들이 바뀌어야=예수의 가르침 및 행동에 대한 신뢰 정도는 40.2%로 나타나 한국교회 신뢰도보다 월등히 높았다. 이 간극을 좁히고 교회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바꿔야 할 대상으로는 가장 많은 28.3%가 ‘교회 지도자들’을 지적했고 ‘교회 운영’(20.7%), ‘교인들의 삶’(18.8%) ‘교회의 전도 활동’(15.9%)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럼 어떤 부분이 개선돼야 할까. 응답자 38.8%가 ‘교인과 교회 지도자들의 언행일치’를 들었다. 이어 ‘타종교에 대한 관용’(29.7%), ‘재정 사용의 투명화’(13.0%), ‘사회봉사’(12.3%) 등 순이었다. 이와 함께 향후 한국교회 신뢰도 제고를 위한 중요 사회적 활동 중 1순위는 ‘봉사 및 구제활동’(48.2%)이 꼽혔다.

조사를 주도한 김병연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한국교회에 대한 낮은 신뢰도는 교회 성장에 큰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한국교회 전체가 다시 건강해 지려면 교인 수 증가보다 교인의 영적, 윤리적 성장에 초점을 맞추는 목회가 요청된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한국교회 신뢰도 추이> (단위: %)
신뢰한다 보통 신뢰하지 않는다
2008년 18.4 33.3 48.3
2009년 19.1 47.4 33.5
2010년 17.6 33.8 48.4

<향후 한국교회가 신뢰받기 위해 개선돼야 할 점> (단위: %)
교인과 교회 지도자들의 언행일치 38.8
타종교에 대한 관용 29.7
재정 사용의 투명화 13.0
사회봉사 12.3
교회의 성장 제일주의 5.8
없음 및 무응답 0.4

<자료=기윤실>
 
 
http://missionlife.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s&arcid=0004433129&code=23111111
 
 
 
 
개신교 신뢰도 3년새 가장 낮아
 
이한수 기자 hslee@chosun.com

기독윤리실천운동 여론조사… 17.6%만 "신뢰" 응답
 

올해 우리 국민들의 개신교에 대한 신뢰도가 지난 3년 중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국민들이 호감을 느끼는 종교는 천주교, 불교, 개신교의 순서로 나타났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사장 우창록·이하 기윤실)이 지난 11월 8~10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0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개신교를 '신뢰한다'는 응답은 17.6%, '보통'이라는 응답은 33.8%,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8.4%였다.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008년(48.3%), 2009년(33.5%)에 비해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신뢰한다'는 응답은 2008년(18.4%), 2009년(19.1%)에 비해 가장 낮았다.

'가장 신뢰하는 종교기관'을 묻는 질문에 대한 응답은 가톨릭교회(41.4%), 불교사찰(33.5%), 개신교회(20.0%) 순이었다. 2008년에는 가톨릭교회(35.2%), 불교사찰(31.1%), 개신교회(18.0%), 2009년에는 가톨릭교회(36.2%), 개신교회(26.1%), 불교사찰(22.0%)의 순이었다. '호감을 느끼는 종교'를 묻는 질문에는 천주교(35.5%), 불교(32.5%), 개신교(22.4%) 순이었다.

2008년부터 매년 이 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기윤실은 "한국 개신교에 대한 낮은 신뢰도가 3년 연속 계속되는 것은 구조적인 문제임을 시사한다"며 "특히 '종교가 없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불교·가톨릭 신자들보다 개신교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개신교 성장에 중요한 제약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2/16/2010121602077.html
 
 


게시물수 122건 / 코멘트수 64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27817 04-28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1278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7099 04-21
122 진화론 지지하는 미국연합감리교회(UMC), 지적설계 주장단체는 "오지 마!" (1) 미선 4220 02-05
121 과학에 대한 중간 복음주의 진영의 한계 미선 4083 01-19
120 알리스터 맥그래스, “무신론은 하향세… 결국 신앙이 승리할 것” (2) 미선 5515 12-10
119 기독교도와 동성애자가 서로를 이해하는 방법 (1) 관리자 5967 11-14
118 교리적 다름을 인정하는 종교적 관용성 (1) 미선 7604 08-17
117 세계 최대 기독교 구호 기관 월드비전, 동성애자 취업 허용 관리자 6557 03-26
116 개신교 근본주의와 게임규제 (1) 미선 6034 03-11
115 WCC ‘일치 성명서’, 결국 ‘동성애’ 언급 없이 채택 미선 4962 11-12
114 서경석 목사 “단언컨대, WCC는 이제 끝났다” 미선 5321 11-12
113 WCC, ‘일치 성명서’ 발표 앞두고 동성애 문제로 토론 관리자 4289 11-05
112 WCC 부산총회 준비위 대표 김삼환 목사 “한국 교회 성장, 세계에 알릴 기회” 관리자 4474 11-01
111 감리교 이어 예장통합도 “세습 금지” (3) 관리자 4538 09-13
110 (퍼 온 글) 정현경 교수의 초혼제에 대하여 통전적 신… 5358 09-11
109 “한국교회, 박정희 3선 개헌 기점 보수ㆍ진보 분열” (1) 관리자 5106 08-20
108 美 복음주의권 내에 새 목소리..“동성애를 포용해야” 관리자 4593 08-20
107 무신론자는 모두 신을 싫어할까? 대답은 "NO" 관리자 4312 08-14
106 2020년 세계 기독교인구 '26억명'…유럽·미주↓ 亞·아프리카↑ 관리자 4617 07-23
105 복음주의 관점에서 본, ‘WCC의 타종교 입장’에 대한 비평적 고찰 (2) 관리자 5635 07-21
104 통합총회 “차별금지법, 새 정부 최초 악법 될 수 있다” 관리자 4494 04-12
103 정성진 목사 “WCC 반대하는 건 레드 콤플렉스” 관리자 5162 04-02
102 새 교황 프란치스코, 신학적으론 보수, 경제문제에선 개혁 미선 4385 03-21
101 “세속 성자들 많이 등장하고, 새로운 교회 생태계 만들어 나가야” (1) 미선 5177 11-23
100 한국 신학의 세계화 위한 ‘동서신학포럼’ 창립 (1) 관리자 6550 10-29
99 세계 기독교 양대산맥 WEA-WCC 첫 대화의 장 열렸다 관리자 4547 10-24
98 개신교 주요교단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미선 5470 09-21
97 “지난 100년… 이슬람은 2배, 무신론은 10배 성장” 관리자 4958 07-18
96 힉스 입자, 창조에 말을 걸다 (3) 관리자 6749 07-14
95 중산층, 사회운동 주체…‘시민신학’ 제기 (1) 관리자 5385 07-01
94 현재의 한국 복음주의 진영을 알 수 있는 좋은 글들 (1) 미선 6084 04-07
93 "기독교인이 가톨릭과 '맞장' 뜨겠다고 했다" 관리자 5346 03-04
92 한국교회 분열의 원인과 연합의 방안 관리자 5230 02-14
91 “개신교 ‘자기보기’ 안 돼” 관리자 5322 12-08
90 "한국교회 부패는 '자기신학' 없기 때문" 관리자 5727 10-29
89 “보수-진보 신학의 주제들, ‘양자택일’ 아니다” (1) 관리자 5991 10-18
88 <뉴스앤조이>가 증발할 뻔 했다! 관리자 9630 09-01
87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운동 본격화 관리자 5666 08-12
86 전세계 교회 분열시키는 동성애에 대한 ‘기독교적 답변’ (1) 관리자 6571 07-29
85 英복음주의 거장 존 스토트 목사 타계 (1) 관리자 6299 07-29
84 '새 시대를 위한 새 신학과 설교' 주제로 신학 심포지엄 개최 (1) 관리자 6093 06-21
83 "한국교회 '제2의 종교개혁'해야" (1) 관리자 6319 06-21
82 이형기 바른교회아카데미, "사역자가 권력 되면서 한국교회가 무너졌다" (1) 관리자 6123 05-26
81 한기총 해체가 과연 답인가 관리자 7458 04-09
80 한기총, 왜 리모델링이 아닌 해체인가? 관리자 5207 04-09
79 “한기총은 불필요 악, 개혁 아닌 해체가 답” 관리자 5088 04-05
78 ‘개신교의 사회적 책임’ 평가 표준 만든다 (1) 관리자 5917 03-17
77 개신교 단체들, "한기총이 해체되야 개신교가 산다" (1) 관리자 5682 03-17
76 필립 얀시가 말하는 미국교회의 미래 희망찾기 (1) 미선이 7553 02-21
75 한국교회 신뢰도 또 추락...기윤실 "한국 교회의 구조적 문제가 원인" 관리자 7739 12-15
74 “종교를 배격하는 과학은 맹목적 신앙만큼 惡하다” (1) 관리자 6581 09-04
73 [펌] 미국 복음주의 몰락 (Richard Gamble) (1) 미선이 8686 07-06
72 과학과 신앙, 양립할 수 있다? 없다? (3) 미선이 8376 11-02
71 “기독교 언론, 서클주의에서 벗어나라” (1) 미선이 6531 08-08
70 손봉호 박사 “땅에선 자본주의, 하늘에선 사회주의” (1) 미선이 7838 07-31
69 목사의 원래 자리 찾기 위해 필요한 법과 제도 (1) 미선이 6382 07-20
68 '오방 최흥종 목사' 기념길, "이런 목사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아!" 미선이 8018 07-13
67 "예배 중 정부 비판하면 소환됩니다!" 미선이 6235 07-06
66 한동대 총학, 노 분향소 설치 반대 '파문' 미선이 6407 06-03
65 김진홍 목사, '盧전대통령 폄훼' 발언 파문 (1) 미선이 7268 05-26
64 몰트만 박사, “하나님의 정의는 자비입니다” 미선이 7236 05-18
63 서구신학 폐해, 동양과 접목으로 극복해야 (1) 미선이 6184 05-06
62 교리 개혁 없이 교회 개혁은 보이지 않는다 미선이 6291 05-01
61 루터와 칼빈과 웨슬레를 버려야 개혁이 보인다! (1) 미선이 6433 04-27
60 부산장신, 배현주 교수 '조건부 복직' 결정 (2) 미선이 7970 04-21
59 TV 속 목사들, 설교인가 쇼인가? (2) 미선이 6406 04-18
58 '교회 타락 시키는 베스트셀러' 쓴 조영엽 박사···'릭 워렌 목사가 교회 … 미선이 7312 04-06
57 미국, ‘기독교 국가’색 점점 옅어지고 있어 미선이 7998 03-27
56 진화론과 종교는 상호보완적 관계 미선이 7471 03-20
55 촛불교회, 용산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비추다 미선이 6349 03-10
54 "나를 태워 어둠 밝히는 교회 세운다!" 미선이 6321 03-02
53 고통의 현장, 촛불예배로 함께 하라 미선이 6317 03-02
52 복음주의 지성들도 '이슬람 포비아' 망령 미선이 6919 02-20
51 용산참사 추모기도회, "당신의 죽음을 막지 못해 죄송합니다" 미선이 6054 01-27
50 한국교회의 죄를 고발합니다 (2) 미선이 7303 01-14
49 복음으로 포장한 '성공주의' (1) 미선이 6889 01-09
48 "나보고 불쌍하대, 지옥 간다고" 미선이 6616 01-05
47 저명 목회자 등, 성탄 맞아 이웃돕기 나서 (1) 미선이 7471 12-27
46 목사여, 신천지에 이렇게 대응하라 (2) 미선이 7819 12-01
45 기윤실, 한국교회 신뢰도 조사에서 꼴찌로 나와 (3) 미선이 7450 11-22
44 오바마의 등장, 미국 복음주의자들 ‘시큰둥’ (2) 미선이 6598 11-07
43 “동성애 잘못이지만 동성애자 사랑하자” 미선이 7273 10-18
42 "한국 교회에 창궐하는 사이비 과학" 미선이 8091 10-03
41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정강길님 칼럼에 대한 반론) (3) 미선이 7690 09-30
40 뉴스앤조이 사기성 모금, 시민단체에 고발당해 (2) 미선이 8356 09-22
39 창조 과학인가? 창조 신앙인가? 미선이 7374 09-22
38 "사회정의 설교했다면 대형교회는 없었다" (1) 미선이 7389 09-20
37 구교형·정연길 목사, '8·15 촛불행진'서 연행 미선이 8124 08-16
36 예수역사학 상식수준에 왜 흥분하는가? (1) 미선이 7377 07-17
35 손봉호 등 사회 원로 "이제 촛불을 내리시오" 미선이 7096 07-01
34 소득세 내는 목사 "아니 이런 혜택까지!" 미선이 7740 06-27
33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 참관기, 조 목사 영향력...벗어나 성숙한 교회 될 때 미선이 8174 06-13
32 한국교회, 신자유주의에 감염되다 (김종희) 미선이 7435 05-16
31 이명박 정부가 살 길, 미친 소 수입이 아니다 미선이 6492 05-08
30 “인권문제 말하되 올림픽은 존중하자” 교계, 성화 봉송 저지에 우려 미선이 6997 04-27
29 장로 대통령 당선 이후 교회 정치세력화 가속 미선이 7208 04-27
28 대운하 백지화 위한 '기독교행동' 본격 출범 미선이 6519 04-22
27 KBS시사기획 쌈 나신하 기자 인터뷰, "지금 교회 모습 바람직한가" 미선이 7950 04-19
26 이번에는 KBS, '교회의 정치바람' 다룬다 미선이 6661 04-16
25 [좌담]박득훈·백종국이 말하는 개혁연대와 교회 미선이 7256 04-05
24 [단신] 17개 기독 단체, 기독교정당 행보에 제동 미선이 7028 03-28
23 교회개혁실천연대와 웨신대 산학협정 체결 미선이 8664 03-25
22 바알주의, 한국교회를 위협한다 미선이 8593 03-14
21 한미FTA를 저지해야 할 신앙의 이유 미선이 6546 02-13
20 세금 납부가 세속화? 종교개혁 이전 얘기일뿐! 미선이 7324 02-06
19 "한국교회 타락 주범, 맘몬신앙과 기복주의" 미선이 10189 01-24
18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박득훈 목사 인터뷰 미선이 9324 01-20
17 질문 없고 복종만 있는 교회, 청년 등 돌린다 관리자 8078 01-19
16 복음주의 신학의 모순 (김주범) 미선이 7647 01-04
15 개혁적 복음주의와 에큐메니칼 진보 기독교인들의 신앙적 문법 (구교형) 관리자 7710 12-29
14 복음주의 진영의 통일운동과 그 한계 넘기 정강길 7552 07-06
13 통전적 신학을 위해선 무엇을 어떻게? 정강길 8092 03-14
12 소위 <복음주의>라고 불리는 기독 진영의 한계 (김경재) 정강길 8714 06-06
11 "한국개신교, 무엇이 문제인가?" 정강길 9146 03-02
10 성서, 신비한 암호책이 아니다 (민경식) 관리자 8547 01-30
9 성서, 윤리적이지 않다 (민경식) (1) 관리자 9981 01-07
8 성서, 앞뒤가 맞지 않는다! (민경식) 정강길 10015 12-14
7 [펌] 복음주의와 성경 무오설에 대한 문제 (목창균) 정강길 10527 12-14
6 [펌] 여전도사가 고백한 한국교회의 뿌리깊은 성차별 관리자 8547 11-12
5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1278 07-02
4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7099 04-21
3 문제점 많은 책, 목창균의 『현대신학논쟁』 정강길 9278 07-14
2 [펌] 한국교회의 신학적 정체성 탐구 관리자 9817 06-06
1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27817 04-28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