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18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18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654
어제 805
최대 10,145
전체 2,480,316



    제 목 : 창조 과학인가? 창조 신앙인가?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8-09-22 11:58 조회(7166)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3/52 




 
창조 과학인가? 창조 신앙인가? 

창조과학회에 대한 글과 양승훈 교수의 글을 읽고...
 

<뉴스앤조이>에 실린 창조과학회의 설립을 주도한 양승훈 교수의 ‘30년 인연의 창조 과학회를 떠나며’라는 글과 양승훈 교수와 창조 과학회에 대한 갈등의 글을 읽으면서, 목사이자 <뉴스앤조이>에 글을 쓰는 사람으로서 그리고 대학 시절 열심히 공부하지는 않았지만 말석에서나마 과학을 공부한 사람으로서 무언가 답답한 심정을 억누를 길이 없어 글을 쓰고자 한다. 더구나 그동안 갈릴레오를 이단 정죄하던 인식과 하등 다를 바 없는 창조과학회의 근본주의적 사고와 근본주의적 신앙을 가진 교회의 이를 향한 칭송, 반면에 과학의 세례를 받은 젊은이들이 교회에 대한 냉소적 시각을 가진 것을 우려 깊게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에 논쟁의 여지를 남길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글을 쓰지 않을 수 없다.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 하자. 성서는 창조를 과학적으로 설명한 책이 아니라 하나님이 천지와 우주를 창조하셨다는 신앙을 이야기 한 책이다. 따라서 성서에서 어떠한 과학적 주장을, 그것이 비록 창조 과학이라고 할지라도, 논증하려는 것은 성서를 과학책으로 전락시키는 불경스러운 일에 지나지 않는다. 성서를 하나님이 불러 주시는 대로 적었다고 주장하는 축자영감설을 신봉하는 근본주의적 신앙을 가지고 있든, 아니면 성서는 노예들의 출애굽으로부터 시작되는 하나님 체험과 하나님에 대한 고백을 인간의 언어로 기록한 것이고 그것을 하나님이 당신의 뜻을 알 수 있도록 선택하셨다는 진보적 신앙을 가지고 있든 성서가 기록되고 정경으로 확립될 당시에는 지구가 해와 달을 도는 것이 아니라 해와 달이 지구를 돌고, 별은 해와 달보다 아주 작은 광명체에 불과하다는 인식을 가진 사람들의 언어로 기록된 것이라는 것이다.

지구의 나이가 6000년에 불과하다는 세대주의자들에게 감히 묻고자 한다. 하나님이 해와 달을 창조하신 것이 넷째 날이다. 그런데 이렇게 저녁과 아침을 가리키는 해와 달도 없는 시점에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 둘째 날, 셋째 날이니라’라는 말이 어떻게 논리적으로 성립될 수 있는가? 또 해와 달도 창조되기 전인 셋째 날에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가 만들어지고 그 식물들의 생존이 가능한가? 하루 차이라서 그것은 아무 상관이 없다는 말인가? 그 하루의 의미는 무엇인가? 어떻게 아담과 하와와 가인만이 창조된 인간 세상에 도시를 나타내는 성이 존재하나? 어떻게 타인들이 존재하고 가인의 아내는 누가 만들었나? 노아 방주로 들어간 정한 동물들은 일곱 쌍씩인가 아니면 한 쌍씩인가? 지구의 나이가 6000년이라면 성서의 인식으로 이야기 하자면 해와 달과 별은 지구보다 작은 광명체인데 우주의 나이는 과연 몇 살인가?

성서를 과학으로 이해하고 성경의 글자를 교황처럼 받드는 페이퍼 교황주의자들에게는 이러한 구절들이 갈등의 요소가 될지 몰라도, 고대에 성서를 읽은 이들이나 기록한 이들 그리고 그것을 필사한 이들은 전혀 그런 과학적인 인식으로 성경을 대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러한 구절들에서 갈등을 느끼지 않았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 속에서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려고 하고, 그 뜻에 따라 사는 삶을 추구했지, 관념적인 지식을 추구한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굳이 상대성 이론이나 양자역학을 들이대지 않더라도, 오늘 이 땅에 사는 ‘나·인간’의 경험과 인식의 중심은 이 지구다. 나의 삶의 경험 속에서는 지구가 해와 달을 돌지 않고, 해와 달이 지구를 돌고 있고, (먼 친척보다는 가까운 이웃이 더 낫다는 잠언의 말마따나) 아무리 크고 광대해도 몇 억 년 전에 발한 빛을 보고 있는 저 수많은 별들보다 해와 달이 우리 인간에게는 의미가 더 크고 영향이 더 크다.

칠흑 같은 절망의 어두운 인간의 삶에서, 노예로서 앞이 보이지 않는 캄캄함 속에서, 수많은 약탈과 전쟁이 계속되는 약육강식의 무질서 세계에서, (이름과 영혼이 없는) 인간의 모습을 띈 동물로 취급되던 노예 생활을 하던 이들의 ‘고통을 정녕히 보고 그들의 부르짖음을 듣고 그 우고를 알고’ 찾아 가셔서 그들을 해방시키신 그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다는 히브리 노예들의 고백은 그야말로 경천동지할 대 서사시임에 틀림이 없다. 태양의 아들 바로를 비롯하여 제각기 자기들의 수호신으로 삼는 지배 계급의 신들은 모두 하나님이 만든 것에 불과하고, 그 하나님은 질서와 빛의 하나님이시고,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이시고, 모든 인간은 바로에서부터 히브리 노예까지 누구나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을 받았으면서도 죄인이다라는 그들의 고백은 그야말로 창조 신앙의 위대한 선언이다.

그렇기 때문에 창조 신앙에 근거하여 안식일을 제정했다. 365일 놀기만 하는 지배 계급을 위한 것이 아니라 365일 일을 해야 하는 인간들과 모든 피조물들을 위해 안식일을 제정했고, 육체적 일은 하지 않고 쉬어도 월급이 나오는 지배 계급과 교수와 목사를 위해서가 아니었다. 뼈 빠지게 일한 돈으로 헌금해서 목사에게 안식년 동안에도 먹고 살 월급과 외국에 돌아다닐 교통비를 제공하는 교인들과 노예들 그리고 짐승과 땅을 쉬게 하고 해방시키는 안식년 법을 제정한 것이다.

비록 모든 인간이 피조물로서 평등함에도 불구하고 죄인이기 때문에인간의 노력과 절약의 차이에 의해서 생기는 불평등을 인정하되 자기가 만들었건 돈을 주고 샀건 그 어느 것도 인간의 것이 아니라는 선언으로 희년을 제정한 것이 바로 창조 신앙으로 인한 것이다. 그리고 주님은 그 안식일마저 인간을 얽매는 날로 만든 바리새인들을 향해서 안식일은 인간을 위한 날이라고 선언하셨고, 율법을 통해서 불평등을 조장하고 그 불평등에 눌려서 죄인취급을 받는 자들을 비롯해 만민을 구원하시기 위해서 예수가 우리에게 오셨다고 초대 기독교회는 고백했다. 그렇기에 초대 교회는 단지 신앙의 공동체만이 아니라, 유무상통의 생활의 공동체였다.

반면에 창조 과학은 글자에 얽매여 이러한 창조 신앙을 애써 무시하면서 성경을 한낱 과학의 책으로 전락시키고, 과학계의 웃음거리로 전락시키고 있다. Harald Fritzsch는 석학은 그의 ‘<Creation of Matter>'(우리말로는 <철학을 위한 물리학>)라는 책에서 MIT의 교수인 바이스코프 박사의 ‘전문가란 점점 더 좁아지는 분야에 대해 점점 더 많은 것을 알게 되는 사람, 그리하여 마침내 ’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해서 모든 것을 알게 되는 사람’이라는 말을 인용하면서 현대의 과학자들이 자기의 전문 분야에는 환하지만 울타리만 벗어나면 아무 것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한 의미에서 나는 단지 과학자라는 타이틀을 가졌다고 해서 성서를 그들의 좁고 맹목적인 시야를 절대화하여 자기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것도, ‘아무것도 아닌 것’만 아는 사람들이 하나님의 창조를 부정하는 것 못지않게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다는 것을 거부하는 사람들의 주장에 대해서 변증을 할 필요를 폄하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러한 열심이나 주장이 진지하고, 과학적(즉, 상대방의 주장에 일리가 있는 것은 받아들이되 그것의 잘못을 논박하는 것)이어야 함에도 그렇지 못한 것은 옳지 못하다. 그들이 과학을 이야기 한 것이 아니라 성서의 글자에 얽매여서 옳거나 귀를 기울일만한 주장에 대해서, 중세 교회가 행한 마녀 사냥식의 제명 혹은 이단 사냥을 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 그러한 의미에서 양승훈 교수가 창조과학회로부터 제명을 당하는 모습은 전혀 과학적인 방법도 아닐 뿐더러 성경이 말하는 신앙의 방법도 아니다.

성서는 말한다.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셨다’ 그 방법과 내용은 우리가 알 수 없다. 그것이 현대 과학이 주장하는 방법일 수 있고, 창조 과학회가 주장하는 것과 같이 성경에 나오는 글자 그대로의 방법일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성경이 말하는 내용이다. 무질서와 흑암의 세상에 하나님은 질서로 천지를 창조하셨다. 하나님만이 온 세상의 주인이시다. 인간은 피조물이다. 그러기에 인간 위에 인간 없고, 인간 밑에 인간 없다. 또한 공산주의식의 사유재산을 (억지로, 일당 독재를 통해서) 무조건적으로 철폐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지만, 사적소유를 절대화하는 자본주의도 하나님의 창조 신앙에 근본적으로 어긋난 것이다. 그리고 그 하나님께는 영광을 땅에는 기뻐하심을 입은 사람들에게 평화의 주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는 ‘형제와 이웃을’ 그리고 ‘원수마저도’ 사랑하라고 하셨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창조를 믿는 그리스도인들은 생명을 살리는 평화를 위해서 일해야 하고,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보전하기 위해서 일해야 하고, 인간과 인간의 차별을 고착화하는 경쟁 제일주의 세상에서 평등을 위해서 일해야 한다. 자본주의를 맹목적으로 옹호하는 올드(Old)나 뉴(New) 라이트(right)나 그렇다고 래프트(left)도 아닌 좌우로 치우침이 없는 신앙과 삶 그것이 바로 창조 신앙이다. 그렇다면 그리스도인들에게 필요한 것은 창조 과학이 아닌 창조 신앙이다. 창조 과학이라는 이름을 빙자한 마녀 사냥을 벗어나서, 모두가 하나님의 창조의 뜻을 노래하고 실천하는 그 아름다운 길로 손잡고 나가야 하지 않겠는가? 그것이야말로 무신론의 세계를 이기는 유일한 길이다.

김재일/ 목사·예장생협 대표
 
http://www.newsnjo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896
 

 


게시물수 122건 / 코멘트수 64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27169 04-28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0972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6227 04-21
122 진화론 지지하는 미국연합감리교회(UMC), 지적설계 주장단체는 "오지 마!" (1) 미선 3858 02-05
121 과학에 대한 중간 복음주의 진영의 한계 미선 3769 01-19
120 알리스터 맥그래스, “무신론은 하향세… 결국 신앙이 승리할 것” (2) 미선 4993 12-10
119 기독교도와 동성애자가 서로를 이해하는 방법 (1) 관리자 5656 11-14
118 교리적 다름을 인정하는 종교적 관용성 (1) 미선 7180 08-17
117 세계 최대 기독교 구호 기관 월드비전, 동성애자 취업 허용 관리자 6206 03-26
116 개신교 근본주의와 게임규제 (1) 미선 5743 03-11
115 WCC ‘일치 성명서’, 결국 ‘동성애’ 언급 없이 채택 미선 4776 11-12
114 서경석 목사 “단언컨대, WCC는 이제 끝났다” 미선 5116 11-12
113 WCC, ‘일치 성명서’ 발표 앞두고 동성애 문제로 토론 관리자 4103 11-05
112 WCC 부산총회 준비위 대표 김삼환 목사 “한국 교회 성장, 세계에 알릴 기회” 관리자 4278 11-01
111 감리교 이어 예장통합도 “세습 금지” (3) 관리자 4317 09-13
110 (퍼 온 글) 정현경 교수의 초혼제에 대하여 통전적 신… 5108 09-11
109 “한국교회, 박정희 3선 개헌 기점 보수ㆍ진보 분열” (1) 관리자 4897 08-20
108 美 복음주의권 내에 새 목소리..“동성애를 포용해야” 관리자 4399 08-20
107 무신론자는 모두 신을 싫어할까? 대답은 "NO" 관리자 4113 08-14
106 2020년 세계 기독교인구 '26억명'…유럽·미주↓ 亞·아프리카↑ 관리자 4410 07-23
105 복음주의 관점에서 본, ‘WCC의 타종교 입장’에 대한 비평적 고찰 (2) 관리자 5393 07-21
104 통합총회 “차별금지법, 새 정부 최초 악법 될 수 있다” 관리자 4317 04-12
103 정성진 목사 “WCC 반대하는 건 레드 콤플렉스” 관리자 4966 04-02
102 새 교황 프란치스코, 신학적으론 보수, 경제문제에선 개혁 미선 4199 03-21
101 “세속 성자들 많이 등장하고, 새로운 교회 생태계 만들어 나가야” (1) 미선 4992 11-23
100 한국 신학의 세계화 위한 ‘동서신학포럼’ 창립 (1) 관리자 6365 10-29
99 세계 기독교 양대산맥 WEA-WCC 첫 대화의 장 열렸다 관리자 4382 10-24
98 개신교 주요교단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미선 5284 09-21
97 “지난 100년… 이슬람은 2배, 무신론은 10배 성장” 관리자 4745 07-18
96 힉스 입자, 창조에 말을 걸다 (3) 관리자 6511 07-14
95 중산층, 사회운동 주체…‘시민신학’ 제기 (1) 관리자 5188 07-01
94 현재의 한국 복음주의 진영을 알 수 있는 좋은 글들 (1) 미선 5876 04-07
93 "기독교인이 가톨릭과 '맞장' 뜨겠다고 했다" 관리자 5150 03-04
92 한국교회 분열의 원인과 연합의 방안 관리자 5023 02-14
91 “개신교 ‘자기보기’ 안 돼” 관리자 5110 12-08
90 "한국교회 부패는 '자기신학' 없기 때문" 관리자 5522 10-29
89 “보수-진보 신학의 주제들, ‘양자택일’ 아니다” (1) 관리자 5765 10-18
88 <뉴스앤조이>가 증발할 뻔 했다! 관리자 9403 09-01
87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운동 본격화 관리자 5488 08-12
86 전세계 교회 분열시키는 동성애에 대한 ‘기독교적 답변’ (1) 관리자 6353 07-29
85 英복음주의 거장 존 스토트 목사 타계 (1) 관리자 6121 07-29
84 '새 시대를 위한 새 신학과 설교' 주제로 신학 심포지엄 개최 (1) 관리자 5926 06-21
83 "한국교회 '제2의 종교개혁'해야" (1) 관리자 6135 06-21
82 이형기 바른교회아카데미, "사역자가 권력 되면서 한국교회가 무너졌다" (1) 관리자 5928 05-26
81 한기총 해체가 과연 답인가 관리자 7298 04-09
80 한기총, 왜 리모델링이 아닌 해체인가? 관리자 5039 04-09
79 “한기총은 불필요 악, 개혁 아닌 해체가 답” 관리자 4914 04-05
78 ‘개신교의 사회적 책임’ 평가 표준 만든다 (1) 관리자 5738 03-17
77 개신교 단체들, "한기총이 해체되야 개신교가 산다" (1) 관리자 5509 03-17
76 필립 얀시가 말하는 미국교회의 미래 희망찾기 (1) 미선이 7328 02-21
75 한국교회 신뢰도 또 추락...기윤실 "한국 교회의 구조적 문제가 원인" 관리자 7443 12-15
74 “종교를 배격하는 과학은 맹목적 신앙만큼 惡하다” (1) 관리자 6387 09-04
73 [펌] 미국 복음주의 몰락 (Richard Gamble) (1) 미선이 8390 07-06
72 과학과 신앙, 양립할 수 있다? 없다? (3) 미선이 8113 11-02
71 “기독교 언론, 서클주의에서 벗어나라” (1) 미선이 6356 08-08
70 손봉호 박사 “땅에선 자본주의, 하늘에선 사회주의” (1) 미선이 7622 07-31
69 목사의 원래 자리 찾기 위해 필요한 법과 제도 (1) 미선이 6194 07-20
68 '오방 최흥종 목사' 기념길, "이런 목사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아!" 미선이 7797 07-13
67 "예배 중 정부 비판하면 소환됩니다!" 미선이 6046 07-06
66 한동대 총학, 노 분향소 설치 반대 '파문' 미선이 6165 06-03
65 김진홍 목사, '盧전대통령 폄훼' 발언 파문 (1) 미선이 7054 05-26
64 몰트만 박사, “하나님의 정의는 자비입니다” 미선이 7001 05-18
63 서구신학 폐해, 동양과 접목으로 극복해야 (1) 미선이 6011 05-06
62 교리 개혁 없이 교회 개혁은 보이지 않는다 미선이 6084 05-01
61 루터와 칼빈과 웨슬레를 버려야 개혁이 보인다! (1) 미선이 6227 04-27
60 부산장신, 배현주 교수 '조건부 복직' 결정 (2) 미선이 7710 04-21
59 TV 속 목사들, 설교인가 쇼인가? (2) 미선이 6200 04-18
58 '교회 타락 시키는 베스트셀러' 쓴 조영엽 박사···'릭 워렌 목사가 교회 … 미선이 7085 04-06
57 미국, ‘기독교 국가’색 점점 옅어지고 있어 미선이 7781 03-27
56 진화론과 종교는 상호보완적 관계 미선이 7245 03-20
55 촛불교회, 용산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비추다 미선이 6165 03-10
54 "나를 태워 어둠 밝히는 교회 세운다!" 미선이 6100 03-02
53 고통의 현장, 촛불예배로 함께 하라 미선이 6130 03-02
52 복음주의 지성들도 '이슬람 포비아' 망령 미선이 6709 02-20
51 용산참사 추모기도회, "당신의 죽음을 막지 못해 죄송합니다" 미선이 5895 01-27
50 한국교회의 죄를 고발합니다 (2) 미선이 7102 01-14
49 복음으로 포장한 '성공주의' (1) 미선이 6649 01-09
48 "나보고 불쌍하대, 지옥 간다고" 미선이 6422 01-05
47 저명 목회자 등, 성탄 맞아 이웃돕기 나서 (1) 미선이 7279 12-27
46 목사여, 신천지에 이렇게 대응하라 (2) 미선이 7564 12-01
45 기윤실, 한국교회 신뢰도 조사에서 꼴찌로 나와 (3) 미선이 7271 11-22
44 오바마의 등장, 미국 복음주의자들 ‘시큰둥’ (2) 미선이 6386 11-07
43 “동성애 잘못이지만 동성애자 사랑하자” 미선이 7106 10-18
42 "한국 교회에 창궐하는 사이비 과학" 미선이 7811 10-03
41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정강길님 칼럼에 대한 반론) (3) 미선이 7468 09-30
40 뉴스앤조이 사기성 모금, 시민단체에 고발당해 (2) 미선이 8125 09-22
39 창조 과학인가? 창조 신앙인가? 미선이 7167 09-22
38 "사회정의 설교했다면 대형교회는 없었다" (1) 미선이 7218 09-20
37 구교형·정연길 목사, '8·15 촛불행진'서 연행 미선이 7890 08-16
36 예수역사학 상식수준에 왜 흥분하는가? (1) 미선이 7150 07-17
35 손봉호 등 사회 원로 "이제 촛불을 내리시오" 미선이 6861 07-01
34 소득세 내는 목사 "아니 이런 혜택까지!" 미선이 7554 06-27
33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 참관기, 조 목사 영향력...벗어나 성숙한 교회 될 때 미선이 7980 06-13
32 한국교회, 신자유주의에 감염되다 (김종희) 미선이 7248 05-16
31 이명박 정부가 살 길, 미친 소 수입이 아니다 미선이 6295 05-08
30 “인권문제 말하되 올림픽은 존중하자” 교계, 성화 봉송 저지에 우려 미선이 6843 04-27
29 장로 대통령 당선 이후 교회 정치세력화 가속 미선이 7004 04-27
28 대운하 백지화 위한 '기독교행동' 본격 출범 미선이 6344 04-22
27 KBS시사기획 쌈 나신하 기자 인터뷰, "지금 교회 모습 바람직한가" 미선이 7695 04-19
26 이번에는 KBS, '교회의 정치바람' 다룬다 미선이 6489 04-16
25 [좌담]박득훈·백종국이 말하는 개혁연대와 교회 미선이 7016 04-05
24 [단신] 17개 기독 단체, 기독교정당 행보에 제동 미선이 6875 03-28
23 교회개혁실천연대와 웨신대 산학협정 체결 미선이 8438 03-25
22 바알주의, 한국교회를 위협한다 미선이 8114 03-14
21 한미FTA를 저지해야 할 신앙의 이유 미선이 6346 02-13
20 세금 납부가 세속화? 종교개혁 이전 얘기일뿐! 미선이 7144 02-06
19 "한국교회 타락 주범, 맘몬신앙과 기복주의" 미선이 9938 01-24
18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박득훈 목사 인터뷰 미선이 9053 01-20
17 질문 없고 복종만 있는 교회, 청년 등 돌린다 관리자 7870 01-19
16 복음주의 신학의 모순 (김주범) 미선이 7443 01-04
15 개혁적 복음주의와 에큐메니칼 진보 기독교인들의 신앙적 문법 (구교형) 관리자 7492 12-29
14 복음주의 진영의 통일운동과 그 한계 넘기 정강길 7307 07-06
13 통전적 신학을 위해선 무엇을 어떻게? 정강길 7930 03-14
12 소위 <복음주의>라고 불리는 기독 진영의 한계 (김경재) 정강길 8486 06-06
11 "한국개신교, 무엇이 문제인가?" 정강길 8902 03-02
10 성서, 신비한 암호책이 아니다 (민경식) 관리자 8330 01-30
9 성서, 윤리적이지 않다 (민경식) (1) 관리자 9677 01-07
8 성서, 앞뒤가 맞지 않는다! (민경식) 정강길 9753 12-14
7 [펌] 복음주의와 성경 무오설에 대한 문제 (목창균) 정강길 10312 12-14
6 [펌] 여전도사가 고백한 한국교회의 뿌리깊은 성차별 관리자 8320 11-12
5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0972 07-02
4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6227 04-21
3 문제점 많은 책, 목창균의 『현대신학논쟁』 정강길 9011 07-14
2 [펌] 한국교회의 신학적 정체성 탐구 관리자 9500 06-06
1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27169 04-28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