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93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93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보수 근본주의
중간 복음주의
진보 기독교 진영
민중신학 & 살림신학
종교 일반 & 사회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747
어제 906
최대 10,145
전체 2,565,732



    제 목 : 복음으로 포장한 '성공주의'    
  글쓴이 : 미선이 날 짜 : 09-01-09 16:11 조회(6827)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d003/75 




▲ 욥기 8장 7절은 한국 교회 성장 과정에서 가장 많이 쓰인 성서의 대목이라고 할 만하다.   
 
 
 
복음으로 포장한 '성공주의' 

'언제 예수가 깨끗한 부자가 되라고 가르쳤나?' 
 
 
 입력 : 2009년 01월 06일 (화) 12:12:32      한종호  
 
 
오늘날 교회의 강단은 보다 쉽고 보다 편하고 보다 재미있는 쪽으로 가고 있다. 그렇지 않으면 교회 대중들은 귀를 기울이지 않고, 심드렁해진다. 세상살이가 복잡하고 힘든 판국에 교회에까지 와서 복잡하고 심오하고 깊이 생각해야 하는 쪽으로 시간을 보내고 싶지 않은 것이다.
 
여기에 '성공’'과 '부'가 가미되면 금상첨화다. 그러기에, 교회는 '시장의 논리'를 추종하려는 경향을 보이기까지 한다. '시장의 논리'란 대중들의 요구에 맞추는 것이다. 보다 많은 대중들이 원하는 것을 중심으로 말씀의 내용과 방식을 바꾸어 나가는 것이다. 그것이 교회 부흥의 원리가 되고 있고, 성도(聖徒)라고 표현되는 교회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교회는 성서가 증언하는 '참된 복음'과는 한참 멀게 되었다. 
 
"그 시작은 미약하지만 그 끝은 창대할 것이다"(욥 8:7).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사람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막 9:23).

"나에게 능력을 주시는 분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빌 4:13).

이 세 구절은 70년대 중반 이후 한국 교회 성장 과정에서 가장 많이 쓰인 성서의 대목이라고 할 만하다. 이 말씀을 듣고 주저앉았던 사람들이 일어서서 재기의 의욕을 불태운 경우가 적지 않다. 교회는 이러한 의욕의 무진장한 공급처였으며 그로써 한국 사회의 발전을 보다 힘 있게 지원하는 근거지가 되었다.

70년대 초반까지 우리나라가 겪은 가난과 열등감과 목표 상실의 현실에서 풍요와 자신감과 성공에 대한 의지를 다지는 슬로건처럼 이 세 구절은 신앙인들에게 용기를 주고, 적극적인 인생관을 심어주는 역할을 했던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성서 이해는 교회의 폭발적인 성장과 궤를 같이 하면서 힘겨운 현실을 돌파할 수 있도록 하는 '축복의 언어'로 신앙인들을 사로잡아왔다. 

기득권에 눈 먼 허가 받은 축복의 배급자

믿음이 좋은 것은 세속적 현실에서의 능력과 관련이 있고, 그로 해서 '성공'하는 것은 믿음의 결과가 되었다. 낙오는 믿음이 부족한 탓이었으며, 따라서 더욱 열심히 기도해서 능력을 얻어 현실에서 보다 높은 성취를 이루면 되는 것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성취의 정도와 내용이 높고 풍족할수록 축복을 많이 받은 존재로 인정되는 인식 체계를 한국 교회 안에 자라나게 하였다.

이와 함께 목회자는 '허가 받은 축복의 배급자'처럼 그 위치를 자리매김하기 시작했으며 바로 여기에서 한국 교회의 특권적 위계질서가 그 뿌리를 내렸던 것이다. 그리고 그 특권적 위계질서는 정치·경제적인 특권과 연결되면서 한국 교회를 기득권 세력화했으며, 그 기득권의 방어는 '믿음의 능력'을 통해 이루어져왔던 것이다. 

한마디로, 한국 교회는 급속한 경제 성장과 정치적 권위주의가 요구하는 사회·문화적 요소를 강화시켜왔으며, 이로써 이러한 체제가 추구하는 성공 이데올로기에 대한 종교적 정당성을 부여해온 바가 적지 않은 것이다. 무엇을 위한 창대함인가, 무엇을 위한 능력인가에 대한 질문은 근본적이고 도전적으로 주어지지 않았으며, 성공주의의 윤리적 기초는 건드려지지 않았다. '하나님나라와 의'라는 대전제는 이러한 성공주의적 선교 이데올로기 안에서 그 자리가 없었으며, 오로지 세속적 능력과 위치에서 괄목할 만한 진보가 있으면 그로써 축복이 확인되는 시스템이 가동되어 왔다고 할 수 있다.

무엇을 위한 창대함이며, 무엇을 위한 능력인가

그러나 성서의 근본정신은 승승장구하는 것에서 무너질 것을 보고, 패배하는 듯하지만 위대한 시작을 보는 하나님의 섭리에 그 중심이 있다. 십자가는 바로 그 섭리의 핵심이다. 세상은 십자가에서 패배를 목격했지만 신앙은 거기에서 죽음을 이긴 생명의 새로운 시작을 고백하고 증언한다. 그리고 그 생명의 새로운 시작은 하나님나라에 대한 열망과 그 의를 위한 헌신은 그 무엇으로도 소멸시킬 수 없음을 뜻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세상의 성공은 전혀 다른 평가 속에 놓이게 될 수 있다. 아무리 대단한 성공처럼 보여도 하나님나라와 의를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면 무너지게 되어 있으며, 몰락과 패배처럼 여겨져도 그것이 하나님나라와 의에 접붙여진 것이라면 시간이 흐를수록 그 영광은 분명하게 드러나게 되는 법이다.

이것에 대한 믿음의 확신이 없기 때문에 세상의 권세에 아부하고 그로써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는 착각으로 인간과 사회가 병들어가는 것이다. 그 성공주의적 이데올로기의 결과가 어떤 것인지 우리는 지금 우리 사회의 정신적 타락과 경제적 붕괴 속에서 처절하게 목도하고 있지 않은가.
    
 

  ▲ 물질적 풍요와 사회적 존경을 한 손에 거머쥘 방도가 있다면 그야말로 '짱'이다. 번영 신학 전파의 일등공신인 조엘 오스틴 목사.  

 
'세상의 저울'에서 맛보는 허탈한 인생의 무게

사실, 성공을 전제로 한 세상의 견해와 여론에 매몰되기 시작하면, 외면적 가치 기준에 사로잡혀 인간의 내면 깊숙한 곳에 자리한 진실의 면모에 눈멀기 쉽다. 세상은 가진 것과 누리는 것과 쌓아올린 지위와 지식 그리고 휘두를 수 있는 권력의 존재 여부로 판세를 읽는다.

그것이 어떻게 이루어진 것인지, 그것이 어떤 목적을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 또는 그것이 그 소유자의 인간성을 어떻게 만들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을 갖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 이 기준에 따라 잘난 인간과 못난 인간이 구별되고, 성공과 실패가 나누어지며 존경과 멸시가 갈라진다. 이 기준에 따라 상대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가 결정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대세(大勢)라는 것도 바로 이러한 기준을 가지고 판단하면서 내리는 결론이다. 신앙도 예외가 아니다. '세상의 저울'에 올라서서 자신의 인생과 현실의 무게를 다는 일을 하는 것이다. 저울이 어느 쪽으로 기우는가에 따라 교만이나 열등감이 나오고, 허영이나 패배 의식이 나오며, 만용이나 두려움이 나오는 것이다.
 
오늘날 우리의 삶은 실로 온통 이 저울에 수시로 자신을 올려놓고 이러쿵저러쿵 하기에 바쁜 나날들이다. 그래서 그 저울의 눈금이 자신의 무게를 얼마 만큼으로 표시하는가에 매달려, 기뻐하기도 하고 낙망하기도 하며, 뻐기기도 하고 위축되기도 한다. 이러한 자세로 말미암아 우리는 가령 욕망의 달성을 성공으로 착각하고, 그 과정에서 황폐해진 인간성은 성공 이후 교만해지거나 타락한 결과로 이해한다. 그러나 욕망의 성취가 낳는 열매는 그런 것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와 같은 인생의 무게는 허탈한 것이다.
 
그러므로 정작 우리의 인생을 달아보아야 할 저울은 '하나님의 저울'이다. 세상의 그 어떤 저울도 때로 깃털보다 가벼운 마음을 달아볼 수 없으며, 또는 우주 전체보다 더 무거운 인간의 생명을 달아볼 수 없다. 마음의 진실을 달아볼 수 있는 저울도 이 세상에서는 찾을 수 없다. 마음이란 이 세상의 가장 작은 것도, 이 세상의 가장 큰 것도 들어갈 수 있는 자리이다. 바로 그 '마음자리'에 있는 것과 없는 것을 재는 저울을 어디에서 발견하겠는가?

인간이 가지고 있는 사랑과 소망과 믿음의 무게를 잴 수 있는 저울 또한 세상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인간의 진정한 가치를 결정하는 것은 그의 삶 가운데 어떤 진실이 있는가에 있다. 아무리 대단한 것을 이룬 듯해도 그것이 그 인간의 진실 됨에 이바지하지 못한다면, 그 모든 것은 허사이다. 얼핏 보기에는 아직 미미하고 초라할지라도, 그 안에 진실이 자라나고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진정 하나님의 저울에서 참된 무게를 드러내는 삶이 된다.

그 어떤 경우에도 먼저 하나님의 저울에 자신의 인생을 달아 그로써 자신의 삶이 가진 가치와 진실을 스스로 확인하고, 하나님의 은총 가운데서 큰 힘을 얻어야 한다. 하나님 앞에 솔직해지는 존재가 하나님의 진실과 제대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인생을 사는 진정한 능력은 그로써 가능해지기 시작한다. 이것이 '복음'이 주는 힘이 아니겠는가.
    
 

  ▲ 복음으로 포장된 성공주의는 '청부론'과 '훌륭한 거부'라는 외피를 입고 다시 등장했다. 김동호 목사의 <깨끗한 부자>.  
 

청부론이란 외피 두른 포장된 성공주의

이제 복음으로 포장된 성공주의는 요즈음 '청부론'과 '훌륭한 거부'라는 외피를 입고 다시 등장했다. 오늘날 무수한 사람들이 강하고 부한 것을 열망하면서 그 기회를 독점하려는 자들의 탐욕과 야망과 죄와 교만과 차별 등이 만들어놓은 질서의 그물망에 걸려서 허우적거리고 있는데, 그래서 그 그물망을 찢고 그로써 고난 받고 있는 사람들의 고단한 영혼을 해방시켜야 하는데 교회가 그런 일에 나서기보다는 오히려 당대의 주류에 들어설 것을 부추긴다.

권력을 쥔 '깨끗한 부자'가 선망의 대상이다. '깨끗한 부자'와 '하나님 안에서 무엇이든 잘 되어 간다'는 것만큼 매력적인 구호도 없을 것이다. 손가락질 받는 부자가 아니라, 물질적 풍요와 사회적 존경을 한 손에 거머쥘 방도가 있다면 그야말로 '짱'이다. 양손의 떡이다.

게다가 믿음만 좋으면 그저 영적 성숙만이 아니라 물질적 형통도 그대로 이루어지는 판국에 마다할 까닭이 없다. 돈을 많이 가지고 있는 것이 뭐 문제인가, '잘 벌어서 잘 쓰면 되지'라는 주장, 또한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총이라는데 시빗거리가 될 수 없다. 물질에 대한 탐욕을 신앙으로 포장하고 있는 '기복주의'라는 비난도 이렇게 면할 수 있다. 신앙과 물질이 모두 풍요하게 주어지는 최고의 상태, 실로 '종교적 엑스터시'가 아니지 않는가.

주류가 되고 싶은 신자들이여….

한국 사회 지도급 인사들의 거의 대부분이 바로 개신교 신자들이라는 점을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이 사회의 타락과 부패의 사슬에 관련되어 있는 현실 앞에서 당혹스럽다. 목사와 장로들이 사회적 비리와 관련된 지탄의 대상이 되는 일은 드물지 않다. 교회의 장로는 과거의 꿋꿋하면서도 엄격한 모습의 경건한 신앙인의 모범적 모델에서부터, 어느새 '부'를 거머쥔 기업체의 이사 정도의 모습으로 그 종교적 이미지가 전락한 경우가 적지 않다.
 
기존의 주류에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속하려는 것을 이른바 '성공주의'라고 할 수 있으며, 이를 부추기는 것이 바로 '기복주의 신앙'의 핵심이라고 하겠다. 여기에는 하나님나라의 의에 대한 윤리적 판단이 실종되어 있으며, 그로 인해 세속적 성공이 바로 성공이라는 착각이 지배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과 물질의 신을 모두 동시에 섬길 수 없다. 우리의 신앙에서 최고의 가치는 하나님나라와 그 의를 이루는 일에 있다. 그 열매로써 얻어지는 부는 참되다. 그것은 의로운 과정과 의로운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디 한번 우리에게 훌륭한 거부, 깨끗한 부에 대하여 이야기하고 가르친 바가 있던가?

그렇지 않다. 십자가는 우리에게 그러한 문제 자체를 관심의 대상으로 삼기를 거부하도록 한다. 십자가는 하나님의 뜻에 절대적으로 순종하고 사는 이의 길이다. 오로지 그것만이 그의 관심사인 것이다. 그 과정에서 하나님이 주신 부는 그를 진정 부유하게 할 것이며 그 과정에서 겪는 빈곤 또한 그를 부유하게 할 것이다. 이것을 믿고 사는 자에게 '부'의 문제는 더 이상 문제가 아니라, '의와 사랑'이 그 자리를 대신하여 그를 살아가게 할 것이다.

한종호 / <기독교사상> 편집주간

* 이 글은 <복음과상황> 1월 호에 실린 글입니다.
 
 
http://www.newsnjo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690
 
 
정관 (09-01-10 05:55)
 
요것들 정말 말 재간이 보통이 아니예요.  젊을 때 신학공부하려고 신학교 왔다갔다 하는데 내 아내될 여자로 부터 결혼 하려하는
여자는 다 신학공부하는 것을 반대했는데... 이렇게 될줄 알았더라면 그때 그런여자들과 결혼하지 않고 일찌감치 신학공부를 했었어야
되는데...  목회사업자들이 일주일에 적어도 두번 이상은 설교를 하다보니 설교로 인한 교인들의 반응에는 웬만한 바보가 아닌 다음에야
도가 트이게 되어 있어요.

이들이 하나님을 바라보고 설교를 하는게 아니라 인간의 눈을 바라보고  "조 인간들이 내 말에 어떻게 꼬꾸라 지는가"를 관찰합니다.
그러니 달콤한말, 눈물 쏟게 만드는말 .....    여하튼 장난질들 잘 합니다.

제 친구중에 리더십 센터인가 거기서 고문하다가 "성공"만 주제로하는 강연자가 되었는데 90년대에 한번 강의 하는데 200만원 이었던가?
여하튼 국민의식 속에 "성공병"이 도사리고 있다보니 그것을 건드려 주는게 상당한 관심을 끌게 된것은 당연했겠지요.
그러다 보니 마귀의 후예인 목회 사업자들이 그것을 설교에 도입 안하는게 실은 괴상한 일입니다.  지금도 그렇잖아요 성공 얘기하지
않다가는 그 교회 성공못하고 망하잖아요.

정작 예수는 돈과 세상의 성공과는 전혀 상관관계가 없는데, 오히려 부자를 경계했는데.. 진실은 빈,부를 초월해 있죠.
쟤들 저렇게 해서 돈 잘 벌어요...  경제적으로 너무 어려운 분들 저런 마인드 조금은 배울 필요가 있는데. 비관하기 보다는
조금만 적용하고 조금만 버세요.  다 장난이기는 하지만 한 쪽에 치우쳐 헤어나기 어려우면 그렇게라도 해보시라는 얘기입니다.



게시물수 122건 / 코멘트수 64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27551 04-28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1174 07-02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6900 04-21
122 진화론 지지하는 미국연합감리교회(UMC), 지적설계 주장단체는 "오지 마!" (1) 미선 4102 02-05
121 과학에 대한 중간 복음주의 진영의 한계 미선 3967 01-19
120 알리스터 맥그래스, “무신론은 하향세… 결국 신앙이 승리할 것” (2) 미선 5312 12-10
119 기독교도와 동성애자가 서로를 이해하는 방법 (1) 관리자 5851 11-14
118 교리적 다름을 인정하는 종교적 관용성 (1) 미선 7465 08-17
117 세계 최대 기독교 구호 기관 월드비전, 동성애자 취업 허용 관리자 6424 03-26
116 개신교 근본주의와 게임규제 (1) 미선 5946 03-11
115 WCC ‘일치 성명서’, 결국 ‘동성애’ 언급 없이 채택 미선 4918 11-12
114 서경석 목사 “단언컨대, WCC는 이제 끝났다” 미선 5266 11-12
113 WCC, ‘일치 성명서’ 발표 앞두고 동성애 문제로 토론 관리자 4239 11-05
112 WCC 부산총회 준비위 대표 김삼환 목사 “한국 교회 성장, 세계에 알릴 기회” 관리자 4418 11-01
111 감리교 이어 예장통합도 “세습 금지” (3) 관리자 4466 09-13
110 (퍼 온 글) 정현경 교수의 초혼제에 대하여 통전적 신… 5289 09-11
109 “한국교회, 박정희 3선 개헌 기점 보수ㆍ진보 분열” (1) 관리자 5050 08-20
108 美 복음주의권 내에 새 목소리..“동성애를 포용해야” 관리자 4541 08-20
107 무신론자는 모두 신을 싫어할까? 대답은 "NO" 관리자 4257 08-14
106 2020년 세계 기독교인구 '26억명'…유럽·미주↓ 亞·아프리카↑ 관리자 4558 07-23
105 복음주의 관점에서 본, ‘WCC의 타종교 입장’에 대한 비평적 고찰 (2) 관리자 5563 07-21
104 통합총회 “차별금지법, 새 정부 최초 악법 될 수 있다” 관리자 4442 04-12
103 정성진 목사 “WCC 반대하는 건 레드 콤플렉스” 관리자 5108 04-02
102 새 교황 프란치스코, 신학적으론 보수, 경제문제에선 개혁 미선 4335 03-21
101 “세속 성자들 많이 등장하고, 새로운 교회 생태계 만들어 나가야” (1) 미선 5117 11-23
100 한국 신학의 세계화 위한 ‘동서신학포럼’ 창립 (1) 관리자 6496 10-29
99 세계 기독교 양대산맥 WEA-WCC 첫 대화의 장 열렸다 관리자 4499 10-24
98 개신교 주요교단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미선 5416 09-21
97 “지난 100년… 이슬람은 2배, 무신론은 10배 성장” 관리자 4899 07-18
96 힉스 입자, 창조에 말을 걸다 (3) 관리자 6683 07-14
95 중산층, 사회운동 주체…‘시민신학’ 제기 (1) 관리자 5332 07-01
94 현재의 한국 복음주의 진영을 알 수 있는 좋은 글들 (1) 미선 6021 04-07
93 "기독교인이 가톨릭과 '맞장' 뜨겠다고 했다" 관리자 5278 03-04
92 한국교회 분열의 원인과 연합의 방안 관리자 5171 02-14
91 “개신교 ‘자기보기’ 안 돼” 관리자 5270 12-08
90 "한국교회 부패는 '자기신학' 없기 때문" 관리자 5685 10-29
89 “보수-진보 신학의 주제들, ‘양자택일’ 아니다” (1) 관리자 5933 10-18
88 <뉴스앤조이>가 증발할 뻔 했다! 관리자 9557 09-01
87 예장통합 한기총 탈퇴 운동 본격화 관리자 5625 08-12
86 전세계 교회 분열시키는 동성애에 대한 ‘기독교적 답변’ (1) 관리자 6509 07-29
85 英복음주의 거장 존 스토트 목사 타계 (1) 관리자 6260 07-29
84 '새 시대를 위한 새 신학과 설교' 주제로 신학 심포지엄 개최 (1) 관리자 6055 06-21
83 "한국교회 '제2의 종교개혁'해야" (1) 관리자 6267 06-21
82 이형기 바른교회아카데미, "사역자가 권력 되면서 한국교회가 무너졌다" (1) 관리자 6070 05-26
81 한기총 해체가 과연 답인가 관리자 7415 04-09
80 한기총, 왜 리모델링이 아닌 해체인가? 관리자 5163 04-09
79 “한기총은 불필요 악, 개혁 아닌 해체가 답” 관리자 5048 04-05
78 ‘개신교의 사회적 책임’ 평가 표준 만든다 (1) 관리자 5878 03-17
77 개신교 단체들, "한기총이 해체되야 개신교가 산다" (1) 관리자 5639 03-17
76 필립 얀시가 말하는 미국교회의 미래 희망찾기 (1) 미선이 7482 02-21
75 한국교회 신뢰도 또 추락...기윤실 "한국 교회의 구조적 문제가 원인" 관리자 7660 12-15
74 “종교를 배격하는 과학은 맹목적 신앙만큼 惡하다” (1) 관리자 6527 09-04
73 [펌] 미국 복음주의 몰락 (Richard Gamble) (1) 미선이 8560 07-06
72 과학과 신앙, 양립할 수 있다? 없다? (3) 미선이 8312 11-02
71 “기독교 언론, 서클주의에서 벗어나라” (1) 미선이 6482 08-08
70 손봉호 박사 “땅에선 자본주의, 하늘에선 사회주의” (1) 미선이 7784 07-31
69 목사의 원래 자리 찾기 위해 필요한 법과 제도 (1) 미선이 6339 07-20
68 '오방 최흥종 목사' 기념길, "이런 목사라면 길을 내줘도 아깝지 않아!" 미선이 7961 07-13
67 "예배 중 정부 비판하면 소환됩니다!" 미선이 6181 07-06
66 한동대 총학, 노 분향소 설치 반대 '파문' 미선이 6343 06-03
65 김진홍 목사, '盧전대통령 폄훼' 발언 파문 (1) 미선이 7212 05-26
64 몰트만 박사, “하나님의 정의는 자비입니다” 미선이 7170 05-18
63 서구신학 폐해, 동양과 접목으로 극복해야 (1) 미선이 6141 05-06
62 교리 개혁 없이 교회 개혁은 보이지 않는다 미선이 6235 05-01
61 루터와 칼빈과 웨슬레를 버려야 개혁이 보인다! (1) 미선이 6378 04-27
60 부산장신, 배현주 교수 '조건부 복직' 결정 (2) 미선이 7884 04-21
59 TV 속 목사들, 설교인가 쇼인가? (2) 미선이 6340 04-18
58 '교회 타락 시키는 베스트셀러' 쓴 조영엽 박사···'릭 워렌 목사가 교회 … 미선이 7234 04-06
57 미국, ‘기독교 국가’색 점점 옅어지고 있어 미선이 7942 03-27
56 진화론과 종교는 상호보완적 관계 미선이 7412 03-20
55 촛불교회, 용산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비추다 미선이 6285 03-10
54 "나를 태워 어둠 밝히는 교회 세운다!" 미선이 6261 03-02
53 고통의 현장, 촛불예배로 함께 하라 미선이 6254 03-02
52 복음주의 지성들도 '이슬람 포비아' 망령 미선이 6871 02-20
51 용산참사 추모기도회, "당신의 죽음을 막지 못해 죄송합니다" 미선이 6005 01-27
50 한국교회의 죄를 고발합니다 (2) 미선이 7246 01-14
49 복음으로 포장한 '성공주의' (1) 미선이 6828 01-09
48 "나보고 불쌍하대, 지옥 간다고" 미선이 6568 01-05
47 저명 목회자 등, 성탄 맞아 이웃돕기 나서 (1) 미선이 7421 12-27
46 목사여, 신천지에 이렇게 대응하라 (2) 미선이 7741 12-01
45 기윤실, 한국교회 신뢰도 조사에서 꼴찌로 나와 (3) 미선이 7406 11-22
44 오바마의 등장, 미국 복음주의자들 ‘시큰둥’ (2) 미선이 6565 11-07
43 “동성애 잘못이지만 동성애자 사랑하자” 미선이 7233 10-18
42 "한국 교회에 창궐하는 사이비 과학" 미선이 7987 10-03
41 개신교 진보진영의 한계? (정강길님 칼럼에 대한 반론) (3) 미선이 7625 09-30
40 뉴스앤조이 사기성 모금, 시민단체에 고발당해 (2) 미선이 8289 09-22
39 창조 과학인가? 창조 신앙인가? 미선이 7320 09-22
38 "사회정의 설교했다면 대형교회는 없었다" (1) 미선이 7338 09-20
37 구교형·정연길 목사, '8·15 촛불행진'서 연행 미선이 8053 08-16
36 예수역사학 상식수준에 왜 흥분하는가? (1) 미선이 7313 07-17
35 손봉호 등 사회 원로 "이제 촛불을 내리시오" 미선이 7036 07-01
34 소득세 내는 목사 "아니 이런 혜택까지!" 미선이 7696 06-27
33 여의도순복음교회 예배 참관기, 조 목사 영향력...벗어나 성숙한 교회 될 때 미선이 8128 06-13
32 한국교회, 신자유주의에 감염되다 (김종희) 미선이 7390 05-16
31 이명박 정부가 살 길, 미친 소 수입이 아니다 미선이 6437 05-08
30 “인권문제 말하되 올림픽은 존중하자” 교계, 성화 봉송 저지에 우려 미선이 6967 04-27
29 장로 대통령 당선 이후 교회 정치세력화 가속 미선이 7160 04-27
28 대운하 백지화 위한 '기독교행동' 본격 출범 미선이 6487 04-22
27 KBS시사기획 쌈 나신하 기자 인터뷰, "지금 교회 모습 바람직한가" 미선이 7862 04-19
26 이번에는 KBS, '교회의 정치바람' 다룬다 미선이 6628 04-16
25 [좌담]박득훈·백종국이 말하는 개혁연대와 교회 미선이 7186 04-05
24 [단신] 17개 기독 단체, 기독교정당 행보에 제동 미선이 6988 03-28
23 교회개혁실천연대와 웨신대 산학협정 체결 미선이 8602 03-25
22 바알주의, 한국교회를 위협한다 미선이 8415 03-14
21 한미FTA를 저지해야 할 신앙의 이유 미선이 6478 02-13
20 세금 납부가 세속화? 종교개혁 이전 얘기일뿐! 미선이 7276 02-06
19 "한국교회 타락 주범, 맘몬신앙과 기복주의" 미선이 10114 01-24
18 교회개혁실천연대 공동대표 박득훈 목사 인터뷰 미선이 9250 01-20
17 질문 없고 복종만 있는 교회, 청년 등 돌린다 관리자 8014 01-19
16 복음주의 신학의 모순 (김주범) 미선이 7588 01-04
15 개혁적 복음주의와 에큐메니칼 진보 기독교인들의 신앙적 문법 (구교형) 관리자 7649 12-29
14 복음주의 진영의 통일운동과 그 한계 넘기 정강길 7474 07-06
13 통전적 신학을 위해선 무엇을 어떻게? 정강길 8047 03-14
12 소위 <복음주의>라고 불리는 기독 진영의 한계 (김경재) 정강길 8638 06-06
11 "한국개신교, 무엇이 문제인가?" 정강길 9074 03-02
10 성서, 신비한 암호책이 아니다 (민경식) 관리자 8487 01-30
9 성서, 윤리적이지 않다 (민경식) (1) 관리자 9890 01-07
8 성서, 앞뒤가 맞지 않는다! (민경식) 정강길 9922 12-14
7 [펌] 복음주의와 성경 무오설에 대한 문제 (목창균) 정강길 10469 12-14
6 [펌] 여전도사가 고백한 한국교회의 뿌리깊은 성차별 관리자 8484 11-12
5 [필독] '무조건 믿어라'의 내용에 따른 기독교 분류 정강길 11174 07-02
4 전체 한국 기독교 신앙을 보는 개괄적 이해 (처음 오신 분들은 필독!!) 미선이 16900 04-21
3 문제점 많은 책, 목창균의 『현대신학논쟁』 정강길 9219 07-14
2 [펌] 한국교회의 신학적 정체성 탐구 관리자 9667 06-06
1 복음주의 진영, 어떻게 볼 것인가 (2) 정강길 27551 04-28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