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26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26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603
어제 865
최대 10,145
전체 2,185,758



    제 목 : <표준새번역 사서> <중용> 1장    
  글쓴이 : 한솔이 날 짜 : 16-10-23 19:10 조회(1263)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f001/3985 


<표준새번역 사서> <중용> 1장

도와 중화1)

1 하늘이 명령하는 것을 ‘본성’이라 말하고, 본성을 따르는 것을 ‘도’라 말하며, 도를 닦는 것을 ‘가르침’이라 말한다.2)
2 도는 잠시도 떠날 수 없으니, 떠날 수 있다면 도가 아니다. 그러므로 군자는 그 보이지 않는 것을 경계하고 삼가며, 그 들리지 않는 것을 두려워한다.3)
3 은밀한 것보다 더 잘 드러나는 것이 없고, 미세한 것보다 더 잘 나타나는 것이 없다. 그러므로 군자는 홀로 아는 마음을 삼간다.4)
4 〇기쁨・분노・슬픔・즐거움이 아직 발현하지 않은 것을 ‘중(中)’이라 말하고, 발현하여 절도에 맞는 것을 ‘조화[和]’라 말한다. 중은 천하의 큰 근본이고, 조화는 천하의 보편적인 도이다.5)
5 중과 조화를 이루면, 하늘과 땅이 제자리를 잡고 만물이 잘 자랄 것이다.6)

------------------------------
주1) “(이 책의) 이름을『중용(中庸)』이라 한 것은 중화(中和)의 작용을 나타내기 위해서이다. ‘용(庸)’은 작용[用]을 말한다. 공자의 손자 자사는『중용』을 지어서 공자의 덕을 밝혔다. 이 (말)은 유향(劉向: BC 77~6)의『별록(別錄)』에 있는데, 통론(通論)에 속한다.”(정현)

“이 편(『중용』)은 공자 문하에서 전수해온 심법(心法)인데, 자사가 그 전수가 오래되면 (심법이 본뜻에서) 어긋날까 염려했다. 그러므로 그것을 책에 써서 맹자에게 전해주었다. 이 책은 처음에는 한 이치[一理: 天命之謂性]를 말했다가, 중간에는 (그것을) 만사(智仁勇, 九經, 祭祀, 鬼神 등)에 적용하고, 끝에서는 (만사를) 다시 한 이치[上天之載]에 합치시켰다. 그것을 풀어놓으면 우주에 가득 차고 그것을 말아놓으면 은밀한 곳(마음)에 저장되어 그 의미가 무궁하니, 모두 실학(實學)이다. 독서를 잘하는 자가 (이 심법을) 깊이 음미하여 터득하면 평생 그것을 사용해도 다 쓰지 못할 것이다.”(정이)

주2) 이 절에 대한 주희와 김용옥의 설명을 비교해 보라.
“‘명(命)’은 명령함과 같다. ‘본성[性]’은 곧 이치이다[性卽理]. 하늘이 음양과 오행으로 만물을 변화・생성시켜 기로써 (만물의) 형체를 이루고 만물에 이치를 또한 부여하니, 명령함과 같다. 이에 사람과 만물이 태어나서 각각 부여받은 이치를 얻어 강건함과 유순함 및 오상(五常: 인의예지신)의 덕으로 삼으니, 이른바 본성이다. 사람과 만물이 각각 본성의 자연을 따르면 일상생활에서 각자 마땅히 행해야 할 길이 있으니, 이것이 이른바 ‘도(道)’이다. ‘닦음[修]’은 도를 등급에 맞게 규정하는 것이다. 본성과 도가 비록 같으나 (사람마다) 부여받은 기질이 혹 다르므로 지나침과 부족함의 차이가 없을 수 없다. (따라서) 성인이 사람과 만물이 마땅히 행해야 할 바를 따라 도를 등급에 맞게 규정하여 천하의 법도로 삼으니, 이것이 곧 ‘가르침[敎]’이다. 예법・음악・형법(법률)・정치 따위가 이것이다. 대개 사람들은 자신에게 본성이 있는 줄은 알면서도 그것이 하늘에서 나온 줄은 모르고, 일에 도가 있는 줄은 알면서도 그것이 본성에서 유래한 줄은 모르며, 성인에게 가르침이 있는 줄은 알면서도 그것이 나의 고유한 것(본성)으로부터 (성인이 나에게 맞게) 만든 것인 줄은 모른다. 그러므로 자사가 이 책에서 맨 먼저 이것을 밝혔으니, 동중서(董仲舒: BC 179?~104?)가 이른바 ‘도의 큰 근원이 하늘에서 나왔다.’는 것이 또한 이 뜻이다.”(주희)

“‘하늘[天]’은 자연적・이법적・도덕적・종교적 의미를 포괄하는 것으로 개체적 인간의 도덕적 주체성의 근원을 말하고, 하늘의 ‘명령[命]’은 하늘이라는 대자연의 우주생명과 개체와의 상호생성적 ‘상호작용(interaction)’을 말한다. ‘본성[性]’은 성선 또는 성악으로 규정되기 이전의 것으로 끊임없이 형성되어 가는 것인데, ‘태어난 그대로의 모습[生]’인 ‘식욕과 성욕[食色]’ 및 희로애락의 기(氣)를 말한다[性卽氣]. 따라서 ‘본성을 따른다.’고 함은 그냥 도덕적 본성을 충실히 따르는 것이 아니라, 본성에서 발출되는 ‘감정과 욕구[情: 喜怒哀樂愛惡慾]’를 올바르게 선택하는 것이다. 또한 ‘길[道]’은 선택이고 과정이므로 반복적으로 끊임없이 갈고 닦아야 하는 것이고, 바로 이 과정이 ‘교육[敎]’이다. 교육의 목표는 사회정의를 구현하여 ‘대동(大同)’을 실현하는 것이다.”(김용옥)

주3) 이 절에서 동사 ‘떠나다[離]’의 생략된 목적어로는 만물, 일상생활, 몸, 마음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 또 여기서 ‘그 보이지 않는 것[其所不睹]’과 ‘그 들리지 않는 것[其所不聞]’은 보이지도 않고 들리지도 않는 사람의 내면 곧 마음을 가리킨다(3절 이하 참조).
한편 이 절의 후반부는 흔히 “그러므로 군자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자신의 행동을) 경계하고 삼가며, 들리지 않는 곳에서도 (자신의 말을) 두려워한다.”로 옮기기도 한다.

“도(道)란 (사람이) 날마다 사물을 사용할 때에 마땅히 행해야 하는 이치들인데, (이러한 이치들은) 모두 본성의 덕으로서 마음에 갖추어져 있다. (도가) 없는 물건이 없고 (도가) 행해지지 않는 때가 없으니, (도가) 잠시도 (마음을) 떠날 수 없는 이유이다. 만약 도가 (마음을) 떠날 수 있다면 (사람이) 어찌 본성을 따른다고 말하겠는가? 이 때문에 군자가 마음에 항상 삼감과 두려움을 보존하여 비록 (마음이) 보이거나 들리지 않는 것일지라도 또한 감히 (마음을) 소홀히 하지 않는 것은 (마음에) 천리의 본연을 보존하여 잠깐 동안이라도 (도가 마음을) 떠나지 않게 하려는 까닭이다.”(주희)

“도(道)는 일용지간에 철저히 나의 몸에 내재하는 것이다. 유대-기독교의 신처럼 내 존재 밖의 타자가 아니다. 도를 닦는 삶의 자세는 (유대-기독교의) 신을 신앙하는 자세보다 더 부단한 노력이다. 그것은 신(=우주의 내재적 생명력)을 내 몸 속에 구현하는 과정이다. 신은 관념이 아닌 실재이며, 몸의 구체성일 뿐이다. 결국 ‘중용’이란 내 존재의 내면의 심화를 의미한다.”(김용옥)

주4) 여기서 ‘홀로 아는 마음[獨]’은 ‘홀로 있을 때’로 옮기기도 하는데(『대학』 3:1~4 참조), 이것은 내면의 깊은 곳으로 생각이 처음 싹트는 곳을 말한다(주희). 그곳이 선악(善惡)과 정사(正邪)의 갈림길이기 때문에 조심하라고 했다.
“‘은밀한 것[隱]’은 보이지 않는 곳(마음의 깊은 곳)이고, ‘미세한 것[微]’은 아주 작은 일(한 생각이 일어나는 찰라)이며, ‘홀로 아는 마음[獨]’이란 남들은 모르고 자신만이 홀로 아는 곳이다. 보이지 않는 중에 아주 작은 일은, 흔적이 비록 드러나지 않아도, 기미(幾微)는 이미 움직여서 남들은 비록 모르나 자신은 홀로 알고 있으니, (이것은) 천하의 일 중에서 이보다 더 현저하게 드러나고 더 명백하게 나타난 것이 없다. 이 때문에 군자는 이미 항상 (홀로 아는 마음을) 경계하고 두려워하며, 여기에 또 더욱 (그것을) 삼간다. (이것은) 인욕을 싹틀 무렵에 막아서 인욕이 은미한 가운데 몰래 불어나고 암암리에 자라나 (마음이) 도에서 멀리 떨어지는 데에 이르지 않게 하려는 이유에서이다.”(주희)

따라서 “신독(愼獨)은 인간 내면을 끊임없이 성찰하는 것(誠意=毋自欺=敬)으로, 이러한 사람은 본래적인 자신의 주체를 회복하여 자아완성을 향해 부단히 진보해 나아가게 된다.”(이동환:『대학』 7장 참조)

한편 “은미한 것에서 인간 본래의 모습의 최대치를 발현하는 것이야말로 천명을 가장 바르게 드러내는 정도이다. 삼감은 자기절제이고, 자기발견이며, 자기주체의 심화과정이다. 또한 ‘신독(愼獨)’은 개인의 내면적 사태이므로 사회적 결과에 의해 선악을 판단하는 일체의 공리주의적 윤리설과는 거리가 멀다.”(김용옥)

주5) “희로애락(喜怒哀樂)은 감정[情]이지만 그것이 아직 발현하지 않으면 본성[性]이니, 치우치고 기운 바가 없으므로 ‘중(中)’이라 말한다. (그것이) 발현하여 모두 절도에 맞는 것은 바른 감정이어서 (이치에) 어긋나는 바가 없으므로 ‘조화[和]’라 말한다. ‘큰 근본[大本]’이란 하늘이 명령하는 본성인데 천하의 이치가 모두 이로부터 나오니, 도의 본체이다. ‘보편적인 도[達道]’란 본성을 따름을 말하는데 천하와 고금에 (모든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행해야 하는 것이니, 도의 작용이다. 이 (절)은 본성과 감정의 덕을 말해 도가 (마음을) 떠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주희)

주6) “‘이룸[致]’은 (사람이 중과 조화를) 확충하여 지극히 하는 것이고, ‘제자리를 잡음[位]’은 (하늘과 땅이) 제자리에 편안한 것이며, ‘잘 자람[育]’은 (만물이) 자신의 삶을 완수하는 것이다. (마음을) 경계하고 두려워함으로부터 그것을 집약하여 (마음이) 지극히 고요한 가운데 (감정이) 치우치고 기운 바가 없이 그 지키는 것(중)을 잃지 않는 데에 이르면, 그 중을 이루게 되어 천지가 제자리를 잡게 된다. (또) 홀로 아는 마음을 삼감으로부터 그것을 정밀하게 행하여 사물을 대응할 때에 조금도 잘못함이 없어 가는 곳마다 그렇지 못함이 없는 데에 이르면, 그 조화를 이루게 되어 만물이 잘 자랄 것이다. 천지만물은 본래 나와 한 몸이니, 나의 마음이 바르면 천지의 마음 또한 바르게 되고, 나의 기운이 순하면 천지의 기운 또한 순하게 된다. 그러므로 그 효험이 이와 같은 데에 이르게 된다. 이것은 학문의 지극한 공이고 성인만이 할 수 있는 일이지만 처음부터 (내 몸) 밖에 있는 것이 아니니, 도를 닦는 가르침이 또한 그 안에 있다. 하나의 본체(중)와 하나의 작용(조화)에 비록 움직임과 고요함이라는 차이가 있으나 반드시 본체가 확립된 뒤에 작용이 행해지게 되니, 그 실상은 또한 두 가지 일이 아니다. 그러므로 여기(5절)에서 그들을 합쳐 말하여 윗글의 뜻을 결론지었다.

위는 제1장이다. 자사가 (공자로부터) 전수받은 것의 뜻을 기술하고 자신의 의견을 세상에 발표했다. 먼저 도의 본원이 하늘에서 나와 바뀔 수 없음과 그 실체가 (자기) 몸에 갖추어져 떠날 수 없음을 밝혔고(1~2a절), 다음에 존양(存養: 마음을 보존하고 본성을 기름-미발 함양)과 성찰(省察: 이발의 생각·감정·의욕·언행을 성찰함-이발 찰식)의 요점을 말했으며(2b~4절), 끝에 성인과 (천지) 신의 공로와 조화(造化)의 극치를 말했다(5절). 배우려는 자는 이 (글)을 통해 돌이켜 자신에게서 (도를) 찾아 스스로 그것을 체득하여 외물의 유혹에 따른 사욕을 버리고 그 본연의 선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 양씨(楊氏: 楊時)가 ‘(이 장은『중용』) 1편의 요체이다.’고 말한 것은 이것을 뜻한다. 이 아래 열 장은 자사가 공자의 말을 인용하여 이 장의 뜻을 끝맺은 것이다.”(주희)
어쨌든 이 장을 바탕으로 하면서 불교 수행론을 비판적으로 수용하는 방식으로 수립된 주희의 ‘미발이발(未發已發)’ 수양론에 대해서는 정은해의『유교 명상론』(2014) 등을 참조하라.
___________________________
윗글은 곧 출간될 예정인 <표준새번역 사서>에 인용한 것임.


게시물수 1,208건 / 코멘트수 2,021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18204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1065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84016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26210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29567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29544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37519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31713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50362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41053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39255 04-22
1208 "창조과학의 성지이자 진화생물학 없는 카이스트" 미선 103 07-19
1207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미선 207 07-01
1206 "오롯이 나만을 위해서 살아가는 것이 가능할까요?" 미선 161 06-30
1205 음양오행과 사주명리도 학문일까 미선 179 06-26
1204 보수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고, 진보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다.! 미선 488 04-20
1203 모든 유권자는 소비자다: 19대 대선 후보의 소비자 정책 총정리 (슬로우뉴스) 미선 478 04-15
1202 [만화] 테세우스의 배 미선 730 04-04
1201 <표준새번역 사서>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한솔이 606 03-20
1200 <표준새번역 사서>--전통유교를 창조적으로 전복시킨 유쾌한 현대유교 이야기 한솔이 632 03-16
1199 "진리를 너의 존재로, 정의를 너의 삶으로" (김예슬 선언 서평 - 김진형) 미선 992 01-02
1198 여성혐오 넘어 젠더 민주주의 외치다 (여성신문) (1) 미선 1109 12-28
1197 비박계와 안철수 국민의당이 합쳐서 반기문을 내세운다면? 미선 762 12-21
1196 고통스런 주체냐? 행복한 노예냐? 미선 921 12-11
1195 <다중관점 비교통합력>의 배양 미선 1059 11-23
1194 "최순실 줄 돈은 있어도 '깔창 생리대' 바꿔 줄 돈은 없어요 (카드뉴스) 미선 1068 11-04
1193 <표준새번역 사서> <중용> 1장 한솔이 1264 10-23
1192 <표준새번역 사사> <중용> 해 제 (1) 한솔이 1140 10-20
1191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2장 한솔이 1068 10-16
1190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1장 한솔이 1180 10-13
1189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해제 한솔이 1029 10-08
1188 종교 전통의 권위 VS 합리성 미선 1050 10-05
1187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2장 (1) 한솔이 1255 10-03
1186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1장 (1) 한솔이 1368 10-02
1185 논어 해제 (1) 한솔이 1770 09-24
1184 대학 2장 (1) 한솔이 1587 09-22
1183 대학 1장 (1) 한솔이 1444 09-21
1182 <표준새번역 사서> <대학> 해제 (3) 한솔이 1651 09-18
1181 <전개체적 관심>을 통해 <지구역적 운동>으로~!! 미선 1102 09-16
1180 즐거운 명절에도 비폭력대화를 활용하시기를..^^ 미선 894 09-15
1179 <표준새번역 사서> 서문 (3) 한솔이 1542 09-07
1178 대전 대흥동 이슈대안학교 인문학 강좌 안내 한솔이 1049 09-07
1177 [펌] <여성혐오>는 부적절한 단어다! (1) 미선 1295 09-05
1176 여성목사 안수 문제에 대한 나의 솔직한 고백 (1) 통전적 신… 1289 09-02
1175 동물과 식물의 권리에 대해... 미선 1267 08-27
1174 보수적인 여자들도 가부장제의 피해자들이라는 주장에 대한 반론 (1) 통전적 신… 1421 08-26
1173 [썰전-전기세 폭탄의 진실] 개,돼지들은 에어컨 4시간만 켜! 미선 1231 08-22
1172 박형규 목사님 소천 (2) 미선 1276 08-20
1171 미국 민주당 버니 샌더스의 감동적인 패배 연설(전문번역) 미선 1282 08-06
1170 졸업후 겪는 청춘들의 미친 세상, 일등과 일베는 어떤 관계? 미선 1552 06-03
1169 [펌] 능력주의에 뺨맞고 여성한테 화풀이 / 박권일 (1) 미선 1616 06-03
1168 [펌] '숟가락과 컵라면'…한 젊은 청년을 위한 진혼곡 / 손석희 미선 1442 06-01
1167 경제적 가난이 뇌에 끼치는 영향 미선 1467 05-21
1166 강남역 살인사건, 묻지마 범죄일까? (1) 미선 1676 05-20
1165 남자가 남자다워야지? (1) 통전적 신… 1837 05-12
1164 대한민국 전체의 우클릭을 막으려면.. 미선 1538 04-15
1163 여소야대 정국에서 진보 정당의 수정 전략 모색 미선 1455 04-14
1162 <인간 지능>과 <인공 지능>의 근본적인 차이 미선 1970 03-15
1161 인공지능에 대한 공포 연유와 새로운 인간 진화의 선택 미선 1877 03-11
1160 화이트헤드 관련 질문드려도 될까요 (1) 고골테스 2199 02-08
1159 버니 샌더스 “주류 미디어들 똑똑히 보라···‘무’에서 50% 이뤄낸 정치혁명” 미선 2067 02-03
1158 기독교적 시각에서 볼 때 태종 이방원은 훌륭한 인물이 아니다 (1) 통전적 신… 2300 01-12
1157 초자연적인 신 존재 혹은 귀신을 사실로서 믿는 미신적 행태 (2) 미선 2225 01-07
1156 정부 여당이 퍼트리는 '국가비상사태'라는 말의 속내 미선 1957 12-18
1155 [펌] 대한민국이 ‘헬조선’인 60가지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미선 2449 12-04
1154 [2015년 하반기 심포지엄] "한국 개신교를 말한다" (한신대 종교와문화연구소) (1) 미선 2419 11-30
1153 신비를 신비로만 남겨두는 것은 지성에 대한 반역일 뿐~! 미선 2377 10-27
1152 경제 파탄의 현실을 직시하기! 교과서 국정화 프레임에 뻐져 들지 않기! 미선 2175 10-18
1151 비정규직 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임금 격차 없는 중규직 해법으로! 미선 2185 10-18
1150 [펌]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당신이 알아야 할 5가지 미선 2251 10-15
1149 헬조선에 대한 탈출 전략은 있는가.. 미선 3052 10-04
1148 가장 오래된 여성비하 (1) 통전적 신… 2133 09-17
1147 '야동'과 성범죄의 연관성에 대하여 (1) 통전적 신… 2939 07-08
1146 종교를 부정하며 형성된 존 롤즈의 정의론 사례 미선 2612 05-29
1145 [토론회]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과 <기본사회>를 말하다! 미선 2904 05-29
1144 여성혐오주의에 대하여 - 양성평등을 넘어서 인간평등으로 (2) 통전적 신… 2819 05-25
1143 2015 춘계 한국종교학대회(The 2015 Spring Meeting of KARS) (2) 미선 3560 05-21
1142 대한민국에 '사회민주당'이라는 정당 하나 있었으면.. 미선 2687 04-30
1141 [펌] '성직자 종교'는 필요 없다 (1) 실로암 2943 04-02
1140 연구에 있어서 필요한 여러 도서나 정보를 추천받습니다. (2) Moonlight 2927 02-25
1139 ♥ 새해 복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 미선 2678 02-20
1138 이번 박근혜 정부의 연말정산 세법 개정에 대한 비판과 대안.. 미선 2997 01-22
1137 [펌]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나는 숨진 경찰관 아메드다" (2) 미선 3272 01-16
1136 기계가 인간의 노동력을 대체하는 시대가 온다! 미선 3175 01-13
1135 삼성, 생명 논할 자격 있나? 백재중 <삼성과 의료 민영화> / 최규진 미선 3160 01-12
1134 이런 제3의 대안 시민정당이 필요하다! 미선 2970 12-25
1133 [펌] 민주화로 태어난 헌재, 기득권 수호 첨병으로 / 한홍구 미선 3032 12-23
1132 현재 선거구제 개편과 개헌 논의에 대한 생각.. 미선 3779 11-04
1131 심리상담사,방과후지도사외12개과정 무료자격증취득안내(모집기간내 신청해주세요) 한교교육원 3186 10-31
1130 홍콩 민주화 시위(일명: 우산 혁명), 어떻게 볼 것인가.. 미선 4443 10-15
1129 탈성장사회, 기본소득이 해법 (주간경향) 미선 3087 10-09
1128 한국 노인복지 수준 50위 현실.. 자기계급 배반의 시대.. 미선 3207 10-03
1127 한국형 대안정당의 미래는 있는가? (김두수) 미선 3401 09-20
1126 남성성과 남성우월주의 그리고 잘못된 군대문화 (1) 통전적 신… 3965 08-06
1125 [펌] 책 안읽는 사회, 무식한 대한민국.. "진지 빨지 말고 책 치워라" 미선 3593 08-04
1124 무아와 통아에 대한 글을 읽고 (수정본) (3) Wecstasy 3904 07-20
1123 세월호 유가족은.. (3) 미선 3905 07-19
1122 <약자 우선성의 법>, "우리에게 이런 법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 미선 5065 07-17
1121 <자본 대 노동>이 아닌 <자본 대 웰빙>으로 미선 4302 07-06
1120 목회자는 만물박사가 아니다(목회자는 성경과 신학의 전문가다) (1) 통전적 신… 3930 07-04
1119 [축약본] 새로운 철학 장르를 개척하고 교육 제도를 혁신하고자 합니다. 소오강호 3654 06-30
1118 펌) 공부란 몸, 그 인격 전체를 닦는 것이다 (1) 숫돌 4258 06-21
1117 문창극 “일본의 식민지 지배는 하나님의 뜻” 망언 (2) 미선 3898 06-12
1116 대중의 눈높이에서 출발하는 새로운 진보 통합과 재편이 있어야.. 미선 3340 06-05
1115 찬란한 무지개는 비가 개인 후 모습을 드러낸다 (1) 대한인 3550 06-04
1114 4분면에서 보는 이번 세월호 참사 사건에 대한 복합적 원인들 미선 5021 05-19
1113 [펌] 몸·마음·눈으로 세월호를 겪은 8인이 말하는 ‘안전’ 미선 4115 05-15
1112 제1회 청소년 지방선거 투표 미선 3521 05-15
1111 의료민영화.영리화의 진실! (초간단 정리) 미선 15112 05-11
1110 박근혜 정부의 약속? 미선 3760 04-28
1109 불안 증폭 사회의 위험 국가.. (이번 세월호 사태를 보면서..) 미선 3704 04-22
 1  2  3  4  5  6  7  8  9  10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