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26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26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자유토론광장
문화 예술 Cafe
생활 나눔 Cafe
책과 이야기
Sayings
한 줄 인사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193
어제 290
최대 10,145
전체 3,159,811



    제 목 : [형이상학] 객체지향 존재론에 대한 단상 / YOUN    
  글쓴이 : 미선 날 짜 : 21-12-20 22:58 조회(505)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f001/4038 




graham_harman_aib2

(*펌글인데 하먼에 대한 비평에 있어선 읽어볼만한 내용이라 생각됩니다.)


(1) 하먼 본인은 하이데거 전공자이고, 하먼의 논의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은 주로 대륙철학 전공자들이지만, 정작 하먼이 고민하는 문제나 글을 쓰는 방식은 '분석적 형이상학'에 훨씬 가깝다고 생각된다. 내가 보기에, '객체지향 존재론(Object-Oriented Ontology, OOO)'이라는 사조는 사실 분석적 형이상학자들이 '기체 이론/다발 이론' 혹은 '이동 지속 이론/확장 지속 이론'이라는 주제로 이미 지난 한 세기동안 논쟁한 내용을 이름만 바꾸어 다시 반복하고 있을 뿐이다.

흥미롭게도, 분석적 형이상학자들이 너무 자주 '철학사 망각'에 빠져 마치 자신들이 해당 논의를 처음부터 전부 새롭게 주장한 것처럼 착각하듯이, 하먼과 하먼의 추종자들도 자신들의 입장이 이미 그 이전 철학자들에 의해 제시되어 수없이 많은 비판을 받은 낡은 이론이라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는 것 같다.

(2) 하먼은 자신이 비판하는 입장들이 지닌 특징을 '아래로 환원하기(undermining)', '위로 환원하기(overmining)', '이중환원하기(duomining)'라는 용어로 규정한다.

객체를 그보다 더 근본적인 층위에 있는 가장 단순한 요소로 환원하여 설명하고자 하는 입장은 ' 아래로 환원하기 '라는 방법을 따르고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물리학이 상정하는 요소만으로 세계를 설명하고자 하는 물리주의적 형이상학이 아래로 환원하기를 사용하는 대표적인 입장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입장은 결합된 조립체에서 그 이전의 구성요소에는 존재하지 않던 새로운 속성이 '창발(emergence)'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는 것으로 비판받는다.

객체를 '관계', '행위', '효과', '지식' 등 그 대상이 발생시킨 결과물로 환원하여 설명하고자 하는 입장은 ' 위로 환원하기 '라는 방법을 따르고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존재가 행위의 관계망에서 성립한다고 주장하는 라투르의 '행위자 네트워크 이론(Actor-Network Theory, ANT)'이나 사물이 우발적 행위들의 끊임없이 변화하는 결합이라고 주장하는 브라이언트의 '새로운 유물론(New Materialism, NM)이 위로 환원하기를 받아들이고 있는 입장이라고 지목된다. 이러한 입장은 '중요한 변화'와 '중요하지 않은 변화' 사이의 차이 사이를 간과한 나머지 객체가 몇몇 속성의 변화에도 장기간동안 안정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설명하는 데 실패한다고 비판받는다.

두 환원하기는 대개 하나의 입장에서 결합되어 ' 이중환원하기 '라는 형태로 등장한다. 즉, 객체가 (a) 자신보다 더 근본적인 실재로 환원될 수 있거나 (b) 우리에게 나타나는 허구적 현상으로 간주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입장이 '이중환원하기'라는 방법을 따르고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가령, 객체란 실제로는 불변하는 단일한 존재 자체인데도 우리 눈에는 변화하는 외양으로 주어진다고 주장하는 파르메니데스의 철학이 이중환원하기를 대표하는 입장으로 거론된다. 이러한 입장은 '객체'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지 않은 채 실재와 현상 중 어느 하나의 영역에 억지로 귀속시키고자 하는 것으로 비판받는다.

(3) 따라서 객체지향 존재론은 세 가지 환원하기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 '객체(object)'를 그보다 더 근본적인 실재나 그보다 더 표면적인 현상 중 어느 한쪽으로 귀속시키길 거부한다. 오히려 객체는 그 자체로 독립적 '실체(substance)'이자 '실재(reality)'라고 강조된다. 가령, '네덜란드 동인도회사(Vereenigde Oostindische Companie, VOC)'라는 객체는 자신의 고유한 삶을 지닌 존재자로 여겨져야 한다.

VOC가 수많은 사람, 선박, 규범, 영토로 이루어진 인공물이라는 사실을 인정한다고 하더라도, 이 인공물이 (a) 더 근본적 층위에서 자연적 요소와 모나드적 실체로 완벽하게 분석될 수 있다거나 (b) 아무런 실체가 없는 일종의 효과로 설명될 수 있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VOC는 그 자체로 탄생, 성숙, 퇴락, 죽음을 거치는 단일한 객체이다. 다만, 객체로서 VOC의 삶은 다른 객체와의 '공생(symbiosis)'을 통해 몇몇 국면에서 결정적으로 변화한다. 객체들 사이의 공생 관계는 객체가 어떻게 영원한 본질 따위를 지니지 않으면서도 끊임없이 변화하는 유동성으로 용해되지도 않는지를 해명한다. 객체는 자기 삶의 대부분을 안정된 상태로 유지하지만 다른 객체와의 유대가 팽창하거나 정형화되는 몇몇 국면에서 커다란 변화를 겪는다는 것이다.

(4) 이러한 입장은 칸트의 '물 자체(thing-in-itsefl)' 개념을 긍정적인 방식으로 재전유하려는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하먼은 『비유물론』 제4장에서 라투르의 ANT에 반대하여 칸트의 물 자체 개념을 옹호하고자 한다. 즉, 객체는 인간의 현상적 영역으로 환원되지 않는 '물 자체'이다.

나의 지식으로 파악된 객체와 그 자체로 존재하는 객체는 근본적으로 구별되어야 한다. 여기서 그 자체로 존재하는 객체란 인간 권역을 비롯한 모든 인과적 상호작용을 넘어서는 곳에 놓여 있다. 따라서 객체를 인간의 마음으로 환원하려는 '위로 환원하기'의 입장만큼이나 객체를 근본적 본질로 환원하려는 '아래로 환원하기'의 입장 역시 거부되어야 한다. 하먼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 예전의 본질주의는 사물의 본질을 ​인식한 ​ 다음에 이 지식을 억압적인 정치적 목적을 위해 사용할 수 있다("동양인은 본질적으로 자치 능력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비유물론적 본질주의는 본질은 직접 인식할 수 없기에 뜻밖의 일을 빈번하게 일으킨다고 주의를 주기 때문이다. 더욱이, 소박한 실재로은 실재는 마음 바깥에 존재하고 우리는 그것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객체지향 실재론은 실재는 마음 바깥에 존재하고 우리는 그것을 ​알 수 없다 ​고 주장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간접적 방식이나 암식적 방식이나 대리적 방식으로만 실재에 접근할 수 있을 뿐이다. 실재는, 인간만이 외부가 있는 존재자인 것처럼, 오로지 '마음 바깥'에만 존재하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실재는 먼지와 빗방울의 인과적 상호작용도 넘어서는 잉여물로서 존재하는데, 그리하여 실재는 인간 권역에서 완전히 표현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생명 없는 관계들의 세계에서도 결코 완전히 표현되지 않는다.1

(5) 나로서는 사람들이 객체지향 존재론을 마치 우리 시대에 막 등장한 새로운 이론처럼 받아들이는 이유를 이해하기 어렵다. 하먼이 제시하는 입장은 이미 수많은 철학자들에 의해 주장되고 비판받은 일종의 '실체 형이상학(substance metaphysics)'이다. 하먼 본인은 객체가 수많은 외부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안정된 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지를 설명하는 '안정성 이론(stability theory)'이 지금까지 존재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하지만2 형이상학을 조금이라도 공부한 사람이라면 이러한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개체', '사태', '동일성', '자연종', '지속'과 같은 주제를 탐구하는 형이상학자들은 객체지향 존재론이 고민하는 내용을 적게는 수십 년에서 많게는 수천 년 앞서 이미 주장했다. 그 유명한 그리스 신화의 '테세우스의 배' 예화에서 시작하여 버나드 윌리엄스의 '두 사람의 뇌 교환 문제'나 데렉 파핏의 '전송기 사고 실험' 같은 종류의 논의가 모두 존재자의 동일성, 지속, 변화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실체 형이상학의 관점에서 이러한 문제에 대답하고자 하는 입장 역시 아리스토텔레스에게까지 거슬러 올라갈 정도로 역사가 깊다. 당연하게도, 이렇게 긴 역사만큼이나 실체 형이상학에 대한 비판은 엄청나게 누적되어 있다.

(6) 가령, 객체를 규정될 수 없는 존재자로 상정한 상태에서 지속과 변화를 해명하고자 하는 시도는 사실 '기체 이론(substratum theory)'이라고 일컬어지는 매우 고전적 형이상학 담론의 한 형태이다. 이러한 이론은 사물을 속성이나 관계의 집합으로 해명하고자 하는 '다발 이론(bundle theory)'에 반대하여 제시된다. 따라서 하먼(OOO)과 라투르-브라이언트(ANT-NM) 사이의 대립은 사실 '기체 이론'과 '다발 이론' 사이의 대립이라는 고전적 논쟁 구도를 그대로 반영하는 양상을 보인다.

실제로, 하먼은 종종 자신이 비판하는 ANT와 NM을 '활동(energeia)'의 존재만을 인정하는 고대 메가라학파에 대응시키고 OOO를 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에 대응시킨다. 이때, 아리스토텔레스가 메가라학파에 반대하여 (더 직접적으로는, 파르메니데스에 반대하여) 내세우는 이론이 바로 '기체 이론'이다. 즉, 변화란 개별화의 원리이자 순수 질료인 '기체(substratum)' 위에서 이루어지는 보편자의 실현 과정이다. 모든 언어적 규정을 넘어서 존재하는 개개의 '어떤 것'이야 말로 변화의 밑바탕에 반드시 전제되어야 한다는 것이다.3

(7) 따라서 객체지향 존재론은 기체 이론에 대해 제기된 고전적인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가령, 관계, 행위, 효과, 지식 아래에 '기체'의 역할을 하는 사물을 상정하려는 시도는 경험적 지각의 범위를 벗어난 존재자를 무리하게 도입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속성을 담지하는 기체가 그 자체로는 어떠한 속성도 담지하고 있지 않다는 주장은 자기 모순적이지 않은가?

기체 역시 자신에게 본질적인 속성들(속성들의 주제임, 수적 다양성의 원리임, 숫자 7과는 다름, 만일 초록색이라면 색을 가지고 있음, 빨갛거나 빨갛지 않음)을 통해 특징지어져야 한다는 점에서 결국 속성의 다발을 최종적으로 떠받치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그러나 하먼은 자신의 입장에 대해 제기될 수 있는 이러한 고전적인 비판을 진지하게 고려하지 않는다. 애초에 그는 자신의 입장이 형의상학의 기존 논의에서 어디쯤에 위치하고 있는지를 크게 신경쓰지 않다 보니, 자신과 유사한 입장이 이전 철학자들에게 어떻게 비판받았는지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8) 특별히, 하먼이 철학사에서 '물 자체'에 대해 제기된 수많은 비판을 완전히 무시하고 있다는 사실은 대단히 무책임해 보인다. '아래로 환원하기'와 '위로 환원하기'의 이중적 딜레마를 피하기 위해 물 자체를 도입하려는 시도는 칸트 철학의 근본 기획 중 하나였다. 칸트가 '교조주의'와 '회의주의'를 넘어서기 위해 이성의 한계를 긋고 물 자체의 영역을 남겨둔 이후로 철학자들은 240년 동안 '물 자체'라는 개념이 과연 이론적으로 정당성을 지닐 수 있는지에 대해 수없이 많은 논의를 쌓아왔다. 단순히 이중적 딜레마를 극복해야 한다는 명목만으로는 물 자체가 곧바로 정당화되지는 않는다.

헤겔, 후설, 비트겐슈타인, 데리다, 데이비슨, 로티, 맥도웰 등이 모두 하먼처럼 '주체/객체', '현상/실재', '언어/사태', '기표/기의', '마음/세계'의 이분법을 비판하였는데도 그들 모두가 '물 자체'라는 대상을 거부한 데에는 그만큼의 중요한 이유가 있다. 즉, 물 자체를 받아들이는 순간 실재에 대한 우리의 모든 진술은 '객관적 의미(objective purport)'를 상실하게 되어버리고 만다. 우리는 실재에 대해 무엇인가를 말한다고 주장하면서도 실재에 대해 사실 아무것도 말하지 않고 있다고 인정해야 하는 모순에 빠지고 만다. 우리가 말하고 있는 실재란 애초에 결코 말해질 수 없는 영역으로 상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칸트의 철학이 교조주의와 회의주의를 넘어서겠다는 야심찬 기획에도 불구하고 결국 수많은 사람들에게 '주관적 관념론', '개념 상대주의', '외부세계 회의주의'라는 비판을 듣게된 이유도 물 자체에 있다. 객체지향 존재론이 현대철학의 기존 논의들을 넘어서는 새로운 통찰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물 자체가 발생시키는 아포리아를 '해결' 혹은 '해소'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나로서는 하먼의 텍스트에서 이러한 아포리아에 대한 언급을 전혀 찾을 수가 없다.


(9) 오히려 물 자체를 끌어들여 객체의 지속을 설명하고자 하는 입장은 너무나 순진하다. 하먼은 '동일하다/다르다'라는 술어가 특정한 기준을 전제한 상태에서만 유의미하게 말해질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 나머지 객체의 지속을 보장하기 위해 물 자체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즉, "객체가 수많은 외부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안정된 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가?"는 애초에 무의미한 물음이다. t1 시점의 객체와 t2 시점의 객체에 대해 '동일하다/다르다'라고 말하기 위해서는 우선 비교의 기준이 무엇인지가 제시되어야 한다.

가령, 10살의 철수와 20살의 철수는 '철수'라는 이름으로 명명된다는 점에서는 동일하지만, 각각의 신장이 '135cm'와 '175cm'라는 점에서는 다르다. 어떠한 기준을 전제하는지에 따라 우리가 '동일하다/다르다'라는 술어를 적용하는 방식은 달라진다. 아무런 기준 없이 두 대상을 단순히 '동일하다/다르다'라고 하는 것은 문법적 오류이다. 따라서 시간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대상의 동일성이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이유가 따로 해명되어야 한다고 생각할 필요는 전혀 없다. 객체의 지속을 보장하는 것은 '물 자체'가 아니라, 그 객체를 기술하기 위해 전제된 '언어적 맥락'이다. 객체가 동일성을 유지하는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 존재론을 성립시키려는 시도는 '동일하다/다르다'의 문법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그레이엄 하먼, 『비유물론: 객체와 사회 이론』, 김효진 옮김, 갈무리, 2020, 63-64쪽.

"우리에게 무엇보다도 필요한 것은 안정성 이론으로 불리는 아직 존재하지 않는 분과학문이다. 사물은 왜 매 순간에 자신을 둘러싼 수백 만 개의 영향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가?"(Ibid., 17쪽.)

다만, 마이클 루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입장을 기체 이론과 구별되는 '실체 이론(substance theory)'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아리스토텔레스가 기체에 대한 논의를 체계적을 전개한 최초의 철학자인 것은 맞지만, 그는 결국 한 개체의 '종(species)'이야 말로 속성들을 담지하는 '실체'라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게시물수 1,221건 / 코멘트수 2,022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허위 기재로 가입하실 경우 접속 제한 및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6261 06-16
[알림] 이곳 자유토론게시판에 펌글을 올리시는 모든 분들께..정확한 출처 표기 바람! 관리자 29778 09-13
★ 회원 가입시 유의 사항 (정확한 메일주소 기입 요망) (1) 관리자 100573 07-10
토론(논쟁)이 주는 즐거움과 가치 미선이 35606 01-28
몸학기독교는 '예수'보다 '오류'를 더 섬기는 곳인가요? (12) 미선이 39150 06-14
이곳의 새로운 기독교 운동 포지션 : 기존 기독교 및 안티기독교에 대한 입장 관리자 37906 02-10
★ 이곳에 처음 오신 기독교인이라면 필히 읽어주세요~^.^! 정강길 47726 07-02
[필독] 기독교 전통에 대한 몸학기독교의 입장 (2) 관리자 40576 05-30
[논쟁3] 다비아 정용섭 목사와의 논쟁 (헨리 나우웬과 전통 기독교에 대한 시각차이 논쟁) (12) 미선이 64452 11-28
♣ 지난 날에 썼던 정치 사회 시사적인 글모음 정강길 55084 11-11
[필독] 논쟁(혹은 토론)의 기술 : 참다운 자유토론을 위하여 관리자 51381 04-22
1221 [형이상학] 객체지향 존재론에 대한 단상 / YOUN 미선 506 12-20
1220 거리두기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 3주 더..방역수칙은 김우일 829 06-11
1219 현재 조국사태에서 일부 진보 지식인들이 간과하는 것들 미선 1959 10-04
1218 문명이 야만으로 떨어지지 않으려면.. 미선 2442 08-21
1217 아.. 노회찬... 미선 2331 07-24
1216 치유의 건강사회로 만들어가는 오늘 역사의 주인들 미선 2207 07-24
1215 * 우리의 인지 편향 20가지 총정리 미선 3118 06-19
1214 평화와 마비의 구분 미선 2628 03-09
1213 한자어 민民의 본래 뜻 미선 4108 01-18
1212 새해 다짐, 작심삼일에 그치지 않으려면? (뉴욕타임스) 미선 2299 01-03
1211 더이상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고민 말자 (1) 미선 2695 09-29
1210 지식의 착각: 생각이 혼자만의 것이 아닌 이유 (Gareth Cook) 미선 2685 09-15
1209 진정한 몸삶의 가치를 찾아나선 가족에게 경의를 표함, 영화 '캡틴 판타스틱' 미선 2608 09-04
1208 "창조과학의 성지이자 진화생물학 없는 카이스트" 미선 3333 07-19
1207 "타인을 견디는 것과 외로움을 견디는 일, 어떤 것이 더 난해한가?" 미선 3458 07-01
1206 "오롯이 나만을 위해서 살아가는 것이 가능할까요?" 미선 2455 06-30
1205 음양오행과 사주명리도 학문일까 미선 4626 06-26
1204 보수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고, 진보에도 성장과 퇴행이 있다.! 미선 2755 04-20
1203 모든 유권자는 소비자다: 19대 대선 후보의 소비자 정책 총정리 (슬로우뉴스) 미선 2481 04-15
1202 [만화] 테세우스의 배 미선 3345 04-04
1201 <표준새번역 사서> 출판기념회에 초대합니다 한솔이 2675 03-20
1200 <표준새번역 사서>--전통유교를 창조적으로 전복시킨 유쾌한 현대유교 이야기 한솔이 2760 03-16
1199 "진리를 너의 존재로, 정의를 너의 삶으로" (김예슬 선언 서평 - 김진형) 미선 3600 01-02
1198 여성혐오 넘어 젠더 민주주의 외치다 (여성신문) (1) 미선 4587 12-28
1197 비박계와 안철수 국민의당이 합쳐서 반기문을 내세운다면? 미선 3035 12-21
1196 고통스런 주체냐? 행복한 노예냐? 미선 3670 12-11
1195 <다중관점 비교통합력>의 배양 미선 5009 11-23
1194 "최순실 줄 돈은 있어도 '깔창 생리대' 바꿔 줄 돈은 없어요 (카드뉴스) 미선 3221 11-04
1193 <표준새번역 사서> <중용> 1장 한솔이 4431 10-23
1192 <표준새번역 사사> <중용> 해 제 (1) 한솔이 3809 10-20
1191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2장 한솔이 3413 10-16
1190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제1편 양혜왕(상) 1장 한솔이 4240 10-13
1189 <표준새번역 사서> <맹자> 해제 한솔이 3396 10-08
1188 종교 전통의 권위 VS 합리성 미선 3338 10-05
1187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2장 (1) 한솔이 3723 10-03
1186 <표준새번역 사서> <논어> 1편 1장 (1) 한솔이 4020 10-02
1185 논어 해제 (1) 한솔이 4356 09-24
1184 대학 2장 (1) 한솔이 3777 09-22
1183 대학 1장 (1) 한솔이 4415 09-21
1182 <표준새번역 사서> <대학> 해제 (3) 한솔이 4067 09-18
1181 <전개체적 관심>을 통해 <지구역적 운동>으로~!! 미선 3576 09-16
1180 즐거운 명절에도 비폭력대화를 활용하시기를..^^ 미선 3067 09-15
1179 <표준새번역 사서> 서문 (3) 한솔이 3920 09-07
1178 대전 대흥동 이슈대안학교 인문학 강좌 안내 한솔이 3463 09-07
1177 [펌] <여성혐오>는 부적절한 단어다! (1) 미선 3914 09-05
1176 여성목사 안수 문제에 대한 나의 솔직한 고백 (1) 통전적 신… 3653 09-02
1175 동물과 식물의 권리에 대해... 미선 4179 08-27
1174 보수적인 여자들도 가부장제의 피해자들이라는 주장에 대한 반론 (1) 통전적 신… 3785 08-26
1173 [썰전-전기세 폭탄의 진실] 개,돼지들은 에어컨 4시간만 켜! 미선 3322 08-22
1172 박형규 목사님 소천 (2) 미선 3656 08-20
1171 미국 민주당 버니 샌더스의 감동적인 패배 연설(전문번역) 미선 3776 08-06
1170 졸업후 겪는 청춘들의 미친 세상, 일등과 일베는 어떤 관계? 미선 4033 06-03
1169 [펌] 능력주의에 뺨맞고 여성한테 화풀이 / 박권일 (1) 미선 4241 06-03
1168 [펌] '숟가락과 컵라면'…한 젊은 청년을 위한 진혼곡 / 손석희 미선 3646 06-01
1167 경제적 가난이 뇌에 끼치는 영향 미선 3827 05-21
1166 강남역 살인사건, 묻지마 범죄일까? (1) 미선 4010 05-20
1165 남자가 남자다워야지? (1) 통전적 신… 4299 05-12
1164 대한민국 전체의 우클릭을 막으려면.. 미선 3719 04-15
1163 여소야대 정국에서 진보 정당의 수정 전략 모색 미선 3691 04-14
1162 <인간 지능>과 <인공 지능>의 근본적인 차이 미선 4484 03-15
1161 인공지능에 대한 공포 연유와 새로운 인간 진화의 선택 미선 4191 03-11
1160 화이트헤드 관련 질문드려도 될까요 (1) 고골테스 4540 02-08
1159 버니 샌더스 “주류 미디어들 똑똑히 보라···‘무’에서 50% 이뤄낸 정치혁명” 미선 4245 02-03
1158 기독교적 시각에서 볼 때 태종 이방원은 훌륭한 인물이 아니다 (1) 통전적 신… 4586 01-12
1157 초자연적인 신 존재 혹은 귀신을 사실로서 믿는 미신적 행태 (2) 미선 4795 01-07
1156 정부 여당이 퍼트리는 '국가비상사태'라는 말의 속내 미선 4055 12-18
1155 [펌] 대한민국이 ‘헬조선’인 60가지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미선 4918 12-04
1154 [2015년 하반기 심포지엄] "한국 개신교를 말한다" (한신대 종교와문화연구소) (1) 미선 5124 11-30
1153 신비를 신비로만 남겨두는 것은 지성에 대한 반역일 뿐~! 미선 4955 10-27
1152 경제 파탄의 현실을 직시하기! 교과서 국정화 프레임에 뻐져 들지 않기! 미선 4507 10-18
1151 비정규직 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임금 격차 없는 중규직 해법으로! 미선 5664 10-18
1150 [펌]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당신이 알아야 할 5가지 미선 4715 10-15
1149 헬조선에 대한 탈출 전략은 있는가.. 미선 6988 10-04
1148 가장 오래된 여성비하 (1) 통전적 신… 4222 09-17
1147 '야동'과 성범죄의 연관성에 대하여 (1) 통전적 신… 5050 07-08
1146 종교를 부정하며 형성된 존 롤즈의 정의론 사례 미선 4688 05-29
1145 [토론회] 사회민주주의, <기본소득>과 <기본사회>를 말하다! 미선 5317 05-29
1144 여성혐오주의에 대하여 - 양성평등을 넘어서 인간평등으로 (2) 통전적 신… 5016 05-25
1143 2015 춘계 한국종교학대회(The 2015 Spring Meeting of KARS) (2) 미선 6657 05-21
1142 대한민국에 '사회민주당'이라는 정당 하나 있었으면.. 미선 4953 04-30
1141 [펌] '성직자 종교'는 필요 없다 (1) 실로암 5040 04-02
1140 연구에 있어서 필요한 여러 도서나 정보를 추천받습니다. (2) Moonlight 5101 02-25
1139 ♥ 새해 복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 미선 4797 02-20
1138 이번 박근혜 정부의 연말정산 세법 개정에 대한 비판과 대안.. 미선 5194 01-22
1137 [펌]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나는 숨진 경찰관 아메드다" (2) 미선 5595 01-16
1136 기계가 인간의 노동력을 대체하는 시대가 온다! 미선 5458 01-13
1135 삼성, 생명 논할 자격 있나? 백재중 <삼성과 의료 민영화> / 최규진 미선 5421 01-12
1134 이런 제3의 대안 시민정당이 필요하다! 미선 5089 12-25
1133 [펌] 민주화로 태어난 헌재, 기득권 수호 첨병으로 / 한홍구 미선 5174 12-23
1132 현재 선거구제 개편과 개헌 논의에 대한 생각.. 미선 6222 11-04
1131 심리상담사,방과후지도사외12개과정 무료자격증취득안내(모집기간내 신청해주세요) 한교교육원 5240 10-31
1130 홍콩 민주화 시위(일명: 우산 혁명), 어떻게 볼 것인가.. 미선 7154 10-15
1129 탈성장사회, 기본소득이 해법 (주간경향) 미선 5233 10-09
1128 한국 노인복지 수준 50위 현실.. 자기계급 배반의 시대.. 미선 5420 10-03
1127 한국형 대안정당의 미래는 있는가? (김두수) 미선 5619 09-20
1126 남성성과 남성우월주의 그리고 잘못된 군대문화 (1) 통전적 신… 6263 08-06
1125 [펌] 책 안읽는 사회, 무식한 대한민국.. "진지 빨지 말고 책 치워라" 미선 5630 08-04
1124 무아와 통아에 대한 글을 읽고 (수정본) (3) Wecstasy 6184 07-20
1123 세월호 유가족은.. (3) 미선 6371 07-19
1122 <약자 우선성의 법>, "우리에게 이런 법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 미선 7270 07-17
 1  2  3  4  5  6  7  8  9  10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