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51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51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66
어제 894
최대 10,145
전체 2,215,797



    제 목 : "존재(being)을 힘(power)"으로 정의한 플라톤 저작의 희랍 원문과 영역    
  글쓴이 : 미선 날 짜 : 15-05-24 06:46 조회(2447)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1/129 




[247d]
       that is enough. They will then have to tell what is which is inherent in the incorporeal and the corporeal alike, and which they have in mind when they say that both exit. Perhaps they would be at a loss for an answer; and if they are in that condition, consider whether they might not accept a suggestion if we offered it, and might not agree that the nature of being is as follows.

Theaetetus
What is it? Speak, and we shall soon know.

Stranger
I suggest that everything which possesses any power of any kind, eithr to produce a change in anything of any nature

[247δ] σμικρὸν ἐθέλουσι τῶν ὄντων συγχωρεῖν ἀσώματον, ἐξαρκεῖ. τὸ γὰρ ἐπί τε τούτοις ἅμα καὶ ἐπ᾽ ἐκείνοις ὅσα ἔχει σῶμα συμφυὲς γεγονός, εἰς ὃ βλέποντες ἀμφότερα εἶναι λέγουσι, τοῦτο αὐτοῖς ῥητέον. τάχ᾽ οὖν ἴσως ἂν ἀποροῖεν: εἰ δή τι τοιοῦτον πεπόνθασι, σκόπει, προτεινομένων ἡμῶν, ἆρ᾽ ἐθέλοιεν ἂν δέχεσθαι καὶ ὁμολογεῖν τοιόνδ᾽ εἶναι τὸ ὄν.

Θεαίτητος
τὸ ποῖον δή; λέγε, καὶ τάχα εἰσόμεθα.

Ξένος
λέγω δὴ τὸ καὶ ὁποιανοῦν τινα κεκτημένον δύναμιν



[247e]
      or to be affected even in the least degree by the slightest cause, though it be only on one occasion, has real existence. For I set up as a definition which defines being, that it is nothing else but power.

Theaetetus
Well, since they have at the moment nothing better of their own to offer, they accept this.

Stranger
Good; for perhaps later something else may occur to them and to us. As between them


[247ε] εἴτ᾽ εἰς τὸ ποιεῖν ἕτερον ὁτιοῦν πεφυκὸς εἴτ᾽ εἰς τὸ παθεῖν καὶ σμικρότατον ὑπὸ τοῦ φαυλοτάτου, κἂν εἰ μόνον εἰς ἅπαξ, πᾶν τοῦτο ὄντως εἶναι: τίθεμαι γὰρ ὅρον ὁρίζειν τὰ ὄντα ὡς ἔστιν οὐκ ἄλλο τι πλὴν δύναμις.

Θεαίτητος
ἀλλ᾽ ἐπείπερ αὐτοί γε οὐκ ἔχουσιν ἐν τῷ παρόντι τούτου βέλτιον λέγειν, δέχονται τοῦτο.

Ξένος
καλῶς: ἴσως γὰρ ἂν εἰς ὕστερον ἡμῖν τε καὶ τούτοις

.......


[248e]
       that if to know is active, to be known must in turn be passive. Now being, since it is, according to this theory, known by the intelligence, in so far as it is known, is moved, since it is acted upon, which we say cannot be the case with that which is in a state of rest.

Theaetetus
Right.

Stranger
But for heaven's sake, shall we let ourselves easily be persuaded that motion and life and soul and mind are really not present to absolute being, that it neither lives nor thinks,


[248ε] ποιεῖν τι, τὸ γιγνωσκόμενον ἀναγκαῖον αὖ συμβαίνει πάσχειν. τὴν οὐσίαν δὴ κατὰ τὸν λόγον τοῦτον γιγνωσκομένην ὑπὸ τῆς γνώσεως, καθ᾽ ὅσον γιγνώσκεται, κατὰ τοσοῦτον κινεῖσθαι διὰ τὸ πάσχειν, ὃ δή φαμεν οὐκ ἂν γενέσθαι περὶ τὸ ἠρεμοῦν.

Θεαίτητος
ὀρθῶς.

Ξένος
τί δὲ πρὸς Διός; ὡς ἀληθῶς κίνησιν καὶ ζωὴν καὶ ψυχὴν καὶ φρόνησιν ἦ ῥᾳδίως πεισθησόμεθα τῷ παντελῶς

[249a] but awful and holy, devoid of mind, is fixed and immovable?

Theaetetus
That would be a shocking admission to make, Stranger.


[249α] ὄντι μὴ παρεῖναι, μηδὲ ζῆν αὐτὸ μηδὲ φρονεῖν, ἀλλὰ σεμνὸν καὶ ἅγιον, νοῦν οὐκ ἔχον, ἀκίνητον ἑστὸς εἶναι;

Θεαίτητος
δεινὸν μεντἄν, ὦ ξένε, λόγον συγχωροῖμεν.



* 참고로 화이트헤드가 AI에서 참조한 Jowett의 영역본은 다음과 같이 번역되어 있다.

Str. My notion would be, that anything which possesses any sort of
power to affect another, or to be affected by another, if only for
a single moment, however trifling the cause and however slight the
effect, has real existence; and I hold that the definition of being
is simply power of

Theaet. They accept your suggestion, having nothing better of their
own to offer.

다시 몇 줄 아래

Str. I understand; but they will allow that if to know is active,
then, of course, to be known is passive. And on this view being, in
so far as it is known, is acted upon by knowledge, and is therefore
in motion; for that which is in a state of rest cannot be acted upon,
as we affirm.

Theaet. True.

Str. And, O heavens, can we ever be made to believe that motion and
life and soul and mind are not present with perfect being? Can we
imagine that, being is devoid of life and mind, and exists in awful
unmeaningness an everlasting fixture?

Theaet. That would be a dreadful thing to admit, Stranger.


http://www.perseus.tufts.edu/hopper/text?doc=Perseus%3Atext%3A1999.01.0172%3Atext%3DSoph.%3Asection%3D247e






게시물수 70건 / 코멘트수 4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14869 07-16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3829 04-23
70 ‘메이드 인 코리아’ 철학을 개척한 미지의 철학자(신동아) (2) 미선 462 06-03
69 알튀세의 '호명'에 대한 비판적 독해 (진태원) 미선 512 05-07
68 큰끝은 끝이 없다_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 (조용현) (1) 미선 418 05-03
67 몸의 M층을 형성하는 형이상학.. 그 진화적 기원, 미선 669 03-11
66 한나 아렌트가 말하는 <악의 평범성> 미선 885 02-23
65 서구 근대를 지배했던 <데카르트-뉴턴 세계관>이란? 미선 762 02-21
64 종교, 철학, 과학이라는 3가지 전통의 소통 관계 미선 710 01-17
63 통분석적 사고 미선 1268 10-11
62 불교에 대한 화이트헤드의 생각 미선 1209 09-16
61 경험의 두 측면 : <측정가능의 경험>과 <측정불능의 경험> 미선 1481 04-27
60 "존재(being)을 힘(power)"으로 정의한 플라톤 저작의 희랍 원문과 영역 미선 2448 05-24
59 인문학자는 과학이 무섭다? 진짜 '융합' 가능하려면…(최종덕) (4) 미선 4203 01-12
58 편향 중의 편향, <형이상학적 편향> 미선 4935 07-28
57 김재인 연구원, 지젝의 들뢰즈 독해 비판 (1) 미선 4792 07-10
56 형이상학의 역할을 무시하는 분들에게.. (6) 미선 5867 09-03
55 인문학은 과학에 자리를 내주어야 하는가 (이상헌) (1) 미선 5411 08-16
54 지젝이 만난 레닌 (조배준) (1) 미선 4897 07-18
53 슬라보예 지젝 인터뷰 전문 / 한국일보 (2) 미선이 5707 02-11
52 공자와 예수, 도올 주장에 대한 반론 미선이 5668 12-06
51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14869 07-16
50 국내외 철학상담 관련 문헌 (출처: 철학상담치료학회) 미선이 5548 06-07
49 한국갤럽 최초 한국인 철학 인식 조사 (1) 미선이 6741 01-31
48 [펌] 동양철학사상 음양오행설 비판 미선이 11952 12-17
47 철학을 생전 처음으로 공부하는 진짜 초심자분들을 위한 안내 책들 미선이 5828 11-06
46 삶과 학문적 탐구에 대한 나의 생각..(윌버 비판도 약간..) 미선이 7014 09-30
45 예술에 대한 감상과 유희 그리고 진리 담론과 미적 가치 미선이 6990 09-19
44 그것은 나의 <주관적 느낌>일까? 참된 <객관적 이해>일까? 미선이 6344 09-03
43 과학책『우주의 구조』에 대한 어느 철학자의 서평 (2) 미선이 7829 03-13
42 철학 성향 테스트 (그린비) (6) 정강길 8306 03-02
41 철학이 필요한 이유 하나 정강길 8090 11-20
40 [펌] 안토니오 네그리 (Antonio Negri, 1933~) 고골테스 7738 05-25
39 [펌] 페터 슬로터다이크 (Peter Sloterdijk, 1947~) 고골테스 8179 05-25
38 [펌] 요가철학 정강길 7601 04-24
37 '알랭 바디우'에 대하여 미선이 9147 03-07
36 알랭 바디우-진리와 주체의 철학 (서용순) 미선이 10998 03-07
35 가다머의 「진리와 방법」 (2) 미선이 12540 10-14
34 호모 모미엔스 (김용옥) 정강길 8596 03-28
33 주체 해체의 시대에 주체 말하기 (2) 산수유 8070 12-05
32 '아님/비움/반대/버림/끊음/없음' 같은 부정법 표현이 갖는 한계 미선이 7298 06-07
31 철학과 신학의 관계2 (*권하는 글) 정강길 9809 05-07
30 철학과 신학의 관계1 (*권하는 글) 정강길 9411 05-06
29 언어와 우주 그리고 철학 정강길 7502 04-21
28 "좋다/싫다"와 "옳다/틀렸다"의 표현들, 어떻게 볼 것인가 : 감성과 이성의 문제 정강길 8148 04-13
27 마르틴 하이데거의 생애와 사상 이기상 20741 11-12
26 논리와 직관, 그리고 감각에 대한 논의들 (답변: 정강길) 이재우 9047 11-11
25 심리학 및 정신분석 그리고 철학(존재론) 정강길 9059 11-11
24 [펌] 윤회, 사실인가 사상인가 정강길 11353 11-11
23 [To. 들뢰지안 김재인] 두 가지 질문.. 정강길 7990 11-11
22 [To. 들뢰즈안 김재인] 부정성을 간직한 탈주fuite 번역은 어떨지요.. 정강길 9493 11-11
21 [자료]『천 개의 고원』이 『노마디즘』에게 (김재인) 정강길 9465 11-11
20 네그리, 유물론과 비유물론의 경계선에서 정강길 7183 11-11
19 〈탈중심주의〉혹은〈해체주의〉의 한계 정강길 8038 11-11
18 [펌] 맑스, 유물론, 존재론적 형이상학 정강길 8620 11-11
17 [펌] 왜 《왜 동양철학인가?》인가 장동우 7744 11-11
16 무정체성/다정체성 혹은 상대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던지는 우화 정강길 8209 11-10
15 다양성의 생산과 다양성 간의 충돌에 대한 고찰 정강길 7924 07-10
14 슬라보이 지젝Slavoj Zizek 정신분석학적 사회이론 양운덕 8347 10-08
13 [펌] "포스트모더니즘" 에 대한 촘스키의 견해 정강길 10776 10-08
12 들뢰즈와 가타리의 기계 개념 (서동욱) 정강길 11709 10-08
11 [책] 『라깡의 재탄생』 김상환ㆍ홍준기 엮음 관리자 9313 10-08
10 자연과 신과 인간, 그리고 근대 학문의 탄생 이현휘 7556 10-08
9 [20세기 사상을 찾아서] 질 들뢰즈의 철학 정강길 11253 10-08
8 [펌] 모더니즘 정강길 9269 10-08
7 [펌] 타자의 현현, 윤리의 지평(레비나스 사상 소개서) (3) 정강길 9820 10-08
6 레비나스 사상에 대한 좋은 개론서 정강길 8331 10-08
5 [펌] 레비나스를 아시나요? (1) 정강길 10212 10-08
4 [참고자료]본인과 이정우(들뢰즈안)와의 논쟁 글모음 정강길 11965 10-08
3 [펌] 아퀴나스, 하이데거, 화이트헤드 정강길 6852 10-08
2 <잘못 놓여진 구체성의 오류>에 빠진 들뢰즈 (2) 정강길 13504 05-01
1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3829 04-2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