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44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44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697
어제 453
최대 10,145
전체 2,521,815



    제 목 : 탈레스, 철학의 출현과 그 의미    
  글쓴이 : 미선 날 짜 : 18-10-01 10:35 조회(42)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1/144 





탈레스, 철학의 출현과 그 의미

그들은 원이 지름에 따라서 양분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저 탈레스가 증명했다고 말한다.
-유클리드의 원리들 1권 주석,157, 10

탈레스가 이집트에 가서 이 학문(theoria)(기하학)을 최초로 헬라스로 가져 왔으며
- 유클리드의 원리들 1권 주석,65.3

내가 보기에 기하학은 거기서 나일강 범람 후에 토지를 다시 측량한 데서 발견되어 헬라스로 들어온 것 같다.
- 헤로도토스, 역사 11,109


이것들 나일강의 범람원인에 대한 두 가지 설명] 가운데 다른 하나는 이러하다. 에테시아 바람이 〔강을〕 범람하게 하는 원인인데, 바람이 나일강을 바다로 흐르지 못하도록 방해하기 때문이라는 것.
-헤로도토스(DK11/16), 역사11 . 20


탈레스는 에테시아 바람이 나일 강의 수량을 상승시키는 까닭은 그것이 이집트 쪽으로 정면으로 불어갈 때.(바람을 따라 강을 마주보고 밀려가는 바다가 부풀어 올라 강의 유출이 저지당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 아에티오스(DKI 1A16), 학설 모음집 IV, 1,1

주석-  탈레스가 이집트를 방문했을 가능성은 충분히 있으며, 따라서 그의 몇 가지 업적이 거기에 근거를 두고 있을 가능성도 상당히 높다. 밀레토스와 나우 크라티스(기원전 7세기경 나일 강 삼각주에 건립된 밀레토스의 식민도시)의 관계가 매우 가까워서 특출한 시민이나 장사꾼은 얼마든지 방문할 수 있었다.

- 출처 : 소크라테스 이전 철학자들의 단편 선집



탈레스 철학의 출현이 갖는 의미

탈레스 이전에는 자연의 여러 현상들을 비롯해 세상에 대한 설명들을 신화적인 이야기들로 채색되었다. 신들과 영웅의 이야기는 우리가 속한 세상을 설명해주는 형이상학 이전의 형이상학이었다.

신화들은 논리(logic)보다는 흥미를 끄는 이야기들(stories)로 점철된 것들이었다. 그러한 신화 역시 우리의 삶을 말해주고 있음은 분명했다. 그러나그것에 뒤섞인 모순의 발견들에 대해선 무방비적이었고 그 사유를 진척시키진 못했었다.

하지만 언제부터가 세상에 대한 이해와 설명에 있어 신화가 아닌 수학적이고 논리적인 방법 그러면서도 자연이 현상에 대해서 자연 안에서 그 설명을 구하고자 하는 통찰적인 섬광의 빛이 일어난 것이다.

탈레스는 인류의 사고가 <초자연주의에서 '자연주의'로> 나아감에 있어 바로 그 첫 발이었다. 물론 오늘날에서 보면 그의 주장 역시 결점이 많겠지만 사고의 진화가 완정한 형태로 단번에 이루어지는 것은 아닐 것이다.

마치 닐 암스트롱이 달착륙에 남긴 첫 발자국의 소감처럼, 한 개인으로서는 작고 미약한 첫 발걸음이긴 해도 전체 인류사를 놓고 본다면 실로 커다란 의미가 있는 것이었다.

지구 행성에서 철학이 출현했다는 것은 인류 지성의 도약에 있어 커다란 계기가 되었다. 이후의 온갖 학문들은 결국 이 철학을 모태로 하여 저마다의 분과 학문들로 분화되어 발달해갔던 것이다.

철학은 단순한 생존의 기술을 넘어 보다 영속적인 삶의 기술과 만족으로 이끄는 유용한 도구이기도 했다. 철학이 있기에 우리는 존재 자체를 질문하며 고민하게 된 것이다.




게시물수 72건 / 코멘트수 4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20131 07-16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5518 04-23
72 탈레스, 철학의 출현과 그 의미 미선 43 10-01
71 꿈꾼 얘기, 철학은 <내가 속한 보이지 않는 전체 집>을 파악하는 것 미선 970 11-05
70 ‘메이드 인 코리아’ 철학을 개척한 미지의 철학자(신동아) (2) 미선 1653 06-03
69 알튀세의 '호명'에 대한 비판적 독해 (진태원) 미선 1953 05-07
68 큰끝은 끝이 없다_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 (조용현) (1) 미선 1710 05-03
67 몸의 M층을 형성하는 형이상학.. 그 진화적 기원, 미선 1596 03-11
66 한나 아렌트가 말하는 <악의 평범성> 미선 2382 02-23
65 서구 근대를 지배했던 <데카르트-뉴턴 세계관>이란? 미선 1869 02-21
64 종교, 철학, 과학이라는 3가지 전통의 소통 관계 미선 1931 01-17
63 통분석적 사고 미선 2408 10-11
62 불교에 대한 화이트헤드의 생각 미선 2185 09-16
61 경험의 두 측면 : <측정가능의 경험>과 <측정불능의 경험> 미선 2392 04-27
60 "존재(being)을 힘(power)"으로 정의한 플라톤 저작의 희랍 원문과 영역 미선 3208 05-24
59 인문학자는 과학이 무섭다? 진짜 '융합' 가능하려면…(최종덕) (4) 미선 5197 01-12
58 편향 중의 편향, <형이상학적 편향> 미선 6120 07-28
57 김재인 연구원, 지젝의 들뢰즈 독해 비판 (1) 미선 5737 07-10
56 형이상학의 역할을 무시하는 분들에게.. (6) 미선 7025 09-03
55 인문학은 과학에 자리를 내주어야 하는가 (이상헌) (1) 미선 6359 08-16
54 지젝이 만난 레닌 (조배준) (1) 미선 5846 07-18
53 슬라보예 지젝 인터뷰 전문 / 한국일보 (2) 미선이 6888 02-11
52 공자와 예수, 도올 주장에 대한 반론 미선이 6660 12-06
51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20131 07-16
50 국내외 철학상담 관련 문헌 (출처: 철학상담치료학회) 미선이 6434 06-07
49 한국갤럽 최초 한국인 철학 인식 조사 (1) 미선이 7599 01-31
48 [펌] 동양철학사상 음양오행설 비판 미선이 13940 12-17
47 철학을 생전 처음으로 공부하는 진짜 초심자분들을 위한 안내 책들 미선이 6827 11-06
46 삶과 학문적 탐구에 대한 나의 생각..(윌버 비판도 약간..) 미선이 8116 09-30
45 예술에 대한 감상과 유희 그리고 진리 담론과 미적 가치 미선이 7968 09-19
44 그것은 나의 <주관적 느낌>일까? 참된 <객관적 이해>일까? 미선이 7234 09-03
43 과학책『우주의 구조』에 대한 어느 철학자의 서평 (2) 미선이 8973 03-13
42 철학 성향 테스트 (그린비) (6) 정강길 9415 03-02
41 철학이 필요한 이유 하나 정강길 9465 11-20
40 [펌] 안토니오 네그리 (Antonio Negri, 1933~) 고골테스 8724 05-25
39 [펌] 페터 슬로터다이크 (Peter Sloterdijk, 1947~) 고골테스 9211 05-25
38 [펌] 요가철학 정강길 8696 04-24
37 '알랭 바디우'에 대하여 미선이 10577 03-07
36 알랭 바디우-진리와 주체의 철학 (서용순) 미선이 15358 03-07
35 가다머의 「진리와 방법」 (2) 미선이 14120 10-14
34 호모 모미엔스 (김용옥) 정강길 9734 03-28
33 주체 해체의 시대에 주체 말하기 (2) 산수유 8993 12-05
32 '아님/비움/반대/버림/끊음/없음' 같은 부정법 표현이 갖는 한계 미선이 8133 06-07
31 철학과 신학의 관계2 (*권하는 글) 정강길 10780 05-07
30 철학과 신학의 관계1 (*권하는 글) 정강길 10944 05-06
29 언어와 우주 그리고 철학 정강길 8432 04-21
28 "좋다/싫다"와 "옳다/틀렸다"의 표현들, 어떻게 볼 것인가 : 감성과 이성의 문제 정강길 9163 04-13
27 마르틴 하이데거의 생애와 사상 이기상 24341 11-12
26 논리와 직관, 그리고 감각에 대한 논의들 (답변: 정강길) 이재우 10036 11-11
25 심리학 및 정신분석 그리고 철학(존재론) 정강길 10143 11-11
24 [펌] 윤회, 사실인가 사상인가 정강길 12427 11-11
23 [To. 들뢰지안 김재인] 두 가지 질문.. 정강길 8960 11-11
22 [To. 들뢰즈안 김재인] 부정성을 간직한 탈주fuite 번역은 어떨지요.. 정강길 11054 11-11
21 [자료]『천 개의 고원』이 『노마디즘』에게 (김재인) 정강길 10543 11-11
20 네그리, 유물론과 비유물론의 경계선에서 정강길 8017 11-11
19 〈탈중심주의〉혹은〈해체주의〉의 한계 정강길 8920 11-11
18 [펌] 맑스, 유물론, 존재론적 형이상학 정강길 9662 11-11
17 [펌] 왜 《왜 동양철학인가?》인가 장동우 8728 11-11
16 무정체성/다정체성 혹은 상대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던지는 우화 정강길 9016 11-10
15 다양성의 생산과 다양성 간의 충돌에 대한 고찰 정강길 8866 07-10
14 슬라보이 지젝Slavoj Zizek 정신분석학적 사회이론 양운덕 9333 10-08
13 [펌] "포스트모더니즘" 에 대한 촘스키의 견해 정강길 12023 10-08
12 들뢰즈와 가타리의 기계 개념 (서동욱) 정강길 15266 10-08
11 [책] 『라깡의 재탄생』 김상환ㆍ홍준기 엮음 관리자 10260 10-08
10 자연과 신과 인간, 그리고 근대 학문의 탄생 이현휘 8362 10-08
9 [20세기 사상을 찾아서] 질 들뢰즈의 철학 정강길 12238 10-08
8 [펌] 모더니즘 정강길 10657 10-08
7 [펌] 타자의 현현, 윤리의 지평(레비나스 사상 소개서) (3) 정강길 11058 10-08
6 레비나스 사상에 대한 좋은 개론서 정강길 9135 10-08
5 [펌] 레비나스를 아시나요? (1) 정강길 11037 10-08
4 [참고자료]본인과 이정우(들뢰즈안)와의 논쟁 글모음 정강길 13524 10-08
3 [펌] 아퀴나스, 하이데거, 화이트헤드 정강길 7714 10-08
2 <잘못 놓여진 구체성의 오류>에 빠진 들뢰즈 (2) 정강길 15666 05-01
1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5518 04-2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