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33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33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87
어제 485
최대 10,145
전체 2,656,844



    제 목 : 불교에 대한 화이트헤드의 생각    
  글쓴이 : 미선 날 짜 : 16-09-16 04:06 조회(2378)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1/131 





대화록에 나온 글로, 불교에 대한 화이트헤드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
"How about Buddhism?"

"It is a religion of escapism. You retire into yourself and let externals go as they will. There is no determined resistance to evil. Buddhism is not associated with an advancing civilization."

"불교는 도피의 종교다. 자기자신 속으로 파묻혀 바깥세계는 흘러가는 데로 내맡긴다. 불교에는 악에 대한 단호한 저항이 없다. 불교는 진보하는 문명과 연합되고 있지 않다."

.............

나는 맨처음에 화이트헤드가 불교에 대해선 잘 모르고서 언급하는 줄로 생각했다. 그러나 불교를 공부해보면 볼수록 불교가 상당히 개인주의적 수행관을 지녔다는 점을 여실히 접하게 된다. 중생에 대한 사회학적 이해는 거의 간과되어 있다. 따라서 현재는 화이트헤드의 위와 같은 언급에 많은 공감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불교의 이러한 사례는 종종 엿볼 수 있는데 이는 다음의 기사를 보더라도 나온다.

"도를 닦는 사람은 세상 정치에 초연해야 한다"는
간화선을 수십 년 수행했다는 진제 승려의 입에서 나온 얘기가
필시 그냥 나온 얘긴 아닐 것으로 본다.

[관련 글]




게시물수 73건 / 코멘트수 4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23223 07-16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5954 04-23
73 우리의 지식 교육이 파편적, 나열적, 절충적이기 쉬운 이유 미선 55 04-22
72 탈레스, 철학의 출현과 그 의미 미선 407 10-01
71 꿈꾼 얘기, 철학은 <내가 속한 보이지 않는 전체 집>을 파악하는 것 미선 1229 11-05
70 ‘메이드 인 코리아’ 철학을 개척한 미지의 철학자(신동아) (2) 미선 1930 06-03
69 알튀세의 '호명'에 대한 비판적 독해 (진태원) 미선 2399 05-07
68 큰끝은 끝이 없다_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 (조용현) (1) 미선 2215 05-03
67 몸의 M층을 형성하는 형이상학.. 그 진화적 기원, 미선 1787 03-11
66 한나 아렌트가 말하는 <악의 평범성> 미선 2707 02-23
65 서구 근대를 지배했던 <데카르트-뉴턴 세계관>이란? 미선 2088 02-21
64 종교, 철학, 과학이라는 3가지 전통의 소통 관계 미선 2168 01-17
63 통분석적 사고 미선 2659 10-11
62 불교에 대한 화이트헤드의 생각 미선 2379 09-16
61 경험의 두 측면 : <측정가능의 경험>과 <측정불능의 경험> 미선 2553 04-27
60 "존재(being)을 힘(power)"으로 정의한 플라톤 저작의 희랍 원문과 영역 미선 3392 05-24
59 인문학자는 과학이 무섭다? 진짜 '융합' 가능하려면…(최종덕) (4) 미선 5394 01-12
58 편향 중의 편향, <형이상학적 편향> 미선 6503 07-28
57 김재인 연구원, 지젝의 들뢰즈 독해 비판 (1) 미선 5924 07-10
56 형이상학의 역할을 무시하는 분들에게.. (6) 미선 7301 09-03
55 인문학은 과학에 자리를 내주어야 하는가 (이상헌) (1) 미선 6527 08-16
54 지젝이 만난 레닌 (조배준) (1) 미선 6037 07-18
53 슬라보예 지젝 인터뷰 전문 / 한국일보 (2) 미선이 7557 02-11
52 공자와 예수, 도올 주장에 대한 반론 미선이 6836 12-06
51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23223 07-16
50 국내외 철학상담 관련 문헌 (출처: 철학상담치료학회) 미선이 6639 06-07
49 한국갤럽 최초 한국인 철학 인식 조사 (1) 미선이 7740 01-31
48 [펌] 동양철학사상 음양오행설 비판 미선이 14523 12-17
47 철학을 생전 처음으로 공부하는 진짜 초심자분들을 위한 안내 책들 미선이 6993 11-06
46 삶과 학문적 탐구에 대한 나의 생각..(윌버 비판도 약간..) 미선이 8356 09-30
45 예술에 대한 감상과 유희 그리고 진리 담론과 미적 가치 미선이 8183 09-19
44 그것은 나의 <주관적 느낌>일까? 참된 <객관적 이해>일까? 미선이 7410 09-03
43 과학책『우주의 구조』에 대한 어느 철학자의 서평 (2) 미선이 9213 03-13
42 철학 성향 테스트 (그린비) (6) 정강길 9604 03-02
41 철학이 필요한 이유 하나 정강길 9937 11-20
40 [펌] 안토니오 네그리 (Antonio Negri, 1933~) 고골테스 8910 05-25
39 [펌] 페터 슬로터다이크 (Peter Sloterdijk, 1947~) 고골테스 9424 05-25
38 [펌] 요가철학 정강길 8929 04-24
37 '알랭 바디우'에 대하여 미선이 10941 03-07
36 알랭 바디우-진리와 주체의 철학 (서용순) 미선이 16664 03-07
35 가다머의 「진리와 방법」 (2) 미선이 14503 10-14
34 호모 모미엔스 (김용옥) 정강길 9978 03-28
33 주체 해체의 시대에 주체 말하기 (2) 산수유 9157 12-05
32 '아님/비움/반대/버림/끊음/없음' 같은 부정법 표현이 갖는 한계 미선이 8302 06-07
31 철학과 신학의 관계2 (*권하는 글) 정강길 11058 05-07
30 철학과 신학의 관계1 (*권하는 글) 정강길 11278 05-06
29 언어와 우주 그리고 철학 정강길 8598 04-21
28 "좋다/싫다"와 "옳다/틀렸다"의 표현들, 어떻게 볼 것인가 : 감성과 이성의 문제 정강길 9377 04-13
27 마르틴 하이데거의 생애와 사상 이기상 25658 11-12
26 논리와 직관, 그리고 감각에 대한 논의들 (답변: 정강길) 이재우 10251 11-11
25 심리학 및 정신분석 그리고 철학(존재론) 정강길 10362 11-11
24 [펌] 윤회, 사실인가 사상인가 정강길 12637 11-11
23 [To. 들뢰지안 김재인] 두 가지 질문.. 정강길 9143 11-11
22 [To. 들뢰즈안 김재인] 부정성을 간직한 탈주fuite 번역은 어떨지요.. 정강길 11300 11-11
21 [자료]『천 개의 고원』이 『노마디즘』에게 (김재인) 정강길 10781 11-11
20 네그리, 유물론과 비유물론의 경계선에서 정강길 8146 11-11
19 〈탈중심주의〉혹은〈해체주의〉의 한계 정강길 9096 11-11
18 [펌] 맑스, 유물론, 존재론적 형이상학 정강길 9866 11-11
17 [펌] 왜 《왜 동양철학인가?》인가 장동우 8978 11-11
16 무정체성/다정체성 혹은 상대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던지는 우화 정강길 9171 11-10
15 다양성의 생산과 다양성 간의 충돌에 대한 고찰 정강길 9047 07-10
14 슬라보이 지젝Slavoj Zizek 정신분석학적 사회이론 양운덕 9516 10-08
13 [펌] "포스트모더니즘" 에 대한 촘스키의 견해 정강길 12488 10-08
12 들뢰즈와 가타리의 기계 개념 (서동욱) 정강길 16966 10-08
11 [책] 『라깡의 재탄생』 김상환ㆍ홍준기 엮음 관리자 10452 10-08
10 자연과 신과 인간, 그리고 근대 학문의 탄생 이현휘 8503 10-08
9 [20세기 사상을 찾아서] 질 들뢰즈의 철학 정강길 12464 10-08
8 [펌] 모더니즘 정강길 10950 10-08
7 [펌] 타자의 현현, 윤리의 지평(레비나스 사상 소개서) (3) 정강길 11319 10-08
6 레비나스 사상에 대한 좋은 개론서 정강길 9278 10-08
5 [펌] 레비나스를 아시나요? (1) 정강길 11284 10-08
4 [참고자료]본인과 이정우(들뢰즈안)와의 논쟁 글모음 정강길 13815 10-08
3 [펌] 아퀴나스, 하이데거, 화이트헤드 정강길 7855 10-08
2 <잘못 놓여진 구체성의 오류>에 빠진 들뢰즈 (2) 정강길 16623 05-01
1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5954 04-2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