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139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139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565
어제 864
최대 10,145
전체 2,186,584



    제 목 : 다양성의 생산과 다양성 간의 충돌에 대한 고찰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06-07-10 11:19 조회(7816)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1/19 




다양성의 생산과 다양성 간의 충돌에 대한 고찰    
다양성만 인정하는 데 그쳐선 안되며 다양성의 충돌마저 극복하려는 통합의 지양으로
 
 
 

정강길 minjung21@paran.com

 
 
변증법에서 다양성으로

들뢰즈의 영향 때문인지 몰라도 나는 <변증법>이란 용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 내 글을 유심히 보면 알겠지만, 가급적 변증법적 어쩌구 하는 표현이 거의 없다. 그러한 표현을 잘 쓰지 않는다. 이유는 변증법에는 다양성에 대한 기획들이 봉쇄되는 측면이 있어서다. 흔히 말하는 정반합에 대한 지양에는 의미 생산의 다수성을 간과해버리는 느낌이 있다. 창발적 생산과 다양성을 좋아하는 들뢰즈로선 헤겔의 변증법을 혐오한 까닭도 알만하잖은가.

오늘날과 같은 포스트모던 사회에서 다양성의 생산은 거의 기초 명제나 나름 없다. 다원화된 사회에서 획일화나 다양성에 대한 말살이란 분명한 반동에 다름 아닌 것이다. 그래서 알만한 사람들은 나와 다름에 대한 포용과 관용을 역설한다. 알다시피 똘레랑스란 유행어도 나와 다름에 대한 관용들을 주장하잖은가.

나와 다르다고 해서 누군가를 미워하거나 차별하는 것은 당연히 비난받아 마땅하다. 그렇다면 나는 지금 무엇을 주장하고자 이렇게 썰을 풀고 있는 것인가? 문제는 뭔가?

다양성만으로는 부족, 차이들 간의 <충돌>도 같이 고려되어야

문제는 다양성의 생산만 주장할 경우이다. 만일 나와 다름이라는 이 부분만 인지한다면 우리는 결코 어떠한 문제도 해결할 수 없는 딜레마에 빠지고 만다는 것이다. 예컨대, 우리는 히틀러나 부시가 나와 다르다고 해서 다양성의 차원에서 그들을 인정할 것인가? 똘레랑스로서 받아줄 것인가? 바로 여기에 애초부터 중심화가 거세된 다양성의 기획을 꿈꾸었던 들뢰즈의 한계가 놓여있다.

앞서 변증법이란 표현을 비판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변증법이 완전히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거기에는 나름대로 차이(다름)에 대한 충돌에 대한 고찰이 있다. 즉, ‘A’와 ‘not A’에 대한 충돌을 극복하고자 하는 통합에 대한 지양이 담겨있기에 변증법이란 것은 여전히 또한 우리를 끌어당기고 있는 것이다. 만일 모든 것을 그저 차이(다름)으로만 치부할 경우, 결국 문제에 대한 해결들은 더욱 요원할 뿐이다.

언젠가 최형묵 목사는 90년대 이후의 민중신학을 논하면서, 오늘날의 <다양한 민중신학들>을 얘기한 바 있다. 하지만 그는 그 다양한 민중신학들이 빚어내고 있는 서로 간의 충돌들에 대해선 고찰하지 않았다. 그저 서로 다르다는 것뿐이었다. 아마도 저마다의 차이(다름)로 치부해버리면 그들에겐 속편할 수도 있을 것이다.

다양성의 기획들에서 고려되어야 할 치명성이 있다면, 그것이 통합의 유용한 효과마저 말살하는 <파편화>를 일삼는다는 점에 있다. 그저 제각각의 입장에서 자기 넋두리들만 쏟아낼 뿐이다. 그리하여 다양성의 정치가 기반하고 있는 근거는 결국 <자기 밥그릇>이라는 근거로 귀결될 따름이다.

학문은 다양성의 기획과 그러한 다양성 간의 충돌들을 해결하려는 통합의 지양이 같이 공존할 때 가장 바람직하다고 본다.

우리가 원하는 최선은 <서로를 살려주는 양립 가능한 차이들>의 기획이어야

대화와 논쟁에 있어서도 그 사람의 입장과 나의 입장이 다를 수 있음을 염두에 두는 것은 기본적으로 갖춰줘야 할 태도이다. 정작 문제는 그 서로의 다른 입장들이 상반되게 충돌할 경우인 것이다. 그럴 경우에는 상대주의적으로 다양성만 인정하는데 그쳐선 결코 해결되지 않는다. 그 다양성 간의 충돌도 결국은 함께 고려되어야 하는 것이다.

A와 not A를 함께 갖고 있다는 것은 <모순>이다. 무뇌아가 아니라면 말이다. 하지만 이때 그 충돌은 기회가 될 수 있다. 만일 나의 입장보다 상대의 입장이 더욱 설득력 있을 경우 그 충돌은 내게 있어 성장의 계기가 되는 것이다. 따라서 ‘다양성의 창출'도 그 ‘다양성 간의 충돌’도 전혀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우리의 대화도 마찬가지인 것이다. 당신은 그저 우리의 대화가 서로 간의 독백들로 난무하는 <모놀로그의 합>에 불과한 것을 원하는가? 아니면 무언가 서로 합의하여 건설적으로 나가보려는 진정한 <다이얼로그>를 추구하는가?

나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해줄 줄 아는 것은 기본적 태도다. 그런데 이때 나와 다르다고 해서 마냥 충돌만 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가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것은 <서로 양립 가능한 다양성의 기획들>이다. 이러한 연유로 진리란 것은 다양성과 통합의 지양이라는 이 두 가지 상반된 성격이 그 안에 함께 녹아 있는 놀라운 역설이 되고 있는 것이다.

늘상 말하지만, 그래서 진리란 다양성의 의미 생산들을 의도하는 온갖 실험적 모험들을 결코 두려워하지 않으며, 그것을 오히려 반갑게 즐길 따름이다. 그러면서도 거기에는 모든 다양성들을 꿰뚫어내려는 분명한 자기 확신의 줄기가 스며들어 있다. 화이트헤드가 말했던 <합리주의의 모험>Adventure of Rationalism이란 것도 바로 그런 것이다.
 
  

 

 


게시물수 70건 / 코멘트수 40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14458 07-16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3632 04-23
70 ‘메이드 인 코리아’ 철학을 개척한 미지의 철학자(신동아) (2) 미선 330 06-03
69 알튀세의 '호명'에 대한 비판적 독해 (진태원) 미선 405 05-07
68 큰끝은 끝이 없다_무극이태극(無極而太極) (조용현) (1) 미선 348 05-03
67 몸의 M층을 형성하는 형이상학.. 그 진화적 기원, 미선 587 03-11
66 한나 아렌트가 말하는 <악의 평범성> 미선 755 02-23
65 서구 근대를 지배했던 <데카르트-뉴턴 세계관>이란? 미선 657 02-21
64 종교, 철학, 과학이라는 3가지 전통의 소통 관계 미선 599 01-17
63 통분석적 사고 미선 1142 10-11
62 불교에 대한 화이트헤드의 생각 미선 1099 09-16
61 경험의 두 측면 : <측정가능의 경험>과 <측정불능의 경험> 미선 1379 04-27
60 "존재(being)을 힘(power)"으로 정의한 플라톤 저작의 희랍 원문과 영역 미선 2366 05-24
59 인문학자는 과학이 무섭다? 진짜 '융합' 가능하려면…(최종덕) (4) 미선 4083 01-12
58 편향 중의 편향, <형이상학적 편향> 미선 4832 07-28
57 김재인 연구원, 지젝의 들뢰즈 독해 비판 (1) 미선 4680 07-10
56 형이상학의 역할을 무시하는 분들에게.. (6) 미선 5716 09-03
55 인문학은 과학에 자리를 내주어야 하는가 (이상헌) (1) 미선 5283 08-16
54 지젝이 만난 레닌 (조배준) (1) 미선 4779 07-18
53 슬라보예 지젝 인터뷰 전문 / 한국일보 (2) 미선이 5581 02-11
52 공자와 예수, 도올 주장에 대한 반론 미선이 5570 12-06
51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14458 07-16
50 국내외 철학상담 관련 문헌 (출처: 철학상담치료학회) 미선이 5438 06-07
49 한국갤럽 최초 한국인 철학 인식 조사 (1) 미선이 6623 01-31
48 [펌] 동양철학사상 음양오행설 비판 미선이 11760 12-17
47 철학을 생전 처음으로 공부하는 진짜 초심자분들을 위한 안내 책들 미선이 5712 11-06
46 삶과 학문적 탐구에 대한 나의 생각..(윌버 비판도 약간..) 미선이 6889 09-30
45 예술에 대한 감상과 유희 그리고 진리 담론과 미적 가치 미선이 6877 09-19
44 그것은 나의 <주관적 느낌>일까? 참된 <객관적 이해>일까? 미선이 6234 09-03
43 과학책『우주의 구조』에 대한 어느 철학자의 서평 (2) 미선이 7702 03-13
42 철학 성향 테스트 (그린비) (6) 정강길 8188 03-02
41 철학이 필요한 이유 하나 정강길 7926 11-20
40 [펌] 안토니오 네그리 (Antonio Negri, 1933~) 고골테스 7645 05-25
39 [펌] 페터 슬로터다이크 (Peter Sloterdijk, 1947~) 고골테스 8059 05-25
38 [펌] 요가철학 정강길 7470 04-24
37 '알랭 바디우'에 대하여 미선이 8971 03-07
36 알랭 바디우-진리와 주체의 철학 (서용순) 미선이 10637 03-07
35 가다머의 「진리와 방법」 (2) 미선이 12392 10-14
34 호모 모미엔스 (김용옥) 정강길 8469 03-28
33 주체 해체의 시대에 주체 말하기 (2) 산수유 7962 12-05
32 '아님/비움/반대/버림/끊음/없음' 같은 부정법 표현이 갖는 한계 미선이 7210 06-07
31 철학과 신학의 관계2 (*권하는 글) 정강길 9695 05-07
30 철학과 신학의 관계1 (*권하는 글) 정강길 9284 05-06
29 언어와 우주 그리고 철학 정강길 7384 04-21
28 "좋다/싫다"와 "옳다/틀렸다"의 표현들, 어떻게 볼 것인가 : 감성과 이성의 문제 정강길 8031 04-13
27 마르틴 하이데거의 생애와 사상 이기상 20340 11-12
26 논리와 직관, 그리고 감각에 대한 논의들 (답변: 정강길) 이재우 8910 11-11
25 심리학 및 정신분석 그리고 철학(존재론) 정강길 8926 11-11
24 [펌] 윤회, 사실인가 사상인가 정강길 11205 11-11
23 [To. 들뢰지안 김재인] 두 가지 질문.. 정강길 7865 11-11
22 [To. 들뢰즈안 김재인] 부정성을 간직한 탈주fuite 번역은 어떨지요.. 정강길 9343 11-11
21 [자료]『천 개의 고원』이 『노마디즘』에게 (김재인) 정강길 9321 11-11
20 네그리, 유물론과 비유물론의 경계선에서 정강길 7066 11-11
19 〈탈중심주의〉혹은〈해체주의〉의 한계 정강길 7940 11-11
18 [펌] 맑스, 유물론, 존재론적 형이상학 정강길 8496 11-11
17 [펌] 왜 《왜 동양철학인가?》인가 장동우 7640 11-11
16 무정체성/다정체성 혹은 상대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던지는 우화 정강길 8106 11-10
15 다양성의 생산과 다양성 간의 충돌에 대한 고찰 정강길 7817 07-10
14 슬라보이 지젝Slavoj Zizek 정신분석학적 사회이론 양운덕 8225 10-08
13 [펌] "포스트모더니즘" 에 대한 촘스키의 견해 정강길 10635 10-08
12 들뢰즈와 가타리의 기계 개념 (서동욱) 정강길 11506 10-08
11 [책] 『라깡의 재탄생』 김상환ㆍ홍준기 엮음 관리자 9197 10-08
10 자연과 신과 인간, 그리고 근대 학문의 탄생 이현휘 7463 10-08
9 [20세기 사상을 찾아서] 질 들뢰즈의 철학 정강길 11127 10-08
8 [펌] 모더니즘 정강길 9140 10-08
7 [펌] 타자의 현현, 윤리의 지평(레비나스 사상 소개서) (3) 정강길 9676 10-08
6 레비나스 사상에 대한 좋은 개론서 정강길 8238 10-08
5 [펌] 레비나스를 아시나요? (1) 정강길 10103 10-08
4 [참고자료]본인과 이정우(들뢰즈안)와의 논쟁 글모음 정강길 11757 10-08
3 [펌] 아퀴나스, 하이데거, 화이트헤드 정강길 6748 10-08
2 <잘못 놓여진 구체성의 오류>에 빠진 들뢰즈 (2) 정강길 13254 05-01
1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3632 04-2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