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로그인     
  현재 총 99명 접속중입니다. (회원 0 명 / 손님 99 명)     최신게시글    성경검색   
화이트헤드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켄 윌버(Ken Wilber)
불교와 심리학
학술번역


  방문객 접속현황
오늘 297
어제 846
최대 4,780
전체 2,045,612



    제 목 : 철학 성향 테스트 (그린비)    
  글쓴이 : 정강길 날 짜 : 10-03-02 09:45 조회(7443)
   트랙백 주소 : http://freeview.org/bbs/tb.php/e001/83 


 
 
 
저는 동양편으로는 무위의 실천가 타입으로 나오고,
서양편으로는 상식에 충실한 소시민 타입으로 나옵디다.
하지만 질문 자체가 다소 불충분한 점들이 있긴 한데.. 예를 들어
둘 다 모순 없이 받아들여지고 있는 경우들 혹은 둘 다 아닌 경우들 등등..
그래도 나름대로 재밌는 테스트라서 퍼왔습니다.
 
여러분들도 재미삼아 한 번 해보시길 바랍니다. 위의 시작 버튼을 클릭하시면 된답니다.^^*
 
 
 
 
늘오늘 (10-03-02 10:43)
 
예의바른 조력가 타입
이 타입의 사람들은 ‘배우고, 때때로 익힌다’,
또 ‘먼 곳에서 찾아온 벗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천하에 ‘인’이 있다면, 어떤 다툼도 일어나지 않으리라 믿는다.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것에 가치를 두는 이 부류의 사람들은
군주와 신하, 왕과 백성, 부모와 자식, 남편과 아내 등 온갖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중시한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 자신도 인의예지의 덕목을 두루 갖추고 있는 경우가 많다.
주의할 것은 ‘고루하다’는 세설에 휘말릴 가능성도 높다는 점이다.
이 타입의 동양사상가는? 공자, 맹자, 주희, 정약용

냉철한 엘리트 타입
심하다 싶을 정도로 이성적이고 생각이 많은 당신은
의견이 다른 사람들을 말[言]로 잡아먹을 수 있을 정도로 놀라운 설득력을 가진 네고시에이터 타입!
아는 것이 힘이긴 한데, 일단 해봐야 알 수 있는 법.
세계는 변한다. 당연히 목적도 변할 수 있다.
단, 변할 때 변하더라도, 변화에는 일정한 질서가 있는 법임을 믿는다.
변화하는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지만, 변화를 두려워하지는 않는 당신.
강자에겐 약한 기질이 있어서 특정 순간에 사정없이 꼬리를 내리기도 한다.
좋은 건지 나쁜 건지는 모르겠지만 책도 주로 두꺼운 것만 쓰는 이 유형의 철학자들은? 데카르트, 홉스, 헤겔, 베버

? ?? 갸우뚱,,, ㅋㅋ^^

    
정강길 (10-03-02 10:53)
 
와아~ 늘오늘님 역시 냉철한 엘리트 타입이셨군아..대단 대단..
언제고 늘오늘님만의 책 한 권 쓰셨으면 해요..꼭 두껍지 않더래도요..^^*

라크리매 (10-03-02 22:17)
 
ㅎㅎ 이거 퍼오셨군요
전 무위의 실천가와 감성적인 문필가 타입으로 나오던데
동물적 감각과 통찰력때문에 어딜가도 미움받기 쉬운 타입이라는군요..ㅜㅜ
아감벤과 막스 들뢰즈 흄..
그런데 여기서 다시해보니 냉정한 엘리트 타입으로 나왔어요..ㅎㅎ

치노 (10-03-03 10:59)
 
감성적 문필가 타입으로 나오네요. 친해야 할 철학자는 흄, 들뢰즈, 맑스, 아감벤이네요.

근데 아감벤이 누구죠?

동양쪽에서는 자유로운 아나키스트 타입이네요.^^

핑크공주 (10-04-25 23:35)
 
이거 재미있네요..
저는 동양은 무위의 실천가 타입이고 서양은 지혜로운 현자 타입이 나왔어요.
그런데...
솔직히 말하자면 저는 질문 자체도 이해를 하지 못하는거 같아요..
ㅋㅋㅋ
사실 더 궁금한건 인물사진과 그 이름입니다..

불독사랑 (10-05-12 00:21)
 
동양편-무위의 실천가, 서양편-감성적인 문필가

서양편은 설문 자체를 이해못하는게 많고 결과로 나온 학자들도 대부분 생소하네요. 아감벤??



게시물수 67건 / 코멘트수 37건 RS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12459 07-16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2894 04-23
67 몸의 M층을 형성하는 형이상학.. 그 진화적 기원, 미선 47 03-11
66 한나 아렌트가 말하는 <악의 평범성> 미선 126 02-23
65 서구 근대를 지배했던 <데카르트-뉴턴 세계관>이란? 미선 126 02-21
64 종교, 철학, 과학이라는 3가지 전통의 소통 관계 미선 173 01-17
63 통분석적 사고 미선 639 10-11
62 불교에 대한 화이트헤드의 생각 미선 659 09-16
61 경험의 두 측면 : <측정가능의 경험>과 <측정불능의 경험> 미선 944 04-27
60 "존재(being)을 힘(power)"으로 정의한 플라톤 저작의 희랍 원문과 영역 미선 2017 05-24
59 인문학자는 과학이 무섭다? 진짜 '융합' 가능하려면…(최종덕) (4) 미선 3602 01-12
58 편향 중의 편향, <형이상학적 편향> 미선 4397 07-28
57 김재인 연구원, 지젝의 들뢰즈 독해 비판 (1) 미선 4213 07-10
56 형이상학의 역할을 무시하는 분들에게.. (6) 미선 5181 09-03
55 인문학은 과학에 자리를 내주어야 하는가 (이상헌) (1) 미선 4812 08-16
54 지젝이 만난 레닌 (조배준) (1) 미선 4331 07-18
53 슬라보예 지젝 인터뷰 전문 / 한국일보 (2) 미선이 5008 02-11
52 공자와 예수, 도올 주장에 대한 반론 미선이 5120 12-06
51 철학의 기초가 없는 분들께 권하는 좋은 동영상 자료 (*재밌습니다^.^) (2) 관리자 12459 07-16
50 국내외 철학상담 관련 문헌 (출처: 철학상담치료학회) 미선이 4955 06-07
49 한국갤럽 최초 한국인 철학 인식 조사 (1) 미선이 6018 01-31
48 [펌] 동양철학사상 음양오행설 비판 미선이 10852 12-17
47 철학을 생전 처음으로 공부하는 진짜 초심자분들을 위한 안내 책들 미선이 5301 11-06
46 삶과 학문적 탐구에 대한 나의 생각..(윌버 비판도 약간..) 미선이 6414 09-30
45 예술에 대한 감상과 유희 그리고 진리 담론과 미적 가치 미선이 6451 09-19
44 그것은 나의 <주관적 느낌>일까? 참된 <객관적 이해>일까? 미선이 5779 09-03
43 과학책『우주의 구조』에 대한 어느 철학자의 서평 (2) 미선이 7043 03-13
42 철학 성향 테스트 (그린비) (6) 정강길 7444 03-02
41 철학이 필요한 이유 하나 정강길 7344 11-20
40 [펌] 안토니오 네그리 (Antonio Negri, 1933~) 고골테스 7203 05-25
39 [펌] 페터 슬로터다이크 (Peter Sloterdijk, 1947~) 고골테스 7509 05-25
38 [펌] 요가철학 정강길 6924 04-24
37 '알랭 바디우'에 대하여 미선이 8296 03-07
36 알랭 바디우-진리와 주체의 철학 (서용순) 미선이 8932 03-07
35 가다머의 「진리와 방법」 (2) 미선이 11735 10-14
34 호모 모미엔스 (김용옥) 정강길 7915 03-28
33 주체 해체의 시대에 주체 말하기 (2) 산수유 7482 12-05
32 '아님/비움/반대/버림/끊음/없음' 같은 부정법 표현이 갖는 한계 미선이 6812 06-07
31 철학과 신학의 관계2 (*권하는 글) 정강길 9281 05-07
30 철학과 신학의 관계1 (*권하는 글) 정강길 8779 05-06
29 언어와 우주 그리고 철학 정강길 6927 04-21
28 "좋다/싫다"와 "옳다/틀렸다"의 표현들, 어떻게 볼 것인가 : 감성과 이성의 문제 정강길 7540 04-13
27 마르틴 하이데거의 생애와 사상 이기상 19165 11-12
26 논리와 직관, 그리고 감각에 대한 논의들 (답변: 정강길) 이재우 8432 11-11
25 심리학 및 정신분석 그리고 철학(존재론) 정강길 8419 11-11
24 [펌] 윤회, 사실인가 사상인가 정강길 10716 11-11
23 [To. 들뢰지안 김재인] 두 가지 질문.. 정강길 7433 11-11
22 [To. 들뢰즈안 김재인] 부정성을 간직한 탈주fuite 번역은 어떨지요.. 정강길 8503 11-11
21 [자료]『천 개의 고원』이 『노마디즘』에게 (김재인) 정강길 8769 11-11
20 네그리, 유물론과 비유물론의 경계선에서 정강길 6644 11-11
19 〈탈중심주의〉혹은〈해체주의〉의 한계 정강길 7513 11-11
18 [펌] 맑스, 유물론, 존재론적 형이상학 정강길 7975 11-11
17 [펌] 왜 《왜 동양철학인가?》인가 장동우 7220 11-11
16 무정체성/다정체성 혹은 상대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 던지는 우화 정강길 7649 11-10
15 다양성의 생산과 다양성 간의 충돌에 대한 고찰 정강길 7421 07-10
14 슬라보이 지젝Slavoj Zizek 정신분석학적 사회이론 양운덕 7678 10-08
13 [펌] "포스트모더니즘" 에 대한 촘스키의 견해 정강길 9910 10-08
12 들뢰즈와 가타리의 기계 개념 (서동욱) 정강길 10380 10-08
11 [책] 『라깡의 재탄생』 김상환ㆍ홍준기 엮음 관리자 8642 10-08
10 자연과 신과 인간, 그리고 근대 학문의 탄생 이현휘 7047 10-08
9 [20세기 사상을 찾아서] 질 들뢰즈의 철학 정강길 10579 10-08
8 [펌] 모더니즘 정강길 8557 10-08
7 [펌] 타자의 현현, 윤리의 지평(레비나스 사상 소개서) (3) 정강길 9035 10-08
6 레비나스 사상에 대한 좋은 개론서 정강길 7859 10-08
5 [펌] 레비나스를 아시나요? (1) 정강길 9613 10-08
4 [참고자료]본인과 이정우(들뢰즈안)와의 논쟁 글모음 정강길 10878 10-08
3 [펌] 아퀴나스, 하이데거, 화이트헤드 정강길 6349 10-08
2 <잘못 놓여진 구체성의 오류>에 빠진 들뢰즈 (2) 정강길 12328 05-01
1 철학을 공부하는 이유 (1) 정강길 12894 04-23



Institute for Transformation of World and Christianity